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방금 올라온 서신애 인스타 @서수진
197,313 2733
2021.03.26 11:09
197,313 2733

https://img.theqoo.net/QwFrw

https://www.instagram.com/p/CM3VCgxjO7q/

안녕하세요, 배우 서신애입니다.

10년 전의 저는 어렸고 용기가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두려움과 망설임으로 임한다면 먼 훗날 제가 저 자신에게 참 많이 실망하고 후회할 것 같아 용기를 내려 합니다.
저는 어린 시절부터 연예계 활동을 했지만, 학교 안에서는 다른 아이들과 같은 평범한 학생이었습니다.

중학교에는 2학년 첫 학기에 전학을 왔고 같은 반 친구들과 잘 어울리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저를 거론하신 그분은 2년 동안 등굣길, 쉬는 시간 복도, 급식실, 매일같이 어디에서나 무리와 함께 불쾌한 욕설과 낄낄거리는 웃음, "별로 예쁘지도 않은데 어떻게 연예인을 할까" "어차피 쟤는 한물간 연예인" "저러니 왕따 당하지" "선생들은 대체 뭐가 좋다고 왜 특별 대우하는지 모르겠어" 등등 꾸준한 근거 없는 비난과 인신공격을 했습니다.

그저 어린 학생들의 시기와 질투였을 수도, 스쳐 지나가듯 했던 말이었을 수도 있겠지만 저에게는 마음속 깊이 상처가 된 말들로 지금까지 남아있습니다. 

그때 받은 상처들은 점점 큰 멍으로 번졌고 사람에 대한 두려움들이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그 두려움들은 트라우마로 자리 잡아 저를 내성적인 성격으로 변하게 했고 고등학교 진학에 있어 큰 걸림돌이 된 것도 사실입니다.

그로 인해 물리적인 폭력이 아닌 정신적인 폭력 또한 한 사람에게 평생의 상처로 남게 한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본인은 기억이 나지 않고 저와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 하는데, 맞습니다. 일방적인 모욕이었을 뿐입니다.

제 뒤에서 본인의 무리 속에서 함께 했던 멸시에 찬 발언과 행위들조차 절대 아니라 단정 지으시니 유감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어떤 증인과 증거를 가지고 계신지는 모르겠지만 그 분의 선택적 기억이 제가 얘기하는 모든 일을 덮을 수 있는 진실한 것들인지 묻고 싶습니다.
지금도 학교폭력으로 인하여 힘들어하는 분들이 계신다면 용기 내어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세요.

저는 그러지 못하였고 시간이 지나면 점차 괜찮아질 거라 믿고 있었지만 그게 아니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번 일로 인하여 많은 분들께 걱정과 염려를 끼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앞으로 개인적인 일이 아닌 배우로서 다양한 활동으로 보답해 드리고 싶습니다.

다가오는 4월에도 행복하시고 - 인하여 많이 지쳐있고 힘드실 텐데 힘내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273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6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61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6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0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2 15.02.16 449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12 21.08.23 5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41 20.05.17 4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89 20.04.30 105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9 18.08.31 39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04495 도둑놈한테 예의바른 아이들 민니 11:32 165
2204494 모니카 화보 찍을 때 움직임... 7 11:29 560
2204493 삼성전자 5만원대 오면 산다는 사람들 근황 . jpg 21 11:28 2159
2204492 닭고기 업체들, 병아리·달걀 폐기해 '가격 담합'…무더기로 재판 넘겨져 8 11:27 230
2204491 공포영화 클리셰.gif 5 11:26 460
2204490 자다가 입돌아간 댕댕이 5 11:23 729
2204489 뽀뽀하다가 딸한테 걸렸다.... 15 11:21 2058
2204488 이거 안귀여우면 6덬이 탈퇴함 22 11:21 1043
2204487 출산하고 두달 만에 처음 모습 드러낸 리한나 12 11:20 1859
2204486 혼밥 최고 난이도 9 11:20 1026
2204485 오늘의 톰 크루즈 10 11:19 877
2204484 엄마들이 갖고오는 비누 17 11:19 1840
2204483 레벨업 프로젝트 신규 시즌 찍는 것 같은 레드벨벳.twt 5 11:18 722
2204482 "마치 좋은 일이 생길 것만 같은 날이야 마치 어제까지 나쁜 꿈을 꾼듯 말이야" 8 11:16 597
2204481 [유미의 세포들 시즌2] 말도 없이 집을 내놓은 바비, 그게 다은이 때문이라고...?| 9화 예고 21 11:13 1562
2204480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 인바디 결과... 32 11:12 3946
2204479 강아지풀로 토끼반지 만들기 25 11:12 1524
2204478 찾았다.. 최고의 육체..gif 27 11:11 1581
2204477 '이효리♥' 이상순, 제주 카페 사장님 됐네…"효리님까지 등장" 7 11:11 2068
2204476 찰리 푸스·방탄소년단 정국 협업곡, 英 싱글차트 41위 6 11:10 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