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유머 김은숙 필력 최대치 찍었다는 평 듣는 미스터션샤인 대사들
31,838 85
2021.03.24 12:37
31,838 85
https://gfycat.com/AgitatedGloomyAntarcticfurseal

어제는 멀고 오늘은 낯설며
내일은 두려운, 격변의 시간이었다
우리 모두는 그렇게 각자의 방법으로
격변하는 조선을 지나는 중이었다

https://gfycat.com/ImaginativeLazyDunnart

나는 그의 이름 조차 읽을 수 없다.
동지인줄 알았으나
그 모든순간 이방인이었던 그는
적인가, 아군인가

https://gfycat.com/ConsciousFeistyChupacabra

신문에서 작금을 낭만의 시대라고 하더이다
그럴지도.
개화한 이들이 즐긴다는
가베, 불란서 양장, 각국의 답례품들
나 역시 다르지 않소.
단지 나의 낭만은 독일제 총구 안에 있을뿐이오
혹시 아오?
내가 그날 밤 귀하에게 들킨게 내 낭만이었을지

https://gfycat.com/WickedRegalBlackbear

난 원체 무용한 것들을 좋아하오
달,별,꽃,바람,웃음,농담 그런것들
그렇게 흘러가는대로 살다 멎는곳에서 죽는것이
나의 꿈이라면 꿈이오.

https://gfycat.com/DependentComplicatedAzurewingedmagpie

-꼴은 이래도 500년을 이어져 온 나라요.
그 500년동안 호란, 왜란 많이도 겪었소.
그럴때마다 누군가는 목숨을 걸고 지켜내지 않았겠소?
그런 조선이 평화롭게 찢어 발겨지고 있소
처음에는 청이, 다음에는 아라사가
지금은 일본이 이젠 미국군들까지 들어왔소
나라꼴이 이런데 누군가는 싸워야 하지 않겠소?


-그게 왜 당신인지 묻는거요


-왜 나면 안되는거요?

https://gfycat.com/AltruisticFlawlessBluet
제가 조선에 왜 돌아왔는지 아십니까?
겨우 한 번, 그 한 순간때문에
백 번을 돌아서도 이 길 하나뿐입니다 애기씨.

https://gfycat.com/UncomfortableFaroffAfricanfisheagle
질투하라 꽃을 주십니까?
꽃처럼 살라 꽃을 주십니까?
여인의 심금을 울리는 것은
한철에 시들 꽃이 아니라 내 진심이지요.
오래된 진심일수록 더 좋구요.

https://gfycat.com/ImpossibleBitterAsianelephant
누구나 제 손톱밑의 가시가 제일 아플 수 있어
근데, 심장이 뜯겨나가본 사람 앞에서
아프다 소리는 말아야지
그건 부끄러움의 문제거든

https://gfycat.com/GranularFabulousFieldspaniel
나도 그렇소 나도 꽃으로 살고 있소.
다만, 나는 불꽃이오.
거사에 나갈때마다 생각하오.
죽음의 무게에 대해.
양복을 입고, 얼굴을 가리면
우린 얼굴도 이름도 없이 오직 의병이오.
그래서 우린 서로가 꼭 필요하오.
할아버님께는 잔인하나
그렇게 환하게 뜨거웠다가 지려하오, 불꽃으로
죽는것은 두려우나, 난 그리 선택했소

https://gfycat.com/FlatAridCockatoo

그 숱한 시간이 내겐 준비였소.
구해야 하오.
어느 날엔가 저 여인이 내가 될 수도 있으니까

https://gfycat.com/UnitedPleasingBlackrussianterrier
듣고 잊어라, 그들은 그저 아무개다.
그 아무개들은 모두 이름이 의병이다.
이름도, 얼굴도 없이 살겠지만
다행히 조선이 훗날까지 살아남아
유구히 흐른다면 역사에 그 이름 한줄이면 된다


https://gfycat.com/FaintHandyCob

‘그대는 꽃같소’
그게 내가 이 정혼을 깨려는 이유요
사내 손에 든게 고작 꽃이라

https://gfycat.com/SphericalWillingHummingbird


대감께서 말씀하셨지 않습니까,
검은머리의 미국인이라고.
미국은 일이 틀어지면 그를 조선인이라 할테고
조선은 일이 틀어지면 그를 미국인이라 할테니
그는 그저 쓸쓸한 이방인입니다.


https://gfycat.com/UnlinedBonyFirefly

나는 투사로 살고자 했소.
할아버님을 속이고 큰어머님을 걱정시키고
식솔들에게 마음의 빚을 지면서도 나는,
옳은쪽으로 걷고 있으니 괜찮다,스스로 다독였소
헌데 귀하의 그 긴 이야기 끝에
내 품었던 세상이 다 무너졌소.

귀하를 만나면서 나는 단 한 번도,
귀하의 신분을 염두해 두지 않았소
돌이켜보니 막연히 난 귀하도 양반일거라 생각했던거요.
난 내가 다른 양반들과 조금은 다를줄 알았소.
헌데 아니었소, 내가 품었던 대의는 모순이었고
난 여직..가마안에서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한
호강에 겨운 양반계집일 뿐이었소
하여 부탁이니,부디 상처받지 마시오

https://gfycat.com/PrestigiousGloomyAmericanlobster

그를 만났던 모든 순간을,
그의 선택들과 나의 선택들을,
그의 선택들은 늘 조용했고,무거웠고,
이기적으로 보였고 차갑게도 보였는데
그의 걸음은 언제나 옳은쪽으로 걷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에게 가졌던 모든 마음들이
후회되지 않았습니다.
전 이제 돌아갈 수가 없습니다,그를 만나기 전으로
그러니 놓치는 것이 맞습니다.
놓치지 않으면 전 아주 많은 것을 걸게 될 것 같습니다


https://gfycat.com/FondWellinformedArabianwildcat
그댄 이미 나아가고 있소,
나아가던 중에 한 번 덜컹인거요.
그댄 계속 나아가시오, 난 한 걸음 물러나니
그대가 높이 있어 물러나는 것이 아니라
침묵을 선택해도 됐을텐데
무시를 선택해도 됐을텐데
이리 울고 있으니 물러나는거요.

이 세상엔 분명 차이는 존재하오.
힘의 차이,견해 차이,신분의 차이
그건 그대 잘못이 아니오 물론,나의 잘못도 아니오
그런 세상에 우리가 만나진 것 뿐이오.
그대의 조선엔 행랑어르신,함안댁도 살고있소
추노꾼도,도공도,역관도,심부름 소년도 살고있소
그러니 투사로 사시오.
물론, 애기씨로도 살아야하오
영리하고 안전한 선택이오
부디 살아남으시오 오래오래 살아남아서
당신의 조선을 지키시오


https://gfycat.com/UnderstatedPowerfulBluebottle

애기씨가 무슨 일을 하는지 아십니까?
그런 얘기도 하시려나.
그럼 왜 하는지도 아십니까?
이놈은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뵐줄 몰라서...이놈,칼을 씁니다
제가 제일 처음으로 벤 이가 누구였는지 아십니까?
애기씨였습니다.
‘호강에 겨운 양반 계집’
고르고 골라 제일 날카로운 말로 애기씨를 베었습니다.
....아프셨을까요?
여직 아프시길 바라다가도,
아주 잊으셨길 바라다가도,
안되겠지요 나으리
제가 다 숨겨주고 모른척해도
안되는거겠지요, 이놈은


https://gfycat.com/ThoughtfulUntriedDegus

꽃을 보는 방법은 두 가지요.
꺾어서 화병에 꽂거나, 꽃을 만나러 길을 나서거나
나는 그 길을 나서보려 하오.
이건 아주 나쁜 마음이오.
내가 나선 길에 꽃은 피어있지 않을테니.
파혼해 주겠소?
늦게 만난 벌을 이리 받나보오.

https://gfycat.com/LastInexperiencedGnat

나라를 팔겠다는 자가 이리 성의가 없어서야.
조선은 왜란,호란을 겪으면서도 여태껏 살아남았어요.
그 이유가 뭔지 알아요?
그때마다 나라를 구하겠다고 목숨을 내놓죠
누가? 민초들이!
그들은 스스로를 의병이라고 부르죠.
임진년에 의병이었던 자의 자식들은
을미년에 의병이 되죠.
을미년에 의병이었던 자의 자식들은
지금, 뭘하고 있을까요?

https://gfycat.com/CompetentIdealDotterel

실컷 울고 내일부턴 다른 꿈을 꿔
이양화로도,쿠도히나로 살지말고
가방엔 총 대신 분을 넣고,
방엔 펜싱검 대신 화사한 그림을 걸고,
착한사내를 만나, 때마다 그대 닮은 봄 옷이나 지으면서
울지도 말고,물지도 말고
그렇게 평범하게 사는 꿈을 꿔

https://gfycat.com/ThirdSarcasticAfricanelephant


지금부터 애기씨의 무언가가 되어볼까 합니다
이러면 안되는데, 세상 모두가 적이 되어도
상관없겠다 싶어졌거든요.
그게 애기씨여도 말입니다



https://gfycat.com/RadiantQuerulousChick

저는 머리끄덩이를 잡혀도 보고,
뜯겨도 봤고, 깎여도 봤습니다.
애기씨는 평생을 누가 빗겨주고
동백기름 발라줬을 이깟 머리카락.
머리카락 좀 잘렸다고 세상이 무너지면서
무슨 조선을 지키겠다고.
그러게,처음부터 총이 아니라 이 손수건처럼 고운것만
드셨으면 좋았을것을요.
애기씨가 총을 드니 사내 셋이 무너집니다.


https://gfycat.com/ScalyPotableAfricanmolesnake
저마다 제가 사는 세상이 있는 법이오.
제각기 소중한 것도 다 다를 것이고
내 세상에서는 조선도,가족도,
부모님이 주신 이 머리카락도 다 소중하오.
나는 빈관사장이 어떤 세상을 살아왔는지 모르겠으나
나는 내 세상에 최선을 다하고 있소.
허니, 내 앞에서 그리 위압떨지 마시오

https://gfycat.com/VapidAshamedAsianlion

글에도 힘이 있소
누군가는 기록해야 하오
애국도, 매국도, 모두 기록해야 하오

https://gfycat.com/MisguidedDevotedHerring

우리 내기합시다.
이긴 사람 소원들어주기
이건 반드시 내가 이겨야하는 내기라 내가 이겼소.
내기를 했으니 들어주시오.
우리 이제 분분히 헤어집시다.
이젠 그댄 나의, 나는 그대의 정혼자가 아니오.
이것이 내 소원이오.

https://gfycat.com/WanIllfatedLeveret

참 못됐습니다.
저는 저 여인의 뜨거움과 잔인함 사이
어디쯤에 있는걸까요?
다 왔다고 생각했는데, 더 가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불꽃 속으로, 한 걸음 더
요셉, 전 크게 망한 것 같습니다.


https://gfycat.com/SeriousSphericalIndianglassfish

이방인의 눈에 지금 대한은
빼앗길 틈도 없이 내어주고 있나봅니다.
하여 신은 싸울것입니다.
쉬이 손에 쥘 수 없음을 보일 것입니다.
미움, 받겠사옵니다.
하오니 부디 신을 칼날 삼으시고
폐하, 백성과 함께 싸워주시옵소서

https://gfycat.com/ConfusedAllHornet

당신이 나를 꺾고,
나를 건너 제 나라 조선을 구하려 한다면
난 천 번이고, 만 번이고
당신 손에 꺾이겠구나


https://gfycat.com/SolidGrouchyDoe

그 생각을 내가 안 해봤을 것 같소?
가보지도 않은 미국의 거리를 매일 걸었소.
귀하와 함께,나란히...
그곳에서 공부도 했고, 얼룩말도 봤소.
귀하와 함께 잠들었고, 자주 웃었소.
그렇게 백 번도 더 넘게 떠나봤는데,
그 백 번을 난 다 다시 돌아왔소.

https://img.theqoo.net/CFkAm
오직 살아남는 것에 힘써라
상명지통, 고분지통, 망국지통을 모두 겪은
비운의 군주의 애끓는 당부다.


상명지통 : 아들을 잃은 슬픔
고분지통 : 아내를 잃은 슬픔
망국지통 : 나라를 잃은 슬픔


https://gfycat.com/BetterObeseCarpenterant


다른 사내를 기다렸지
호텔 뒷마당에서, 길에서, 전차에서, 그 사내의 방에서
살아오라고, 꼭 살아오라고
오직 고애신을 사랑해서
사랑에 미친,사랑해서 미친
그런 사내를 나는 기다렸지
이 길 눈 오면 예쁘겠다.
눈 오면 나 보러와, 기다린다.


-눈 오려면 아직 한참이야


-그 한참을 넌 더 살라고 빨리 오지말고



https://gfycat.com/DearestSmoothKomododragon

지키려는 이가 100명이면
나라를 팔겠다는 놈들은 1000명이다.
허나, 그들이 보탠 열은 쉬이 무너질 것이다.
나라를 파는 이는 목숨을 팔지 않는다.

https://gfycat.com/CalculatingDishonestAardwolf

그 여인이 처음 배웠던 영어 단어는
건, 글로리, 새드엔딩이었다고 한다.
인생 다 각자 걷고 있지만
결국 같은곳에 다다를 우리였다.
우리의 걸음은 우리를 퍽 닮아있었다.
유서를 대신하여 써내려가는 호외와,
부서지는 몸속으로 남은 생만큼.
타들어가는 아편과, 끝끝내 이방인에게 쥐어진
태극기를 들고 우리가 도착할 종착지는
영광과 새드엔딩, 그 사이 어디쯤일까
멈출 방법을 몰랐거나
멈출 이유가 없었거나
어쩌면, 애국심이었는지도
없던 우정도 싹텄던 더없고 뜨거운 여름밤이었으니까


https://gfycat.com/FaithfulWavyFoal

역시 이놈은 안될 놈입니다.
아주 잊으셨길 바라다가도
또 그리 아프셨다니 그렇게라도
제가 애기씨 인생의 한 순간만이라도 가졌다면,
이놈은 그걸로 된 것 같거든요.

https://gfycat.com/FrigidRepentantArkshell

요셉, 조선인들은 참 변한 것이 없습니다
저 여인이 그토록 목숨을 걸고 지키려 한 조선이
이번엔 저 여인을 지키고 있습니다

https://gfycat.com/WarpedImprobableKentrosaurus

봄이 왔나보오
오늘은 내가 좋아하는 것들이 여기 다 있구려
난 이리 무용한 것들을 좋아하오
오늘 나의 사인은, 화사요


https://gfycat.com/PositiveIllIvorybilledwoodpecker
그렇다고 돌아서겠느냐?
화려한 날들만 역사가 되는 것이 아니다
질 것도 알고 이런 무기로 오래 못 버틸 것도 알지만
우린 싸워야지.
싸워서 알려줘야지
우리가 여기 있었고, 두려웠으나 끝까지 싸웠다고

https://gfycat.com/GraveScientificHoneyeater
누가 제일 슬플 지는 의미없었다.
인생 다 각자 걷고 있지만
결국 같은 곳에 다다를 우리였다.
그대를 사랑한다.
그러니 그대여, 살아남아라.

https://img.theqoo.net/GtjQL

눈부신 날이었다.
우리 모두는 불꽃이었고,
모두가 뜨겁게 피고 졌다.
그리고 또 다시 타오르려한다.
동지들이 남긴 불씨로
나의 영어는 여직 늘지 않아서 작별인사는 짧았다.
잘가요 동지들
독립된 조국에서, see you again
댓글 8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유한건강생활 x 더쿠] 뾰족뾰족 성난피부에 빠른 진정, 1초(草)진정 헤브아 크림 체험 이벤트 492 02.26 50,509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80,545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959,769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728,155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435,447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451,022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140,439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9,069,594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98,886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95,090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8 20.09.29 1,765,270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7 20.05.17 2,547,948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2 20.04.30 3,108,842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424,395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65035 이슈 [LOL] 'T1 오너' 선수 병가로 1군 콜업되서 경기 치르게 된 'T1 구원'선수 신입 모먼트 09:00 71
2365034 이슈 [지진정보] 03-03 08:53 전남 신안군 흑산도 북북서쪽 56km 해역 규모2.8 08:58 64
2365033 기사/뉴스 "내 딸 빼고 다 명품 패딩"…이지혜도 두손 두발 다 들어 08:57 455
2365032 이슈 파묘 700만 넘겨야 되는 이유.JPG 1 08:54 1,349
2365031 이슈 풍경이 다한 '텐트밖은유럽'…캠핑은 힐링, 예능감은 글쎄 [N초점] 9 08:54 557
2365030 이슈 가난한 흙수저는 간호대 가라고 하고 싶다.blind 21 08:53 1,671
2365029 기사/뉴스 오늘 일반 공개 마지막날…"안녕, '행복을 준 보물' 푸바오!" 7 08:52 694
2365028 기사/뉴스 청주시-LG전자, 전동킥보드 주차문제 해결을 위한 맞손 3 08:49 489
2365027 유머 음악대학에 금관악기로 입학하게 되면 마주하는 선택의 기로. 5 08:48 985
2365026 이슈 8년 전 오늘 🐼🐼.jpg 13 08:46 1,029
2365025 기사/뉴스 “아이들 얼굴에 대소변” 티아라 출신 아름, 전 남편 아동학대 주장 14 08:44 1,947
2365024 이슈 환승연애3 커플 공개되고 이제 대놓고 투닥거리는 주원서경 4 08:42 1,314
2365023 이슈 29년 전 오늘 발매♬ SMAP 'KANSHAして' 08:32 70
2365022 정보 신한플러스/플레이 정답 4 08:32 324
2365021 유머 오나라와 띠동갑, 띠띠동갑, 띠띠띠동갑 8 08:31 2,193
2365020 이슈 2000년대 그 감성으로 사진 찍은 snl크루들 21 08:30 1,942
2365019 유머 친구한테 (원피스) 버기 배우 사진 보여주면서 이사람이 버기 실시판 담당이야 라고 했더니 친구가 하는 말 6 08:27 2,025
2365018 유머 하 근데 진짜 웃기긴 하다 23 08:24 2,553
2365017 기사/뉴스 [단독]의사 총궐기에 제약사 직원 동원? 정부 "강요죄 검토" 14 08:21 1,235
2365016 이슈 고려거란전쟁 양규 부산통시절.ytb 08:21 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