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삭튀"된 게시물 입니다
72,870 913
2021.02.22 21:08
72,870 913
삭튀 삭튀 삭튀


저는 와우중학교 학생은 아니었고,
ㅅ애배우가 와우중 전학오기 전 다녔던 ㅅㅂ중 학생이었습니다.

그 당시 ㅅ애배우는 근처 초등학교를 다니다가 ㅅㅂ중에 입학했는데, 이전 초등학교에서 소문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왕따까진 아닌, 아이들이 피하는 소위 말하는 은따가 되었습니다.

당시 ㅅ애배우는 1학년 2반이었고, 저는 1학년 1반이었는데 저희 반에 왕따를 심하게 당했던 여자아이(A)가 있었습니다. 입학하자마자 친구가 아무도 없었던 ㅅ애는 자연스럽게 그 친구와 친해졌고요. 그 당시 저 또한 같이 놀던 친구와 트러블이 있었음과 동시에, 수준별 수업(학교가 수학 영어수업은 수준별 수업으로 상중하 나눠서 진행했습니다)까지 모두 ㅅ애와 같았던지라 저 역시도 ㅅ애랑 친해졌습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다른 친구들이 ㅅ애에게 관심을 보임과 동시에 ㅅ애는 A와 멀어졌고, 저와도 멀어졌습니다. 그냥 멀어졌으면 이렇게 글을 올릴 일도 없었을 것입니다. 복도에서 저나 A가 지나가는 모습을 보면 야 이 찐따년아! 라고 욕을 하기도 하고, 손가락욕을 날리기도 하였습니다. 저에게는 이 정도의 언어폭력으로만 끝났지만, A에게는 더 심하게 행동했습니다. 급식줄 순서를 비켜주지 않는다고 욕을 하기도 했습니다.

아이들 서수진양이 정말 학교폭력 가해자인지, 서ㅅ애가 학교폭력 피해자였는지 저는 알 길이 없습니다. 와우중은 제가 다녔던 ㅅㅂ중과 한참 떨어진 거리라(대중교통 약 1시간 정도) 그 쪽엔 연고조차 없어 모릅니다.

제가 이 글을 올리면, 혹여나 현재 수진에 대해서 폭로해주신 피해자분들에 대해 실례일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서 어젯밤부터 몇번을 망설였습니다.

그러나 정말 한 가지 묻고싶은건 2011년 와우중으로 전학가기 이전 1년간 정말 ㅅ애는 본인이 순수한 피해자라고 자신할 수 있는지 묻고 싶습니다.

졸업사진은 졸업한지 한참 지나서 찾는 중입니다. 물론 ㅅ애는 ㅅㅂ중에서 졸업하지 않아서 졸업사진은 찍지 않았지만 뒷쪽에 현장체험학습때 찍은 사진이 있습니다. 찾는대로 올리겠습니다.


추가) 인증 수정합니다

https://img.theqoo.net/wpezs

https://img.theqoo.net/iJLAW



추가) 많은 분들이 싸운것 아니냐, 이건 다툼으로 봐야하지 않냐해서 수정합니다. 밖에서 급하게 글을 올리느라 살짝 미흡했던 것 같은데 저와 ㅅ애 사이에는 일절의 다툼도 없었습니다. 그 당시 저는 ㅅ애뿐만 아니라 반 남자아이들에게도 왕따를 당했던 시기였고, 그랬기 때문에 정말 많이 위축되어있을 시기라 ㅅ애뿐 아니라 저에게 욕하는 그 누구에게도 제대로 대응을 해본적이 없습니다. 이건 아마 A도 마찬가지일 거에요





링크: https://m.pann.nate.com/talk/357930803?currMenu=talker&order=RAN&rankingType=total&page=2


이미 데뷔했던 애가?


+) 얘도 삭튀함
47. 무명의 더쿠 21:12

근데 나도 동탄 출신인데 저런류로 소문 안좋은거 사실임... 진짜 여태 본질 흐릴까봐 가만 있었는데 진심 동탄 애들은 다 알거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동탄 애들 와봐



++)
790. 무명의 더쿠 = 678덬 22:00

원덬 너도 2차 가해자야 중립적인척 쉴드글 옮겨놓고 제목만 쏙 바꾸면 삭튀년이랑 다른줄 알아?

-> 응 제목 너네가 수정하라고 해서 피드백한거야


800. 무명의 더쿠 = 568덬 22:02

근데 이런글 또 올려서 뭐함 삭제된글인데 박제까지해서 이것도 일종의 2차가해 아닌가

-> 삭제되기 전에 퍼온건데


841. 무명의 더쿠 22:10

ㅅㅇ배우한테 안좋은 이미지 씌우는 글 전시해놓고 이미 데뷔했던 애가? 한마디 붙이는게 ㅅㅇ배우 멕이는거지 어딜봐서 쉴드글 비꼬는건지..

-> 너 빼고는 그렇게 느끼더라


억울해서 말하는데 글이 웃기고 어이없고 삭튀할 것 같아서 박제한거야 ㅅㅅㅇ 조롱하려고 가져온거 아니고 상식적으로 내가 그러려고 했으면 진작 초반에 반응 실벌할 때 글삭했지
아님 너네 혹시 이 글 삭제되길 바라는거야?ㅎㅎ
댓글 9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8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5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7 15.02.16 31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885 20.05.17 1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679 20.04.30 5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212 18.08.31 27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03295 남녀공학의 훌라후프 넘기 놀이 08:49 91
1803294 여돌 딥페이크로 돈 번다는 17살 남고생 (그알) 1 08:49 307
1803293 강아지상 메인댄서류 갑 1 08:44 644
1803292 (혐짤없음, 텍혐있음) 핫게간 고어영화 등급표에 나오는 '핑크 플라밍고' 리뷰.jpg 5 08:44 648
1803291 찐으로 나만 아는 트로피칼비트의 걸그룹 띵곡(의외 주의) ytb. 1 08:41 237
1803290 죽었다 깨도 잡을 수 없는 괴물 이야기 08:41 351
1803289 <거침없이 하이킥>, <지붕뚫고 하이킥>이 데뷔작이었던 배우들.JPG 08:40 420
1803288 맛잘알 오뚜기.gif 6 08:38 720
1803287 일본 애니메이션 국내 극장 관객동원 Top 10 5 08:37 218
1803286 러시아 소년의 복싱 실력.gif 3 08:37 447
1803285 놀토에서 잠깐 등장했지만 명곡 인증한 샤이니 노래 4 08:32 878
1803284 철봉 고인물 1 08:28 484
1803283 아기 여우 밥그릇 쟁탈전 5 08:25 1423
1803282 목욕하는 강아지 6 08:24 865
1803281 돈 돌려줘야 됨? 20 08:23 1516
1803280 배우 이기우가 보호소에서 입양한 시고르자브종 강아지 48 08:23 3358
1803279 밥을 향해 달려가는 댕댕이 2 08:23 747
1803278 아깽이를 지켜주는 빛의 테두리.jpg 9 08:21 1204
1803277 건전한 식문화에 기여 한다는 스브스 4 08:19 1959
1803276 데뷔 전 많은 알바를 해봤다고 해서 친근감 느꼈으나 풀리는 알바썰마다 평범하지 않은 아이돌 3 08:19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