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아베 ‘2020년 개헌의 꿈’ 물 건너갔다
1,747 11
2019.12.08 19:12
1,747 11
https://img.theqoo.net/CJNat

벚꽃놀이 파문·장관들 추문에 논의 올스톱
9일 국회 종료… “임기 중 개헌 집착 버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017년 5월 3일 자국 헌법기념일에 ‘2020년 개정된 헌법 시행’을 선언한 이후 꾸준히 개헌의 이슈화를 시도해 왔다. 그러나 이 꿈은 이제 실현이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정권 지지율이 높았을 때에도 국민의 개헌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내지 못했던 터에 최근 들어 각종 추문이 연달아 터지면서 국회 논의 자체가 ‘올스톱’ 됐기 때문이다.

8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개헌 절차를 정하는 국민투표법 개정안의 이번 임시국회 통과가 사실상 불가능해짐에 따라 내년에 새 헌법이 시행되도록 하겠다는 당초 목표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진행 중인 임시국회가 특별히 연장되지 않는 한 9일 종료되기 때문에 시간이 없다. 마이니치는 “아베 총리가 자민당 관계자들에게 자신의 임기 중 개정헌법 시행에 집착하지 않은 상태에서 야권의 협력을 얻으려 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달 20일 일본 역대 최장수 재임기록을 세운 아베 총리는 “총리를 오랫동안 했어도 정작 역사에 남길만한 정치적 유산은 만들어 놓은 게 없다”는 평가가 나올 가능성에 초조해하고 있다. 이 때문에 자신의 치적으로 내세울 개헌에 더욱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7월 참의원 선거 때 개헌을 쟁점으로 내세웠고, 10월 임시국회 개막 때에도 “국회의원들이 제대로 논의해 국민에 대한 책임을 다하자”고 국회 차원의 개헌 논의를 호소했다. 그러나 지난 10월 경제산업상과 법무상이 연이은 비위 논란에 경질되고 아베 총리가 연루된 ‘벚꽃을 보는 모임’ 파문 등이 이어지면서 공격의 호기를 잡은 야당은 여당의 개헌 논의 요청에 일절 응하지 않았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도서 『픽셀 포켓몬』이벤트 당첨자 발표 91 00:37 4588
전체공지 ▶▶ 영화 《결백》 이벤트 관련 시사회 취소 알림 18 00:32 3225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7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3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 16.05.21 482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7 15.02.16 221만
공지 스퀘어방에서 정치 관련 이야기 하지 말아주세요.. 19.10.04 2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1 18.08.31 18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87278 코로나 19 확진자 분류도.jpg 15:01 61
1487277 7대 종단 지도자 "정부 신뢰하며 모든 노력 다해 협력" 1 15:00 149
1487276 이시국 폰허브 야동 근황 28 14:58 1857
1487275 신천지가 죽도록 전도한 이유.eu 11 14:58 1254
1487274 인터넷에 떠도는 자신의 짤을 본 전광렬.jpg 21 14:57 1083
1487273 부산 아시아드요양병원 확진 사회복지사도 ‘신천지 교인’ 72 14:56 1500
1487272 코로나 음성 판정 받고 퇴원하는 꼬마.jpg 45 14:55 3381
1487271 아빠 어디가 성동일 딸 성빈,성율 근황.jpg 18 14:55 1722
1487270 스릴만점 신형(?) 번지점프(?).gif 26 14:54 794
1487269 박효신 생목 클라스 ㄷㄷㄷ 1 14:54 232
1487268 (끌올)마스크 수출금지는 정말 법 통과가 안되서 못하는 걸까? 69 14:54 1153
1487267 한가인 대학생 시절.jpg 16 14:53 1323
1487266 외교부, 주한외교단 긴급설명회…'한국인 입국제한 자제' 요청 3 14:53 290
1487265 2.1부터 현재까지 은평성모병원 방문객 필독 11 14:53 1459
1487264 코로나19 확산에 KBO “시범경기 개최 여부 다음 주 결정” 5 14:52 227
1487263 방탄 ON 뮤비영상 유튜브인기영상에서 2위로 다시 상승 18 14:52 2062
1487262 WHO 중국에서 뭘 본거야 … "전세계가 중국에 빚져" 엉뚱한 찬양 18 14:52 682
1487261 [1보] 인사처 "29일 5급 공채·외교관 후보자 1차시험 잠정연기" 61 14:52 1224
1487260 교총 회장 '코로나19 확진' 사실 숨기려 했나... 33 14:52 1423
1487259 [펌] 미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지 않는 이유 51 14:51 2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