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원덬이 처음으로 스크랩 해뒀던 네이트판 연애글
13,877 33
2019.10.30 14:13
13,877 33


https://theqoo.net/square/1075874395


방금 스크랩 해둔 글 찾다가 오랜만에 봤는데 다시 봐도 먹먹함ㅠㅠ






---


 [네이트판] 결혼 직전 남편이 절 사랑하지 않는단걸 알았어요 (+후기)



28살이구요 7월29일 결혼하기로 했습니다

전부 다 예약하고 준비해놨구요 청접장도 다 만들었구요



신혼집도 구해놨고 예비남편이 일단 들어가서 먼저 살고 있습니다





7년을 사겼습니다.. 누가봐도 멋지다 라고 말할만큼

외모가 뛰어납니다.. 키도 크고 매너도 좋아서 사귀는 내내

주변에 남자든 여자든 친구가 정말 많았습니다

그래도 항상 제가 우선인 사람이여서 크게 질투하고 그러진 않았습니다



고백은 제가 먼저 했구요.. 대학 신입때 제가 치마가 찢어져서

가방으로 가리고 윗 옷을 억지로 끌어내려 가리고 어쩔줄 몰라하며 화장실 찾는데 남편이 자기가 입고있던 가디건 벗어서 둘러줬고 그 모습에 반해서 고백했습니다



두번 까였는데(그냥 친구로 지내자고 함..) 근데도 포기못하고

제가 구질구질하게 한번 더했습니다



그렇게 사귀게 됐고 사귀는동안은 지금 곰곰히 생각해봐도

서로 평범하게 그냥 다른 연인들처럼 사랑해왔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아직 결혼하기 좀 이를수도 있지만 한다면 너랑 하고 싶어"

라고 말했고 그 말 일주일뒤에 남자친구가 프로포즈 했습니다





이렇게 우리 오래 만났는데 너같은 바보를 누가 데려가겠냐며

자기가 데려가겠다고 꽃다발 주면서 결혼하자 했구요..



너무 행복한 나날들이었습니다 시부모님도 넘 좋은분들이셨고 저는 아버지가 안계십니다 어렸을적부터 쭉 안계셨는데(이혼)

시부모님이 정말 잘해주셔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엄마도 제가 좋은 사람만나 좋은 사람들 있는 집에 시집가구나 하며 기뻐하셨구요..



남자친구와 사귀던 도중 아빠가 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고

그렇게 미웠던 아빠인데.. 내가 용서할 틈도 주지 않고

그렇게 혼자 떠나버린게 너무 힘들어 살 의욕을 완전히 잃어버린적도 있습니다



그때 남친이 곁에서 위로와 힘이 되어줘서 다시 힘내서 살아올 수 있었구요





그래서 전 남자친구가 저를 계속 사랑했다고 생각했습니다

나는 사랑하는 사람한테 사랑받는 행복한 여자라고 생각했는데



결혼식이 채 한달도 남지 않았는데 .... 너무 화나고 근데 화나는

마음보다도 너무 비참하고 서럽습니다



남자친구에게 정말 친한 친구가 있습니다

자기 속을 저와 가족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털어놓는

친구들중에서도 가장 좋은 친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니 그냥 시시한 농담같은 얘긴 아니겠죠.....





그 친구와 카톡한 내용을 보게 됐는데요...

그 친구가 남자친구한테



"결혼 준비 잘하고 있냐 니가 제일 먼저 갈줄몰랐다"

"ㅇㅇ 대충 다 되간다"

"부럽다 ㅇㅇ이(저) 걔만큼 너 좋아해주는 애가 어딨냐"

"아는데 ... 좀 그렇다"

"뭐가?"

"솔직히 내가 ㅇㅇ이 사랑한적이 있나 싶다"

"미친놈아? 미친놈이네?(욕했던거 같습니다)"



뭐 이런식으로 한 대화였습니다 남자친구랑 뷔페갔다가

정말 우연찮게 보게 된 카톡입니다



평소에 서로 폰 같은거 가끔씩 보기도 하고 서로 말리는편 아닙니다



그래서 그냥 남자친구 화장실 갔는데 다른 친구가 보낸 게임톡 초대가 뜨길래 우연히 들어가서 우연히 본 내용입니다



저 대화는 저희가 만난 시간이 5시였는데 3시 반 좀 넘어서 한 카톡 이였구요.. 저랑 만나기 전에 바로 그런 얘기를 했다는게...





남자친구가 왔는데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습니다

화가 먼저 나야하는데 믿기지가 않아서 그냥 나가려고 했는데

남자친구가 무슨일이냐 왜그러냐 해서

솔직하게 이 카톡 무슨말이냐 물었어야 하는데

진짜로 안좋아한다고 미안하다는 소리 나올까봐 갑자기

머리가 아프다고 거짓말 했습니다...



얼마나 아프면 눈물까지 흘리냐며 병원 가자고 했는데

그냥 집가서 쉰다고 했습니다 데려다 준다는걸

울면서 그냥 가게 해달라 하고 남자친구는 끝까지 데려다주겠다 하고 실랑이 좀 하다가 결국은 혼자서 집에 왔습니다



전화도 오고 문자도 오고 괜찮냐 많이 아프냐 약사가지고 갈까



이렇게 저한테 다정한데 왜 저를 사랑하지 않는다고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7년 만난 정이 있으니까 자기 말곤 저를 데려가줄 남자가 없다고 생각해서 불쌍해서 그냥 결혼 하자고한걸까요?



솔직히 엄청 화를 내야 하는 상황인데 그냥 너무 떨리고 비참합니다.. 진짜 솔직히 말하면 그냥 못본척하고 덮고 아무일 없던것처럼 결혼하고 싶습니다 제가 등신같은것도 아는데



남자친구 없이 살 자신도 없고 저를 안좋아한다는 말도 받아드리기 힘듭니다 엄마한테 말 꺼내지도 못하겠고 청접장 식장 가구 까지 싹 다 했는데...그 생각이 멍한 와중에 듭니다



아니 사실은 그냥 제가 그 얘기를 듣고도 남자친구를 좋아해서 이것저것 다른 핑계대면서 파혼하기 싫은거 같아요



7년동안 싸운적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잘 만나왔다고 생각합니다 사랑한다고 말해줬고 사랑받는다고 믿어왔습니다



근데 대체 왜 저를 사랑하지 않는단 걸까요

애초에 처음 사겼을때부터 저를 좋아하지 않았는데 그냥 제가 고백하고 거절하기가 뭣 해서 사귀다보니 어영부영 이렇게 결혼까지 오게 된 걸까요?



지금 이 상황에서 제가 아무말 없이 넘어가면 남자친구는 제가 그 카톡을 봤다는걸 모르니 결혼식을 준비해왔던대로 진행될 테고 남자친구는 곧 남편이 될겁니다..



이게 정말 바보 같은 질문인걸 아는데



만약에 제가 모르는척 넘어간다면 결혼 후에도 연애때처럼

저를 실제로 사랑하는것처럼 남자친구가 연기.. 라고 해야하나요 암튼 그런 연기를 해줄까요? 그냥 남자친구도 평소처럼 저한테 잘해주고 그냥 이상적인 그런 부부가 될 수 있나요..?



한쪽이 사랑하지 않아도 결혼 생활이 지속될 수 있을까요?



정말 바보 같다는 질문인거 아는데요.. 그래도 화가 안나고 그냥 비참하고 그다음 드는 생각은 그냥 붙잡고 싶다 그 카톡 안본셈 치고 싶다 그런 마음이 그냥 계속 듭니다..



6일이 기념일인데 평일이라 주말에 연극도 보고 맛있는것도 먹기로 했는데.. 지금 남자친구한테 답장은 안했습니다

몸은 좀 어떠냐 묻길래 쉬고싶다고 나중에 연락한다 했습니다..



많이 아프면 언제든지 전화하라고 하는데.. 차마 답장 할수가 없겠더라구요...



이혼보다 파혼이 쉽다는건 저도 알고 있지만

그냥 이대로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너무 큽니다..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할 수 있을까요?



(아 그리고 연애하면서 여자 문제로 속 썩인적은

한번도 없는거 같습니다)



+추가



추가글입니다//



솔직히 안 물어보려고 했습니다 무섭기도 하고...

말하다가 너무 비참해질거 같아서요

그래도 이대로 계속 피할 수 없다는걸 알고 또 댓글들 보면서

혹시나 그냥 정말 잠시의 우울함때문일까 남자의허세인걸까 싶어서 ... 용기가 났을때 말하자 싶어서 새벽 한시가 넘어서 전화해서 잠깐 얘기좀 하자고.. 신혼집으로 찾아갔습니다



자기가 요즘들어 더 혼란스럽대요 사실 절 만나면서 계속 혼란스럽긴 했대요 근데 솔직히 말하면 저를 사랑해서 만났다기보단

제가 자기를 너무 사랑하는걸 아니까 미안하기도 하고 헤어지자고말했을때 우는 제 모습을 생각하니 차마 그럴수가 없었대요

미안하다고 무릎꿇고 울더라구요.. 저도 처음에 말 꺼내면서

엉엉 울다가 정말 날 단한순간도 사랑한적이 정말 없냐

하니.. 모르겠어 하다가 아무말 없더라구요 그냥 고개만 숙이고 주저 앉아서 서로 울었습니다..



한참을 울다가 제가 바보같이 그래도 결혼할거냐고 물었는데

저만 자기를 용서한다면 예정대로 진행하고 싶다고 합니다.



내가 왜 나랑 7년을 만났고 왜 결혼하자고 얘기했냐고

내가 처음 고백했을때부터 단한순간도 날 사랑한적이 없냐고

근데 왜 나랑 7년동안 만나면서 그렇게 다정하게 보통 연인들처럼 해준거냐고 정말 그게 다 나한테 미안한 감정 때문인거냐고

내가 불쌍해서 만나준거냐고 그냥 거절을 못해서 어영부영 지금까지 온거냐고 하니 널 불쌍하다고 생각한적은 없다고

자기를 좋아해주는 절 보며 기뻤대요 같이 여행가고 맛있는거 먹으면서 행복해하는 절 보고 기쁘기도 하고 이래도되나 싶어서 미안한 마음이 항상 컸대요. 하지만 자기를 좋아해주는 사람이랑 있으니까 행복했대요 그래서 제가 사랑한다고 표현하는만큼 자기도 똑같이 사랑한다고 말했대요.. 제가 결혼 얘기를 먼저 꺼냈을때 놀랐지만 프로포즈 한거 후회하지 않는데요. 저를 사랑하는것과는

별개로 제가 본인을 7년이나 사랑해주고 만나줬는데

그리고 본인도 저 말고 다른 여자를 생각해본적도 없고 그냥 이대로 같이 살면 그냥 좋을거 같았대요.. 절 사랑하지 않는다고 생각들었어도 항상 똑같이 저한테 최선을 다하고 잘해주려고 했대요



그럼 넌 사랑없이 이대로 괜찮은거냐 정말 그냥 나한테 미안한 감정으로 이렇게 감정없이 결혼 진행해도 되는거냐

솔직히 말하면 그냥 난 아직도 널 많이 좋아해서 그러고 싶은 마음이 크다...



하니 그냥 고개만 끄덕끄덕



절 사랑하진 않는데 동정으로 결혼하는건 아니라고 하고 그럼

그냥 자기를 제가 사랑해주니 앞으로 자기를 그만큼 사랑해줄 여자를 못찾을거 같으니 그냥 7년잡아둔것도 미안하고 겸사겸사 결혼한다는거죠?



한참을 또 말없이 서로 앉아있다가 제가 그냥 결혼 하지 말자고 했습니다 솔직히 말없이 앉아서 고민하다 충동적으로 꺼낸말이긴 해요

왜냐하면 이미 신혼집에 오기전부터 어떤게 진실이더라도

매달려서라도 결혼할거라고 결심하고 왔거든요..



근데 드는 생각이.. 이대로 결혼하면 남자친구는 예전처럼 늘 저한테 다정하게 대해주겠죠.. 하지만 저는 그런 남자친구를 보면서 항상 불안할테고 사랑이 없다는걸 아니까 혼자서 속앓이 해야할테고..또 너무 좋은 사람이라 나한테 항상 미안해할거 생각하면 그것도 마음 아프더라구요.. 이때까지 사랑받아왔다는게 저 혼자만에 착각이였고 앞으로는 이사람한테 사랑받는다고 생각할 일은 없겠구나 .. 비참하고..



자기가 미안하다고 근데 너한테 프로포즈한거 정말 동정심때문에한거 아니라고. 가끔 이게 정말 사랑일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냥 니가 계속 내옆에 있을거ㅡ같았고 자기를 사랑해줄거 같아서 제대로 감정에대해 생각하고 고민하지 않았던거 같다고....

그냥 너랑 같이 살고 싶다고 자기가 정말 이기적인거 아는데 그냥 이대로 결혼하면 안될까? 앞으로 내가 더 잘할게



하는데 그냥 더 얘기하다간 그러자고 그냥 이렇게라도

옆에 있어달라고 할거같아서 고개만 저었습니다

그냥 저한테 미안한감정이 너무 커보이더라구요



아직 엄마나 주변친구들한테는 말 못했습니다..

여러 위약금들이나 취소하는건 남자친구보고 해달라고 했구요

그냥 모든게 허무합니다..7년을 만나 서로 사랑해왔다

생각했는데 그게 다 착각이었고 저 혼자만에 일방적인 마음이였구나.. 정말 바닷물에 뛰어들고 싶고 옥상에 올라가서 뛰어내리고 싶다는 마음밖에 안듭니다.. 엄마가 오늘 박서방이랑 집에 와서 밥 먹고 갈래? 하는데 엄마한테 미안해서 말을 못 꺼내겠더라구요.. 그냥 죽고싶다는 생각밖에 안드는데 만약 제가 엄마도 없이 혼자였더라면 새벽에 신혼집 나오면서 죽었을거 같기도 하구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할까 싶습니다..

다시 가서 매달릴까하는 마음이 90%구요.... 이십대 대부분을 만나왔는데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고등학교때 그냥 백일정도 사겨본거 두번빼고는 처음 사귄 남자친구 인데.. 만약 남자친구가 일찍 '널 사랑하지 않는거 같아 우리 잠깐 시간을 가지자' 했으면 그 당시에야 엄청 아프고 슬펐겠지만.. 지금처럼 비참하고 죽고싶지는 않았을거 같습니다.. 남자친구가 나쁜놈이고 이기적인놈이라고 욕하기엔 사실 저도 마찬가지로 이기적이였던거 같아요

저 역시 남자친구 감정은 신경도 안쓰고 내 감정에만 집중해서 사랑한다고 말하고.. 제가 너무 좋아했기 때문에 말하지 못했다는데... 그냥 이대로 시간이 흐르길 기다려야할까요.. 시간이 흐르면 잊을 수 있을까요? 아니면 그냥 역시 모르는척 결혼 진행 했어야 했나요.. 자꾸 생각나고 벌써 보고싶고.. 장난이었다고 날 사랑하고 있다고 말해주길 바래요.. 기대하지 말걸 그랬어요.. 그냥 기대하진말고 모르는척 넘어갈걸 그랬어요..







베플1

남친은 참 좋은사람인것같습니다. 그치만 좋은사람인것과 사랑에 있어서 어느정도의 밀당과 각성이 필요한건 인성과 별개로 거의 모든 남녀에게 필요한 시간인거같아요. 님에게 그렇게 자상했던 사람이라면 시간은 좀 걸리더라도 님을 사랑한다는 것을 깨달을 가능성이 커요. 다만 그걸 깨달을 계기와 시간이 필요합니다. 아무리 좋은것이라해도 내곁에 언제나 당연하게 있으면 사실 간절한소중함을 느끼기가힘들어요 그건 좋은사람이든아니든 남녀라면 똑같습니다. 님의 부재를 경험케하시고 시간을 주세요. 화를내거나 하지마세요 하지만 한번의 파혼은 꼭 필요합니다. 아마도 그정도 남자라면 님을 잡고 그냥 한소리다 말할 가능성이커요 님은 또 그말을 원했으니 그냥 거기서 끝내고싶겠지만 그러지마시길 권해요. 몇십년을 사랑받고 사서야하잖아요 지금이 아니면 남친에게 각성의 기회는 없습니다. 그냥 담담히 웃으면서 카톡봤다 나는 그런결혼은할수없다 웃으며 보내주세요 연기말고 진심으로요. 그래서 홀가분히 떠날남자라면 어차피 그 이별이 님 인생에서 가장 잘한일이 될겁니다. 그치만 잡을 가능성이 커요 그래도 왠만하면 단호히 대처하세요 님이 정말 떠났다고 생각할때 남자는 그때부터 자기 맘속에 있던 사랑을 각성할겁니다. 그후라면 아마 님은 7년간 만났던거와는 완전다른 사랑받는 연애를 하시게될거에요 정말 다를거에요 남녀라는게 어쩔수없이 그래요. 글을 보면 남자가 떠날확률보다는 각성할 확률이 훨씬커요. 본인을 믿고 진정으로 남자를 내려놓으세요. 시간을 주세요. 지금같은 심정이면 결혼하고 나도모르게 남자를 들볶아 님이 그 남자를 더힘들게만들수도 있어요. 걱정이 되어 긴 글 남깁니다. 마음 단단히 먹고 더 행복해지기 위한 인생 최대의 고비이자 기다림과 인고의 시간이라 생각하세요. 쉬이 넘어가지마시고 꼭 남자가 충분히 각성할 시간을 주시길 바랍니다. 파혼 재결합 이런건 큰문제아녜요 인생에서. 맘 굳게 가지고 님을 남친을 믿어보세요.


베플2

혼자 울고 굴 파지마시고 남친에게 솔직한 대화를 해 봐요 글 내용으로는 허세일수도 결혼전 불안감일수도 확실한건 남친만 아는겁니다 7년동안 진짜 사랑없이 만남을 유지 할수 있었을까요? 사랑받는다는 느낌 받고 잘 지냈으니 결혼도 하자 했을꺼 아님 그러니 만나서 이야기 해요 진짜면 그때 진짜 울어요 지금은 아닙니다


베플3
공대 나와서 주변에 남자인 친구가 많은 사람입니다

남자가 천천히 스며드는 감정을 모른다거나 사랑하지 않으면서 7년을 만날 수 없다고 희망주는 분들 많은데 이 글쓴이의 경우에는 남자분이 여자분 사랑하지 않았습니다

처음 시작도 3번이나 여자분이 고백해서 겨우 겨우 사귀었고 프로포즈도 여자분이 먼저했습니다 남자분 친구도 '걔만큼 너 좋아해주는 애가 어딨냐'인데 서로 좋아하고 특히 남자가 여자한테 푹 빠져있는 경우에는 저런 식으로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봐도 오래 사귄 커플이지만 여자가 남자한테 일방적으로 푹 빠진게 보였던 겁니다

그리고 추가글 보면 항상 미안한 마음이 컸다고 이야기했는데 남자분은 자기 마음의 크기와 여자분의 마음의 크기 차이를 항상 인지하고 있었던 겁니다

이런 커플 중 여자가 졸라서 결국 결혼한 경우 몇 번 봤는데 결혼식하자마자는 여자가 아주 잠시 행복하겠지만 그 이후에는 지옥의 시작입니다 특히 저렇게 남자가 '너를 사랑하지 않지만 네가 결혼하고 싶다면 하자'라고 입 밖으로 이야기하고 결혼한 경우면 시간이 지날수록 더 심해집니다 제가 아는 남자는 저렇게 결혼하고 살다가 다른 여자 사랑하게 돼서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 위자료는 주겠다 이혼하자 이러고 이혼하고 새로운 여자한테는 직접 프로포즈도 하고 그랬습니다

그리고 저 남자가 글쓴이와 헤어지고 처음에는 힘들거란 이야기가 많은데 그것은 사랑하는 여자를 놓쳐서가 아니라 오랜 기간동안 옆에 있던 사람이 없어져서 그 빈자리에 힘들어하는겁니다 그렇지만 그 사람에 대한 감정이 크지 않았기 때문에 시간이 조금만 지나면 잘 지냅니다

저는 옆에서 이런 경우를 몇 번 봐왔기 때문에 말리고 싶네요 그렇지만 7년동안 남자친구가 자기를 사랑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눈치채지 못했던 자기 감정이 더 크게 보였던 글쓴이라 결혼도 자기 감정에 충실하게 남자에게 매달려서 결혼할 것 같습니다


http://pann.nate.com/talk/332245825









[후기]



결혼 직전 남편이 사랑하지 않는단걸 알았다는 글쓴이입니다..



안녕하세요.. 그때 글썼던 사람이에요..닉네임을 바꿔야하지만
절 못알아보실거 같아서요..


댓글들보고 울기도 많이 울었고 미련한 여자의 최후가 어떤건지 봤다는 댓글에 가슴이 무너지기도 했어요..

그래서 그냥 더이상 글쓰지 않고 조용히 시간이 흘러가길 기다리려고 했는데...저도 모르게 그 글에 댓글들 읽고 또 읽고 하게 되더라구요..

생각해보니 틀린말 하나도 없어요.. 저 혼자 바보같이 사랑이라고 착각하고 들떠서 매달리고.. 첫 단추부터 잘못됬다는말이 딱 맞는거 같아요..



하지만.. 그 카톡을 보기전까진 사랑받는 다고
생각해왔어요.. 사랑에 너무 빠져서 눈치를 못 챘던건지..

그냥 사랑한다고 말하면 메아리처럼 같은말이 돌아오길래
웃는 날보며 같이 웃어주길래
앞으로는 같이 살자며 프로포즈 하길래

전 정말 사랑인줄 알았어요..

제가 사랑을 많이안해봐서 잘 몰랐나봐요..

그게 사랑이아니라 남자친구가 저한테 미안해서 거절하지 못했던건데요..


왜 일찍 말하지 않았던거야? 가슴에서 억울함이 올라오다가도
그게 다 나때문이였던거 같아서 너무 미안해지더라구요..

뭐... 결론만 말하자면 저희..결혼 안해요.. 솔직히 붙잡고 싶은 마음이 아직도 불쑥불쑥 올라오지만 정리하고 파혼하기로 했어요
대충 정리한거 카톡으로 보냈는데 전화 오길래 안받았어요..
받으면 또 마음약해지고 바보같이 흔들릴거 같아서요..

전 엄마한테 말했는데 남자친구는 아직 말 안한거 같더라구요
어제 저녁에 어머님한테 카톡 왔었거든요
주말에 뭐하냐구 같이 밥먹자고...

그 남자친구랑 대화한 그 친구도 연락 왔었어요..
한번 만나서 얘기 좀 했으면 좋겠다고..
그래서 만나고 싶지 않다고 했더니 마음 진정되면 연락달라 하네요.. 이 친구는 아무 죄도 없는데 괜히 미워지더라구요..

주말에는 남자친구 흔적들 다 정리하려고 해요..
7년이 정말 허무하게 지나간거 같아요

특히 결혼 준비가 마무리 된 상황이였기 때문에
더 힘든거 같아요..

엄마가 다 알아서 마무리 할테니 넌 나쁜생각하지 마...
엄마한테 미안해서 아무말 없이 울고 엄마도 미안하다고 하면서 울고..

헤어진지 이틀됐는데 굉장히 힘든 시간이었던거 같아요

솔직히 추가글을 남기고 싶지 않았는데요..
그래도 생판 남인 절 위해 다들 조언해주시고 질책하며
정신차리게 다들 도와주셔서.. 행복한 결말은 아니지만
그래도 말씀드려봐요..

길게 써봤자 마음만 뒤숭숭할거 같아..여기까지 할게요
다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서 꼭 행복하게 연애하고 결혼하세요
저처럼 사랑이라고 착각하면서 바보같이 이런 결말 만들지 마시구요..

앞으로 여기에 들어올일은 없겠지만요.. 혹시나 나중에
시간이 많이 흘러서 절 정말로 좋아해주는 사람을 만나면
그때 다시 와서 그때는 축하받고 싶네요...

다들 정말 감사했어요.. 저 나쁜 생각안해요
당장은 너무 힘들지만 시간이 약이라고 생각해요
주변에 파혼했다고 말하는게 민망하긴 한데

그냥 열심히 일하고.. 시간이 빨리 지나가도록 기도할래요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게 당장은 힘들겠지만.. 그래도 좋은 사람 오겠죠..

그리고 이제는 전 남자친구가 되어버린.. 그사람도 꼭 이번에는 자기가 사랑하는 여자를 만나서 서로 상처주지 않고 예쁘게 만났으면 좋겠어요..그래도 이렇게 말할 수 있는건 7년동안 바보같고 이기적인 여자 옆에서 힘들때나 기쁠때나 함께 있어줬기 때문이겠죠.. 좋은 사람이니까 아마 좋은여자 만날거라고 생각해요

네이트를 안하니까 이글은 못보게되겠지만
7년동안 정말정말 고마웠어요.. 잘지내요

다들 잘 지내세요.. 정말 여기서 마무리 할게요..






베플1

전 남자입니다. 시간이 지나고, 너에대힌 나의 마음은 사랑이었다. 라고 연락올거에요. 분명 올겁니다 글쓴이님은 기다렸으니 다시 받아주고 싶겠지만.. 독자들 대부분이 남 일이라 사이다면돼! 이런건 아니에요.. 인간의 최고의 선물은 망각이라하죠. 시간이 약이니 잊을 겁니다 그때까지 지금병.신을 경계하세요. 나중엔 내가 왜그랬나 싶을때가 있을겁니다. 좋은사람만나길..


베플2
그때 댓글남기고 싶었는데 너무 헤어지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라 말을 못해서 못남겼습니다. 저는 결혼하라고 권유하고 싶었어요. 처음에도 먼저 고백하셨다면서요. 한쪽이 열렬히 사랑하는 관계에서 어떻게 사랑의 균형이 같겠어요. 그래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내 곁에 머물러줬다는것 자체가 감사한 일이죠. 그리고 남자는 좋아하지 않는 여자에게 시간 낭비 돈낭비하지 않아요. 정말로 글쓴님을 사랑하지 않았다면 7년동안 절대 만남 못이어왔을거에요. 어차피 결혼생활 몇년 지속되면 결국 정이고 익숙함으로 이어지는건데 결혼 전에 미리 그 감정을 느껴본다고 행복하지 않은건 아니잖아요. 저번글과 지금글도 보아하니 시부모도 자상하고 예비남편분도 훌륭했고 무엇보다 글쓴님이 사랑하셨는데...인생에서 솔직히 이 기회 놓치고 더 사랑하고 더 좋은 사람을 만날수있을지 잘 모르겠어서 안타까워요. 글쓴님 본인이야 말로 결혼이 앞에 닥치니 두려워서 자신도 모르게 탈출구를 찾고 있었던건 아닌가 생각이 들어요. 왜냐하면 결혼 직전이 아니라 만남 가진 1년정도즈음에 그 카톡을 봤다면 그래도 내가 사랑하니까 괜찮다고 생각하셨을것 같거든요. 자세한 사정은 모르지만 글만 읽었을때는 그런 생각이 들었네요. 이렇게 댓글 남겼지만 글쓴님께서 정리는 하셨으니... 앞으로 좋은날들 있기를 바래요.

베플3
보기보다 강단있으시네요 전 남자가 님보다 더힘들게지낼거라봅니다 왜냠 님은 모든걸쏟아부었지만 남자는 이기적이었고 죄책감이 꽤남을거라서요~좀더아름다운여성이되느라 모진고생하는거라여겨요 후기까지남겨주고 맘씀씀이에 오히려 저희가고맙네요

http://pann.nate.com/talk/332267703







목록 스크랩 (0)
댓글 3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티르티르] 티르 패밀리 세일 & 1억 1천만 원 상당의 초호화 경품 이벤트(+댓글 이벤트까지!) 238 06.21 44,116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464,572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5,247,557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719,414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주의] 16.05.21 22,948,415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7 21.08.23 3,902,996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4 20.09.29 2,800,690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82 20.05.17 3,482,031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5 20.04.30 4,058,920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502,892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41100 기사/뉴스 '졸업' 대치동 뒤집은 정려원X위하준 스캔들…자체 최고 시청률 14:54 62
2441099 이슈 K등산로의 신문물에 컬쳐쇼크받는 빌리 아일리쉬.X 2 14:52 282
2441098 이슈 2만 알티 넘은 파묘 팬아트 작가가 그린 스몰걸 팬아트......X 4 14:52 582
2441097 유머 아이바오 감자 다리 근황 🥔.jpg 3 14:51 572
2441096 기사/뉴스 [2보] 화성 일차전지 제조공장 화재..."시신 10구 추가 발견" 70 14:50 2,832
2441095 이슈 공중에서 탈 수 있는 미끄럼틀 14:50 148
2441094 이슈 VIP 고객에게 고소 당한 명품 브랜드 7 14:49 1,001
2441093 이슈 친구대신 친구팬들 단속해주는 남돌.x 3 14:49 505
2441092 이슈 [살림남] 어머님팬의 가슴아픈 사연과 덕질의 순기능 3 14:49 487
2441091 이슈 이누야샤 최고 미남이라는 나락.jpg 30 14:47 1,176
2441090 이슈 김수현이 말하는 일본어 야바이 3단활용 5 14:46 447
2441089 유머 이즈니 버터 아세요? 48 14:46 2,060
2441088 이슈 아이브 월드투어 <SHOW WHAT I HAVE> in 멕시코 시티 ✨ 12 14:44 479
2441087 이슈 아이바오 애기때랑 닮은 후이바오 사진🐼 10 14:44 841
2441086 이슈 배드빌런 Special Single ‘HURRICANE’ COMING SOON 1 14:43 211
2441085 이슈 그알은 이미 범인알고있음 난 그알애청잔데 범인 다 알고 자수하라고 압박주는거 그알특임.twt 21 14:41 1,566
2441084 유머 ??? : 우리 아들이랑 헤어져요 48 14:39 3,972
2441083 이슈 지락실 멤버들이 찍어준 이은지 사진.jpg 26 14:39 2,517
2441082 유머 일하다 딴짓 하고플때 쓰는 팁.gif 4 14:39 1,122
2441081 이슈 라이즈 발매곡들 멜론 6월 3째주 주간차트 순위 현황 13 14:39 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