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내가 학교에서 배운 선한 행동을 실천할때마다 주변에서 모자라 보인다 머저리같다는 말을 듣는 중기
3,955 35
2024.04.23 20:59
3,955 35
첫 시작은 유치원때인데 착한 어린이는 길에 쓰레기를 줍는다는 말에 나가서 열심히 주웠어

그런데 너 머저리냐고 바보냐고 엄마가 그러더라고

굉장한 충격이었어

그래도 그러거나 말거나 길에 휴지 보이면 줍고 

누가 물건 흘리면 따라가서 주워주고

애가 울고 있음 손잡고 엄마 같이 찾아주고 그러면서 살아왔어 (그때마다 엄마에게 그 소리를 들었고 한번은 자기 친구에게도 애가 모자란다고 그런 말을 하더라고)

최근 산책로 지나가다가 유해조수?그냥 가끔 뽑아

환삼이라는건데 나도 몰랐는데 이게 아주 지독해서 이게 퍼지면 갈대숲이며 쇠뜨기군집이며 그냥 다 날아가더라고 

오직 환삼만 남음

그걸 몰랐다가 어디서 듣고 알게 되서 그때부터 뽑거든 

가끔 아이들하고 산책하다 보이면 뽑고 그러는데 

친구가 날보고 모자라 보인다는거야

왜 그러냐고

이 친구는 예전에 세월호때도 내가 너무 슬퍼하니까

너 아는 사람 죽었어? 왜 그래? 

이런 전적이 있긴 해

지나가는 사람도 시에서 나온 일하는 분이냐 묻는데

좀 할말이 없더라고

가까이 있는 아파트 단지 부녀회에서도 가끔 나와서 뽑는걸로 알거든

그러니까 본인들한테 큰 이익은 안되더라도 고생을? 사서 하는 사람들이 없는 건 아니거든

표시가 나는 일도 아닌데 말야

내가 막 요란하게 하는것도 아니고 길에 휴지 보이면 주워 버리고 이런게 내가 누구한테 상받으려고 하는거도 아니고 그 친구나 엄마에게 내가 좋은 사람인거 진열? 하려는 것도 아니란 말야

그런데 그런 식으로 오해해서 가증스러운 사람으로 보거나

혹은 그런 것도 아니면서 선한 행동을 한다는게 머저리처럼 보이는건 왜인지가 너무 궁금해

내가 뭐 되게 맹하고 그렇게 보이진 않고 실제론 매우 여우처럼 생겼음

그리고 공부도 못하지 않았어

그런데 왜 엄마는 내가 그럴때마다 모자라 보이고 병신같고 내가 너 이런일 하라고 키웠냐고 했는지 궁금하고 

내 친구도 표정도 못잊겠어 니가 왜 그러고 돌아다니는지 모르겠다고

그걸 왜 니가 해? 너랑 관련있어? 뽑으면 돈준대? 

야 모자라보여 진짜

진짜 길에서 그러고 있다고? 

그래서 좀 충격이었어

누가 너더러 착하게 보인다고 할거 같아?

야 바보같다고 그래 이런 말들 ㅜㅜ

내가 그 친구를 나쁘게 생각한다기보다 그 친구가 먼저 나를 나쁘게 생각하는거 같긴 한데

실제로 친구가 이런식이면 모자라게 느껴져?

그 친구보다 내가 학벌은 더 좋아 ㅜㅜ


목록 스크랩 (0)
댓글 3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드라마이벤트] 이정재 주연 스타워즈 시리즈! 디즈니+ 팬시사 & 미니GV with 이정재 157 05.26 27,748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3,993,655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4,725,318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130,334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328,338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154 그외 다들 양말 얼마나 오래 신나 궁금한 초기 4 06:30 77
179153 그외 혹시 출산후 산후조리원 안 간 덬 있나 궁금한 후기 23 02:11 387
179152 그외 교통사고 당했는데 뭔지 모르겠는 중기 5 01:55 353
179151 그외 산책후기 3 00:09 234
179150 음식 갤S23울로 바꾼 후 음식사진 한정 사진 늘은 후기 4 05.27 428
179149 그외 여드름 착색 겨드랑이 착색 조진 후기 1 05.27 542
179148 그외 시멘트바닥공사 잘 아는 덬? 내가 차로 쳐서 두동강 나버렸는데… 견적 얼마나 나올까? 7 05.27 631
179147 그외 짝사랑중인 후기(?) 3 05.27 376
179146 그외 여기가 인도인가싶은 학교에서 공부하는 장단점 초기 (해외) 9 05.27 892
179145 그외 동생 군대 가기 전에 가족끼리 할만한 거 추천점 3 05.27 180
179144 그외 당근 나눔 글 올렸다가 놀란 후기 5 05.27 1,001
179143 그외 6개월 아기 육아로 살짝 우울한 중기 11 05.27 894
179142 그외 나처럼 생리통 거의 못 느껴본 덬들도 있나 궁금한 초기 23 05.27 513
179141 그외 활성화되어있지않은 연예인의 덕질은 어디서해야하는지 조언구하는 중기 9 05.27 575
179140 그외 개인변호사 사무실 변호사 선임하려는데 주의할점 궁금한중기 8 05.27 554
179139 그외 브리타 정수기 물 맛 어떤지 궁금한 후기(?) 15 05.27 637
179138 그외 부모덬들에게 솔직한 마음이 궁금한 중기 43 05.27 1,472
179137 그외 생리전에 먹어도 먹어도 배가 안차고 배고픈지 궁금한 중기 8 05.27 260
179136 그외 남친이 엄마랑 내 대화가 특이하다고 하는데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도 진짜 이상한지 궁금한 후기 68 05.27 2,203
179135 그외 출산 이후 몸의 변화가 궁금한 후기 31 05.27 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