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인격장애 판정 받고 생각이 많은 후기
2,690 9
2023.11.25 02:36
2,690 9

풀배터리 종합 심리검사를 통해서 인격장애를 판정 받았음

종류는 상세 불명의 인격 장애이고 인격장애이긴 인격장애인데 여러 인격 장애가 혼합된 가운데 그렇다고 어떤 특정한 인격장애의 조건을 모두 충족시키지는 못하는 그런 인격장애임. 내 정신 상태가 불안한 건 알지만 이런식으로 정확히 나와 버리니까 상당히 기분이 묘하다고 해야하나, 그럼.

 

나는 성격적으로 원숙하지 못하고 다른 사람에 대해 전반적으로 불신과 의심을 지니고 있대. 다른 사람의 동기를 잘 믿지도 못하고 그 사람이 나를 무시하거나 그 사람이 나를 비판한다고 생각하면서 사람들과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자기 중심적이고.

또 불안정하면서도 매사 부정적이라 문제로 이행할만한 특징에 대해서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예상하면서 내 외적 스트레스에 대처할 수 있는 자원이 부족하면서 사소한 일에도 쉽게 좌절할 수 있대. 

자아상이 부정적이면서 다른 사람의 언행을 자신과 관련지어 받아들이며 쉽게 상처받고 내면애 공격성과 분노가 쌓여있어 스트레스 상황에서 폭발적으로 화를 분출할 수 있다고. 엄마로부터 인정과 애정욕구가 충족되지 않았고 내면에 좌절감 결핍감 원망감 등을 느끼고 있어. 그래서 스트레스 상황에서는 정신증적인 환각이나 환청 정신병적인 행동을 경험할 수 있어서 지속적인 관심 필요하다고. 

 

결과가 나와서 받고 나니 정말 심란하다.

내가 알면서도 무시했던 나의 문제점을 발견한 것 같아.

사실 나는 프리랜서라 사회적인 활동이 적어. 

프리랜서가 된 이유 중 하나가 사람들과 어울리기가 힘든 것도 있어

그것치고는 대학교 대학원 사람들과의 관계는 무척 좋았지만 졸업한 지금은 그 사람들과는 연락을 하지 않음. 인간관계를 끊어낸거지.

대학원의 성적도 좋았고 교수님들 사이에 열심히 공부한다고 평판도 좋았지만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해서 다음 과정으로 진학하질 못함.

취직도.....취직 시도 자체를 하지 않음 너무 힘들고 스트레스 받아서

아마 계속 취직하다가 떨어졌으면 일어나지 못했을 거야.

작은 재주나마 있지 않았더라면 아마 굶어죽었겠지. 나도 내가 독립해서 어떻게 살아왔는지 미지수다.

 

또한 나는 무척 다른 사람의 평가나 반응에 예민한 타입임. 눈빛하나만 변해도 어? 지금 나 때문에 화 난건가? 나한테 억하심정이 생긴건가? 집에 돌아와서도 계속해서 그 사람의 반응을 상상하고 또 상상하고 결국 그 사람이 날 안 좋아한다는 생각을 하고 관계를 끊어버림. 특히 연애하거나 사람을 좋아할 때는 이 민감도가 100배로 늘어나서 나도 괴롭고 그 상대도 끊임없이 괴롭혀.

 

처음에 결과 받아보고 이게 내 성격이라고? 설마! 했는데 생각하면 생각할 수록 맞다는 생각이 드네

드러나는 모습은 정말로 멀쩡하지만(인격장애 말고 정신질환이 있어도)

내 내면은 저렇게 너덜너덜하고 부정적인 거지.

밖에 나가면 성격 정말 좋다는 말 듣고  친구들 사이에서도 성격좋은 사람으로 통하기는 하지만 저 결과를 보니 내가 그들에게 내가 받는 것 만큼의 애정이나 신뢰를 줬다는 생각이 들지 않아. 그리고 깊이 생각해보니 정말로 그런 것 같다. 가족한테도 그렇고. 

 

심리검사 분석서를 받고 나니 생각이 많다.

역시 인지 치료를 받아야하나 하는 생각이 들고 인지 치료를 어디서 누구한테 받아야하는지도 궁금하고.

정말 생각이 많아.......

댓글 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영화이벤트] 日 박스오피스 4주 연속 1위 <극장판 스파이 패밀리 코드 : 화이트> 시사회 이벤트 147 02.29 14,443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58,492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934,764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717,006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424,327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429,552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120,897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9,049,296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73,861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1786 그외 유튭 명예 이집트인들 어떻게 다녀왔나 궁금한 후기 1 00:03 161
151785 그외 축구 개막전 직관 다녀온 후기 3 03.01 183
151784 그외 노래를 찾고싶은 후기 3 03.01 85
151783 그외 이거 곰팡이인지 궁금한 초기 3 03.01 210
151782 그외 크루즈여행이 궁금한 초기 1 03.01 206
151781 그외 대출뿐인 집도 재산인지 궁금한 중기 19 03.01 1,082
151780 그외 외동 덬들 걱정 안되는지 궁금한 초기 6 03.01 664
151779 그외 원천징수영수증 궁금한 후기 9 03.01 463
151778 그외 목에 가시 걸리면 계속 아파? 4 03.01 248
151777 그외 단간론파 세계관에 간다면 무슨 재능을 가지고 싶은지 궁금한 후기 4 03.01 178
151776 그외 맥북이랑 윈도우노트북 둘 다 있는거 괜찮을지 궁금한 중기 6 03.01 206
151775 그외 서비스 직종에서 알바해본 덬들의 최악의 진상 후기가 궁금한 중기 15 03.01 579
151774 그외 다들 취미로 쓰는 돈이 어느정도 되는지 궁금한 후기 15 03.01 598
151773 그외 미친듯이 우울감이 몰려올때 다들 뭐하는지 궁금해 13 03.01 726
151772 그외 생일선물 그만하자고 어떻게 말할까 고민하는 중기 6 03.01 912
151771 그외 삼일절 태극기 단 후기 3 03.01 628
151770 그외 친구가 진지하게 허언이 있나 의심되는초기 15 03.01 2,092
151769 그외 오늘 날씨 좋아서 길게 산책할수있는 곳 찾는 후기 5 03.01 482
151768 그외 한 달 쉬었는데 쉰것같지가 않은 후기. 왜이럴까? 2 03.01 570
151767 그외 성소덬 여친이랑 본격 동거 시작한 후기 4 03.01 1,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