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잡담 킨키) (카테분위기 좋은틈타 재업!) 코이치 내한콘 후 인터뷰 모음 (스압)
8,460 3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11341150
2014.09.30 20:31
8,460 37
 
 
 
중일신문 광속코너
 
 

솔로 첫 해외?서울 공연

팬의 서프라이즈연출에 깜짝 

이번달 9, 10일에 솔로 첫 해외공연이 되는 한국?서울에서의 콘서트를 열은 도모토 코이치. 추가공연을 포함해 총 3공연은 초만원으로, 일본과는 다른 분위기 오름도 있었다. 「국민성의 다름도 있을지도 모르지만, 한국 사람들은 참가형. 저런 장소에서는, 어떻게든 자신들이 스테이지의 사람들을 분위기 올려줄까, 라는 정신인듯 해요」
 
코이치를 놀라게한 것은, 관객으로 부터의 서프라이즈연출. 공연에 따라 「ずっと待ってたよ」「最高の1日、ありがとう」 라는 보드를 일제히 들거나, 코이치가 선글라스를 쓰는거에 맞춰서 야광 안경을 쓰거나. 앵콜 때는 솔로곡「僕は思う」을 팬 스스로 합창. 코이치도 함께 노래해 열의에 답했다. 「일본이라면 그러한건 불가능한 부분이 많으니까, 무조건 어느쪽이 좋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하고 전제하면서, 코이치는 「그 뜨거움, 결속력에는 놀랐어요. 관객이 그만큼 쭉쭉 다가오니까, 역시 스테이지의 인간은 답하려고 하네요. 그니까 유난히 지쳤어요(웃음)」라고, 예상외의 전개를 되돌아봤다.
 
해외활동에의 마음도 새로워졌다. 「인스피레이션을 받아서, 다시 자신 안에서 무언가가 자라나는 좋은 계기가 되었어요. 또 기회가 있다면, 부디 하고 싶다고 생각해요」 9월 30일-10월2일에는 대만?타이페이공연을 한다. 새로운 자극을 받게 될 것 같다.
 
 
%EB%82%B4%ED%95%9C2.jpg
 
오리스타 북인북
도모토 코이치 나의 최고의 날
KOICHI DOMOTO 2011 BPM in Seoul
도모토 코이치가, 솔로로는 처음으로 한국 공연을 감행. 작년 가을에 열린, 철저히 계산된 높은 완성도로 관객들을 매료시킨 "BPM" 투어이지만, 바다를 건넌 이 땅에서, 과연 어떤 변화를 보여주는 걸까. 뜨겁게 뜨겁게 불타 오른 라이브의 모습을 남김없이 전해드립니다!
 
지금 이 순간, 모든 사람을 즐기게 하기 위해 엔터테이너의 눈은 빛난다. 라이브 서두, 환성이 소용돌이치는 미지의 스테이지에 나타난 코이치는, 뭐라고도 말할 수 없는 표정으로 만원인 회장을 둘러보고 있었다. 그것은 조금, 관객의 열기에 놀란 듯 보이기도 하고, 기대에 가슴이 벅찬 것 처럼 보이기도 했다. 퍼포먼스가 시작되자 한 명의 엔터테이너로서, 완벽을 지향하는 금욕적인 표정으로. 아주 작은 흐트러짐도 없이 춤추고, 스테이지를 지배하며, 감정을 담아 노래하면서, 그 시선은 똑바로 관객에게 향했다. 이국의 땅에서, 지금 이 순간, 모든 사람들을 만족시켜서 열광케 하기 위해. 그 눈은, 반짝반짝 빛나고 있었다.
 
뜨겁게 뜨겁게 불타 오른 스테이지에서 코이치가 보인 최고의 표정
하드한 퍼포먼스에 빛나는 웃는 얼굴. 스테이지의 즐거움과 흥분을 한 몸에 이 날, 여느 때와 달리 퍼포먼스 중에도 웃는 얼굴을 보였던 코이치. 종반에 가까운 격한 댄스곡 "Deep in your heart"에서는 "죽는 줄 알았어"라고 나중에 이야기 할 정도의 하드한 퍼포먼스를 하면서, 그 얼굴은 너무나 즐거운 듯 고동치고 있었다. 관객으로부터 에너지를 받아, 또 "모두 더 뜨겁게 가자{역주/직역하니 참 안습... ㅠㅠ '민나 못토 아츠쿠낫떼이코우제!'}"라고 그 열기를 한층 더 올리는 그. 평소에는 쿨한 코이치가, 더욱 더 히트 업하는 모습은 통쾌하기까지 했다. 이 날, 관객은 즐거움과 흥분에 감싸였으나, 그것을 몸으로 느껴, 더욱 가슴을 뜨겁게 했던 것은 그일지도 모른다.  
 
회장을 뒤흔드는 대환성과 노랫소리. 국경을 넘은 열광적인 모습이 여기에!! 한 사람의 아티스트로서, 자신이 가진 것을 전부 남김없이 꺼내고 싶다......이렇게도 정열적인 코이치를 본 것은 처음이었던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말할 필요도 없이, 지금까지의 모든 라이브, 무대에서도 코이치는 "회장에 와 준 사람을 즐기게 해 주고 싶다"라는 마음으로 가득 찬 프로페셔널한 스테이지를 표현해 왔다. 그러나, 해외 공연이라는 새로운 시도가, 그의 퍼포머로서의 가능성을 더욱 더 끌어 낸 것은 틀림 없을 것이다.  
 
"KOICHI DOMOTO 2011 BPM in Seoul". 처음으로 한국 공연에서 코이치는, 엄청난 에너지와 탁월한 퍼포먼스가 하나가 된, 압도적인 라이브를 보여 주었다. 우선 인상적으로 남은 것은, 현지의 팬의 열광적인 모습. 개연 전의 "코이치"콜의 성량에도 놀랐으나, 오프닝에서 코이치가 등장 했을 때의 환성은, 밴드의 사운드가 들리지 않을 정도의 굉장함. 이에 "Bad Desire"에서는 노래가 시작됨과 동시에 회장을 뒤흔드는 것 같은 대합창이 일어났다. 그렇다, 그들은 단지 흥분해 있는 것 뿐만이 아니라, 코이치의 음악을 마음으로부터 사랑하고, 응원하고 있는 것이다.
 
라이브의 내용은 일본에서 행해진 "BPM" 투어에 준한 것. 스테이지의 크기, 기자재의 문제 등도 있었던 것 같지만, "될 수 있는 한 같은 퍼포먼스를 보이고 싶다"라는 코이치의 생각은 거의 완전히 실현되어 있었다. 코이치의 세계관이 짙게 반영된 악곡, 댄스 뮤직에서 록, 발라드를 포함한 칼라풀한 음악성, 그리고 샤프하고 섹시한 댄스를 융합시킨 스테이지를 눈 앞에 둔 관객들도, 하나 하나의 악곡에 정열적으로 리액션을 돌려주었다.
 
재즈 에센스가 가미된 "Take me to..."에서는 기분 좋은 듯 몸을 흔들고, 감성적인 보컬이 인상적인 발라드 "아이노크로스~Promise 2U~"에서는 지긋이 감상하고, 날카로운 댄스 튠 "IN & OUT"에서는 코이치와 같이 힘껏 머리를 흔든다. 이렇게 좋은 반응에, 코이치도 무심코 "잘 따라와 주고 있네요. 보람이 있습니다!"라고 말 할 정도. 공연 전에는 "어떤 식으로 전해질까?"라고 생각하고 있었다는 코이치였지만 "자신의 음악이 국경을 넘어서, 많은 사람들을 매료시키고 있다"라는 보람을 얻은 게 아니었을까.
 
 
라이브 후반에 들어가자, 관객과 스테이지의 거리가 더욱 줄어든 것처럼 느낀 장면이 이어졌다. "和"의 요소를 짜 넣은 "아카츠키"에서는 빨간 야광봉이 회장을 감싸고(개연전, 팬들의 모금으로 만들어진 연출), 최초의 앵콜이 끝난 후에는, 관객이 목소리를 모아 "아이노 크로스~"를 불렀다. 그리고 다시 코이치가 스테이지에 등장한 순간, 관객 한 사람 한 사람이 "사이코-노 이치니치, 아리가토"라고 쓴 종이를 든다......아티스트에의 사랑이 이렇게까지 강하게 느껴지는 콘서트는, 정말 드물다고 생각한다.  
 
몇 번이나 몇 번이나 "사란헤요"라는 말을 던지고 "상상 이상이었습니다. 이렇게도 뜨겁게, 따뜻하게 맞아 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어요"라고 말한 코이치도, 드물게도 감정을 겉으로 내보이며, 만족감으로 가득 찬 표정을 띄우고 있었다. 스테이지 위에서 스스로의 표현을 확실히 보여 주는 것으로, 관객에게 감동이나 흥분을 느끼게 한다. 코이치가 바라고 있는 것은 역시, 그것 뿐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공연을 통해서 코이치는, 엔터테이너로서의 자신의 존재 방식을 새롭게 실감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라이브는 지금부터 한국, 그리고 타이완으로 이어지지만, 첫 해외 공연이 앞으로, 어떤 형태로 이어지게 될까...... 그것이 벌써부터 기대가 되어 참을 수 없다.
 
 
 
라이브 MC in Seoul 히트 업
라이브의 사이에는, 한국이라고 해도 코이치다운 토크가 가득! 설마 있을까 싶었던 옷 갈아 입는 장면부터, 관객에의 사랑의 말까지 전부 전해드립니다!
 
"몇 년 만인지"의 대환성에 조금 두근두근!
 
코이치가 "안뇽 안뇽! 초눈 도모토 코이치이무니다(한국어)"라고 인사하자 회장에 끓어오르는 대환성! 이에 "이렇게 대단한 환성은 몇 년 만인지(웃음)"이라고, 조금 깜짝 놀란 듯?! 그렇다고는 해도, 코이치가 고개를 돌린 것 만으로도 "꺄아-!!"라고 법썩을 부리는 관객을 "본 것 뿐이야~"라고 장난치는 여유도. 게다가 "일본에서 온 사람도 한국 분들에게 편승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말이죠, 손 흔드는 방식이 달라! 무리하는 거 아냐~!!(웃음)"이라고 벌써부터 한 번 괴롭히기.
 
물 마시는 모습도 귀여워!? 모두 함께 기념촬영도.
 
이번 티켓이 6초만에 전부 완매되었다는 이야기에는 "(여기에 있는 사람은)이것도 뭔가의 인연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의 사랑은 전해지고 있습니까?"라고 말하자, 대환성으로 응했다. "그럼 잘 됐다!"라고 솔직하게 기뻐하면서, 모두와 기념촬영을 하는 것으로. "사진사씨~"라고 코이치는 카메라맨을 불러서, 촬영! 또 "잠깐 실례"라고 하고 코이치가 물을 마시자, 바로 "귀여워~"라는 목소리. 무심코 뒤돌아 버렸던 코이치는 "32세의 아저씨를 향해서, 귀엽냐?!"고 수줍은 모드. "아아-, 귀여워요! 핫핫핫~"이라고 망가지는 모습도.그러자 "어때, 이런 건 있을 수 있어?"이라면서 살짝 일본 팬들에게 도움을 청했다.
 
한국에서는 "왕자", 일본에서는......약간 시모네타도 서비스?
 
"러블리 프린스입니다! 에? 엉덩이?" 끓어오르는 "오-지!"콜에는, "감사합니다. 왕자입니다!(웃음) 일본에 돌아가면 자랑하겠습니다. 한국에서는 틀림없이 왕자였다고. 일본이라면, 뭔가 틀린 듯하다고 듣기 때문에...(웃음)"라는 코이치. "오늘은 신사적으로 가겠습니다. 어쨌든, 여기에서는 '왕자'니까(웃음)"이라고, 완전히 왕자 캐릭터로. 게다가 공연 전에 출연한 현지의 음악 방송에서 "Asian Lovely Prince"라고 불렸던 코이치. 회장에서 "귀여워!"라는 목소리가 들리자, "아, 나!? 뭐, 러블리 프린스니까!?"라고. 그렇지만, "자신의 뭐가 좋은 건지, 잘 모르겠어"라고 말하는 코이치. 관객의 "전부-(젠부-)"라는 외침이 왜인지 "둔부(덴부)"라고 들렸던 듯 해서, 생글생글 웃으며 "덴부? 둔부?(엉덩이)!?.....웃을 수 있는 사람만 웃어 주세요(웃음)"이라고, 여기는 일본 관객들을 향한 시모네타 서비스!?
설마 있을까 했던 스테이지에서의 옷 갈아입기! 통역되어서 곤란한 것이란?
천천히 스테이지 위에서 의상을 벗기 시작한 코이치. 쏟아지는 환성에 "미안 미안, 내 나체가!"라고 말하면서도 탱크 톱 1장인 모습으로. 쏟아지는 환성을 들으면서도, "안되겠네, 땀을 너무 흘려서 추워"라고 셔츠를 걸치는 코이치에게, 회장에서는 첫 야유! "지금 뭐야? 입지 말라는 거야!?"라고 놀라면서도, "에로는 만국 공통이네요"라고 혼자 납득하고서는 기쁜 듯. 그렇지만 이 말을 재빨리 주웠던 것은 언제부터인가 나타난 통역. 한국어로 바꿔 말하기 시작한 통역에게 "아냐 아냐! 지금 건 통역 안 해도 돼요!"라고 급 당황! 게다가, 입고서 다시 벗고는 "에로는~"의 부분을 두 번 반복해서, 충분히 만족한 듯한 모습!?
 
이것이 코이치의 애정표현!? 스테이지에서도 츤데레 발동
이 날, 무슨 일만 있으면 가슴팍에서 마크를 만들어 "사란헤요"라고 말하고 한국 팬에게 하트를 날린 코이치. 일본에서의 수줍음쟁이인 그와는 또 달랐던 것 같다. 라고 생각하자, 일본에서 온 관객이 있는 위치에는 "캭"이라고 고양이가 손톱을 세운 듯한 포즈! 그런 츤데레 밀땅도 코이치여서 가능한, 친근한 사이의 애정표현일지도!?
 
모두의 마음이 전해졌다! 새로 처음부터 시작!?
앵콜에서, 관객이 서프라이즈의 메시지 카드를 든 것을 보고, "아, 뭔가 들고 있어!"라고 기쁜 듯. "엄청난 단결력이네요~관객이 출연자를 즐겁게 해 준다는 건, 멋진 거네요. 이제, 전부 다 전해졌습니다. 여러분의 마음은"이라는 코이치. 또, 드물게도, "자신으로서는 체력이 있다고 생각했지만, 지쳤어-! 나쁜 의미가 아니라, 최고로 기분 좋게 지쳤어!!"라고 솔직히 이야기했다. "별로 스테이지에서 이런 거 말하지 않지만, 완전히 지쳤어요. 뭐라고 할까, 모두가 엄청나게 다가 오니까, 그럼 나도 힘내야지! 같은 (웃음) (종반의) 'Deep in your heart"는, 죽는 줄 알았어 (웃음) 이렇게 되면 런너즈 하이는 아니지만, 저로부터의 제안... 처음부터 시작부터 할까?"라고 말하자 곧 이어 관객에게 찬성하는 목소리가 되돌아 와서 깜짝 놀라는 모습. "만약, 내가 다시 오면, 다시 와 줄거야?"라는 질문에는, 역시 대환성. "그 말이 가장 기쁩니다. 제가 만들어 온 것이 국경을 넘어서 전해졌다는 게 기뻐요."
 
"앞에서는 관객분들이, 뒤에서는 멤버들이 받쳐주고 있는 저는 행복한 사람입니다."
 
"이제......다 내보냈어...... 여러가지 다 내보냈어.... 남김 없이 전부 내보여 본 듯 합니다만, 여러분의 에너지가 한 층 더 높았다는 것으로. 아직 아직 수행이 부족합니다. 돌아가면 수행하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일본 팬 여러분은 물론, 한국 팬 여러분의 마음, 많은 스탭들의 힘이 합해져서 실현된 콘서트입니다. 일본에서 했던 것을 그대로 여기서 하는 것은, 무척 어려운 것이었지만, 한없이 가까운 형태로 재현할 수 있었던 것은, 스탭의 노력한 결과입니다. 여기서, 혼자서 여기에 서 있습니다만,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행복한 사람입니다. 앞에서는 관객 분들이 지지해 주고 있고, 뒤에서는 이렇게 멋진 멤버들이 받쳐주고 있네요.
 
말이 통하지 않아도, 마음이라는 건 전해지는 것이라고, 오늘 정말로 잘 알았습니다. 한국의 스테이지는, 정말로 금방 지나갔지만, 또 올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할 것 같습니다. 멋진 시간이었습니다. 멋진 시간이었습니다 {역주/두 번 되풀이하셨네요 ^^;} 이 이상의 말이 생각나지 않습니다. 즐거웠고, 멋졌어요....머리가 새하얘요. 뭐라고 말하면 좋을지, 전혀 모르겠습니다. (웃음)  
 
이번,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여러가지 트러블이 있었지만, 그것을 커버하는 여러분의 에너지와, 스탭들의 지지와, 그리고 나? (웃음) 미안, 머리가 새하얘. 어쨌든, 전부 받아 들일 거야! 받아 들여서 흡수하겠습니다. 이만큼, 내 머리를 새하얗게 만든 너희들은 대단해!!  
 
32년간 살아 오면서, 멋진 체험을 지금 하고 있습니다. 어쨌든 사란헤요~! 또 여러분과 만나서, 즐거운 시간을 공유하고, 추억을 늘릴 수 있기를. 또 만나요. 감사합니다! 사란헤요! 토만나요! 카무사하무니다!"
 
 
%EB%82%B4%ED%95%9C1.jpg
 
[Ki]x3 no.87
★그건 그렇고, 이번 가을은 해외공연이 2곳에서 있었는데 어땠나요
  -그건그거대로 좋은 자극을 받았지용  
 
★ 모르는나라, 모르는 언어로 얘기하는 사람들이 자신을 기다려준다. 각별한 감개가 있는건 아닌가요.
- 아니 그렇다기보다 "BPM" 이라는 작년에 했었던 투어가, 그거대로는 반응에 자신이 가지고 있었지만, 한국과 대만에서 해달라는 얘기가 있고, 그럼 정말로 했을때, 그쪽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일까 , 자신의 음악의 표현이라는것을, 어떤식으로 받아들여줄까..라는것을 시험..이라고 하면 말이 이상할지도 모르지만, 그런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어. 그래서 실제로 해보고, 뭐 반응가 있었으니까. 스테이징이든, 파포먼스든, 그런게 말은 통하지 않아도 해외의 사람들에게 전해졌다는건, 이후 자신이 활동해가는것에 있어서 자신..이라고해도 좋을까(안보여서 조금 생략)~ 라고 생각하고 있어.  
 
★ 현지의 스탭들과 차이는 없었나요?
- 아니, 스탭은 전원 같이 갔으니까 그게 약속으로  
 
★ 그렇지않으면 납득할수있는게 되지 않는..다고.
- 맞아 스탭은 나따위보다 훨씬 큰일이었으니까. 내가 스테이지위에서 하는 퍼포먼스라는건 변하지 않지만 스탭은 그 변하지 않는것을 하기위해 회장에 적응시키지않으면 안되는걸로. 그건 일본에서 회장 각각의 차이는 있어서, 길들이는 방법이 다르지만, 해외에선 근본적으로 다르니까. 와트수가 다르면 조명기재가 다르고, 광량도 약해. 그걸 어떻게할지 생각하지 않으면 안된다그. 열중함에 있어서도 뭐에 있어서도 스탭쪽이 절대적으로 큰일이었지. 일본에서 했던것과 같은 그레이트로 하기위해서 정말로 잘 힘내줬다고 생각해  
 
★ 과연. 그런데 현지의 언어로 인사도 했다는것 같은데.
  - 자주 있는"곤니찌와" "아리가또" 같은 느낌으로 짱 못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각각의 팬들에게 서프라이즈가 있었던것 같은데.
- 뭐랄까. 애초부터 즐기려고 하는 자세가 일본인과 다르다그. 자신들이 기쁨이다라는걸 스테이지에 전해준다그. 서프라이즈도 그런 표현의 하나라고 생각해. 그렇게 하는걸로 자신들의 콘서트를 즐기고 있어, 한국의 사람은 특히. 자주 일본공연에 온 해외의 사람이 왜 일본인은 익사이트 하지않냐고 이상해하잖아. 그 의미를 알겠어.
 
★ 그런 분위기 하기 어려워?
- 전혀 어렵지 않아. 근본적으로 가지고 있는게 다른거겠지. 단순히, 곡의 즐기는 방법, 듣는방법 같은것도 정말 잘 알고 있으니까.
 
★ 아시아국가 이외에도... 라는 욕심이 생기진 않나요
-안생겨(딱잘라). 나는 자신이 이렇게하고싶다고는 말하지 않아. 지금에 베스트를 다할뿐.
  
 
%EB%82%B4%ED%95%9C3.jpg
 
오리스타 북인북
 
 
 
「한국에서도 라이브를 해줬으면 한다는 이야기를 받아서. 실현에 이른다고 한다면, 나는 기쁘게 한다고」
 
- 실제 라이브에 대해서도 들려주세요. 우선 한국인데요, 어쨋든 관객의 환성, 열광이 굉장해서.
응.
 
- 그 엄청난 성원을 받았을 때는, 어떤 느낌이였나요?
라이브를 할 때는 이어모니터를 쓰니까, 평소에는 (환성이) 들리지 않는 경우도 많은데, 한국에서는 이어모니터를 빼고 들어갔으니까. 깜짝 놀랐어요, 정말로. 우선, 단순히 "어떤 반응을 할까?"라는 마음이였어요. 한국은 완전히 처음이었고, 미지수한 부분도 많았으니까.
 
- 앨범 『BPM』은 한국에서도 릴리즈되서, 많은 팬에게 지지받는거 같았는데요.
한국에서 릴리즈는 지금까지 없어서, 이번이 처음이였어요. 단지, 자신의 상상을 뛰어넘는 환성이였다는건 확실하네요. 아마, 한국 사람들은 그런 곡조에 익숙해져있는거네요. 지금은 K-POP도 성황이고, 곡에 대하는 즐기는 방법을 알고있는게 아닐까. 한국의 음악방송같은걸 봐도, "에, 저기서 콜을 하네?"라는 분위기 띄우는 방법을 하거나.
 
- 반응이 다이렉트하니까요. 그만큼 리액션이 있으면, 하는 보람이 있네요.
이쪽의 의도를 제대로 헤아려주니까요. 처음 봤다는 사람이 대부분이었다고 생각해요, 분명. DVD (『KOICHI DOMOTO CONCERT TOUR 2010 BPM』)을 본 적이 있는 사람도 있을지도 모르지만, 실제로 직접 봤을 때, 또 다른 자극을 느껴준게 아닐까하는.  
 
- MC에서 「여러가지 트러블도 있었지만, 전혀 신경쓰지 않았어」라고 말했었네요
이번 라이브의 최대의 트러블은, PA (음향설비) 의 단이 떨어진거에요. 전원은 들어가있는데, 어쩐지 마스터와 제 보컬(의 볼륨)이 떨어졌던거같아서. 그니까, 라이브 도중부터 스탭이 계속 손으로 페이더 (볼륨 컨트롤러)를 눌렀다고 하는…….  
 
- 큰일이잖아요, 그거.
콘서트가 시작해버리면, 그게 일본이든 어디든, 트러블이 생겨도 즐길 수 밖에 없네~. 그치만, 한국의 관객분들의 원기라는건 정말로 굉장해서, 어떤거도 커버할 수 있는 에너지구나 라는 느낌이 분명히 있어서.  
 
- 관객들이 자주적으로 기획한 "서프라이즈"도 인상적이였어요. 한국에서도 대만에서도, 앵콜에서 코이치상의 곡을 노래하거나.
콘서트의 진행을 방해하지 않게 하는걸 대전제로 해서 해줬다는거 같아서. 스테이지에 있는 사람을 즐겁게 해주는게, 자신들의 즐거움으로 이어진다고 하는 감각이 있는거같아요. 그건 일본과는 조금 다른 부분일지도 모르네.
 
- 확실히 신선하네요, 해외의 관객의 즐기는법이라는게.
서프라이즈도 그렇지만, 그것보다도 우선, 그런 솔직한 반응이 훌륭하다고 생각해요. 자연체라고 해야할까. 느낀걸 그대로 돌려준다고 하는.
 
- 한국에서는, 티비방송에도 출연했네요.
응, 굉장히 잘해주었어요. 이쪽의 의도도 제대로 헤아려줬고. 가지고 있던 헤드셋 (마이크)이 쓸 수 없었던건 곤란했지만. 「잭이 맞지않아요」라고 들어서. 헤드셋은, 자신에게 맞는게 아니면, 불게되버려요. 보-보- 말하게돼. 
 
- 숨소리가 나와버리는?
응. 갖고 있던게 쓸 수 없었어서, 거기서 준비해준걸 썼는데, 역시 안되서. 그래서, 생각한 끝에 그 때는 핸드마이크를 썼어요. 그리고, 본방에서도 이어모니가 들리지 않게 되서. "그렇게 관객의 소리가 큰걸까?"라고 생각했는데, 끝난 다음에 이어모니를 확인해봤더니, 볼륨이 "1"이 되어있어서 (웃음).
 
- 여러가지 있었네요.
여러가지 있었어(웃음). 그런 해프닝에도, 그쪽의 스탭분이 굉장히 열심히 대응해줬어요.
 
 
%EB%82%B4%ED%95%9C4.jpg
 
윙컵 11월호
 
 
19시 5분, 객석 소등.
 
일순간의 정적 후, 땅이 흔들리는듯한 환성이 치솟고, 드디어 코이치의 한국 공연이 시작되었다. 오프닝 넘버는「Love Shines」. 이 악곡이 수록된 앨범「BPM」은, 한국에서는 겨우 올해 여름 릴리즈 되었을 뿐. 그렇지만 팬들 모두 완벽하게 일본어로 노래하고 있었고, 이 합창은 이 후에도 계속 이어진다. 달콤한 러브송인「absolute love」와, 발라드 어레인지된 게다가 후렴은 한국어로 부른「愛の十字架~」에는 과연 진지하게 경청하며, 그 외에는 거의 노래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할 수 있는 상태. 거기에는 어찌됐건 함께 음악을 즐기고 싶다는 강렬한 마음이 전해졌다.  
 
그 중에서도 「IN & OUT」는 어그레시브한 넘버에 특히 텐션이 올라, 3000명 전원이 큰 목소리로 노래하며, 머리를 흔들며 완전히 일체화. 본인들이 라이브에 참가하는 즐거움. 그 정열적인 스트레이트한 감정 표현에 코이치도 리미터를 벗고 완전 연소할 기세로 열정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코이치뿐 아니라 시종일관 즐거워보였던 것은 한국 공연의 백댄서를 맡은 포유. 「Bad Desire」와「VANISH」에서 깔끔하고 멋진 댄스를 선보여 코이치를 백업하는 것은 물론 미리 사전에 공부한 것인지, MC에서는「만나서 기뻐요」나 「내 안에 너 있다」같은 말을 한국어로 피로. 코이치에 지지않을 정도로 환성이 올랐다. 이 환성의 대단함에 코이치도 「어디서 그런 에너지가 나오는거야?」라고 놀랄 정도. MC에서 객석에 살짝 눈빛을 주는 것만으로 그 시선을 받은 팬들이 크게 회답하자, 「일본에서는 최근에 이런 환성을 들어본적이 없어요. 젋어지고 있어!」라고 무심코 본의를 살짝 드러내는 (웃음). 그런 굉장할 정도의 환영맞이에, 당초 예정되있던 라이브 티켓이 겨우 6초만에 매진되어 서둘러 2회의 추가공연을 결정했다는 사실을 비추어볼 때, 한국팬들이 얼마나 그를 기다려왔는지가 절절히 느껴졌다. 이에 대해 코이치도 상당한 보람을 느끼며 스테이지에 섰음이 틀림 없다.  
 
후반은, 남성적인 드라마틱한 록튠의 「벨벳레인」으로 스타트. 포유도 마이크를 들고 부른 「+MILLION but - LOVE」, 펑키리듬의 신나는 곡「Bounce up」등으로 업템포의 악곡들이 뒤를 이어 청중들을 흥분시켰다. 그리고 太鼓(큰 북)과 피리소리의 신호로 일순 라이브는 "和"의 테이스트로. 스테이지에는 불꽃이 일고, 얇은 천을 걸친 여성 댄서가 요염하게 춤을 추기 시작. 퍼플과 골드의 화려한 의상으로 등장한 코이치가「아카츠키」를 부르기 시작하자, 돌연 한국 팬이 펜라이트를 빨간색으로 체인지. 빨간 펜라이트로 바꿔 든 것이「아카츠키」뿐만인 것을 생각해보면, 과연 그럴 만한 것으로, 이 곡이 가진 세계관을 만들어주는 보조역할을 팬들 스스로가 하려고 한것에 틀림없다. 
 
오랜시간 애태우며 기다린 것 뿐만이 아닌, 또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지 모르는 상대.그렇기 때문에 아티스트를 지탱하며, 자신들도 원하는 만큼 실컷 enjoy 한다. 이런 한국팬의 코이치에 대한 깊은 애정이 그 날의 라이브에서는 모든 곳에서 느껴진 것이다. 그런만큼, 본편 마지막의「Bad Desire-remix」에서의 대합창, 앵콜곡「愛の十字架~」에서 코이치가 객석을 토롯코로 돌아도, 아직 팬의 기분은 진정되지 않는다. "最高の一日ありがとう"라고 일본어로 쓰여진 보드를 손에 들고, 3000명이「愛の十字架~」를 부르며, 코이치를 스테이지로 다시 불러낸 것이다. 예정외의 것에「뭐가 부르고 싶어?」라고 코이치가 붇자, 그 대답은「IN&OUT」. 가장 격한 곡의 리퀘스트에, 코이치도「머리 흔들고 싶어? 너네들도 참 좋아하는구나~」라며 쓴웃음 지으며, 온 힘을 다해 춤추며 뜨거운 샤우트를 선보였다. 마지막에는「자신이 만들어 온것이 국경을 넘어서 받아들여졌다는 것은, 굉장히 기쁜 일입니다. 이제까지 해온것은 틀리지 않았다는 자신감을 얻게되었습니다」라고 이야기하며, 「또 한국에 오게되는 날이 오게된다면 그 이상 없는 행복이겠지요. 다시 만나게 되는 날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사란헤요!」라고 외치는 코이치.
 
 
 
%EB%82%B4%ED%95%9C5.jpg
 
 
 
 
번역출처 : 1번글 파인님, 3번글 2님, 4번글 파인님, 5번글 미나리님 마무리는....... bye.gif
사랑해요 또만나요 감사합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카테 분위기도 좋고 내한 이야기도 나왔길래 ㅋㅋㅋㅋ
전 게시판에 있던글 다시 재업이야!
내한이 3년전 일이라니..... ㅠㅠㅠㅠ
 
댓글 3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BBQxSBS 슈퍼콘서트 with 더쿠 ②탄】 비비큐 치킨 상품권 2차 당첨자 발표!! (9/20 木 연락 마감) 30 19:48 1347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5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2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6.5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1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알림/결과 KinKi Kids 카테 공지 107 14.07.29 3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57968 스퀘어 10/6 붕부붕 미리보기 22 3 22:27 20
457967 스퀘어 10/6 붕부붕 미리보기 3 22:17 75
457966 잡담 큰오빠는 싱글 안낼까나... 4 22:11 59
457965 스퀘어 ENDRECHERI 「one more purple funk… -硬命 katana-」 판매량 22:10 42
457964 잡담 둘째오빤 분명 핵인싼데 7 21:32 188
457963 잡담 스티브상 트윗 쯔요시도 같이 찍었구나ㅏㅏ 가렸지만..... 8 21:28 147
457962 잡담 쯔요시 아싸인거같은데 핵인싸인거 신기하지않음? 8 20:14 308
457961 잡담 우메게 공연에서 가사카드 같은거 나눠줬나봐 2 19:38 181
457960 스퀘어 송즈 쯔요시 기사짤 1600×1067 12 18:49 239
457959 잡담 정면컵 3조 못고르게따ㅠㅠ 1 18:17 45
457958 잡담 함모이들~ 이북리더기 쓰는 함모이 있을까? ^0^ 8 18:16 128
457957 잡담 나 정면컵 우승 짤 알 것 같아 1 17:44 91
457956 스퀘어 작은어빠 송즈 방송 상세내용 16 17:28 346
457955 잡담 나덬 질문있어,, 4 16:25 164
457954 잡담 히히... 파미 가입했다ㅜㅜㅠㅜㅠ 6 15:59 242
457953 잡담 킨컵할때마다 4 15:39 87
457952 잡담 ㅇㅋㅋ 함모이들 면접준비는 얻덕게 하는거에오...?¿... 2 15:29 123
457951 잡담 킨덬고동님 무명이 꼬까옷 하나 사려는데 매의눈으로 검토해주세오 21 14:58 340
457950 잡담 244 (*●△●)❤️ 7 14:45 50
457949 잡담 244❤ 7 14:44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