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SK건설·GS건설 사명 바꾼다…'건설' 이름 쏙 뺄 듯
1,081 4
2020.04.01 13:12
1,081 4
SK건설과 GS건설이 사명 변경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급변하는 경영 환경 속에서 낡은 이름을 바꿔 변화와 혁신을 꾀한다는 취지다. 두 건설사 모두 SK·GS 그룹명은 그대로 가져가되 ‘건설’을 떼고 사업 확장이 가능한 이름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SK건설을 포함해 SK그룹 6개 계열사는 지난해 10월부터 각 계열사별로 사명의 임시등기를 신청했고 GS건설도 지난 2월 5개의 신규 사명 등록을 마쳤다.

사명을 바꾸려면 주주총회를 열어 주주 동의를 얻고 정관을 바꾸어야 한다. GS건설은 지난 27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었지만 사명 변경 논의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안에 변경은 어렵고 빨라야 내년에 회사명이 바뀔 것으로 보인다. 그룹 차원에서 사명 변경을 추진 중인 SK는 현재 계열사별로 내부 검토 단계를 밟고 있다.
■사명에서 ‘업종’ 떼는 SK그룹

법원 등기소에 따르면 올 3월말 기준으로 SK그룹은 현재 6개 계열사가 신규 사명을 등록했다. 계열사 중 가장 먼저 움직인 기업이 SK건설이다. 지난해 10월21일 SK크리에이트·SK디멘션·SK넥스트빌드 3개의 상호를 임시등기 신청했다. 본등기 기한은 오는 4월 18일이다. SK건설 관계자는 “사업 확장성이 높은 방향으로 사명을 변경하려는 것은 맞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확정된 건 없다”고 말했다.

SK그룹의 사명 변경은 기업명에서 업종을 빼는 방식으로 추진 중이다. 최태원 SK 회장 의중이 반영됐다. 최 회장은 지난해 8월 경기 이천포럼에서 임직원들에게 “과거에는 자랑스러운 이름이었지만 지금은 사회적 가치와 맞지 않을 수 있고 환경에 피해를 주는 기업으로 여겨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종 업종에 얽매인 기존 기업 이름으로는 근본적인 변화를 꾀하기 어렵다는 것. 결국 SK 뒤에 생산품 성격이 붙은 회사가 사명 변경 대상에 올랐다. SK에너지는 SK엔무브·SK웨이즈·SK프로니어로, SK종합화학은SK엔스파이어·SK엘리멘탈·SK컨버전트로 각각 임시등기를 등록했다.

1998년 선경건설에서 기업명이 바뀐 SK건설은 이번에 사명을 교체하면 약 22년만이다. SK그룹 관계자는 “각 계열사 사명이 바뀌더라도 그룹 기업 이미지(CI)는 변경될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GS건설, 글로벌 신사업 대비해 사명 바꾼다

GS건설은 SK건설과 달리 그룹 차원에서 사명 변경을 진행하는 건 아니다. GS건설은 지난 2월17일 GS인더스트리얼솔루션, GS플랫폼, GS인더스트리, GS엔터프라이즈, GS디벨로프먼트 등 5개 사명을 임시등록했다. 본등기 기한은 올해 8월16일이다. 다만, 기한 내 사명이 바뀔 확률은 적다. 본등기 기한 이전에 주주총회를 열 계획이 잡혀있지 않기 때문이다.

GS건설이 사명을 바꾸려는 이유는 글로벌 신사업을 대비하기 위해서다. GS건설은 세계 경기침체로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중장기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허창수 GS 명예회장의 장남인 허윤홍 GS건설 사장이 신사업 투자에 열을 올리고 있다. 허 사장은 지난해 말 신사업부문 사장으로 승진한 직후, 인도 태양광발전소 개발 사업에 진출했다. 최근에는 미국과 유럽의 선진 모듈러 업체 3곳을 동시에 인수하며 글로벌 주택건축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지난 3월 27일 열린 주총에서는 허창수 회장이 사내이사에 재선임되면서 신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명 변경도 적극 나설 확률이 높아졌다. 내년에 사명이 바뀌게 되면 2005년 GS건설주식회사로 상호가 변경된 이후 16년만이다. 1969년 락희개발주식회사로 시작해 럭키개발, LG건설, GS건설을 거쳐 5번째 이름을 갖게 된다. GS건설 관계자는 “현재 사명 변경에 대해 확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며 “미래를 대비해서 임시로 등기를 등록한 것일 뿐 실제 추진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댓글 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 5)항목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53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04/23 스크랩 분류 기능 적용] 19.05.21 50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4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9 15.02.16 255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391 05.17 8300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184 04.30 1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81 18.08.31 20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63291 정키 수록곡 "My dear (Feat. MOON)" Official M/V 06.01 73
1563290 12만명 열광 슈주 '비욘드 라이브', 티켓수익 60억원[★NEWSing] 19 06.01 1053
1563289 전국이 팔팔끓었던 2년전 여름 지역별 최고기온 15 06.01 1148
1563288 영상 썸네일부터 예쁜 아이즈원 권은비 메이크업 영상.twt 33 06.01 1765
1563287 모기는 피만 빠는게 아니다 23 06.01 2730
1563286 연예인이나 유명인 자살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사람에게 보여주고 싶은 글 36 06.01 4975
1563285 20세기 연예인과 21세기 연예인 4 06.01 1964
1563284 정키 수록곡 "Baby (Feat. 빈센트블루)" Official M/V 06.01 91
1563283 일일드라마, 회장님 나오는 드라마 보다보면 자주 보는 집대문.jpg 11 06.01 1817
1563282 트와이스 모모 고화질.jpg 23 06.01 2063
1563281 (짤주의) 💕명박템💕 13 06.01 1072
1563280 [18:05] 멜론 5분 차트 16 06.01 1648
1563279 발라드덕후인 원덬이 공감한 성시경 멘트.jpg 5 06.01 1117
1563278 위키미키  <HIDE and SEEK> 스케줄러  4 06.01 595
1563277 핫게 글 보고 빡쳐서 찾아온 화이트워싱웅앵웅 반박글 42 06.01 3072
1563276 헌팅포차에서 볼에 손 올리고 귓속말 했다가 벌금 500 맞은 남자.news 27 06.01 2625
1563275 정키 수록곡 "weekEnd (Feat. jeebanoff)" Official M/V 06.01 83
1563274 요리하는 중간중간에 설거지하는게 정말 편하다는걸 깨닫는 영상 2 06.01 912
1563273 정키 신곡 <I know (Feat. 죠지)> Official M/V 06.01 122
1563272 오퀴즈 일상생활 7 06.01 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