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인터뷰]'신천지 구제활동가' 정윤석 목사 "그들은 아프면 숨겨.."
3,875 44
2020.02.20 14:26
3,875 44

신천지에서만 확진자 38명 나와
정 목사 "하필 가장 폐쇄적인 종교가 전염병 매개체 돼"
"긴급 연락망 있는데 신도들 연락두절 이해 안 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룻밤 새 51명에서 82명(20일 오전 기준)으로 확 늘었다. 추가 확진자 상당수는 대구 거주 31번 확진자 A 씨(61세 여성)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A 씨는 남구 대구교회(신천지예수교회다대오지성전) 신도였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만 A 씨를 포함해 총 3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A 씨는 증상 발현 후에도 지난 9일과 16일 교회를 찾았다. 당시 A 씨와 함께 예배를 본 인원은 약 1000명이다. 

오랫동안 신천지 피해자 구제활동을 해온 정윤석 목사(기독교포털뉴스 대표기자·한국교회이단정보리소스센터장)는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하필 가장 폐쇄적인 종교가 전염병 매개체가 됐다. 헬게이트가 열렸다"고 우려했다. 

정 목사는 "현재 신천지 신도 396명이 연락두절 상태라는 뉴스를 봤다. 신천지 신도들은 무조건 10분 안에 연락되는 연락망을 구축하고 있는데 이해가 안 된다. 의도적으로 보건 당국의 연락을 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 된다"고 했다. 

정 목사는 "신천지는 교리상 새 세계가 열리면 현재 육신을 벗고 새 육신으로 갈아입게 된다고 믿는다. 신도들이 현재 육신의 건강에 대해 무관심하다. 감기 같은 전염병이 걸려도 무조건 교회에 나온다"면서 "A 씨가 코로나19 증상에도 검사를 거부하고 교회에 나온 것은 이런 교리 때문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A 씨는 고열·폐렴 증세에도 두 번이나 의료진 검사 권고를 거부했다. A 씨는 해외여행을 간 적이 없고 확진자와 접촉하지 않았기 때문에 검사를 받지 않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환자가 검사를 거부했을 때 이를 강제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정 목사는 "신천지는 교리상 아픈 것이 '죄'라고 가르친다. 신도들이 아픈 것을 숨기고 예배에 나온다. 아주 좁은 공간에 붙어서 예배를 보기 때문에 서로 전염시켜 신도들이 감기 같은 것을 달고 산다"면서 "교리상 코로나19에도 예배 때 신도들에게 마스크를 쓰게 하거나 증상이 있는 신도를 참석 못하게 하는 등의 방역 대책을 시행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정 목사는 신천지 피해자 구제 활동을 하면서 실제로 건강이 망가진 신도를 수없이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한 신천지 신도는 교통사고를 당해서 병원에 입원했는데 의사 만류에도 도망가서 예배에 참석했다"면서 "그런 종교에 코로나19가 퍼졌으니 빨리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하루 동안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1001명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발열과 기침 등 증상이 있다고 답한 인원이 90명(9%), 증상이 없다고 답한 인원은 515명(51.4%)이었다. 전화통화가 되지 않은 인원은 396명(39.6%)에 달했다.

한편 신천지는 1984년 3월 14일 총회장 이만희에 의해 시작된 신흥 종교다. 총회장 이만희는 성경 대부분이 비유와 상징으로 돼 있다며 자신을 직통계시자이자 보혜사(보살피며 은혜를 베푸는 자)라고 주장한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이단대책위원회는 신천지를 1995년 총회에서 이단으로 규정했다. 뿐만 아니라 통합, 고신, 합신, 대신 등 한국 기독교 주요 교단들도 신천지를 이단이라 판단했다. 기독교 방송인 CBS도 신천지를 반사회적, 유사 기독교(사이비 이단)로 규정했다.

국내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보고있지만 신천지는 2000년대 들어 영향력을 더욱 넓히는 상황이다.


https://news.v.daum.net/v/20200220135653386

댓글 4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스퀘어 정치글 및 코로나19글 전면 금지 & 코로나19 게시판 신설 & 대통방/정치토크방 폐쇄 02.27 32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9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8 16.06.07 539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16.05.21 50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50 15.02.16 228만
공지 RH-O 혈액형의 전혈헌혈 (지정헌혈) 을 구하고 있습니다 595 04.01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9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02723 극장가 일일관객 3만명 무너져..2만5천 또 '역대최저' 18 03.26 2023
1502722 남자가 6년동안 머리길렀던 만화.manhwa 33 03.26 5971
1502721 방탄 제임스코든 레잇레잇쇼에서 새로운 무대함 181 03.26 2.3만
1502720 이 이모티콘이랑 똑같은 셀카 좀 찾아주세여 ㅠㅠㅠㅠㅠ.jpg 12 03.26 4853
1502719 다음 중 가장 읭...? 싶었던 드라마 결말은? 310 03.26 2.5만
1502718 공상과학같은 뉴욕 한가운데의 공중재배농장 15 03.26 3485
1502717 n번방 사태에서 사람들이 의외로 충격받거나 왜 이게 가능하냐고 놀란 점 하나 20 03.26 1만
1502716 무엇이든 물어보살 울음 바다된 사연 11 03.26 5162
1502715 원덬이 보고 너무너무너무 귀여워서 짤까지 직접 쪄온 동자승 다큐.gif 75 03.26 4939
1502714 2020.3.26. 천안함 피격 사건 10주기 32 03.26 1340
1502713 방송사고 낸 강민경...jpg 8 03.26 6615
1502712 샤이니 초록비 mr 제거 버전💧🍃 14 03.26 806
1502711 지구 반대편에서 일어난 지진으로 반도가 섬이 되어버림;;;; 11 03.26 6475
1502710 강아지 엉덩이를 만져 보았다 15 03.26 6013
1502709 데뷔하고 변성기와서 인사할때 목소리가 점점 굵어짐 34 03.26 7054
1502708 마인크래프트 이상과 현실 14 03.26 2816
1502707 갑자기 분위기 시트콤된 새벽 황민현 집에서 홀로 한 브이앱 30 03.26 4920
1502706 씻을까? 하면 스스로 목욕하러 들어가는 강아지 (포메 자진 입수) 14 03.26 2898
1502705 BJ이차함수 구독자3만기념윈드밀 14 03.26 1894
1502704 브로콜리너마저 - 이웃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14 03.26 1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