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40대에 카카오뱅크로 이직, '26주 적금' 히트치다
5,025 28
2019.11.15 08:23
5,025 28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피플]현재혁 카카오뱅크 상품파트 내 수신팀장]


현재혁 카카오뱅크 상품파트 수신팀장/사진=강민석 인턴기자 msphoto94@



현재혁 카카오뱅크 상품파트 내 수신팀장(사진)은 '히트상품' 제조기다. 그가 기획한 '26주 적금'과 '세이프박스'는 금융권의 수많은 적금과 파킹통장 분야에서 대표적 베스트셀러로 꼽힌다. 현 팀장은 26주 적금과 세이프박스 등 금리 혜택은 물론 재미까지 더한 금융상품을 기획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달 열린 '금융의 날' 기념식에서 저축부문 금융위원장 표창을 받았다.

"젊은 친구들이 새로 직장에 들어가서 적금 한번 가입해보자 마음을 먹지만 누구나 그렇듯 친구들도 만나고, 술도 마시고, 놀러도 다니다 보면 적금을 중도에 포기하는 경우가 많아요. 저축은 습관이라고 생각하는데, 이 습관을 기르려면 적금 만기를 경험했을 때의 즐거움을 느껴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현 팀장은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적금 만기의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는 방법이 뭘지 고민했다. 출발은 고정관념을 깨는 것부터였다. 기존 은행권의 적금 만기가 보통 1년(52주) 단위라는 관념부터 버렸다. 적금 만기가 6개월(26주)이라면 사람들의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했다. 돈이 차곡차곡 쌓이는 재미를 느끼도록 하기 위해 월 단위가 아닌 주 단위로 납입하도록 했다.

메이저 시중은행 출신인 현 팀장은 그대로 시중은행에 남아있었으면 26주 적금과 같은 상품을 기획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지금은 많이 바뀌었을 수도 있지만 시중은행들은 규모가 크다 보니 어쩔 수 없이 보수적인 문화가 있고 부서 간 칸막이가 있을 수밖에 없어요. 내 옆에 있는 사람이나 옆 부서의 일을 자기 일이라고 생각하진 않죠. 하지만 카카오뱅크는 수평적인 문화가 있다 보니 자기 일이 아닌데도 자기 일인 것처럼 챙기고 이야기해요. 26주 적금도 여러 직원들과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었기에 탄생한 거죠."




현재혁 카카오뱅크 수신팀장/ 사진=강민석 인턴기자 msphoto94@


물론 시중은행이란 안정적인 직장을 버리고 인터넷전문은행이란 가보지 않은 길을 걷게 되기까지는 많은 고민이 있었다. 가족들은 물론이고 주위 동료들조차 격려보단 우려하는 목소리가 컸다.

"쉽지 않은 선택이었죠. 이른 출근에 반복되는 야근, 잦은 회식까지 비슷하게 돌아가는 일상에 지쳐 있었어요. 마침 인터넷전문은행이 출범한다는 뉴스가 나오고 있었고 카카오뱅크에서 사람을 뽑는다는 공고를 봤죠. 나이가 40을 넘기면서 터닝포인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던 시기였는데 운이 좋았어요. 그때 제 나이가 30대 초반이나 입사 초기였다면 오히려 도전을 못했을 거예요."

그는 카카오뱅크로 옮기면서 결심했던 게 하나 있다. 머리로 생각만 해왔던 상품을 현실로 구현해 내놓는 것이다. 그렇다고 그게 세상을 놀라게 할 만큼 특별한 것은 아니다.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상품을 만드는 게 목표가 아니라 기존 은행권에 있는 상품인데, 이걸 어떻게 재해석 해 내놓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고객들이 불편하게 생각하고 있는 부분이 무엇인지를 찾아내고 그걸 예쁘고 보기 좋게 재가공해 내려고 하는 거죠. 은행권이 평소에 사소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것도 소비자인 고객 입장에선 큰 변화일 수 있으니까요."

박광범 기자 socool@mt.co.kr

댓글 2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18365 오늘자 마마 초간단 요약.jpg 41 12.04 9464
1418364 2019 MAMA 올해의 앨범상, 월드와이드아이콘, 올해의 노래상, 올해의 가수상 수상자 289 12.04 1.9만
1418363 오늘 MAMA 에서 몬스타엑스랑 티키타카 랩하는 동백꽃 필구.twt 19 12.04 1981
1418362 실시간 사재기 저격한 방탄 진 마마 수상소감ㄷㄷㄷ.twt 609 12.04 5.5만
1418361 IZ*ONE (아이즈원) 일본 팬클럽 콘텐츠 갱신/신규 가입 접수 중지 13 12.04 1935
1418360 [2019 MAMA] 몸 부서져라 추는 있지 ITZY 달라달라_ICY 무대 20 12.04 3199
1418359 아이유 노래 중에 라이브 무대 >>> 음원이라고 생각하는 노래 갑 11 12.04 1545
1418358 뭐야 .... 지가 더 시끄러우면서..... 5 12.04 2126
1418357 더쿠에서 본 웬디 단발 망한 후기.jpg 78 12.04 9290
1418356 소름끼치는게뭔줄아냐.. 내가 중글링이엇던 09년때도 박진영아저씨랑 투피엠 오빠들이 콜라보무대를 햇는데 18 12.04 3528
1418355 마마무 4인조가 아니라 3.5인조로 밝혀져 논란... 33 12.04 5653
1418354 수학의 노벨상 필즈상 수상 순위 13 12.04 1298
1418353 14살 푸남은 금요일에 결혼을 한다, 푸남은 운이 좋은 편이다. 41 12.04 2631
1418352 웃으면서 조곤조곤 싸우면 댕댕이는 화목한줄 알까요? 1 12.04 1010
1418351 졸라 간단한 수건으로 곰돌이 만들기.twt 50 12.04 1851
1418350 20대 절반가량이 버는돈 30%이상 저축 16 12.04 2879
1418349 장성규 인스타그램 22 12.04 4876
1418348 "수요집회를 중단하라" 반일종족주의 이우연 맞불 집회 21 12.04 711
1418347 지붕 위를 걸어다니는 새끼 오리 9 12.04 1105
1418346 뒷일은 생각하셨나요?.jpg 28 12.04 28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