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혜택 의혹에 분노한 2030 세대...서울대·고대 학생 23일 “조국 stop” 외치러 촛불집회
990 16
2019.08.22 15:38
990 16


자녀 입시 특혜 등 각종 의혹에 분노한 ‘2030’ 청년층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등을 돌리고 있다. 조 후보자의 사퇴를 요청하는 국민청원에 동의하는 사람이 하룻새 3만명 넘게 늘었고, 서울대·고려대 학생들은 조 후보자를 규탄하는 촛불 집회를 예고하고 나섰다.
서울대 학생들은 지난 21일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했다. 촛불집회를 제안한 학생들은 조 후보자의 딸을 겨냥해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2주 인턴으로 병리학 논문 제1저자가 되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지원하는 장학금을 2학기 연속 혜택을 받고, 의전원 진학을 위해 자퇴하는 것이 정의로운 일인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서울대 학생으로서 조국 교수님이 부끄럽다”며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 뿐 아니라 교수로서 강단에 서는 것도 부적합하다”고 비판했다. 관련 촛불시위는 23일 오후 8시 30분에 서울대 중앙도서관 앞 아크로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부정입학 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고려대의 학생들도 시위를 계획하고 있다. 고려대 학생들은 ‘조국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 과정에 대한 진상규명 촉구’ 집회를 23일 오후 6시 학교 중앙광장에서 열기로 했다. 조 모씨가 의학전문대학원에 다니고 있는 부산대 커뮤니티 ‘마이피누’에는 지난 21일 ‘진짜 촛불들어야 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대한민국 법다루는 법무부장관 오를 사람이 저런 윤리의식을 가지고 가도 된다는 것이냐. 정유라는 안되고 조국은 되냐”라는 댓글이 달렸다.
보수 청년 단체들도 조국 교수의 도덕성을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 21일 오후 10시께 ‘전대협’이라고 소개한 청년 20여 명은 서울대 관악캠퍼스 정문에 나타나 “자랑스러운 조국 교수님의 법무부장관 임명을 가열차게 지지한다!”라는 대자보 수십 여장을 붙였다. 이들은 이날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조국 교수는 사회주의와 자본주의를 두루 섭렵한 융복합 인재”라며 “전대협은 대자보 2만장, 전단지 20만장, 현수막 50장을 살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이 붙인 대자보에는 북한의 홍보문구에서 보이는 서체와 ‘가열차게’ ‘발탁하시었다’ 등 북한식 표현들이 두드러졌다. 언뜻 보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지지하는 단체로 보이지만 대자보에 담긴 내용은 반대였다. “‘2019 부끄러운 동문 1위’에 오르신 조국교수님”, “최순실을 넘어선 조국 교수님의 딸사랑” 등 조 후보자의 행적을 풍자하는 내용들이 대자보에 담겼다. 이 단체는 대자보에서 ‘전대협본부. 서울대학교 지부’라고 자신들을 소개했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은 1987~1993년 활동했던 진보계열 학생운동단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견들이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다. 지난 21일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조 후보자가 사법개혁의 적임자라는 이 청원에는 12만6000여명(오후 3시기준)이 동참했다.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여론도 상당하다.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청원에는 11만 6000여명, ‘조국 범무장관 임명을 철회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에는 4만3000여 명이 찬성의 뜻을 밝혔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9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3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3 15.02.16 33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181 20.05.17 21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47 20.04.30 6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슼은 일기장이 아님. 잡담성 본인 생각 게시물은 제발 다른 게시판에)🔥🚨🔥 1214 18.08.31 29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83868 “방구석 코난, 왜 이리 많아” 한강 사건에 발끈한 경찰 49 05.12 3602
1883867 카카오TV 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X” 캐릭 포스터 8 05.12 1853
1883866 채널A 예능 강철부대 시청률 추이 44 05.12 3444
1883865 노래실력과 춤실력을 두루 갖췄다는 신인 가수 1 05.12 1168
1883864 인간 상수동 (브레이브걸스 유나) 25 05.12 3037
1883863 거지행색 前 남친 "하룻밤만"..비극이 된 재회 63 05.12 6497
1883862 내가 선택한 레시피, 스타벅스 새 프라프치노로 나온다 25 05.12 4025
1883861 썅내, 입막음으로는 더쿠 가볍게 쌈싸먹는곳 53 05.12 6566
1883860 김태희 금지 메뉴 33 05.12 4811
1883859 '니하오!'… 서울 주택 연간 776채, 중국인이 사들였다 33 05.12 1227
1883858 황당한 저출산 대책회의 47 05.12 2669
1883857 일본 힘으로 개화를 꿈꾸다 처참하게 죽은 '삼일천하' 주인공 2 05.12 1529
1883856 4세 딸 손잡고 횡단보도 건너던 어머니 차량에 치여 숨져 760 05.12 4.7만
1883855 안경쓰는 사람들 안경 잃어버렸을때 공감.jpg 52 05.12 3530
1883854 1인 가구가 많은 도시 29 05.12 2475
1883853 [공식입장] 한소희 측 "'아일랜드' 출연? 물망 오른적도 없어…사실무근" 26 05.12 2962
1883852 우주소녀 더 블랙, 오늘 베일 벗는다… "데뷔 D-Day" 3 05.12 351
1883851 의외로 일본에서 안되는 거 32 05.12 4178
1883850 장나라, 가수 컴백..정용화 이어 '대박부동산' OST 가창 (공식) 9 05.12 563
1883849 인천 청라에 대형병원 입점 경쟁 8 05.12 1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