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LG, 미국보다 중국에 승부수 둔다.
1,665 31
2019.06.13 17:48
1,665 31
LG화학, 中업체와 배터리 합작사 설립…지리자동차, 중국 점유율 1위 업체

https://img.theqoo.net/zJjkY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화학이 승부수를 던졌다. 중국 자동차 업체와 배터리 합작 법인 설립을 발표했다. 시점이 미묘하다. 미국 중국 무역전쟁이 최고조다. 각각 각국의 편에 서라고 압박 중이다. 중국에 미래를 걸었다. 중국 내수시장 크기를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LG그룹 전체 의지로도 읽힌다. LG유플러스가 4세대(4G)와 5세대(5G) 이동통신에 화웨이를 쓰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화웨이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문제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구광모 LG회장의 뜻을 반영했다는 평가다.

13일 LG화학은 중국 지리자동차와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 지분율은 50대 50이다. 각각 1034억원을 출자한다. 공장 위치와 볍인 명칭은 추후 확정한다. 연말 착공 예정이다. 2021년까지 전기차 배터리 10기가와트시(GWh) 생산 능력을 갖춘다. 이 배터리는 2022년부터 지리자동차와 지리자동차 자회사가  중국에 출시하는 전기차에 들어간다.

지리자동차는 중국 점유율 1위 업체다. 2020년부터 판매량 90% 전기차 전환이 목표다.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2020년 150만대에서 2025년 580만대로 급증할 전망이다.

그동안 중국은 중국 배터리 업체 보호를 위해 친환경차 보조금을 지급했다. 한국산 배터리가 들어간 차량은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 방식으로 시장을 조정했다. 현대자동차도 중국 판매용 차량엔 한국 업체 배터리를 쓰지 않았다. 보조금 일몰은 2021년 예정이다. 일몰은 미지수다. 중국 배터리 업체 자생력에 달렸다. 보조금을 계속 줘도 안 줘도 한국 업체가 힘들어질 가능성이 높다. 주면 보조금 때문에, 안 주면 경쟁력 때문에 어렵다.

LG화학의 선택은 세계 최대 시장을 놓칠 수 없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또 전 세계 배터리 업체와 자동차 제조사는 배터리 합작사를 만드는 추세다. 안정적 공급과 비용 절감을 위해서다. 남은 유력 자동차 제조사가 몇 개 없었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은 “전 세계 배터리 업체들이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합작법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로컬 1위 완성차 업체인 지리자동차를 파트너로 확보하면서 중국 시장 공략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며 “합작법인을 통해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고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 전기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선택은 다른 최대 시장을 놓칠 수 있다는 우려도 샀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 탓이다. 

미국은 중국과 패권경쟁 중이다. 무역전쟁이 한창이다.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했다. 중국에서 만든 제품은 미국에선 못 파는 것과 다름없다. 추가 인상도 예고했다. 중국 대표 정보통신기술(ICT) 업체 화웨이는 미국 업체와 거래를 금지했다. 미국 기술을 일정부분 이상 사용하는 업체 포함이다. 어길 경우 미국 정부 제재를 받는다. 미국 정부는 이 조치를 다른 국가에도 확대하려 하고 있다.

이미 LG유플러스가 미국의 시야에 들었다. 화웨이 통신장비를 써서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LG유플러스와 화웨이를 지칭하진 않았지만 “5G 보안은 동맹국 통신 보호의 핵심 요소”라며 “신뢰할 수 없는 공급자를 선택하면 장기적 리스크와 비용이 클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LG화학도 타깃이 될 상황이 됐다. LG화학은 배터리뿐 아니라 다양한 사업을 한다. 중국을 얻어도 미국을 잃으면 손해다.

이에 따라 LG그룹 지향점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미국보다 중국에 무게를 싣는 것인지 여부다. LG는 지난해 6월 리더십을 교체했다. 구광모 LG 회장 취임으로 4세 경영을 시작했다. 지난해 12월 정기인사에서 LG화학 대표로 신학수 3M 수석부회장을 영입했다. 외부 인재 영입은 구 회장 시대 달라진 LG의 모습으로 주목을 받았다. LG화학과 지리자동차 합작사 설립 발표가 더 크게 다가오는 이유다. LG유플러스 구설도 사라지지 않았다. LG전자는 2017년부터 최대 매출처가 북미에서 한국으로 바뀌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댓글 3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연이벤트] 엠넷+지니뮤직 주최 2019 『MGMA』 어워즈 초대 티켓이벤트 1877 07.18 4.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3번항목 기차자료 본인 블로그 검색 홍보 금지 등 유의 당부] 5917 16.06.07 41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9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0 15.02.16 18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20 18.08.31 15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23206 다음주에 데뷔하는 그룹 뮤직뱅크 넥스트위크.twt 13 07.19 2201
1323205 나경원 "6월 본회 불발에 자괴감. 근데 7월도 안할 것" 45 07.19 1322
1323204 이번주 일요일 광안리에 에일리 온다 함 5 07.19 1173
1323203 남자들 평균 수명이 짧은 이유 14 07.19 2546
1323202 나랏말싸미 감독 "어디까지 사실, 허구인지 나도 헷갈려" 24 07.19 1788
1323201 리허설하는 이병헌 9 07.19 1584
1323200 엄마가 미인이면 생기는 단점 22 07.19 5192
1323199 와썹맨과 유느님 조우?????????? 4 07.19 665
1323198 프엑 데뷔조 유력한 이름 밝혀짐 26 07.19 2837
1323197 망충한 사자.gif 10 07.19 1226
1323196 먹다남긴 과자 봉지 접는방법 29 07.19 2394
1323195 [단독] 성훈 소속사 대표 "불편 드린 점 죄송, 상습 불법주차는 아냐"(인터뷰) 24 07.19 3357
1323194 레드벨벳으로 보는 한국인이 흥분했을 때 ‘아니’를 사용하는 상황 6 07.19 1248
1323193 "물 30분 잠겨도 통화"…'갤S8', 20명 보트 승객 구했다 380 07.19 2.7만
1323192 CGV, 곤지암(ScreenX 숏버전) + 링 동시상영.jpg 7 07.19 577
1323191 방탄소년단, 글로벌 지속가능 리더 1위...UN지원 SDGs협회 발표 12 07.19 808
1323190 오늘 맛있는녀석들 게스트 32 07.19 3590
1323189 프로듀스48 마지막회 역풍맞는 권은비 20 07.19 5073
1323188 안무 난이도 장난없는 90년대 혼성그룹 25 07.19 2035
1323187 위기의 황교안 '선수 교체설' 솔솔 49 07.19 1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