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불륜 들통나자 되레 역정…'적반하장' 판사 정직 2개월
846 3
2019.12.11 11:01
846 3

3년 넘게 내연 관계 유지…아내와 실랑이도
정직 2개월 징계…"법원 위신 떨어뜨렸다"
음주운전 및 판결문 유출 법관도 각각 징계


[서울=뉴시스] 나운채 기자 = 3년 넘게 다른 여성과 내연 관계를 맺어오고, 이를 의심하는 아내와 실랑이를 벌이다 상처를 입힌 현직 법관에게 대법원이 정직 2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은 지방에서 근무하는 A판사에 대해 지난달 21일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을 내렸다.

A판사는 배우자가 있음에도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다른 여성과 내연 관계를 유지하고, 이를 의심하는 배우자와 실랑이를 벌이던 중 10일간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혔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았다.

아울러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소속 재판부에서 심리 중인 사건의 소송대리인들과 11차례에 걸쳐 골프 모임을 한 점도 징계 대상에 포함됐다. 대법원은 "법관으로서의 품위를 손상하고, 법원의 위신을 떨어뜨렸다"고 사유를 밝혔다.

대법원은 또 음주운전을 한 법관, 판결문을 외부에 유출한 법관에 대해서도 각각 징계 처분을 내렸다.

B판사는 지난 5월 혈중알코올농도 0.163%의 술에 취한 상태에서 경기 수원 한 아파트 앞에서 약 3㎞ 가량 차량을 운전해 징계 대상이 됐다. 대법원은 B판사에 대해 감봉 2개월 징계 처분을 내렸다.

C판사는 지난해 8월 변호사인 배우자의 부탁을 받아 판결문 3건을 검색한 뒤 이를 배우자에게 보내 준 것으로 파악됐다. 대법원은 C판사가 업무상 알게 된 개인정보를 누설하고, 형사사법업무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직무상 알게 된 정보를 누설했다며 견책 처분을 내렸다.

대법원 법관징계위원회는 소속 법원장의 청구 등에 따라 회의를 열고 징계를 결정한다. 법관에 대한 징계 처분은 법관징계법상 정직과 감봉, 견책 세 종류로 규정돼 있다.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작은 아씨들》 시사회 당첨자 발표 68 01.24 5029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하정우x김남길 ‘2020 미스터리의 시작!’ 《클로젯》➖예매권➖ 증정 1391 01.21 2.6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2 16.06.07 51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0 15.02.16 216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9.10.04 1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8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50711 중국 내 우한 폐렴환자 217명 급증…시진핑 "생명 최우선" 지시(종합) 43 01.20 2377
1450710 5년 전 오늘 발매된_ "어느 멋진 날" 2 01.20 568
1450709 20대 중후반 덬들이면 중고딩때 한번쯤 들어본것ㅋㅋ 76 01.20 5381
1450708 자크뮈스 FALL 2020 Men & Women 컬렉션 4 01.20 591
1450707 가짜 견적서로 구청 예산 1억 빼돌린 공무원 2심도 실형 12 01.20 1629
1450706 외로움이 주는 영향에 대하여.jpg 37 01.20 3540
1450705 트위터 애니프사는 거른다.twt 22 01.20 4061
1450704 같은 프라다 옷 입은 한지민, 아이린 234 01.20 4만
1450703 공무원 약점 잡고 빚 탕감 요구한 30대 여성 법정구속 5 01.20 1231
1450702 서울시립대 제2캠퍼스에 1학년생 옮기는건가보네 13 01.20 3621
1450701 피지컬과 의외의 댄스실력에 놀라게 된다는 정세운 온도차 안무영상 29 01.20 1706
1450700 지옥문을 지키는 공포의 삼두견, 케르베로스.jpg 13 01.20 2586
1450699 (펌) 롯데 신격호 前 회장 젊었을 때 사진.jpg 42 01.20 8065
1450698 최연소 데뷔 앨범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던 브리트니 스피어스 신드롬 8 01.20 1065
1450697 담배 필터에도 들어가는 미세플라스틱 섬유, 셀룰로오스 아세테이트 1 01.20 380
1450696 구사랑, BTS 지민 선물 '언박싱' 중 반려묘 학대 논란에 사과[종합] 41 01.20 5873
1450695 엑윽, 윽엑, 엑엑 드립의 시초 42 01.20 4406
1450694 보아 "너의 진실을 이젠 내게 가르쳐줘 지금 운명을 넘어 너와 함께 할 수 있다면 이제부터야 무엇도 두렵지 않아 무언가 우릴 바꾸고 있어" 6 01.20 527
1450693 김숙티비 유투브 라방에서 김숙 모습.jpg 19 01.20 5600
1450692 44년 전 요구르트 용기 '멀쩡'… "플라스틱 분해 얼마나 어려운지" 1 01.20 1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