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스경X이슈] 롯데, FA 포수 영입 안한다…“외국인 포수나 트레이드 모색”
1,331 39
2019.11.13 15:23
1,331 39
https://img.theqoo.net/iXjGj
이지영(왼쪽)과 김태군. 경향DB, NC 다이노스 제공

롯데가 스토브리그에 나온 자유계약선수(FA) 포수들을 영입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FA자격을 얻었던 이지영이 원소속팀인 키움과 13일 3년 총액 18억원(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 옵션 최대 6억원)의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시장에 남은 건 이제 NC가 원소속팀인 김태군 한 명이다.

동시에 롯데가 어떤 태도를 취할지 관심이 모아졌다. 올 시즌 최하위를 기록한 롯데의 최대 약점은 포수였다. 그러나 롯데는 이미 포수 FA 영입에서 발을 뗀 것으로 확인됐다. 롯데 관계자는 “포수 FA 영입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롯데는 강민호(삼성)가 2017시즌을 마치고 FA 계약으로 떠난 후 빈 자리를 채우지 못했다. 나종덕, 안중열 등 기존 포수들도 성장이 더뎠다. 지난해 ‘FA 최대어’인 양의지를 영입한 NC는 5강 진출에 성공한 반면 보강이 없었던 롯데는 같은 문제를 안고 시즌을 마쳤다. 때문에 롯데가 이번 시즌을 마치고 어떤 투자에 나설 지가 관심사 중 하나였다.

일단 롯데는 FA 자격을 선언한 두 명의 선수와 접촉을 했다. 이지영은 물론 김태군과도 만나 계약 조건에 대해 협상을 했다. 롯데 내부적으로 해당 선수를 영입할 수 있는 적정선을 정했다. 선수 측에 제의를 한 뒤 48시간 안에 협상이 되지 않으면 철수하기로 했다. 롯데는 이지영은 물론 김태군과도 계약 조건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협상 테이블에서 물러났다.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서 B·C플랜을 구상해 뒀다. B플랜은 외국인 포수 영입이다.

올 시즌 롯데는 내야수 카를로스 아수아헤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타율 0.252로 부진했다. 6월부터 대체 용병으로 뽑은 윌슨 역시 타율 0.251로 만족스러운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그래서 롯데가 눈을 돌린 포지션은 포수 쪽이다. 앞서 올 시즌 NC가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를 영입했던 사례가 있었지만 크게 성공하지는 못했다. 베탄코트는 타율 0.246으로 부진했고 지난 6월 중순 방출됐다. 롯데는 공격에 대한 비중을 줄인 ‘수비형 포수’를 영입할 계획이다.

C플랜도 구상 중이다. 트레이드로 포수를 영입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20일에는 2차 드래프트도 열린다. ‘포수 매물’이 나올 수도 있다.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댓글 3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724 5-3)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9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29 15.02.16 267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61 05.17 5.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53 04.30 1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7 18.08.31 21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40560 잠시 후 1시 배민 쿠폰 이벤트 운명의주사위(끝 내일 이시간에) 381 08.05 2만
1640559 소유, 신곡 '가라고' 안무 영상 공개…카리스마 '폭발' 3 08.05 484
1640558 [속보] 인권위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 착수 4 08.05 478
1640557 드라마 ‘라이브온’ 황민현-정다빈-노종현, 청춘 라인업…11월 첫방송 20 08.05 890
1640556 고소로 뉴스나온 이후 키움 히어로즈 갤러리 근황 22 08.05 1881
1640555 침착맨이 설명하는 삼국지 도원결의 jpg 37 08.05 1584
1640554 유명 연예인 뒷광고 상황.jpg 51 08.05 5617
1640553 신기한 의외의 여돌 친목 14 08.05 3168
1640552 어느 AV배우의 걱정.jpg 23 08.05 4400
1640551 [IS 인터뷰]'7월 MVP' 허경민 "목표는 1000안타, 멋진 아빠 되고 싶다" 4 08.05 252
1640550 트와이스 팬인 NiziU 미이히 17 08.05 2022
1640549 뒷광고 관련해서 짧고 굵게 본인입장 밝힌 입짧은햇님 ㅋㅋㅋ 522 08.05 5.2만
1640548 딸에게 5천만원 선물받은 아빠.jpg 42 08.05 5334
1640547 테고시유야 카시와기유키 언급내용(자기포함 남자 셋이랑 갔다) 250 08.05 1.9만
1640546 라비X레드벨벳 예리X김우석, 2020년 버전 쿨 '애상' 티저 M/V 공개 12 08.05 1081
1640545 갤럭시 Z 폴드 2 실물.jpg 25 08.05 3379
1640544 2020년 KBO리그는 '로하스 시대'…타격 6개 부문 '선두 질주' 12 08.05 283
1640543 진용진 레전드 (어제 올라온 영상 25 08.05 2010
1640542 kbs 사장실에서 자는 32개월 아가 16 08.05 3932
1640541 천사소녀 네티 실사판 11 08.05 1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