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스경X이슈] 롯데, FA 포수 영입 안한다…“외국인 포수나 트레이드 모색”
1,224 39
2019.11.13 15:23
1,224 39
https://img.theqoo.net/iXjGj
이지영(왼쪽)과 김태군. 경향DB, NC 다이노스 제공

롯데가 스토브리그에 나온 자유계약선수(FA) 포수들을 영입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FA자격을 얻었던 이지영이 원소속팀인 키움과 13일 3년 총액 18억원(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 옵션 최대 6억원)의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시장에 남은 건 이제 NC가 원소속팀인 김태군 한 명이다.

동시에 롯데가 어떤 태도를 취할지 관심이 모아졌다. 올 시즌 최하위를 기록한 롯데의 최대 약점은 포수였다. 그러나 롯데는 이미 포수 FA 영입에서 발을 뗀 것으로 확인됐다. 롯데 관계자는 “포수 FA 영입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롯데는 강민호(삼성)가 2017시즌을 마치고 FA 계약으로 떠난 후 빈 자리를 채우지 못했다. 나종덕, 안중열 등 기존 포수들도 성장이 더뎠다. 지난해 ‘FA 최대어’인 양의지를 영입한 NC는 5강 진출에 성공한 반면 보강이 없었던 롯데는 같은 문제를 안고 시즌을 마쳤다. 때문에 롯데가 이번 시즌을 마치고 어떤 투자에 나설 지가 관심사 중 하나였다.

일단 롯데는 FA 자격을 선언한 두 명의 선수와 접촉을 했다. 이지영은 물론 김태군과도 만나 계약 조건에 대해 협상을 했다. 롯데 내부적으로 해당 선수를 영입할 수 있는 적정선을 정했다. 선수 측에 제의를 한 뒤 48시간 안에 협상이 되지 않으면 철수하기로 했다. 롯데는 이지영은 물론 김태군과도 계약 조건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협상 테이블에서 물러났다.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서 B·C플랜을 구상해 뒀다. B플랜은 외국인 포수 영입이다.

올 시즌 롯데는 내야수 카를로스 아수아헤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타율 0.252로 부진했다. 6월부터 대체 용병으로 뽑은 윌슨 역시 타율 0.251로 만족스러운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그래서 롯데가 눈을 돌린 포지션은 포수 쪽이다. 앞서 올 시즌 NC가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를 영입했던 사례가 있었지만 크게 성공하지는 못했다. 베탄코트는 타율 0.246으로 부진했고 지난 6월 중순 방출됐다. 롯데는 공격에 대한 비중을 줄인 ‘수비형 포수’를 영입할 계획이다.

C플랜도 구상 중이다. 트레이드로 포수를 영입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20일에는 2차 드래프트도 열린다. ‘포수 매물’이 나올 수도 있다.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댓글 3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2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6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23106 '원조 돌직구' 오승환 가세, 2020시즌 강속구 클로저들의 대향연 1 12.09 315
1423105 딸 성폭행 정치경력에 도움 안된다며 입 다물라고 한 호크 전 호주 총리 12 12.09 2776
1423104 날개없는 선풍기, 공기중 감염 위험 높여…수 천 대 폐기 12 12.09 1837
1423103 초등생 야구교실서 '묻지마 흉기 난동'…무술 10단 코치가 발차기로 제압 20 12.09 2390
1423102 "키 작지, 못생겼지, 혀 짧지... 배우 맞냐고 욕 엄청 먹었어요" 5 12.09 6447
1423101 ‘無서류’라더니…KB 알뜰폰 리브엠, 해지도 까다롭다 1 12.09 691
1423100 성형하고 울었다.jpg 23 12.09 6936
1423099 제외킹 이번주 버거킹 행사 JPG 34 12.09 3626
1423098 VAV, 13일 특별 시상식 '2019 VAV 어워즈' 개최…팬들과 연말 장식 2 12.09 519
1423097 美한살배기, 마약 '과다복용'으로 숨져.. 어떻게 된 일? 7 12.09 2044
1423096 '라떼는 이 신발"..'컨버스'부터 '발렌시아가'까지 12 12.09 2555
1423095 올림픽 예선을 앞둔 여자배구 현재 순위 6 12.09 838
1423094 [TF현장] '발등에 불' 유니클로 또 할인 공세 "이번이 몇 번째야?" 49 12.09 2511
1423093 이거 은근히 안 지켜주는 사람 많음.jpg 11 12.09 4459
1423092 사람들이 잘모르는것 같은 이민호 작품 70 12.09 5278
1423091 서브웨이 갔더니 야채 안먹는거 있냐고 해서 나는 이렇게 말했지 38 12.09 9681
1423090 네이처, '웁시' 마지막 음방 인증샷 공개…후속곡 '빙빙'으로 활동 시작 2 12.09 472
1423089 [다시보는 화제작] 구해줘 EP.1~16 (서예지,옥택연,우도환) /몰아보기/정주행/꿀잼 17 12.09 637
1423088 사재기 오명 벗은 첫 가수 80 12.09 9545
1423087 이때싶 올리는 서예지 스페인어 실력 18 12.09 3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