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정보 졸렬하다라는 말이 다시 사용된 이유
5,389 31
2019.05.16 10:08
5,389 31
어원: 졸렬 (한자 拙劣) + 하다

1. 사람이 하는 짓이나 태도가 천하여 떳떳하지 못하고 어색하다.

예) 너는 매사에 졸렬한 짓만 골라서 하고 있니?






이 졸렬하다는 사실 사어가 된 수준으로 2000년대까지만 해도 대부분 사용하지 않는 뜻이였다. 고급 문학에서나 사용하던 뜻.

하지만 이를 부활시킨 곳은 야구.



2009년. 타격왕 경쟁이 불을 뿜던 시절. 1위 박용택과 2위 홍성흔은 할푼이 같은, 리 단위로 타격왕 경쟁 중이였다. 안타 한 두개와 아웃 한 두개로 타격왕이 달라질 수 있는 상황.

거기에 하필 두 선수가 소속된 엘지와 롯데의 경기.

홍성흔은 당연히 경기에 출장했지만 이 상황에서 3할 7푼 2리를 치던 박용택은 자청해서 경기에 나서지 않는다. 박용택은 출장하지 않아 타율을 3할 7푼 2리로 시즌을 마무리 짓지만, 홍성흔이 3안타 경기를 치루면 타격왕은 홍성흔의 것. 모두가 홍성흔의 타석을 지켜봤지만...








이때 LG는 홍성흔에게 4연속 고의사구라는 희대의 만행을 저지르며 박용택의 타격왕을 지켜준다.



https://img.theqoo.net/rOsSM

이 와중에 어떻게든 공을 보는 홍성흔과 덕아웃에서 이를 지켜보며 웃는 박용택.




끝까지 최선을 다한 홍성흔과, 타격왕을 지키기 위해 경기에 결장한 박용택이 비교되고, LG의 고의사구가 계속되자 야구팬과 기자들이 빡치기 시작하는데



https://img.theqoo.net/jTwCU

SBS가 졸렬한 타율관리라며 공중파에서 극딜을 하고, 여기서 쓰인 졸렬한 이라는 단어가 어감이 적절해서 박용택은 졸렬택으로, LG는 졸렬쥐라 불리게 되었다.


이 타격왕 추태는 당시 유행하던 웹툰에서도 언급되는데 LG팬인 최훈은 별다른 언급이 없었지만 이말년은 똥칠한 타율왕 이라며 극딜을 했다고.



그 뒤 졸렬하다라는 말은 재발굴되었고 인터넷 유행어 수준으로 다시금 사용되었으며 현재에도 많이 쓰이게 되었으니 한 팀의 추잡했던 행동 하나가 단어의 재발견을 가져온 것이였다.



그 후 박용택은 자신의 과오를 사과했고, 이후에 다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만 이 날 보여준 모습은 그의 야구 인생 최악의 날이라고 스스로 회고했다.
댓글 3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345 08.16 1.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2 16.06.07 43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3047 장담하건대 수트핏으로 유명한 외국배우 탑2 59 08.15 3115
1353046 면접헤어 만드는 영상 중에 내가 제일 도움 많이 받았던 영상 431 08.15 1.3만
1353045 10호 태풍 크로사 경로.gif 12 08.15 5866
1353044 무묭이가 사랑했던 나홀로연애중 15 08.15 1870
1353043 Q: 만나보고 싶은 사람, 그리고 그에게 첫번째로 물어보고 싶은 게 있다면요? A: 좀 웃긴가요? 하느님. 95 08.15 5502
1353042 펌)홍콩 공항에서 시위를 본 일본인 인터뷰 69 08.15 5222
1353041 도대체 어디가 어리버리 하다는거죠? ㅜ^ㅜ 49 08.15 4053
1353040 영화관 자주 안가는 무묭이 브이로그 보다가 놀라버린것.jpg 65 08.15 7251
1353039 한국 아이돌 애국심에 발작하는 감정적인 일본인들 36 08.15 7302
1353038 다음 엔딩씬 장면들만 보고 덬들이 맞출 수 있는 영화제목 갯수는? 63 08.15 1976
1353037 제목이 815인 아이돌 노래 8 08.15 1749
1353036 컨셉 설정은 독특했지만 전체적으로 아쉬웠던 영화들.jpg 37 08.15 4166
1353035 우리나라에서 비만 비율이 가장 높은 동네 53 08.15 8457
1353034 네이버 앱에서 "대한민국 만세"를 음성검색 하면 참여자 10만마다 독립유공자 후손분들께 100만원 후원 25 08.15 1579
1353033 플레디스 연습생 허윤진 최근 172 08.15 2.4만
1353032 유독 한국인에게 사랑받은 외국영화들.jpg 53 08.15 4172
1353031 광복절이라 올려보는 무한도전x힙합x역사 콜라보 위대한유산 무대 모음 24 08.15 917
1353030 베이비돌 팅커벨...첫출시 당시 대참사... 16 08.15 5803
1353029 배우 염정아한테 처음 반했던 영화 28 08.15 5857
1353028 신랑측 내빈 입장해주세요.gif 46 08.15 7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