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카라, 故구하라 마지막 가는 길 눈물로 지켰다[종합]
15,936 39
2019.11.27 16:39
15,936 39
https://img.theqoo.net/tlurP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카라 멤버들이 고(故) 구하라 가는 길을 눈물로 지켰다.

카라 박규리, 한승연, 강지영, 니콜, 허영지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구하라의 마지막 길을 지키며 아픔을 함께 했다.

구하라는 지난 24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직전까지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친 만큼 구하라와 작별은 더욱 허망했다. 카라 멤버들은 구하라의 비보에 큰 충격을 받았다. 최근까지도 구하라, 한승연이 따로 만나는 등 시간이 날 때마다 만나 기쁨과 슬픔을 나눠왔기에 구하라의 갑작스러운 비보가 더욱 애통했다.

카라 멤버들은 비보를 듣자마자 빈소로 달려왔다. 박규리, 한승연, 허영지는 물론, 일본에서 활동하다 잠시 한국에 체류 중이던 강지영까지 모두 모였다. 멤버들은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취소하고 깊은 슬픔 속에 빈소를 지켰다. 또한 27일 오전에 거행된 발인까지 함께 하며 눈물로 사랑했던 멤버 구하라를 떠나보냈다는 후문이다.


https://img.theqoo.net/KYuRg



구하라는 지난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불과 28세의 어린 나이로 세상을 떠났기에 연예계는 더 큰 슬픔에 빠졌다. 엑소와 AOA가 신곡 홍보 행사를 취소했고,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역시 제작발표회 행사를 취소했다. 크러쉬는 새 앨범 발매를 연기하는 등 연예계가 행사를 취소, 연기하며 아픔을 함께 했다.

안타까운 비보에 국내외의 추모도 이어졌다. 최근까지 구하라가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일본 연예계의 충격도 컸다. 유족들은 팬들을 위해 서울성모병원에 별도의 빈소를 차렸고, 많은 팬들이 빈소를 찾아 구하라가 편안히 잠들기를 빌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 3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55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7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11 15.02.16 34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319 20.05.17 23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77 20.04.30 7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잡담성 글 주의********바이럴몰이 금지*******)🔥🚨🔥 1214 18.08.31 30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32305 가위를 샀는데 가위가 없어서 가위를 뜯지못함 16:50 0
1932304 백종원표 밥도둑 볶음고추장 레시피.ytb 16:49 52
1932303 이과가 문과 웃기는 법 8 16:48 197
1932302 조선일보, 25살 靑 비서관에 룸살롱 은어 사용 논란 32 16:46 1230
1932301 lg트윈스 가 우승시 故구본무 lg회장이 내걸었던 우승선물 ㄷㄷㄷ 4 16:45 537
1932300 [kbo] 10승 앞둔 원태인·뷰캐넌 "35년 만에 삼성 15승 듀오" 예약 3 16:45 92
1932299 외국인 남편이 한국어능력시험(TOPIK, 토픽) 6급 딴 후 장단점.jpg 8 16:45 815
1932298 손정민씨 유족 '친구 A씨 고소했지만'…법조계 "무리수" 4 16:45 566
1932297 ❓❓흥국생명의 쌍둥이 선수등록에 대한 다른 구단들의 반응은 어떨까❓❓ 6 16:44 496
1932296 [나혼자산다 선공개] 허훈의 소갈비 혼밥♨ 농구 MVP는 먹방도 MVP?! 1 16:44 219
1932295 세상에서 가장 슬픈 갤러리.jpg 16:44 462
1932294 김수찬 새 글 올라옴 ㄷㄷㄷㄷ (소속사 입장문 재반박) 34 16:43 1891
1932293 컬링연맹 "김경두 일가, 재심에서도 영구 제명 확정" 2 16:43 235
1932292 한국의 닥터 스트레인지.gif 4 16:41 711
1932291 김종국 유튜브에 합방 제의한 하하 18 16:40 1506
1932290 공식카페에 글 올린 김수찬(소속사와 정산관련 분쟁중) 30 16:40 1165
1932289 요즘 자식의 결혼/출산을 반드시 소망하는 부모들 중 많은 비율의 이유 (조건:외동) 55 16:38 2153
1932288 [신서유기 스페셜 스프링 캠프] 족구왕이 되는 그날까지 오늘도 삐걱..! 2 16:37 164
1932287 브라질리언 왁싱 광고.jpg 25 16:36 2309
1932286 또 하나의 흑역사 적립한 에어헤드 해리 ❤ 메건 부부 41 16:35 2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