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카라, 故구하라 마지막 가는 길 눈물로 지켰다[종합]
16,867 39
2019.11.27 16:39
16,867 39
https://img.theqoo.net/tlurP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카라 멤버들이 고(故) 구하라 가는 길을 눈물로 지켰다.

카라 박규리, 한승연, 강지영, 니콜, 허영지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구하라의 마지막 길을 지키며 아픔을 함께 했다.

구하라는 지난 24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직전까지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친 만큼 구하라와 작별은 더욱 허망했다. 카라 멤버들은 구하라의 비보에 큰 충격을 받았다. 최근까지도 구하라, 한승연이 따로 만나는 등 시간이 날 때마다 만나 기쁨과 슬픔을 나눠왔기에 구하라의 갑작스러운 비보가 더욱 애통했다.

카라 멤버들은 비보를 듣자마자 빈소로 달려왔다. 박규리, 한승연, 허영지는 물론, 일본에서 활동하다 잠시 한국에 체류 중이던 강지영까지 모두 모였다. 멤버들은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취소하고 깊은 슬픔 속에 빈소를 지켰다. 또한 27일 오전에 거행된 발인까지 함께 하며 눈물로 사랑했던 멤버 구하라를 떠나보냈다는 후문이다.


https://img.theqoo.net/KYuRg



구하라는 지난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불과 28세의 어린 나이로 세상을 떠났기에 연예계는 더 큰 슬픔에 빠졌다. 엑소와 AOA가 신곡 홍보 행사를 취소했고,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역시 제작발표회 행사를 취소했다. 크러쉬는 새 앨범 발매를 연기하는 등 연예계가 행사를 취소, 연기하며 아픔을 함께 했다.

안타까운 비보에 국내외의 추모도 이어졌다. 최근까지 구하라가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일본 연예계의 충격도 컸다. 유족들은 팬들을 위해 서울성모병원에 별도의 빈소를 차렸고, 많은 팬들이 빈소를 찾아 구하라가 편안히 잠들기를 빌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 3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29만
전체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2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6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8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9 15.02.16 442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93 21.08.23 49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27 20.05.17 4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83 20.04.30 103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8 18.08.31 39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185642 "합의 없는 성관계는 모두 강간" 스페인 의회 법안 통과 5 15:49 108
2185641 엄마·동생 돌보며 월 130만 원 번 30대.. "생계사유로 입영 취소" 2 15:48 331
2185640 비비지 퀸덤 이거 같음...twt 2 15:47 414
2185639 얼굴로만 싸우는 두 강아지 (귀여움 주의) 6 15:46 359
2185638 의외로 방송에 자주 나오는 태연 노래 4 15:46 266
2185637 삼성家 7000억 기부한 중앙감염병병원, 美공병단 부지에 설립 4 15:43 385
2185636 감동과 웃음이 가득했던 하이라이트 콘서트 카드섹션 이벤트💡 15:42 149
2185635 안무가가 추는 보아 The Greatest 안무 5 15:41 245
2185634 "인플레가 이렇게 무섭습니다"..'3000원숍'으로 바뀌는 日다이소 7 15:39 1085
2185633 오은영 박사 “자주 욱하고 있다면 자존감 낮은 것” 30 15:39 1558
2185632 독한년, 미친년, 또라이 빌런으로 돌아오는 서현진 20 15:38 1391
2185631 여성향 야한 만화와 남성향 야한 만화의 차이점.jpg 43 15:36 2682
2185630 세븐틴 정규4집 초동 첫날 54만돌파(15:30) 12 15:35 570
2185629 디스커버리채널 예능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 제작발표회 노홍철 2 15:34 235
2185628 이동진 평론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신작 '브로커' 추천한다 12 15:34 1167
2185627 [단독]바이든 만나는 방탄소년단, 29일 미국행 14 15:32 912
2185626 리전드필름(뮤비제작사) 피셜 찐 광기라는 이번 세븐틴 신곡 뮤비 장면 5 15:31 692
2185625 우리나라에서 베이비 박스에 놓여진 아이가 유괴된 일이 있는지 22 15:31 2715
2185624 [연애의참견] 언니오빠들 지금 고백하는건 너무 빠를까요? 뭐라고 톡을 보내야 제 고백을 받아줄까요 11 15:30 810
2185623 MZ 근로자 절반 “1년 안에 이직할 것”…올해도 대규모 퇴직 이어진다 3 15:27 7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