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인간관계에서 무서운 사람 특징.txt
20,086 33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88384873
2019.01.23 22:04
20,086 337
주변에 보면..싸움 싫어하고 양보하는 성격의 사람들이 있을텐데..

이 사람들은 자기만의 "선"이 정해져있음..

근데 다른 사람들이 이 사람의 선을 넘으면 그 사람은 화를 내거나 싸우는게 아니라 아예 인간 관계 자체를 버려버림..

이걸 잘 모르고 그 사람을 그냥 일반인 밀당 대하듯이 생각해서 건드리면 진짜 큰일남

즉 일반적인 사람에게는 이 정도로 대하면 기싸움의 시작이라고 생각이 되겠지만..

위에서 말한 부류의 사람들에겐 그 선을 넘어가면 관계가 끝이 나버림..

즉 스트레스 상황 자체를 회피하기 위한 합리적 전략임..

보통 사람 같으면 기싸움하면서 자기 몫을 찾는데, 그게 잘 안 되는 사람들은 평소에는 양보 좀 많이 하다가 일정 선을 넘으면 아예 끊어버림..

관계가 끊겨서 자기가 손해 보더라도, 그로 인한 스트레스가 더 크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냥 가차없이 끊어버림..

한 사람 때문에 그쪽 인간들 전체를 다 끊어버리는 일도 흔함..

끊어져도 상관 없다고 생각하면 이런 사람들은 막 갖고 놀다가 버림 되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일정 선 이상은 안 건드리는게 좋음.

이런 사람들은 그냥 보통 선만 지켜줘도 지속적으로 이득을 보는 관계임..

이렇게 수세적인 전략을 취하는 애들이라고 함부로 건들면 큰일나는게, 계속 밀다보면 어느샌가 사회적으로 용납되는 선을 넘어가게 되고..

정신차리고 보면 인생이 큰일날수도 있음..

보통 한국의 문화가 워낙에 '선'이 딱 정해져 있지 않아서 그걸 넘나들며 줄타기 해야하는 경우가 많은데, 위와 같은 유형의 인간은 내가 선에 근접해도 반응이 없기 때문에 감을 잡기가 참어려움..

다만 이런 사람들의 선은 보통의 사람들보다 뒤쪽에 그어져 있는데, 그걸 건드린다는건 객관적으로 봤을때 건드린 사람이 문제임..

그걸 본인이 못 느낀다는건 일반적인 사회통념이나 도덕규범을 기준으로 행동하지 않고, 상대 반응을 보고 그걸 기준으로 행동하기 때문..

결국,.기준을 가지고 사는 사람과 반응을 보고 사는 사람은 서로 이해를 잘 못함..

--------------------------------------
나덬이 좀 이런 경향이 있는데
난 이해안가는게 애초에 사람이랑 관계맺으면서 선넘는 짓을 왜하는거야?
솔직히 성인이 되면 서로 최소한의 예의만 지켜도 선넘을 일 별로 없지않나
난 저 선을 꼭 아슬아슬하게 넘어가려하는 인간들이 더 이해안감
댓글 33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21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7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2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9 16.06.07 324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15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62 15.02.16 155만
공지 ✨❤️⭐✋✨❤️⭐✊ 싸이가 본인 인스타에 더쿠 올림 1290 02.22 4.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10 18.08.31 12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70971 [단독] 넉살, 피오 이어 '놀라운 토요일' 고정 합류 197 13:32 1만
70970 북미 잡는 '블핑'·BTS 대항마 '트레저13'…주목받는 YG 355 13:28 8978
70969 미세먼지 쓰나미 옴 203 12:56 1.6만
70968 윤지성 워너원 끝나고 샵 헤어 메이크업 변화 363 12:50 2.1만
70967 어제자 밀라노 패션위크 MSGM쇼에 간 한혜진 482 12:38 1.8만
70966 이명희,조현아 악다구니 교차 편집 영상 121 12:34 4690
70965 핫게에 올라간 넘나 어려운 힙합스윀의 기준 뒷이야기 ㅋㅋㅋㅋㅋ 166 12:28 9235
70964 [사투리에 관해] 사투리 알못과 지방 현지러의 차이 144 12:15 6049
70963 삼성보다 잘나온 화웨이 폴더블폰 322 11:54 1.7만
70962 다음주 나혼자 산다 204 11:40 1.6만
70961 아이폰 덬들 일본교통카드 폰에 넣을 수 있는거 암 ?? ㅋㅋ 411 11:21 1.6만
70960 넘나 어려운 힙합 스웩의 기준 ;;; 333 10:58 1.6만
70959 얼빠덕 넷플릭스 후기 494 10:06 2.1만
70958 "아이가 사고 칠까봐" 10대 아들 정관수술시키는 부모들 261 09:13 2.2만
70957 커피프렌즈에 나와 조용히 기부하고 간 강다니엘 268 07:32 2만
70956 개소름인 한 여시회원의 댓글 221 06:09 2.7만
70955 알고 들으면 더 흥미로운 방탄소년단의 노래들 474 05:51 1만
70954 악이 낭만적이고 다양한건 상상속일때나 성립된다 310 03:17 1.5만
70953 커피 프렌즈 오늘 방송 매출.jpg 336 02:45 2.5만
70952 내가 고양이라면 어느 주인한테 입양가고 싶을까? 220 02:35 1.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