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인간관계에서 무서운 사람 특징.txt
21,044 33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88384873
2019.01.23 22:04
21,044 337
주변에 보면..싸움 싫어하고 양보하는 성격의 사람들이 있을텐데..

이 사람들은 자기만의 "선"이 정해져있음..

근데 다른 사람들이 이 사람의 선을 넘으면 그 사람은 화를 내거나 싸우는게 아니라 아예 인간 관계 자체를 버려버림..

이걸 잘 모르고 그 사람을 그냥 일반인 밀당 대하듯이 생각해서 건드리면 진짜 큰일남

즉 일반적인 사람에게는 이 정도로 대하면 기싸움의 시작이라고 생각이 되겠지만..

위에서 말한 부류의 사람들에겐 그 선을 넘어가면 관계가 끝이 나버림..

즉 스트레스 상황 자체를 회피하기 위한 합리적 전략임..

보통 사람 같으면 기싸움하면서 자기 몫을 찾는데, 그게 잘 안 되는 사람들은 평소에는 양보 좀 많이 하다가 일정 선을 넘으면 아예 끊어버림..

관계가 끊겨서 자기가 손해 보더라도, 그로 인한 스트레스가 더 크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냥 가차없이 끊어버림..

한 사람 때문에 그쪽 인간들 전체를 다 끊어버리는 일도 흔함..

끊어져도 상관 없다고 생각하면 이런 사람들은 막 갖고 놀다가 버림 되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일정 선 이상은 안 건드리는게 좋음.

이런 사람들은 그냥 보통 선만 지켜줘도 지속적으로 이득을 보는 관계임..

이렇게 수세적인 전략을 취하는 애들이라고 함부로 건들면 큰일나는게, 계속 밀다보면 어느샌가 사회적으로 용납되는 선을 넘어가게 되고..

정신차리고 보면 인생이 큰일날수도 있음..

보통 한국의 문화가 워낙에 '선'이 딱 정해져 있지 않아서 그걸 넘나들며 줄타기 해야하는 경우가 많은데, 위와 같은 유형의 인간은 내가 선에 근접해도 반응이 없기 때문에 감을 잡기가 참어려움..

다만 이런 사람들의 선은 보통의 사람들보다 뒤쪽에 그어져 있는데, 그걸 건드린다는건 객관적으로 봤을때 건드린 사람이 문제임..

그걸 본인이 못 느낀다는건 일반적인 사회통념이나 도덕규범을 기준으로 행동하지 않고, 상대 반응을 보고 그걸 기준으로 행동하기 때문..

결국,.기준을 가지고 사는 사람과 반응을 보고 사는 사람은 서로 이해를 잘 못함..

--------------------------------------
나덬이 좀 이런 경향이 있는데
난 이해안가는게 애초에 사람이랑 관계맺으면서 선넘는 짓을 왜하는거야?
솔직히 성인이 되면 서로 최소한의 예의만 지켜도 선넘을 일 별로 없지않나
난 저 선을 꼭 아슬아슬하게 넘어가려하는 인간들이 더 이해안감
댓글 33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모바일 이용자들한테 뜨고있는 바이러스 낚시 백신어플 유도 설치 or 타사이트 납치 광고 유의 안내 335 16.07.05 1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04 16.06.07 454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6673 갤럭시로 찍은 똥강아지들 10 21:48 511
1386672 보아 (BoA) - 七色の明日~brand new beat~ (일곱 빛깔의 내일) (2006) 6 21:48 54
1386671 샤이니가 무대 나올때 마주하는 야광봉 전부 켜진 상태의 발광력 9 21:48 429
1386670 덬들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쓸때 웃으면서 씀? 아니면 그냥 무표정으로 씀? 16 21:47 291
1386669 쥬얼리 씨야 sg워너비(채동하) 마지막무대 ㅠㅠ (눈물주의) 3 21:47 125
1386668 무묭이들이 좋아하는 밤 분위기를 골라보자! 12 21:47 155
1386667 펀치라인 지리는 황제성의 이용진 디스랩.youtube 2 21:46 134
1386666 헉! 어떡해? 저거 국보야? 국보였어?? 15 21:45 803
1386665 ‘미우새’ 이상윤 “상견례 프리패스상? 딸들이 날 좋아할까 고민” 33 21:44 985
1386664 원덬이 유퀴즈 보는 이유 중 하나...jpg 35 21:41 1787
1386663 외국어로 노래 부르는 태민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영어) 13 21:40 208
1386662 휴가랑 추석 어떻게 보냈는지 팬들한테 썰 풀러 온 방탄 진 (스압) 13 21:39 774
1386661 처음 써보는 틱톡 효과에 개놀람 13 21:39 1108
1386660 홍콩시위 15주째 지속, 시위대·경찰 또 충돌…배우 김의성 등장 '눈길' 18 21:39 773
1386659 몸치 박자치(....) 이상윤이 처음으로 춤추면서 설레임을 느껴봤다는 댄스스포츠 무대.tvcast 5 21:35 564
1386658 19년 씨야의 사랑의 인사(이보람, 남규리).ytb 16 21:35 347
1386657 “밥상머리 교육이 안돼서”…분당 한 고교, 교무실 출입시 신고 논란 41 21:35 1183
1386656 단발병 퇴치용 짤 13 21:34 1297
1386655 임신한강아지 엑스레이사진 53 21:34 3297
1386654 팬들 응원법듣고도 안 웃는 가수.twt 33 21:34 2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