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中 남성, 변비 고쳐보겠다고 20cm 길이 장어 산 채로 항문에 쑥
49,881 372
2021.07.31 01:40
49,881 372
https://img.theqoo.net/EzFMd

변비 치료에 민간요법을 동원한 중국 남성이 죽다 살아났다. 27일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장쑤성 싱화시의 한 남성이 변비를 없애려고 살아있는 장어를 배 속에 넣었다가 목숨을 잃을 뻔했다고 보도했다.

20일 복통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실려 온 환자를 본 의료진은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배 속에 살아있는 장어 한 마리가 꿈틀거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평소 극심한 만성변비에 시달리던 환자는 장어가 변비에 도움이 된다는 민간요법을 듣고 20㎝ 길이 장어를 산 채로 항문에 집어넣었다. 삽입 직후 배가 찢어지는 듯한 고통에 시달렸지만 “부끄러워서 진료를 못 받겠다”고 버티다 결국 병원으로 향했다.

의료진은 “항문을 통해 복막 뒤쪽 직장과 결장까지 들어간 장어가 장기를 물고 복부로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배 속에 아직 살아있는 장어를 긴급 수술로 제거했지만, 하마터면 큰일이 날 뻔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장어가 변비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얘기는 과학적 근거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장어로 인해 대장 박테리아가 복강까지 도달하면 적혈구가 파괴되어 헤모글로빈이 혈구 밖으로 나오는 용혈이 일어나 최악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https://img.theqoo.net/MxWBj

하지만 중국에서는 아직도 비슷한 사고가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6월 광둥성의 한 남성도 40㎝ 길이 거대 장어를 배 속에 넣었다가 죽을 고비를 넘겼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50대 남성은 일주일간 복통을 앓다 결국 병원을 찾았다. 보도에 따르면 그 역시 장어가 변비에 도움이 된다는 민간요법을 믿고 항문을 통해 장어를 배 속에 집어넣었다.

수술 당시 장어는 이미 죽어 있었으나, 환자는 세균 감염이 심각한 상태였다. 위장 등 복부에는 오염물질이 가득 차 있었으며, 대장에는 장어가 움직이고 깨물면서 생긴 구멍도 나 있었다. 그래도 다행히 수술 후 경과가 좋아 장어를 제거한 지 3일 만에 환자는 퇴원했다.

같은 해 1월에는 변비를 고쳐보겠다고 장어 두 마리를 꿀꺽 삼킨 남성이 수술을 받고 목숨을 건졌다. 그가 삼킨 장어 중 한 마리는 몸 밖으로 꺼낼 때까지도 살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https://news.v.daum.net/v/20210730173608041?f=m
댓글 37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14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0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6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69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24 08.23 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482 20.05.17 28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4 20.04.30 88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2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693 새로 산 노트북에 다른 사람 사진이?…쿠팡·애플은 “이유 몰라” 320 09.24 3.4만
13692 '오징어게임'에 번호 노출로 전화 폭주…제작사 "100만 원 보상하겠다" 941 09.24 5.1만
13691 [단독] '만나서 결제' 악용한 배달기사들‥"카드 복제해 판매" 377 09.24 3.6만
13690 [단독] 차은우, 최치훈 삼성물산 의장 소유 청담동 펜트하우스 49억에 매입 777 09.24 7만
13689 "펜션들 지금 난리 났다"…영수증 미발행·카드거부 신고 쇄도 363 09.24 5.8만
13688 [단독]김정현, 새 소속사 찾았다… "김태희와 한솥밥" 163 09.24 2만
13687 [단독]정규 편성 '꼬꼬무' 장항준 하차→장현성 새 MC 합류 444 09.24 4.3만
13686 [단독]40대 가장 무차별 폭행 만취녀..문자로 "나도 충격, 죄송" 176 09.24 1.7만
13685 임대차3법 수정 보완 예고 ㄷㄷㄷ 536 09.24 3.2만
13684 NCT 127, 정규 3집 일주일 만에 215만장 돌파..자체 최고 기록→더블 밀리언셀러 등극[공식] 409 09.24 1.3만
13683 [단독]김고은, '유미' 흥행 잇는다… '작은 아씨들' 주인공 307 09.24 3.8만
13682 교통사고 현장 그냥 지나치지 못한 의사…2차 사고에 참변 437 09.24 3만
13681 [단독] 韓, IMF 최대 개도국 채무탕감 참여…테러방지국 제외된 수단 돕는다 113 09.24 4592
13680 휴대전화 반납하면 할인해 준다더니‥"삭제 사진 복원해 유출" 856 09.23 6.2만
13679 [단독] "탈북민 무시 심해 못 살아" 통일대교 통해 월북 시도 401 09.23 3.6만
13678 "말 이해 못해 불편" 귀화 계산원 불만 고객..사장 "다른 곳 가라" 510 09.23 3.7만
13677 김구라, 김연경에 반말·삿대질? '라디오스타' 시청자 항의 폭주 678 09.23 6.4만
13676 [단독]"10년 쓴 내 번호 '오징어게임'에..밤낮 전화와" 고통 호소 1238 09.23 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