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불법이라서 하면 안 되는데 안 지키는 사람 존~~나 많은 거.JPG
72,969 709
2021.09.25 11:57
72,969 709

★ 자전거는 도로교통법상 자동차로 규정되어 있음 ★

euUTA.png


1. 인도에서 자전거 타고 다니면 안 됨! 

어길시 범칙금 3만원

eEahc.png

mjUZx

kyNSd


만약 사람과 부딪혀 사고가 나면, 차 대 사람 사고로, 형사상 가해자가 되며, 차로 인도를 운행했기 때문에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11대 중과실인 ‘보도침범죄’로 형사처벌대상이 된다. 


11대 중과실사고는 사망사고, 뺑소니사고와 더불어 처벌 특례가 적용되지 않는 운전자의 중대한 과실에 의한 사고로, 이 경우에는 공소권을 인정해 보험여부와 관계없이 형사입건 대상이 된다. 





2) 자전거 타고 횡단보도 건너면 안 됨! 

자전거에서 내린 후 자전거를 끌고 보행해야 함! 

어길시 범칙금 3만원

ZzpDr.png

gefgr
xwZmD

aldAO.jpg

지난 5월 경주에서는 한 학생이 자전거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다 차량과 부딪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학생은 도로교통법 11대 중과실인 중앙선침범죄가 적용돼 형사상 가해자가 됐고, 민사상 보상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 

경주경찰서 교통조사계 수사관은 “만약 학생이 같은 상황에서 자전거를 끌고 갔더라면 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주경찰서 교통조사계 담당경찰은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 자전거를 타고 건너다 차와 부딪히면 자전거가 가해자가 됩니다. ‘차’로 도로를 횡단했기 때문입니다. 횡단보도는 보행자를 위한 것이지 차가 다녀라고 만든 게 아닙니다”라고 설명했다. 

다시 한 번 정리하자면 자전거는 사람이 타는 순간 ‘차’가 되고 도로교통법 적용을 받게 된다. 


무단횡단을 하면 차로 중앙선을 넘어갔기 때문에 자전거 운전자가 가해자가 되며, 11대 중과실로 형사처벌 대상이 되며, 피해 운전자의 차량수리비 및 병원비까지 모두 물어줘야 한다. 차량의 경우 책임보험에 들지만, 자전거 운전자는 관련 보험을 드는 경우가 거의 없어 사고가 나면 직접 물어줘야만 하는 피해를 입게 된다.


만약 자전거를 끌고 갈 경우에는 ‘차’가 아닌 ‘보행자’이기 때문에 ‘중앙선침범죄’ 자체가 적용이 안 되며, 가해자는 차량 운전자가 되며, 차량 운전자에게 과실이 있기 때문에 병원비 등을 보상받을 수 있다.


횡단보도를 건너는 보행자를 칠 경우 자전거 운전자 과실 100%로 판단한다.


ㅊㅊ https://theqoo.net/1094079936







(+) 

음주상태로 타면 도로교통법 위반

FrZMi.png

신호 위반시 범칙금 3만원

안전운전 의무 위반시 범칙금 2만원

안전거리 미확보시 범칙금 1만원 

nGhcc.png




(++) 

아래와 같은 경우에는 자전거 운전자가 보도를 통행할 수 있음


1) 13세 미만의 어린이, 65세 이상의 노인, 그 밖의 행정자치부령으로 정하는 신체장애인이 자전거를 운전하는 경우

LVSSK.jpg

LSzdt.jpg

2) 안전표지로 자전거 통행이 허용된 경우

jKtXp.png

3) 도로의 파손이나 공사 등으로 인하여 차도 통행이 불가능한 경우

NKZgm.jpg
WArmp.jpg


(+++)
자전거 전용 횡단보도는 횡단보도 옆에 자전거 그림이 그려져 있고 이렇게 그려진 횡단도 안에서만 타고 가야 함. 

이게 없으면 무조건 내려서 끌고 가야 함.

nDwCS.jpg

ZBBOE.jpg
YWzZD.png


(++++)
그 외 등등 잡지식 

자전거가 우측 끝 차로가 아닌 곳을 이용하면 단속 대상
lGhHN.png

병렬주행 불법
fmFFa.png

공원내 자전거 도로에서 사고 발생하면 도로교통법 적용 받음. 도로가 아닌 곳에서의 사고 모두 적용 대상 

TZcau.png

자전거도로를 걷고있는 보행자와 사고가 나면 자전거 이용자가 가해자

CDgkd.png

댓글 70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0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7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4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1 08.23 11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11 20.05.17 2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5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이용 규칙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잡담성 글! 무통보 삭제 및 차단 주의🔥🔥] 1220 18.08.31 3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0342 핫게보고 느낀 "그러게 요새 카페가면 먹을 거 없긴 하다" 공감하는 사람들 519 11:05 2.5만
110341 우리나라 두경부암 발생률이 급증하고 있는 이유.jpg 354 10:50 2.5만
110340 조주빈 검거 전 방송국 PD와의 대화 206 10:46 1.5만
110339 의외로 싫어하는 사람이 많은 음식 .jpg 278 10:42 1.4만
110338 유난히 커뮤니티에서 과하게 직업윤리 높게 요구되는 직업 643 10:32 3.5만
110337 유럽에서 인종차별에 시달리고 온 유튜버 721 02:34 6.5만
110336 교사들이 학군 좋은 지역을 선호하는 이유 622 01:56 4.6만
110335 드라마 한회에서 눈물씬만 7번 넘게 나온 김선호 205 01:42 2만
110334 무한도전 최대의난제......jpg 558 01:27 3.6만
110333 치트키 써버린 디즈니 플러스 한국 공식 인스타 282 01:24 5만
110332 [갯마을차차차] 펀드매니저였던 홍두식이 투자에 실패한 투자자에게 들어야 했던 말 359 00:50 3.8만
110331 수족냉증인들이 100% 공감함.jpg 384 00:41 3.2만
110330 이재영-이다영 모친 "고개 숙이지 말고 당당하게 걸어" 474 00:37 5.7만
110329 말 갈리는 문채원 비주얼 레전드 584 00:32 4.5만
110328 불호평 많은 갯마을 차차차 오늘 에피소드 418 00:22 2.9만
110327 너무 열받고 힘들다는 교사 블라인드 글.jpg 770 00:00 5.7만
110326 [Teaser] IU(아이유)_strawberry moon MV Teaser 144 00:00 1.1만
110325 (소름끼칠수있음) 엄마 사진에 찍힌 이상한 여자 2030 10.16 5.7만
110324 과거 영화표 어디서부터 기억나시나요? 226 10.16 96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