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태풍 대비 "창문에 신문지·테이프 효과 없다"
2,812 1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34546195
2018.08.22 15:51
2,812 12
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면서 제주도에 태풍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피해를 줄일 목적으로 창문에 젖은 신문지와 테이프를 붙이는 가정이 많다.

그러나 국민안전처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이 같은 태풍 피해 예방법을 실험한 결과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풍이 부는 유리창에 테이프를 별표 X자 모양으로 붙였을 때는 물론이고, 신문지를 붙였을 때도 유리가 날아서 흩어지는 비산 방지 효과는 확인할 수 없었다. 다만 안전필름을 부착한 경우 효과가 뚜렷하게 확인됐다.

실험 결과 강풍이 불 때 유리창이 파손되는 것은 섀시가 변형되거나 창틀에서 분리됐기 때문으로 확인됐다.

또 강한 바람에 유리창이 깨진다는 우려와 달리 유리는 국내 강풍 환경에 대비한 강도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즉 강풍에 의한 유리창 파손은 섀시 성능 및 섀시와 창틀 고정 여부에 크게 좌우된다는 것이다.

안전처 박병철 연구관(현 국민안전처 특수재난실 조사분석관)은 “젖은 신문지를 붙이는 등의 방법은 창틀에 틈이 있으면 효과가 거의 없었다”며 “유리와 창틀을 단단하게 고정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20180822003377_0_20180822151354381.jpg?t
한반도가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권에 든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태풍피해 비상대책 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비상근무를 서고 있다. (연합)
한편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다음과 같이 태풍에 대비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1. 문과 창문을 잘 닫아 움직이지 않도록 하고 안전을 위해 집 안에 머문다.
2. 노후한 창호는 강풍으로 휘어지거나 파손될 위험이 있으니 사전에 교체하거나, 창문을 창틀에 단단하게 고정해 틈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강한다.
3. 테이프를 붙일 때에는 유리와 섀시가 일체화되도록 부착해 유리가 흔들리지 않도록 한다.
4. 창문 섀시와 유리 사이의 채움재가 손상되거나 벌어져 있으면 유리창 파손의 위험이 커지므로 틈새가 없도록 보강해주어야 한다.
5. 유리창 파손 피해를 줄이기 위해 창문에 비산(날아서 흩어짐) 방지용 안전필름을 붙인다.
6. 간판 등과 같이 날아갈 위험이 있는 물건은 단단히 고정해둔다.
7. 옥상이나 집 주위의 빨래, 화분 등 작은 물건을 고정하거나 수납한다.
8. 바람에 의해 농약과 같은 ‘위험물’이 유출되지 않도록 안전하게 보관한다.
9. 라디오, TV, 인터넷, 스마트폰 등을 통해 기상 정보를 확인해 신속하게 대처한다.

강풍이 몰아치면 이렇게 행동하세요
1. 되도록 외출을 삼가고, 특히 노약자나 어린이는 집 밖으로 나가지 않도록 한다.
2. 대피할 때는 강풍으로 넘어질 수 있는 나무, 전봇대 밑을 피하고 안전한 건물로 대피한다.
3. 창문과 같은 유리창 근처는 유리가 깨져 다칠 위험이 있으므로 되도록 피한다.
4. 공사장과 같이 낙하물이 떨어질 가능성이 큰 곳에는 가까이 가지 않는다.
5. 유리창이 깨지면 파편이 날아 흩어지니 신발이나 슬리퍼를 신어 다치지 않도록 주의한다.
6. 지붕 위나 바깥에서 작업하는 것은 위험하므로 삼가야 한다.
7. 운전 중에는 속도를 줄여 강풍에 의한 사고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8. 파도에 휩쓸릴 위험이 있으므로 바닷가로 나가지 않도록 한다.
9. 강풍이 지나간 후 땅바닥에 떨어진 전깃줄을 만지지 말고, 전깃줄 가까이 가지 않는다.
10. 강풍으로 파손된 전기시설을 발견하면 119나 시·군·구청에 연락한다.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6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4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7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6700 3당 대표가 급타령하던 김영남 수준. 18:16 78
1006699 둘기무새 보란듯이 우주소녀 컴백 응원 영상 올리고 있는 중국 멤버들.swf 1 18:14 234
1006698 뚫지못하는 창과 막지못하는 방패의 대결 18:14 160
1006697 배우 현빈이 점점 더 존똑으로 변하고 있는 닮은꼴 배우 .jpg 35 18:11 1198
1006696 부산 아이파크 근황 8 18:11 689
1006695 [이것은실화다] 어느 날, 잉꼬 부부가 동시에 세상을 떠났다 -4- (완결) 47 18:10 577
1006694 배구선수 문성민의 웨딩화보 .jpgif 8 18:10 470
1006693 디지몬 테이머즈에서 눈물콧물 다 짜게 했던 마지막 화 3 18:09 117
1006692 [이것은실화다] 어느 날, 잉꼬 부부가 동시에 세상을 떠났다 -3- 27 18:07 631
1006691 명절 오지라퍼 대책 9 18:07 481
1006690 무대에서 객석 바라보는 방탄 정국이의 시선.gif 10 18:05 497
1006689 [이것은실화다] 어느 날, 잉꼬 부부가 동시에 세상을 떠났다 -2- 35 18:03 695
1006688 찰리푸스vs션멘데스vs트로이시반 성적 비교 17 18:03 428
1006687 궁금해서 찾아본 서현 탈스엠하기 전 사진들(스압) 21 18:02 996
1006686 문재인 대통령 평양에서 머문 54시간의 기록 [3차남북정상회담 모아보기] 3 18:02 115
1006685 스토리 연기 음악 색감 효과 골고루 좋았던 로맨스영화 18:01 221
1006684 [이것은실화다] 어느 날, 잉꼬 부부가 동시에 세상을 떠났다 -1- 17 17:59 732
1006683 역사상 가장 이상했던 미의 기준들 .jpg 54 17:57 2073
1006682 공대생들은 원래 기계의 원리를 궁금해 하니? 15 17:57 547
1006681 오늘 음중 컴백 무대에서 너무 예뻤던 우주소녀 멤버 둘.gif 9 17:57 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