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태풍 대비 "창문에 신문지·테이프 효과 없다"
2,845 1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34546195
2018.08.22 15:51
2,845 12
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면서 제주도에 태풍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피해를 줄일 목적으로 창문에 젖은 신문지와 테이프를 붙이는 가정이 많다.

그러나 국민안전처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이 같은 태풍 피해 예방법을 실험한 결과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풍이 부는 유리창에 테이프를 별표 X자 모양으로 붙였을 때는 물론이고, 신문지를 붙였을 때도 유리가 날아서 흩어지는 비산 방지 효과는 확인할 수 없었다. 다만 안전필름을 부착한 경우 효과가 뚜렷하게 확인됐다.

실험 결과 강풍이 불 때 유리창이 파손되는 것은 섀시가 변형되거나 창틀에서 분리됐기 때문으로 확인됐다.

또 강한 바람에 유리창이 깨진다는 우려와 달리 유리는 국내 강풍 환경에 대비한 강도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즉 강풍에 의한 유리창 파손은 섀시 성능 및 섀시와 창틀 고정 여부에 크게 좌우된다는 것이다.

안전처 박병철 연구관(현 국민안전처 특수재난실 조사분석관)은 “젖은 신문지를 붙이는 등의 방법은 창틀에 틈이 있으면 효과가 거의 없었다”며 “유리와 창틀을 단단하게 고정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20180822003377_0_20180822151354381.jpg?t
한반도가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권에 든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태풍피해 비상대책 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비상근무를 서고 있다. (연합)
한편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다음과 같이 태풍에 대비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1. 문과 창문을 잘 닫아 움직이지 않도록 하고 안전을 위해 집 안에 머문다.
2. 노후한 창호는 강풍으로 휘어지거나 파손될 위험이 있으니 사전에 교체하거나, 창문을 창틀에 단단하게 고정해 틈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강한다.
3. 테이프를 붙일 때에는 유리와 섀시가 일체화되도록 부착해 유리가 흔들리지 않도록 한다.
4. 창문 섀시와 유리 사이의 채움재가 손상되거나 벌어져 있으면 유리창 파손의 위험이 커지므로 틈새가 없도록 보강해주어야 한다.
5. 유리창 파손 피해를 줄이기 위해 창문에 비산(날아서 흩어짐) 방지용 안전필름을 붙인다.
6. 간판 등과 같이 날아갈 위험이 있는 물건은 단단히 고정해둔다.
7. 옥상이나 집 주위의 빨래, 화분 등 작은 물건을 고정하거나 수납한다.
8. 바람에 의해 농약과 같은 ‘위험물’이 유출되지 않도록 안전하게 보관한다.
9. 라디오, TV, 인터넷, 스마트폰 등을 통해 기상 정보를 확인해 신속하게 대처한다.

강풍이 몰아치면 이렇게 행동하세요
1. 되도록 외출을 삼가고, 특히 노약자나 어린이는 집 밖으로 나가지 않도록 한다.
2. 대피할 때는 강풍으로 넘어질 수 있는 나무, 전봇대 밑을 피하고 안전한 건물로 대피한다.
3. 창문과 같은 유리창 근처는 유리가 깨져 다칠 위험이 있으므로 되도록 피한다.
4. 공사장과 같이 낙하물이 떨어질 가능성이 큰 곳에는 가까이 가지 않는다.
5. 유리창이 깨지면 파편이 날아 흩어지니 신발이나 슬리퍼를 신어 다치지 않도록 주의한다.
6. 지붕 위나 바깥에서 작업하는 것은 위험하므로 삼가야 한다.
7. 운전 중에는 속도를 줄여 강풍에 의한 사고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8. 파도에 휩쓸릴 위험이 있으므로 바닷가로 나가지 않도록 한다.
9. 강풍이 지나간 후 땅바닥에 떨어진 전깃줄을 만지지 말고, 전깃줄 가까이 가지 않는다.
10. 강풍으로 파손된 전기시설을 발견하면 119나 시·군·구청에 연락한다.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2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0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37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2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0 16.06.07 27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7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3 15.02.16 14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9 08.31 9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66870 차은우가 보이는 어제자 김지훈 2 09:45 46
1066869 숀 닐로 장덕철 팬들 어디 간거냐 2 09:45 130
1066868 최근 개봉한 영화 여곡성의 시대반영.jpg 2 09:44 162
1066867 음원강자 길구봉구, ‘착플리 프로젝트’ 첫 번째 주자로 발탁…18일 ‘울어도 돼’ 발매 09:43 25
1066866 진짜사나이 중 몇 안되는 진짜 2 09:42 213
1066865 아이즈원, 데뷔하자마자 '더쇼' 첫 1위..구구단·JBJ95 컴백 3 09:41 76
1066864 포트나이트 스타로드 광고 존나 구리지 않냐? 5 09:38 279
1066863 버버리 2018 크리스마스 캠페인 광고 공개.ytb (맷 스미스, 나오미 캠벨, 발레리 모리스-캠벨,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 엠아이에이 출연) 3 09:36 101
1066862 일본 실시간 음원 다운로드 & 스트리밍 TOP10 2 09:35 338
1066861 뉴이스트W 아론 티저사진모음 9 09:32 227
1066860 "죄송해요 키엘리니"…호날두랑 사진 찍고 사과한 사연 9 09:30 568
1066859 워킹데드에서 은근 능력치 높은 분 15 09:30 582
1066858 ??? : 나만 알고싶은 가수였는데-ㅠㅠ 66 09:26 2426
1066857 신비한 동물들과 그란델왈드의 범죄 씨네샵 굿즈 실사 17 09:25 1161
1066856 엑소, 정규 5집 美 ‘빌보드 200’ 23위 진입 ‘자체 최고 기록’(공식입장) 27 09:25 519
1066855 자세히보면 이상한 짤 9 09:25 459
1066854 홍백 어제 찌라시랑 오늘 기사 31 09:25 1409
1066853 초간단한 스마트폰 중독 테스트 85 09:24 773
1066852 블랙핑크, 12월 일본서 첫 정규앨범 발매 17 09:22 540
1066851 '워킹 데드', 영화로 세계관 넓힌다…앤드류 링컨 주연 5 09:19 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