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김예나의 까;칠한] 또 듣고, 자꾸 보는 블랙핑크
1,317 2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59636958
2018.06.25 12:35
1,317 27
0001044037_001_20180623120120074.jpg?typ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또 듣게 된다. 자꾸 보게 된다. 그룹 블랙핑크가 이번에도 차트를 점령했다. 단순 아이돌 팬덤으로 이뤄낼 순 없다. 대중적 인지도를 얻었고, 스타성도 높이 평가되고 있다. 이대로 흔들리지 않고 세운 전략만 잘 유지된다면, 블랙핑크를 향한 글로벌 관심은 더 확장되겠다.

블랙핑크는 지난 15일 첫 미니앨범 ‘스퀘어 업’을 발매했다. 새 타이틀곡 ‘뚜두뚜두’는 그날부터 오늘(23일)까지 국내 최대 차트 멜론 1위다. 이를 필두로 다른 차트들도 착실하게 따르고 있다. 일본, 중국의 각종 차트와 44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도 블랙핑크를 정상으로 올렸다.

블랙핑크는 ‘뚜두뚜두’ 뮤직비디오 조회수 기록도 모으고 있다. ‘뚜두뚜두’ 1억뷰 돌파를 앞두고 있다. 이미 억단위 수치를 가진 ‘마지막처럼’ ‘휘파람’ ‘불장난’ 등과 머지않아 ‘뚜두뚜두’도 나란히 서겠다. 이 경우, 태국 출신 멤버 리사 덕을 톡톡히 누렸다고 볼 수 있겠다. 한국 콘텐츠를 접하기 어려운 동남아권 K팝 팬덤이 유튜브로 블랙핑크를 감상하며 급속도로 클릭수가 증가됐기 때문.

2016년 데뷔한 블랙핑크는 YG엔터테인먼트가 야심차게 내놓은 아이돌 그룹이다. 일단 준비 기간이 오래 걸렸다. 최종 멤버 4인이 확정된 것도, 시도한 콘셉트도, 음악 색깔마저도 양현석 대표는 신중하게 결정했다. 엄청 공들여서 탄생시킨 블랙핑크 되겠다. 

막상 내놓았지만, 양현석 대표는 블랙핑크를 마음껏 내돌리지 않았다. 오히려 꽁꽁 숨겼다고 보일 정도. 앞서 그룹 위너, 아이콘 역시 데뷔 당시 신비주의를 유지했지만, 블랙핑크에게 강도는 그보다 더 세졌다. 방송, 매체와의 접촉 횟수를 최소화했다. 여느 아이돌 그룹과 비교해 확연히 적었다. 

그럼에도 블랙핑크는 음원차트 성적을 기반으로 대중에 스며들었다. 어찌보면, 양현석 대표가 그토록 강조하는 ‘아티스트’ 이미지를 제대로 구축한 셈이다. 예능을 그토록 돌지 않아도 음악으로 인정받고, 수시로 방송에 나서지 않아도 무대에 설 수 있는 그런 아티스트.

블랙핑크를 이끄는 프로젝트에는 데뷔부터 지향해온 고급 비주얼 프로모션이 크게 차지한다. 각종 명품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블랙핑크, 특히 멤버 제니를 향한 호감도를 확 끌어올렸다. 이제 막 개설한 SNS에 순식간에 수백만의 팔로워가 붙을 만큼. 흔하게 접할 수 없지만, 한번쯤 갖고 싶은 명품 브랜드와 블랙핑크에게 씌운 캐릭터가 맞닿았다. 이게 바로 시너지 효과라고 보면 되겠지.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을 시작으로 아이돌 그룹 음악을 내놓을 때 마다 머니코드를 적극 활용한다. 누구나 익숙하게 듣고 따라부를 수 있는 노래를 선호하는 것. 위험한 실험 대신 안전한 시험을 택한다. 물론 그건 양현석 대표의 자유의지.

현재까지 블랙핑크의 프로세스는 성공적이다. 음악과 패션을 접목시킨 아이돌 론칭을 부르짖던 양현석 대표의 꿈이 비로소 이뤄지는가 보다.

이미지 원본보기0001044037_002_20180623120120086.jpg?typ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 YG엔터테인먼트
댓글 2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5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6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4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7 16.06.07 264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5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7 06.14 4.8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5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8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10541 한국 와서 찍은 대만배우 류이호 나일론&아레나 10월호 화보 3 07:18 167
1010540 컨테이너박스에서 무연고 시신 3만 6천여구 발견 13 07:15 719
1010539 (남자)아이들 16 06:44 777
1010538 [펌]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명작 다큐멘터리 5편 31 06:32 603
1010537 똘끼있어보여 재밌는 태연 인라 중 몰랐니 무반주 라이브+탱코모 모집 2 06:29 182
1010536 현자타임.jpg 1 06:25 463
1010535 벌써 12살 된 마틸다 레저 & 새아빠, 엄마 미셸 윌리엄스와 외출.jpg 7 06:25 691
1010534 난이도 최상급의 동북아에서 살아남기 8 06:19 1011
1010533 태풍 짜미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 일본기상청 발표 경로 10 06:10 884
1010532 제 딸뻘 아이가 강간당하는 영상을 봤습니다.. 72 06:01 2583
1010531 뜻밖의 캄보디아 대표.jpg 3 05:45 730
1010530 문재인대통령 만나고 울상 짓는 아베총리 그리고 그 이유 22 05:34 1829
1010529 신인콜렉터 김무묭이 추천하는 귀요미 여돌 움짤모음 5 05:34 314
1010528 지금은 잘 상상이 안가는 인기 많았던 조정석 연기장면 34 05:20 2121
1010527 페이커를 보고싶지만 못보는 사람들.jpg 20 05:06 1184
1010526 방탄 UN연설 주요 외신 보도 23 04:51 1086
1010525 벌써 질투받는 97년생 sbs신입 아나운서 93 04:38 3220
1010524 (ㅎㅂ) 미국 여자미식축구(LFL)의 능욕법.gif 50 04:31 1560
1010523 트럼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 추진 위해 북한과 대화" (속보) 5 04:28 423
1010522 [고전영상] 겟앰프트 컨셉충 레전드ㄷㄷㄷㄷㄷㄷ.avi 04:17 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