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내로남불 MBC, 왕따 당했다"…전 계약직 아나운서의 고백
2,249 2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51204247
2018.06.14 21:12
2,249 29
"파리 목숨 붙잡고 살아가는 비정규직…너무 뜨거워 죽을 것 같았지만, 탈출하면 진짜 죽는단 생각으로 버텼다"

MBC 전 계약직 아나운서 엄주원이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려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줄임말) MBC의 민낯"을 폭로했다.

엄주원은 "이 글을 올림과 동시에 이직이 더 어려워질지도 모르겠다"면서 "그래도 진실을 알리고자 용기를 냈으니 어떠한 의도를 갖고 쓰는 건가 하는 의혹은 접고 봐달라"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MBC 계약직 아나운서가 회사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그 이유를 공개했다.
http://img.theqoo.net/omFpU

MBC 전 계약직 아나운서 엄주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우선 엄주원은 "최승호 경영진의 내로남불 행태"에 관해 문제 삼았다.

엄주원은 "비정규직 인턴 기자가 최승호 사장에게 비정규직 차별 문제 질문했을 때 부당한 차별 해결하겠다더니 사원증 목걸이 색깔만 통일했을 뿐 변한 게 없다"며 "언론인 지망생 커뮤니티에는 아직도 MBC 계약직 공고가 넘쳐나고, 계약직 아나운서 11명 중 10명을 내보냈다"고 설명했다.

계약직 아나운서를 대상으로 진행된 재시험과 관련해 "다 내보내면 반발이 심할 테니 구색 맞추기로 여 1명만 뽑았다는 생각은 가시질 않는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겉으로는 정의로운 척, 속으로는 내 식구 감싸기의 행태는 여전하다"고 주장하며 김정근 아나운서의 재입사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TO(일정한 규정에 의하여 정한 인원)가 부족하다는 핑계로 16사번 6명 전원, 17사번 4명을 해고해놓고, 퇴사한 아나운서를 현 경영진의 입맛에 의해 다시 불러들인 것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특히 엄주원은 "계약해지권 때문에 파업에 동참하지 못했는데, 그 이유로 파업 직후부터 해고일까지 5개월간 왕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16사번은 계약 기간 채우지 말고 그냥 바로 내보내면 안 되느냐. 너희 전부 쫓아내고 새로 시작하고 싶다. 너희는 리포터보다 스펙도 좋아서 파업 동참한 뒤 잘리면 다른 곳 가면 되는데 왜 방송했느냐' 등이 말을 들었다는 것.

엄주원은 "막말보다 더 괴로웠던 순간은 같은 사무실에 있어도, 같은 엘리베이터에 단둘이 타도 유령 취급을 받을 때였다", "고개 숙이고 책상에 앉아 숨도 못 쉬는 저희 11명을 무시할 때 괴로웠다"고 털어놨다.

파업에 동참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힘없는 비정규직 노동자로서 선택권 없이, 당시 경영진이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엄주원은 "계약직을 계약만료한 게 당연하다는 입장이던데, 결과는 차치하고 여러분은 이 과정이 공정하다고 보십니까. 이러한 언론인들이 정계의 내로남불, 재계의 약육강식, 사회의 갑질 문제를 비판할 자격이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말하고 싶어서 아나운서를 했는데, 신분상의 이유로 입 막혀 억압받다가 부당 해고된 20대 청춘들을 위로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MBC는 전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의 "부당 해고당했다"는 주장에 관해 "아나운서 1명을 포함해 모두 14명의 계약직 사원 및 프리랜서가 정규직으로 특별채용됐다"며 "MBC 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공개 선발한 첫 사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채용에서 MBC 내 모든 계약직 사원과 비정규직 사원들을 뽑을 수 없었던 점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오늘 퇴사한 아나운서들은 계약직 사원들로, 해고가 아니라 계약기간이 만료돼 퇴사했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http://naver.me/5rQKX0ey
댓글 2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13 16.06.07 26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9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2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4397 계속 떡락중인 3대 기획사 주식.jpg 3 12:55 127
1044396 '너에게 난 나에게 넌' 가사듣고 시적이라고 감동받은 케톸인 9 12:53 429
1044395 사생/붙수니를 방지하겠다는 방탄 공항 캠페인에 의문이 드는 이유 30 12:53 593
1044394 요즘 트렌드 가요들과 이질감이 안느껴지는 이문세 신곡 Live 2 12:50 150
1044393 방탄기능도 없는 삼성폰.jpg 31 12:50 924
1044392 애기 절미와 으른 절미 9 12:50 647
1044391 정변의 아이콘 짱절미인업 46 12:47 1282
1044390 에이즈 감염원인으로 인한 논란.gisa 36 12:47 852
1044389 무식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위험한 이유 10 12:45 810
1044388 진짜 충격적인 요즘 초딩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것 23 12:44 1414
1044387 외국인 여돌 멤버들의 귀여운 글씨체 모음 24 12:43 519
1044386 청정원 ‘런천미트’서 세균검출...전량 회수 조치 20 12:43 568
1044385 영화관 실제 19금 민폐 빌런들 18 12:42 1342
1044384 '버닝' 스티븐 연 "韓영화계 풍부…할리우드 고집할 필요없어" 16 12:41 520
1044383 에이핑크 데뷔 1000일에 나왔던 노래 3 12:40 131
1044382 할머니집 가면 이거 꼭 있었음.jpg 26 12:40 1376
1044381 몸쪽 꽉찬 직구.gif 9 12:39 621
1044380 빌보드 "슈퍼주니어, 케이팝-라틴팝 컬래버 파워…차트 순위로 입증" 칭찬 1 12:38 148
1044379 일본으로 보는 저출산이 우리에게 미칠 영향 51 12:37 1238
1044378 노력은 하고 싶지 않은데 부자는 되고싶어요 16 12:37 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