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순수함' 잃은 단일팀, 평창에 오히려 '독'
1,513 4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52790056
2018.01.13 09:09
1,513 45

'순수함' 잃은 단일팀, 평창에 오히려 '독'


기사 이미지

[OSEN=우충원 기자] 2018 평창 올림픽에 대한 관심이 생길 이유가 생겼다. 바로 남북단일팀 여부다.

올림픽 전문 매체 인사이드 더 게임은 최근 "열흘 뒤 열리는 IOC의 남북간 회의 안건 중 하나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논의된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단일팀이 성사 된다면 북한 선수 3명에서 8명 정도가 한국팀에 합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드 더 게임스는 IOC가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남북 올림픽위원장,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장을 불러 4자 회담을 개최하며 최소 3명에서 최대 8명의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가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북한 장웅 IOC 위원은 북한 선수단 규모 등 의견을 제시했는데 단일팀 안건이 논의대상이 된다. 일단 북한 선수중 단일팀에 합류될 가능성이 높은 것은 자력으로 출전권을 따냈다 포기를 한 피겨 스케이팅의 렴대옥-김주식이 유력하다. 그리고 개인종목이 아닌 여자아이스하키팀에 6~8명 선수가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

만약 여자 아이스하키에는 북한 선수가 추가되면 25명의 엔트리중 기존 선수들이 출전 기회를 잃을 수 있다.

특별히 남북 단일팀에만 엔트리를 늘려줄 수도 있지만 이 경우 국제아이스하키연맹의 승인이 있어야 하고 올림픽 참가국 모두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이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북한 선수단의 규모는 20여 명이 될 것으로 본다"면서 "피겨 페어 종목의 두 선수와 아이스하키 6∼8명 정도가 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구성된다면 지난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 이어 27년 만에 3번째 단일팀이 출범하는 것이고 올림픽에서 단일팀을 구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사 이미지

하지만 여러번 문제가 제기 됐지만 10여년 동안 준비를 했던 선수들에게는 청천벽력과 같은 소리다.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대한아이스하키협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았다. 국내에서 대표팀을 제외하고 운동할 수 있는 조건이 아니었던 여자 대표팀은 평창 올림픽 출전이라는 목표아래 자신의 인생을 모두 쏟아낸 선수들이 많다. 이미 많은 보도를 통해 알려진 상황.

그리고 국적까지 바꾸면서 대표팀에 합류한 선수들의 경우도 있다. 이처럼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들은 다른 국가대표 선수들처럼 최선의 노력을 해왔고 그 결과물이 평창 올림픽 출전이었다.

하지만 정치적인 입장 혹은 남북 단일팀이라는 이유로 기회가 박탈된다면 그 보상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북미지역에서 전지훈련을 펼치는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수준이 메달권 진입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올림픽 출전이 가장 큰 성과이기 때문이다.

인생을 바쳐 준비해온 일들이 갑작스럽게 무산 된다면 그 보다 더한 절망은 없다. 정치적인 이유로 그들이 해온 노력을 무산 시키는 것은 문제가 더욱 커질 수 있다.

설상가상 남북단일팀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만 유독 노력을 하고 있다. 지난해 6월 문재인 대통령은 전북 무주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 2017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장웅 위원과 만나 남북 단일팀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또 단일팀 추진도 우리 정부에서 먼저 이야기를 꺼냈을 정도.

조심스럽고 철저하게 준비되야 할 남북 단일팀에 실무자인 IOC는 여전히 뒷짐을 지고 있다. 남북 단일팀 가능성을 제기한 인사이드 더 게임스의 기사 내용에도 단일팀 구성과 관련한 구체적인 IOC 관계자의 언급이 없다. IOC가 주최하는 4자 회담이 성사되기 전까지는 단순한 추측으로 여겨질 수밖에 없다. 한 달도 남지 않은 상황이라면 졸속 단일팀이 될 수밖에 없다.

기사 이미지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단일팀은 비단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엔트리 문제 뿐만 아니라 한반도기를 달고 다니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선수들의 선택권은 없다. 가뜩이나 비인기 종목이 대부분인 동계 올림픽 참가 선수들의 경우 자신의 뜻이 아닌 가운데서도 평생을 꿈꿔왔던 태극기가 아닌 한반도기를 달고 올림픽에 나서야 하기 때문이다.

비단 이런 문제 뿐만 아니라 올림픽을 준비하는 선수들에게 용기가 아닌 실망을 안길 이유는 많다. 물리적인 어려움이 많은 가운데 추진한다면 문제는 더욱 크게 발생할 수밖에 없다. 북한이 결정한 것에 대해 우리가 모두 수용해야 할 이유도 없다. 남북 단일팀 구성이 이뤄진다면 어느 때 보다 철저하게 준비해야 하는 이유다. 그리고 정치적인 입장의 단일팀은 스포츠 정신에도 맞지 않는다. / 10bird@osen.co.kr

댓글 4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6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0.23 나눔먹튀 무통보 차단 관련 추가★ 4713 16.06.07 26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1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9 15.02.16 13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2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4314 김대중 이회창 이인제 10:41 10
1044313 여자농구 WKBL 위탁운영팀 네이밍 스폰서 찾아…OK저축은행 참여 10:39 24
1044312 실시간 논쟁중인 인증샷 한컷 25 10:38 671
1044311 ‘얼굴천재’ 차은우, 농심켈로그 ‘허쉬 초코크런치 다크초코’ 모델 발탁 15 10:34 419
1044310 AFC, U-19 대회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 연주 공식 사과...경위 조사 중 4 10:34 91
1044309 어제 크리스, 빅토리아 중국판 믹스나인 제작발표회 48 10:32 881
1044308 김현중 아들 언급 “아들을 볼 수 없는 입장이다. 기회가 있는 것도 아니고, 상황이 그렇다." 40 10:30 1384
1044307 [뷰티인사이드] 무묭이가 환장하는 서현진(한세계) + 모자 조합.gif 12 10:28 686
1044306 대한민국 관광적자 증가량 14 10:26 583
1044305 北 노동신문 "유엔 안보리 개혁 필요…시대의 요구에 따르라" 3 10:25 73
1044304 안우진, 넥센 승리 ‘일등공신’…후배 폭행 논란 재점화 21 10:24 298
1044303 '어썸피드' 아이콘 송윤형, 셀프 이름 검색 "키는 비밀입니다" 3 10:24 129
1044302 황교안·오세훈 "보수 10년 성과 저평가됐다" 15 10:24 209
1044301 오늘 귀국한 방탄소년단 의상(feat.지민 제이홉 뷔) 16 10:24 888
1044300 요즘 내가 의외로 즐겁게 챙겨보는 예능.jpg 16 10:23 1207
1044299 단지대통령 토니의 캔디 가사 낭송.swf 7 10:22 106
1044298 여자농구, 해체 KDB생명 새주인 못찾고 시즌 돌입 2 10:21 151
1044297 한국에 공연하러 온 98년생 애기 가수 ♡ 38 10:20 1744
1044296 요새 일본에서 유행하는 sns 사기 11 10:20 1686
1044295 [단독] 삼성 공장 지난달 CO2사고 때 생존자를 사망자로 기록 3 10:18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