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25~29세 연애 횟수 감소… 적게 벌수록 연애 횟수 적어
2,052 38
2020.06.03 17:48
2,052 38
미혼남녀의 평균 연애 횟수는 3.25회(남 3.48회, 여 3.03회)로 집계됐고, 매년 줄어드는 실정(2017년 3.96회, 2018년 3.38회, 2019년 3.35회)이라는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결과는 듀오에서 발표한 대한민국 2030 결혼 리서치를 통해 알 수 있다.
특히 25~29세 연령대의 평균 연애 횟수 감소가 도드라진다. 이번에 응답한 25~29세의 연애 횟수는 2.61회를 기록했다. 지난 2017년(3.56회)보다 약 1회나 줄어들었다.



삼포세대가 결혼, 연애, 내 집 마련을 포기했다고는 들었으나, 그중 연애만큼은 포기하지 않았다고 생각했다.
왜냐하면, 삼포세대가 결혼 등을 포기하는 결정적 이유인 경제적인 부분에서 연애는 큰 타격을 입히지 않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혼, 출산의 감소에 따라 연애하는 횟수마저도 줄어드는 게 현실이다.

왜 연애를 안 하는가?


우선, 경제적인 이유를 떠올릴 수 있다.
실제로 연애 경험은 소득이 높을수록 많았다. 연 소득별 연애 횟수가 2천만 원 미만인 경우 1.72회인데 반해, 5천만 원 이상 버는 경우 4.48회의 연애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에 2천만 원~3천만 원 3.17회, 3천만 원~4천만 원 3.72회, 4천만 원~5천만 원 3.77회인 것으로 보아 소득이 높은 순으로 연애 경험이 증가했다.

반면 2천만 원 미만의 경우 ‘연애 경험이 없다’는 경우가 41.2%로 압도적이었다.
경제적으로 여유로울수록 연애, 결혼, 출산도 과감하게 진행할 수 있는 것이다. 돈이 없으면 연애에서 드는 비용마저 없거나, 아깝게 느껴질 수 있다.
연애보다 자신에게 투자하는 것에 만족하는 젊은이들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A씨(남)는 “자기 자신한테 투자하는 건 언제나 옳다. 여자친구와 헤어지고 내게 투자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데이트비용과 자신에게 투자하는 비용을 비교하는 것에 대해 A씨는 “연애할 때 쓰는 돈은 정말 그 상대가 좋으면 아깝지 않다. 지금은 마음의 빈자리를 채우려고 소비하게 된다”고 답했다.
연애하면서 데이트비용을 썼다면, 혼자일 때는 그 비용으로 못해본 것들을 실현할 수 있다. 가령, 부담이었던 취미 생활을 시작하거나, 값비싼 전자제품을 살 수 있다.

자신에게 주는 소비도 연애만큼 만족도가 높다고 볼 수 있다.
우리나라 젊은이들은 그러한 소비 선택의 일종으로 연애가 아닌 스스로에 대한 투자를 결정한 것이 아닐까?

생존해나가기 위해 경제적인 조건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런데 경제적인 이유로 연애를 ‘선택’해야 하는 현실이라면, 수입이 적을수록 연애를 선택하기 힘들다. 사회생활 초년기인 20대는 연애가 더욱더 힘들다. 낮은 급여로 일하는 것도 서러운데, 수입에 비례해 연애할 수 있다는 것은 비통하다.


점점 서글퍼지는 젊은이들의 연애 현실을 보면서 우리도 가까운 미래에 일본의 사토리 세대처럼 되지 않을까, 걱정되는 시점이다. 사토리 세대는 돈도 명예도 중요시하지 않고, 연애·섹스에도 관심이 없는 세대로 알려져 있다.
댓글 3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90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7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19 15.02.16 26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799 05.17 3.7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298 04.30 1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20/06/07 14번 항목 공지 해석 주의요망) 1191 18.08.31 21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10174 가면라이더 드립 좀 제발 하지마 5 06:19 167
1610173 박원순의 자살이 무책임하고 나쁜 이유 8 06:15 604
1610172 안희정 사건 당시 무죄 판결 비판하고 본인은 저런일 없을거라고 입털었던 박원순.jpg 13 06:10 909
1610171 호우특보 관련 기상청 방재 속보.jpg 4 06:02 1547
1610170 어머니의 혜안 13 05:59 703
1610169 더쿠 요즘 진짜 공지위반 심한듯 이러다가.... 17 05:56 1644
1610168 아 진짜 조심하지 주섬주섬 5 05:56 578
1610167 서울시 “내년 4월까지 9개월간 서정협 행정1부시장 대행체제” 4 05:51 744
1610166 머리숱과 머리카락 굵기의 연관성. 29 05:50 1220
1610165 [속보] 전남 고흥의 한 병원에서 화재…사상자 16명 10 05:49 970
1610164 박원순이 죽어서도 욕먹어도 싼 이유.jpg 20 05:46 2172
1610163 박원순 서울시장 찾아낸 인명구조견 21 05:43 2718
1610162 1절 2절..3절...뇌절 더쿠 이대로 가면 12 05:38 1089
1610161 가면라이더 드립 몇개나 있을까? 05:37 257
1610160 삼국지 드라만데 초선빼고 다 이쁘다는 드라마 8 05:32 1201
1610159 러시아 발레 황태자가 이몽룡역에 캐스팅됨 9 05:31 1325
1610158 가면라이더 드립 좀 그만하자 5 05:30 935
1610157 심해어들.jpg 11 05:29 665
1610156 살면서 제일 잘한 일 10 05:27 954
1610155 진짜 고인 능욕 그만해라... 하 15 05:26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