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연예인들이 된 학폭가해자들이 이해가 가는 후기
1,163 5
2021.03.06 17:21
1,163 5

미리 말해두는데 나는 학폭 가해자가 아님 --; 난 찐다였음 





그 학폭 관련 글을 핫게에서 읽다가 댓글들에 주로 [이런짓을 했었는데 얼굴이 다 팔리는 연예인을 했단말야? 무슨 정신으로??!]등의 

댓글들이 많이 보이던데 나는 그 사람들 심리가 아주 잘 이해가 됨. 

난 피해자...라고 하기엔 좀 애매모호한데 왜 어릴때 동네에 한명씩 괴롭힘 포지션을 담당하는 애 있잖아? 그게 나였거든

왜..냐고 묻는다면 내가 어릴때 성격이 순했어. 그리고 둔하고 느리고 또래보다 정신? 뭐라고 하지 그 발달이 느린데다 하필 반응을 잘했어. 

그러니깐 날 놀리는 애들한테는 내가 정말 너무너무 재미있는 장난감이었던거지. 

결정적으로 내 가족은 그런 일들을 알면서도 날 보호하지 않았어. 왜냐면 일단 가난했기 때문에 부모가 둘다 바빴고 혈육은 날 엄청 싫어했거든. 

내가 느리고 둔하다는 이유로. 내 가족이 성격이 다들 쎈데 희한하게 나만 성격이 달라. 

그러니깐 이 사람들은 내가 맞서면 되는데 안해서 당한다고 생각한거지. 

나는 그게 불가능한 상황이었는데도 말야. 그리고 나이를 먹고 이 사람들이 나를 진짜 귀찮아 했다는 걸 알게됐어 

그래서  그냥 괴롭힘 당하는 걸 걍 내버려둔거야. 나는 지금도 가족간의 사랑, 정, 아무리 치고박고 싸워도 

남들이 내 혈육 욕하는 건 안돼! 이런거를 이해를 못해. 그게 뭔지도 잘 모르고. 


 

나를 괴롭히던 아이들은 그 모든일이 그냥 장난이었지. 정말 재밌고 유쾌한. 

그 연예인들도 마찬가지일꺼야. 게다가 그게 중고등학교때라면 본인들에게는 

그 시절이 자신이 무엇하나 두려운 것 하나없이 빛나고 잘나가는 시절이었을테니까.


길을 걷다가 난데없이 날아오는 돌을 맞아본 사람이 다음에도 어디서 돌이 날아오지 않을까 두려움에 떨며 길을 가지

돌을 던진 사람이 자신에게 돌이 날아올까 겁을 내지는 않잖아.

그리고 이 사람들에게 피해자들은 그냥 벌레같은야. 하찮고 자신이 무슨짓을 해도 감히 대들생각을 할 수 없는.

그러니깐 이 사람들은 당당할 수 있는거야. 자신은 위에 서는 사람이지 자기 발밑에서 무력하게 당하던 

그 버러지들이 아니라고 자신을 확신할 수 있게 살아왔으니까.


비단 어릴때뿐 아니라 나는 커가면서도 희한하게 인복이 안 좋았는데 

나한테 함부로 하는 인간들은 내가 지들한테 뭐라고 맞대응을 할꺼라 생각을 못하더라고.


내가 자기들한테 맞대응을 하면 그 사람들은 하나같이 반응이 다 똑같았어. 

니가, 감히, 내게, 반항을해?

뭔가..이런식으로 내가 배신이라도 한듯이 펄펄 뛰더라고.

내가 겪은 인간들은 주로 "나는 너한테 그래도 되지만 너는 나한테 그러면 안돼" 그런류의 인간들이 많았어.(ㅆㅂ 내 팔자...)

자신이 선을 넘었다고 생각하는 인간은 정말 단 한명도 없었어.


감히 장담하는데 저 학폭터진 연예인들중에 자신이 한 일을 반성하는 인간은 단 한명도 없다고 단언해.

오히려 -어릴때는 내 눈도 못 마주치던 것들이 감히 고개를 똑바로 들어?-다들 이렇게 생각하고 있을껄? 


음...그냥 난 저 사람들 심리가 이해가 간다고. 나는 어떻게 할 수 없이 당했었고 지금도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지만 

지금 피해자분들은 잘 해결됐으면 좋겠어. 그냥 그 글들에 달린 댓글들 보고 글써봄.


다들 남은 주말 잘보내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일부 유저에게 계속 뜨는 혐오류 구글 광고 관련 당부 유의사항 추가 04/12] 20.04.29 44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0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91 15.02.16 32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6043 그외 친구 생일선물 추천받는 중기 2 04.14 158
166042 그외 미친토익 강의 살건데 골라주라 1 04.14 188
166041 그외 부모님이랑 남동생 문제로 엄청나게 갈등겪는 중기 22 04.14 1529
166040 그외 신체중에 얼굴이랑 목만 타서 빡치는 후기 1 04.14 119
166039 음식 굽네 갈릭마왕 후기 1 04.14 783
166038 그외 약국 오픈할때 병원에 돈내는거 처음 알게된 초기 12 04.14 1393
166037 그외 옷 사이즈 고민하는 중기(사이즈 궁예 해주라) 6 04.14 490
166036 그외 사주 보고 왔는데 살짝 애매한 후기 6 04.14 658
166035 그외 예쁜 직원이 와서 반응이 좋은 후기 3 04.14 1549
166034 그외 진짜 이상할 수 있는데... 고민 좀 들어주라 29 04.14 2235
166033 그외 엄마의 사랑 방식이 옮은 중기 3 04.14 406
166032 그외 나정도면 알콜중독 정말 많이 고친거 아닌지 남들이 보기엔 똑같은 술꾼같은지 궁금한 중기 50 04.14 1784
166031 그외 동거하는 성소덬들은 돈관리(?) 어떻게 하나 궁금한 중기 4 04.14 668
166030 그외 인생을 잘 못 산건가 현타오는 중기 4 04.14 432
166029 그외 브라질리언 받으러 가도 되는지 궁금한 초기 3 04.14 363
166028 그외 삶의 마인드가 허무해져서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사는지 궁금한 초기 5 04.14 326
166027 그외 후기방 최근에 알게 되어서 왔는데... 초기 중기 후기 기준이 뭔지 물어봐도 될까? 9 04.14 481
166026 그외 27살 수능공부를 다시하고 싶은데 조언을 구하는 중기 19 04.14 761
166025 그외 배민 후기 때문에 마음 따땃해진 후기 38 04.14 2227
166024 그외 지상직은 같은 조업사 소속이라도 자기들끼리 급을 나누는지 궁금한 중기 6 04.14 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