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비염 수술 4일차의 후기(스압)
1,345 1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224439814
2016.03.05 11:35
1,345 11
나란 인간 비염수술을 미루고 미루다 함.
그냥 이비인후과에서 코에 마취하고 수술함.
누워서 녹색천으로 몸가리고 코빼고 다가림.

코에 마취약 거즈 꽂아놔서 처음엔
뭐 레이저로 하는데 무난함..
민감해서 건드리면 재채기를 햇지만
수술중이라 입으로 재채기함.

수술은 비염수술로 안에 살 지지고
휜 뼈 깍아내고 맞추는? 뭐 그런걸함.
그러니 레이저 수술만 하는 사람은 축복받은 사람임.

레이저 하고나서 뭐 코 어쩌고 뭘햄.
여튼저튼 살 지지는건 괜찮아 좀 아프긴해도
치과치료를 좀 길게하는 느낌이랄까!

그후가 문제임. 뼈...
내가 아프다 아프다 해서 마취주사를 참
잘 넣어줫는데도 난 아팟는데 이건
아프다기 보다 무섭고 그래서 나 막 덜덜 떨음.
코 안에다가 기구를 집어넣고
성인남성의 온갖체중을 얹어서 누름
그럼 뒤에 코뼈가 우두두두두둗두둑뚝!
함.. 그게 너무 충격적인데다가 아픔..
그걸 근데 몇번씩함. 나 너무 무서워서
저혈압오는줄..

그러다가 중간에 잇는 뼈를 막 부심
그러다가 뼈가 부서지면 뼈를 뽑음..
그게 다 느껴짐...

그러고는 너무충격적인데다가 넘나 아픈바람에 나는 호기롭게 수술장에 들어갓는데
엄청 울면서 나옴... 으아으아으아응 ㅇㅇ
이렇게 억울한적이 없엇던듯

그 런 데 그 후가 더 문제임... 코에 거즈와 심지를 박아놔서 숨따위 쉴수없음..
누워잇어도 아픈거 같고 앉아잇어도 아픈거 같음.. 그걸 다음날까지 해야함
입으로 숨쉬어야되서 목이 가뭄으로 엄청 아픔 피는 코로 계속 흐르고..
잠을자도 한시간마다 내가 입으로 코를 고는
소리에 깨서 일어나고.. 그걸 반복하다보니
내가 아홉시 전에 일어나서 병원에 가는짓을 하는등 난생처음 하는 짓을 함.

그 다음날에 한쪽 코에 거즈를 뽑고
그 다음날엔 수술하느라 꼬메고 뿌신쪽의
심지를 뽑음.

그후? 그냥그럼. 왜냐면 코가 아직도 아프고
딱지 딱지 딱지 진물 진물 진물로 인해
코로 숨쉰다는게 욕심임을 알게되지.
그리고 매일 가서 거즈를 넣고 빼고
피를 멈추게해야함..

간단히 말하면 수면마취할꺼면
해도된다고 말해줄께
근데 그게 아니라면 그냥 하지마

누군가가 뒤돌려차기로 내 코를 뿌시고 쳐놔서 코가 뒤틀렷는데 거기다가
누가 엿먹으라고 솜을 가득 박아놓고
매일매일 그걸 반복하는느낌.

그냥 코가 존재한다는것만으로 감사해..
아 심지뽑을때 개아픈데..
우드득에 비하면 그냥.. 그냥그래
그치만 난 존나울엇지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9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6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8 15.02.16 31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0233 그외 나도 플로우 타보는 후기(feat. 내가수) 16.04.07 258
30232 그외 취미로 딥펜 글씨쓰는 중기 7 16.04.07 983
30231 그외 나도 플로우에 껴보는 후기(feat.구몬) 3 16.04.07 556
30230 그외 3D 미니어쳐 세상(취미생활) 중기 5 16.04.07 767
30229 그외 MTS와 프락셀 한 번씩 해본 후기 2 16.04.07 1.8만
30228 그외 새내기가 선배를 좋아하는 후기 6 16.04.07 647
30227 그외 머리 감을 때마다 파워에이드가 생각나는 후기 3 16.04.07 689
30226 그외 선거유세가 엄청 시끄러운 후기 1 16.04.07 209
30225 음식 수능 전날 엽떡 먹었던 후기 19 16.04.07 1828
30224 영화/드라마 량야방에 허우적거리는 후기 9 16.04.07 745
30223 음식 배달의 민족으로 배달시켜먹고 스윙칩 받은 후기 16.04.07 425
30222 그외 봄꽃 발보정 한 후기 4 16.04.07 539
30221 그외 내가 친구한테 마음 떠난 게 맞는 건지 애매한 후기... 1 16.04.07 319
30220 음식 액체다이어트? 4일 째 하고있는 중기 14 16.04.07 8859
30219 그외 플로우에 슬그머니 숟가락 얹기 (주어:손글씨) 5 16.04.07 363
30218 그외 렌즈삽입술하려고 기다리는 후기 11 16.04.07 1025
30217 그외 산지 일년 안된 느려터진 아이맥이 다시 태어난 후기 2 16.04.07 398
30216 영화/드라마 중국에서 태양의후예가 인기있는 후기 9 16.04.07 1303
30215 음식 오랜만에 먹는 공차가 맛이 없어져서 슬픈후기 1 16.04.07 357
30214 그외 엄마랑 다퉜는데 화해하려고 하시는것 같은 후기 3 16.04.07 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