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3년 동안 달려온 꿈을 포기하는 후기(수능 고3덬 긴글주의)
1,877 1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203947521
2016.01.21 00:55
1,877 11
수능에서 고등학교 3년동안 꿈꿨던 대학에 택도없는 점수를 받았어. 나 진짜 교육열 높은 지역에서 국수영탐 다 학원 다니고 공부도 열심히 했는데 그 결과가 이거니까 정말 절망적이더라. 수시도 정시안정 2개넣고 적정1개 상향2개 썼는데 최저 한 개 맞췄다ㅎㅎㅎ 그 한 개 예비받았는데 그 마저도 안됐어 이번에 진짜 안빠지더라. 정시 상담가니 너는 당연히 재수할 줄 알았데 너같이 폭망한 얘는 해야지...이러시더라ㅋㅋㅋㅋ(아 이 땐 재수 너무 하고 싶어서 쌤 앞에서 울었었어ㅋㅋㅋㅋ 악의있는 말은 아니었다!!)
근데 부모님께 차마 재수얘기 못하겠는게 우리집 진짜 부자 아닌데 월 150씩 나한테 쓴거 생각하면 진짜 할말이 없어져... 게다가 우리언니도 삼반수하고 내 밑에 동생 두 명이나 있어. 엄마가 넌 재수없다면서 온 힘을 다해 뒷바라지해줬는데 결과가 이거니까 진짜 죽고 싶었어.
진짜 수능 망치니까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더라. 수능보기 전에 하고 싶은 일 꾹 참고 플래너 뒤편에 하나씩 적어놨는데 운동, 여행은 커녕 알바도 안했어. 그리고 그 플래너는 찢어 버리고...ㅋㅋㅋ 진짜 수능끝나고 친구들 많이 안 만났다ㅋㅋㅋㅋㅋ 내 생애 첫 술약속이 저번주인거 생각하면...ㅋㅋㅋㅋ
엄마가 밖을 나가던가 뭘 좀 하라고 말하는데 그거 다 돈이잖아. 근데 돈때문이라고 말하면 내가 돈쓸가치도 없다는 놈인 거 말하는 꼴이니까 걍 밖은 위험하다고 웃어넘기고 있어ㅋㅋㅋ
근데 더쿠에서 재수비용 벌러 알바했다는 글보니까 내가 더 한심해지더라. 만약에 진짜 재수를 하고 싶었다면 그 때 절망하고 있을게 아니라 도약할 도약대를 만들어야 했었는데... 참 큰사람 못될 거 같아 나ㅋㅋㅋㅋ 지금 완전 알바비수기인데 왜 일찍 안 구했지, 그 때 구해놓을걸 후회하고 있다ㅠㅠ 진짜 내가 의지박약에 도전할 엄두도 못내는 소시민인 걸 느끼게 되니까 도전한다는 게 주변사람들에게 굉장한 민폐일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
책과 인터넷에선 힘든 환경 속에서도 피나는 노력으로 꽃을 피우는 사람들이 많던데 난 그렇게 멋진 사람은 아닌 거 같아. 정시는 상향1개 적정2개 넣었어. 도전하고 싶지만 이젠 어른의 책임을 짊어질 나이인 거 같아. 여태껏 받아왔던 기대, 관심을 언제 다 떨쳐버릴지 모르겠지만 (거창한 거 같지만)자존심을 버려야 할 첫 번째 순간이 지금이 아닐까 싶어. 현실을 인정해야지...
사실 진짜 막막해. 난 한 번도 이 직업을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 잘할 수 있는지.... 지금 도전하지 않는다면 평생의 후회가 되진 않을지... 근데 내가 정시로 쓴 곳이 누군가는 간절했던 곳일 수 있으니까 그 사람들에게 부끄럽지 않게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내 3년동안 달려온 꿈은 포기하지만 내 인생이 끝난 건 아니니까!! 나 이번 계기로 좋은 사람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거라고 믿고 싶다.

그래도 속마음을 글로라도 푸니까 괜찮아지는 것같아ㅎㅎ 긴 넋두리 읽어줘서 고마워 잘자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55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7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10 15.02.16 34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6086 그외 파리채 추천 후기 8 16.07.30 1041
36085 그외 끊고 싶던 페북을 드디어 끊게 된 후기 2 16.07.30 551
36084 그외 내 돌이 한국에 없으니 사옥 앞 까페에 가본 후기(잉피) 14 16.07.30 1738
36083 음식 콩국수 먹은 후기 8 16.07.30 870
36082 그외 전화 목소리가 좋다고 들은 후기 2 16.07.30 637
36081 그외 치킨집 쿠폰 받고 감동한 후기 4 16.07.30 1471
36080 그외 근육 1키로도 키우기 어려운데 왜 근력 운동 조금만 해도 살의 부피가 팍 줄어드는지 궁금한 후기 8 16.07.30 1584
36079 그외 버스 어플에 낚인 실시간 후기 16.07.30 562
36078 그외 요즘따라 입맛이 없어서 어떡하나 고민하는 후기 3 16.07.30 666
36077 그외 휴가에 뭘 하면 좋을까 고민하는 후기 2 16.07.30 671
36076 그외 운이란 운은 티켓팅 운에 몰빵한 후기 13 16.07.30 1511
36075 음악/공연 벅스랑 지니 반년 이상씩 써본 후기 20 16.07.30 5675
36074 그외 투자 권유를 받는 후기 4 16.07.30 864
36073 영화/드라마 제이슨 본 후기 (스포 ㄴㄴ) 1 16.07.30 672
36072 그외 압출하고 온 후기 16.07.30 838
36071 그외 휴가를 받긴받았는데 할일이 없어 짜증나는 후기 16.07.30 552
36070 그외 무더위일 것 같은 야외 콘서트를 준비중인 중기 1 16.07.30 608
36069 그외 컴맹이 외장하드 복구해보려고 용쓰고있는 중기 1 16.07.30 903
36068 그외 인천버스 개편땜에 조회도 안돼서 30분간 기다리다 운 후기 4 16.07.30 952
36067 그외 비때문에 휴가를 3주를 미뤘는데 비가 존나내리는후기 1 16.07.30 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