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우울증 같은데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어
1,540 5
2022.10.01 01:55
1,540 5

(우리집은 심각한 역기능 가정이고 엄마가 항상 거짓말을 하는데 그게 다른 사람들 한테는 말 할 수 없도록 거짓말을 해서 

가족들다 거기에 맞춰서 살 수 밖에 없어)


직장에서 안 좋은 일 있어서 불안 증세 때문에 약 먹다가

몸이 너무 안 좋아서 병원에 입원했었는데 그 때 엄마가 가족들에게 알리지 말자고 해서 

병원에 있다가 원래 먹던 약이 떨어졌는데 원래 먹던 약을 먹지 못 했어 가족들이 모르니까 약을 갖다 달라고 할 수 없고

원래 먹던 약이 다 떨어져서 상태가 더 안 좋아지고 그냥 퇴원했어 

아버지랑 차를 같이 써서 다른 가족들은 내가 계속 직장 다니는 줄 알고 가족들이 나 입원 해 있을 때 차 때문에 계속 문자하고..

나는 그러면 계속 직장 다니는 척 하고 

(가족들은 내가 지금 하는 일 말고 다른 일을 하는 줄 알아 엄마가 거짓말 해 놓아서-

왜 그랬냐고 물어보니까 뭐라고 얼렁뚱땅 얼버무리는데 왜 그러는지도 모르겠어 )

 

엄마는 병원에 있을 때 내 전화도 안 받고 

병원에서 퇴원하고 오니 아버지는 내가 여행 다녀온 줄 알고 '오랫만이다?'

이러는데 엄마한테도 정 떨어지고 원래 친한 언니 있었는데 병원에 입원 하기 전에 그 언니도 힘들어 하는 나한테 초심을 잃었네 어쩌네 

나 같았으면 너네 상사한테 이렇게 해서 관계를 잘 했을텐데 어쩌구 이러면서 나한테 초심 잃었으니 그만 둬야 한다고 그래서 내가 '일 그만 두잖아' 

하고 말 해도 너 아니었으면 그 상사랑 자기가 친해 졌을 텐데 만나보고 싶었는데 이러고( 이 언니가 오지랖이 넓은 사람임) 

나한테 하도 뭐라고 해서 정 떨어지고 상처받아서 

그 언니 뒷담화 하는 것 같아서 얘기 안 했었는데 너무 힘들어서 친한 친구한테 얘기 했더니 친구가 너무 이상하다고 해서 지금은 연락 안 하고

엄마때문에 너무 속상해서 종교단체 소그룹장에게 연락 했더니 뭐 어쩔 수 없죠 이러고 나만 연락하다가 내가 지쳐서 그냥 연락 끊고

(연락 끊으니 또 연락이 계속 와)   

아빠한테는 문자로 엄마 너무 이상하다고 나 병원에 있었는데 아빠는 몰랐죠? 이랬더니 못 들은 척 하고..

이래 저래 사람들한테 정 떨어져서 우울증이 더 심해진 것 같은데 


지금은 하루에 말 한 마디도 안 하고 친한 친구랑 의사선생님하고만 얘기 하고 그러는데 

뭘 어떻게 해야 좋을 지 모르겠어 


밤 낮이 바뀌어서 밤에 자라고 해서 밤에 자면 3시간 자고 깨고 

무기력증 때문에 병원에 입원 하기 전 빨래를 한달 만에 빨고

지금도 손빨래 하려고 욕실에 넣어 둔 옷이 썪고 있을지도 몰라 (욕실은 나 혼자 쓰고)


나는 우울증과 위장장애 때문에 신경정신과와 한의원에 같이 다니고 있는데 한의원 선생님은 밤낮이 바뀐거 알고 그냥 매일 한의원에라도 나오라고 하시고..

신경정신과 선생님은 약 위주로 처방해 주셔서 어떻게 해야 할 지 잘 모르겠어 

약은 먹고 있는데  뭘 해야 우울증이 빨리 낫을까 알려줘 

지금은 그냥 멍하고 무기력하고 

뭐라고 나한테 할 덬은 지금도 우울하니까 그냥 댓글 쓰지 말아주고 도움 줄 덬만 댓글 부탁할게 

나가는 것 자체가 너무 어렵고 낮에는 침대에서 내려오는 것도 힘들고 밤에는 조금 용기가 생기는 정도?그래서 저녁 때 부터는 컴퓨터 켜 놓고 있고..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295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2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0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40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20 15.02.16 53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7708 그외 대학교 3학년 앞두고 두가지 갈래에서 고민중이야 조언좀요 1 05:24 126
187707 그외 아픈부모 앞으로 모른척하려고 마음먹은 후기.. 10 04:01 762
187706 그외 학교활동 아예 안 하면 취업 때 불리한지 궁금한 중기 2 02:48 200
187705 그외 새옹지마 그 자체인 하루를 보내서 신기한 후기 01:50 423
187704 그외 안경 잘알 덬들에게 조언 좀 구함 - 태어나 처음 안경 맞췄는데 집에오니까 활용도가 생각보다 떨어져 21 01:30 685
187703 그외 상대가 좋아하면 마음이 식고 상대가 밀어내면 아쉬워지는 거 왜 그런 건지 물어보는 중기 13 00:00 967
187702 그외 히키였다가 세달째 알바하고 있는 후기 7 12.03 1083
187701 그외 제대혈 보관해서 치료까지 한 후기가 궁금한 후기 12.03 337
187700 그외 중고차 소유주 변경 3번된차 안전할지 걱정되는 중기 8 12.03 557
187699 그외 과외 수업료 책정 고민하는 중기 2 12.03 296
187698 그외 병원 골라줬으면 하는 중기 1 12.03 126
187697 그외 내일 조용필공연가는 초기 1 12.03 232
187696 그외 자차 가지고 있는 덬들 보통 한달 유지비 어느 정도 나오는지 궁금한 중기 6 12.03 585
187695 그외 다리를 펼 때 몸 속이 차가움을 느껴서 촉촉하게 느껴지는 후기 4 12.03 1103
187694 그외 집에 아빠 아저씨 냄새가 심한 후기 18 12.03 2160
187693 그외 술자리에서 헛소리 한 거 자꾸 생각나는 중기 3 12.03 357
187692 그외 스마트워치 사고 줄질하느라 돈 엄청 쓰고있는 중기 1 12.03 538
187691 그외 롱패딩 추천 바라는 후기 3 12.03 592
187690 그외 보조배터리 20000 mah 뭐 쓰는지 어디꺼 장만할지 고민되는 중기 2 12.03 360
187689 그외 남들은 대학 시험 하루전에 벼락치기도 한다는데 나는 그러질 못해서 억울(?)한 초기 9 12.03 1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