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심심해서 풀어보는 돈벌레 본 후기
102 0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00372452
2018.10.24 02:55
102 0
내가 돈벌레라는 걸 처음 본게 중딩 때였는데 당시 살던 집이 좀 오픈되서 그런가 벌레들이 존나 잘 들어왔었음. 바선생은 단골손님일 정도.... 무튼 돈벌레를 총 3번을 봤었는데 모두 인터넷에 돈벌레라고 치면 나오는 생김새(?)가 아니였음 인터넷엔 주로 다리 튼실하고 화려한 외국 돈벌레 사진이 많던데 내가 본 녀석들은 한국에서만 볼 수 있던 놈들이었을듯 검색해도 비슷한 모습이 잘 안나오거든.

(보기 편하게 번호로 나눔)
1. 하여간 3번을 봤었는데, 임팩트 있는 얘기는 두번째까지라 거기까지만 얘기할게ㅇㅇ 무튼 처음 봤던 놈이 잊을 수 없는게 크기가 조온나 컸어ㅅㅂ 몇년 산 놈인 것 같아 아무래도;; 가끔 돈벌레 봤다고 커뮤에 올라오는 사진들 보면 아직도 그 놈의 크기에 미치는 돈벌레는 못봄. 끔찍하지만 기억을 되살려 보면 내가 안경을 쓰는데 당시에 학원 갔다와서 안경 벗고 옷 갈아입고 있었다 말야. 안경 벗으니까 주변이 뿌옇게 보이는데 옷장 옆 벽지에 왠 머리카라 뭉텅이(...)가 보이는거야; 벽지가 하얘서 더 두드러져 보였음. 그게 돈벌레인줄 몰랐던 나는 왜 머리카락 뭉텅이가 벽에 붙어있지? 하고 좀 더 가까이 가서 봤는데 그 모습이 엄청 이상한거야 몸통은 크지 않은데 ㅅㅂ 다리가 존나게 많이 달려 있었음ㅅㅂㅅㅂ 다리가 되게 머리카락 마냥 얇고 길었는데 진짜 징그러웠어 하... 그놈이 가만히 있다가 다리 살짝 꿈틀거렸는데 소름 돋아서 엄마 불러서 겨우 퇴치함... 파리채로 흠씬 맞고 오므라지는데 2차로 소름돋아서 진짜 방에서 못 잘 뻔함...

2. 두번째로 돈벌레 본 것은 비 오는 습한 날이었는데 당시에 나는 침대가 없어서 바닥에 이불 깔고 잤었거든ㅇㅇ 아침에 학교 가려고 일어나서 이불을 개려고 허공에 탁 하고 이불 펼쳤는데 ㅅㅂ 갑자기 돈벌레 튀어나와서 어디 가구 밑으로 들어가는데 진짜 기절할 뻔함... 아무래도 이불이 따뜻하니까 와서 있던 것 같은데 시발 그렇다면 나는 그 놈이랑 같이 동침한거잖아 하루종일 기분 더러웠었음 모습은 첫번째로 본 놈이랑 비슷한 걸 보니 걔 가족이었나봄.....

벌레 극혐하는 나에겐 잊을 수 없는 충격적인 일들이라 썰 풀어봤어
어떻게 마무리하지... 아 돈벌레들은 존나 빨라서 순식간에 가구 밑으로 들어가서 숨으니까 보는 즉시 뭐라도 던져서 분질러야해ㅇㅇ 돈을 불러다주기는 무슨ㅜ 완전 징그러우니 덬들은 보지 않고 살길 바라....
댓글 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공효진 주연 《도어락》더쿠 독점 셀럽 시사회(+무대인사) 초대!(11/22 木 마감) 586 11.19 9760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3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11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40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3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53 16.06.07 280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74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45 15.02.16 1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3177 그외 슼에 올라온 스트레칭 하고 자고난 후기 1 06:21 120
113176 그외 대중목욕탕에서 앞이 안보였던 경험한 후기 1 05:45 57
113175 그외 77ㅑ 출산했당 ^.^!! 8 05:36 220
113174 그외 안 쓰는 처방 연고 로션 처리방법을 알고싶은 중기 1 03:47 79
113173 그외 엄마 아빠랑 같이 할 수 있는 취미가 있나 궁금한 초기 9 02:54 142
113172 그외 이거 내가 예민한건지 궁금한 중기 11 02:42 221
113171 그외 소화기관이 약한 원덬이 정기적으로 위 아픈덬들에게 조언구하는 후기 12 01:42 245
113170 그외 오랜만에 노동요듣고 놀라운효과에 무서워진 후기 01:27 161
113169 그외 이번 해는 내가 뭘 잘못해서 이러나 싶은 중기 1 00:53 133
113168 그외 술 마실때마다 명치쪽이 아픈데 술이 안받는건지 궁금한 중기 3 00:43 66
113167 그외 엄마 생신선물로 아이패드를 고려하는 중기 10 00:36 241
113166 그외 첫 월급으로 첫 기부팔찌 산 후기 5 00:30 341
113165 그외 칵테일 중수가 되고 싶은 중기 3 00:26 78
113164 그외 자취하는 학식들은 본가랑 어느정도 멀리 사는지 궁금한 후기!!!! 18 00:22 203
113163 그외 임신한 친구에게 무슨 선물을 해야할지 모르겠는 후기 15 11.20 362
113162 그외 우울감이 끝을 달리던 내가 안정을 찾아서 나중에 내가 우울할때 보려고 남기는 후기 (긴글) 1 11.20 171
113161 그외 7년차 덬 직장 골라야하는 중기 42 11.20 1043
113160 그외 요즘 남자들 결혼 나이가 궁금한 후기 5 11.20 266
113159 그외 가벼운 인간관계 없어도 괜찮을까? 5 11.20 177
113158 그외 돈 모으는 재미때문에 돈을 못쓰는 중기 10 11.20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