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새로운 덕질을 하는데 구최애랑 덕친한테 미안해서 죄책감 드는 후기
558 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85029331
2018.07.13 02:15
558 5
7년을 최애 좋아하면서 좋은 덕친들을 많이 만났어. 같이 해외도 다니고 많은 추억들이 쌓이면서 최애와 함께한 시간들이 일상이 되어버렸는데 사실 난 최애가 좋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나랑 안맞는 사람이란걸 느꼈어. 그냥 내가 너무 힘든길을 걷고 있단걸 알고있다가 드디어 인정해버린거지. 최근에 완전 정이 뚝 떨어져버렸어. 정말 거짓말처럼 매 스케쥴을 함께하고 달리던 시절이 거짓말처럼 아예 소식도 안찾아보고 그냥 뭘해도 그런가보다 싶고 진짜 이게 바로 탈덕이구나 싶더라고 ㅋㅋ 집에 쌓여있는 굿즈들과 흔적들이 되게 허무할정도로 마음이 팍 식어버리더라. 내가 정 떨어지게 된 계기는 그냥 내가 처음에 좋아했던 느낌이 많이 사라지고 나랑 안맞는 사람이란걸 알게 되서야.. 솔직히 큰 계기는 없고 그냥 식어버린거지.
그러다가 새로운 덕질을 하게 되었는데 정말 구최애랑 너무 다른데 내가 구최애한테 아쉬웠던 부분을 귀신같이 다 채워주고 오히려 내가 바라는거 그 이상으로 보여주고 이런 모습에 한순간에 빠져버려서 왜 이제 만났나 아쉽까지하고 저번 덕질을 부정하고싶고? 막 그정도로 진짜 너무 꿀행복덕질인거야 최애랑 나랑 너무 잘맞고.... 그래서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스케쥴도 덕친 몰래 다니고 진짜 요즘 너무 행복하거든. 근데 나는 원래 일코를 잘 못하는데 주위에 덕친들이 너무 많다보니까 일코하면서 숨어서 좋아하니까 구최애한테도 미안하고 덕친들한테는 너무 미안하고 현최애한테까지 미안하고 요즘 막 밤에 현최애 보며 행복하다가도 구최애와 덕친 생각하면 미안해서 울다가 잘때도 있고 막 내가 의리 없어진거 같고 그런기분이야 ㅠㅠ
진짜 막 덕친들이랑 영원히 가자고 술마시고 맨날 약속잡고 그랬는데 내가 맨날 바쁘다그러고 그러니까 더 미안하고 그냥 계속 미안한 마음뿐이고 내가 갈아타고 배신한 나쁜 사람인가 싶기도 하고
너무 마음이 이상해 ㅠㅠ 최근에 진짜 구하기 힘든 오프티켓을 덕친이 양도해준다고 했는데 내가 못갈거같다니까 식은거 같다고 그렇게 얘기하는데 너무 죄책감 드는거아.. 그냥 덕질일 뿐인데 바람피는거같고(?)ㅋㅋㅋㅋ 근데 진짜 탈덕했다고 말해버리먄 인연이 끝날까봐 무섭고 또 뉴최애 생겼다하면 더 배신감 느낄거같아서 내가 반대로 생각해도 그렇거든. 근데 내 뉴최애가 구최애 팬들이 거부감 느끼는 연옌은 아니긴한데 말하기도 뭔가 부끄럽고 못말하겠고ㅠㅠㅠㅠ 진짜 요즘 너무 ㅠㅠㅠㅠ 죄책감+미안함 이게 너무 크다.. 솔직히 최애도 잘못한거 하나도 없는데 그냥 내 마음이 식은게 다라서 그것도 미안하고 또 덕질이 뭐라고 이렇게 마음고생하나 싶고....... 근데 덕친들을 잃고싶진 않고 몸살걸리겠어 진짜..... ㅠㅜㅜ 하지만 나 뉴최애랑 진짜 오래가고싶은 한순간의 덕심이 아닌거같아서 고민이다ㅠㅠㅠㅠ 그냥 말해버리는게 나을까 ㅠㅠ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7.1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7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6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3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4 15.02.16 1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8664 그외 내가 잘못한것도 없이 이혼하는데 쫓겨나는 상황된 후기(스압) 05:10 23
108663 그외 지나치게 외모지상주의인 아빠때문에 외모자존감이 바닥치는 중기 04:47 31
108662 영화/드라마 세상쫄보가 더 넌(The nun) 본 후기 (ㅅㅍ/의식의 흐름, 긴글 ㅈㅇ) 04:13 34
108661 그외 엄마가 취미생활 덬인 중기? 04:02 48
108660 그외 좋아하는 언니한테 고맙다는 말을 들어서 너무 기쁜 후기 03:50 42
108659 음식 본마망 초코렛 라바케익 후기 1 03:41 85
108658 그외 수면유도제 추천 받는 후기 1 03:39 47
108657 영화/드라마 블랙팬서를 카카페에서 뒤늦게 보고 노잼을 느낀 후기 3 03:39 51
108656 그외 방금 후기방에 올라왔던 친한 친구 결혼식에 축의 50했는데 욕먹은 후기의 후기글이 갑자기 사라진 이유가 궁금한 중기 8 03:36 208
108655 영화/드라마 웹드라마 "고래먼지"후기 03:18 32
108654 그외 나만 일하는 파바 알바 중기 03:17 55
108653 그외 폰트 충동구매 했는데 너무 맘에들어서 자랑하고 싶은 중기 1 03:01 73
108652 그외 ios12업뎃한 덬들의 후기가 궁금한 중기 10 02:02 144
108651 그외 남자친구가 바꾼 핸드폰 번호가 업소 관련 번호인 중기 7 02:00 454
108650 그외 집에서 동생이랑 엄마랑 싸우고 3주째 말안해서 집 나가고 싶은 후기 8 01:58 149
108649 그외 쿠팡 알바? 일?을 운전면허 없는사람이 할 수 있나 궁금한 후기 6 01:52 171
108648 그외 다리에 이상한 상처가 난 중기 4 01:39 223
108647 그외 밥주던 길냥이랑 마주친후기 6 01:26 155
108646 그외 불보고 119신고했는데 소방관님들에게 이상하게 죄송했던 후기 8 01:24 338
108645 그외 내 돌 생일광고 진행 혼자 준비하면서 느낀 후기 3 01:14 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