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영화/드라마 85년도 제작 대만드라마, <일대여황(측천무후)> 본 후기
459 7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613213798
2017.11.15 14:43
459 7

나덬 요즘 중드에 맛들이기 시작했다눙

중국 역사가 워낙 다이나믹해서 사극 위주로(사실 현대극의 촌스러움을 도저히 참아줄 수 없;) 보는데

중국사 위인들 중에 제일 빠져든 인물이 무측천이라능.

그래서 무측천 관련 드라마, 소설, 영화 다 보는 중인데 최근에 판빙빙이 나온 <무미랑전기>는 넘나 졸작이라 대실망..



그러다 역대 무측천 드라마 중에 가장 명성이 자자한 85년판, <일대여황>(한국 방영 당시 제목은 <측천무후>)을 어찌어찌 보게 됨.

근데 이 드라마는.... 중드가 아니고 대만 드라마임ㅋㅋㅋㅋㅋ



일단 워낙 오래된 드라마라 그런지 화질이며, 자막 상태며 워스트 워스트.

게다가 한국 방영시에 편집을 오지게 했는지 컷도 튀고 머리가 아플 지경이었음.

또, 반영자라고 유명 여배우가 무측천의 10대부터 40대까지 다 연기하는데,

문제는 이때 당시 배우가 이미 40대였다눙.. 그래서 첨에 10대로 나올 때 넘나 적응이 안 돼서 힘들었음 ㅋㅋㅋㅋ



구론데구로나


보다보니 어느 순간 배우가 10대로 보여버렷..! 20대로도 보여버렷...!

이런 게 연기력인가? 싶을 정도로 그 나이대 인물로 보이기 시작함. 물론 옛날식 연기라 과장되기도 했지만, 본질은 변하지 않나 봄.

또 요즘 센스로도 과감할만큼 가부장제에 대한 일갈이 있음. 넘나 현대적인 재해석인가? 싶을 수도 있지만,

머 실제인물이 워낙 전설 아닌 레전드, 입지전적인 인물이었으니 충분히 개연성 있음


그리고 판빙빙의 <무미랑전기>가 넘나 착하디 착한, 실은 나빼썅 주인공으로 무측천을 바꿔 버렸다면,

이 드라마에선 순진무구했던 무측천이 충분히 독해지고, 독해지는 이유도 잘 나옴.

물론 무측천의 가장 비인간적인 면모-왕황후를 모함하기 위해 갓 낳은 딸을 죽이고, 자신에게 복종하지 않는 아들들도 다 죽이거나 유배 보내 버리는-는 그럴싸한 설명으로 무측천의 의도가 아니었던 것처럼 묘사함.


근데 이 부분은 무측천에 대한 다른 레퍼런스들에서도 논의가 갈리는 부분이라 막 억지스럽진 않음.



미술, 촬영, 조명 같은 건.. 옛날 판관 포청천 급이라고 생각하면 됨.

생각보다 메이크업이(주인공 한정) 예쁘다? 는 생각이 들었다.


아쉬운 건, 내가 본 버전은 총 20회인데 마지막회까지도 무측천은 '황후' 내지 '황태후'이고 끝나기 1분 전에 '황제'로 등극함.

스캔들로서 흥미로운 건 당연히 이 시기지만, 무측천의 황제로서의 업적이 정관의치 못지 않기 때문에 그 부분을 조명하길 바랐음.

찾아보니 <일대여황2>인가, <태평공주>인가 하는 드라마가 있다고 하는데

그 드라마에서 황제로서의 무측천을 그릴 건가 봄. 아 근데 내가 구할 수 있을까....




아 넘나 길어지고 있는데,


결론.


배우들의 연기나 캐릭터에 대한 묘사는 요즘의 허접한 사극들보다 훨 낫다.

하지만 나처럼 무측천에 대해 깊은 흥미를 갖는 사람이 아니고서야 화면과 자막의 구림을 감수하긴 어렵다.




댓글 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9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6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5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8588 그외 누가 내 아이디로 로그인한 후기 06:25 25
108587 그외 오늘 45000보 걸은 후기 1 06:11 26
108586 그외 최근에 고학벌을 많이 만난 후기 1 04:38 119
108585 그외 청년 월세대출을 슴살되자마자 받아도 괜찮을까하는 중기 (긴글주의) 3 04:34 67
108584 그외 건물 청소이모님한테 나만 인사하고있단걸 안 후기 1 04:30 101
108583 그외 시험 50일 남긴 시점에 유학을 포기해야해서 막막해서 조언구하는 후기 5 04:30 78
108582 그외 친구가 알바했던 가게 신고하는 후기. 진행중 04:29 51
108581 그외 중2병 원덬..☆ 맘에 드는 책을 산 후기 3 04:19 102
108580 그외 아빠가 술먹고 들어오면 시비거는 중기 2 03:11 54
108579 그외 가족 대부분이 무직이라 취업에 영향있을까 고민인 중기 4 03:10 179
108578 그외 동생이 뒤에서 내 칭찬하고 다니는거 안 후기 1 02:41 149
108577 그외 위메프 땜에 빡쳐서 큐텐에서 에어팟 지른 후기 4 02:26 290
108576 그외 젤 친한 친구 결혼해서 축의 50 했는데 개쌍욕 먹은 후기 ㅎ.ㅎ 50 02:22 1714
108575 그외 요새 별거 아닌일로 분노가 치밀어올라 고민인 초기 2 02:20 46
108574 그외 남편이 술먹고 토했는데 피가 나와서 걱정되는 중기 5 01:55 231
108573 그외 토론토에서 야구 메이저리그 경기 본 후기 9회말 2아웃이 왜 나온건지 알게된 후기 2 01:45 75
108572 그외 연애고자는 지금 상황이 썸인지 아닌지 분간이 안되는 중기 5 01:30 187
108571 그외 내가 여행지 고르는 족족 난리가 나는 후기 3 01:19 290
108570 그외 열심히 하려 너무 무리한거 같은 후기 3 00:57 131
108569 그외 핸드폰이 땅갈라지듯 갈라진 후기+댓글에 사진첨부 13 00:39 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