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갱년기 우울증 엄마가 걱정되는 후기
290 6
2020.10.26 10:04
290 6
지금 50-60대인 엄마가 있는 덬들한테 물어보고 싶어.

우리 엄마가 갱년기 우울증을 앓기 시작한지 8년 째 되는데 이제는 우울증이 중증이 되서 아직도 갱년기 증세인지 갱년기는 끝났는데 만성 우울증 된건지 헷갈릴 정도거든.

엄마는 결혼 후에 고생을 많이 했어. 아빠는 세간에서 말하는 빵점 남편의 표본 같은 사람이야. 시집살이 중재 전혀 없었고 술 마시고 집안 안 돌보기, 사업해서 부도맞고, 자식 교육비도 없는데 마이너스 통장 만들면서 헌금하기 등등. 아빠는 아빠 나름대로 힘들게 산 사람이지만 그 모든 상황을 이해한다 쳐도 결코 좋은 남편은 아니었어.

아빠 이야기를 길게 하려는 건 아닌데 길어졌네. 이걸 설명한 이유는, 엄마가 50대에 우울증이 시작되면서 부터 신혼초 때 부터 아빠가 사고친 일, 엄마 고생시킨 일들 할머니랑 고모들이 시집살이 시킨 거 세세하게 되뇌이면서 하루 종일, 정말 눈 떠서 잘 때 까지 그 이야기만 해. 엄마는 깨어있는 순간 순간 분노로 차 있어.

그 내용을 들어보면 어제 있던 이야기 처럼 정말 자세히 표현하는데 내가 보이면 날 앉혀놓고 그런 이야길하다가 스스로 화에 못 이겨서 울고 내가 바쁘다고 하면 이야기 상대가 없으니 혼잣말로 옛날 일들을 기억하면서 궁시렁 궁시렁 거려. 가끔 화장실 가다가 듣게 되는데 이거 은근히 무섭거든 엄마는 이런 혼잣말하는 거 스스로 인지 못하는 것 같아.

지금 이렇게 지낸지 8년 째거든? 엄마 몸은 현재에 살고 있지만 정신은 그 옛날에 머물러 있는 사람 같아. 요즘 여러 걱정거리 중에서도 이게 많이 염려 돼. 엄마의 건강도 걱정하지만 엄마의 시간도 걱정이 돼. 나중에 이 시기가 지나고 나면 거의 10년 또는 더 긴 시간을 아무 것도 하지않고 과거에 매여서 보냈다는 걸 깨닳고 나면 많이 슬퍼할 것 같아서.

빨리 병원에 모시고 가라고 할 것 같아서 먼저 쓰자면 병원은 안 간다고 말도 못 꺼내게 해. 나도 이유를 모르겠지만 마음 바꾸게 해보려고 요즘 계속 노력 중이야.

혹시 덬들어머니 중에서 비슷한 증세를 겪는 분들이 계신지, 또 어떻게 극복하셨는지 궁금해. 엄마가 병원을 거부하니까 전문적인 소견을 구할 곳이 없어서 적어봤어. 읽어줘서 고마워 ㅠㅠ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온에어관련 협조 부탁공지 (금일부터 적용) 11.05 31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 궁예 금지 등 04.29 293만
전체공지 【 🚨🚨🚨🚨 2020.11.30 *주의* 금일부터 일부 이용자에게 뜨는 노골적인 성인광고 관련 공지 추가 🚨🚨🚨🚨 】 모바일 이용자들한테 뜨고있는 바이러스 낚시 백신어플 유도 설치 or 타사이트 납치 광고 유의 안내 348 16.07.05 1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8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58 15.02.16 29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8542 영화/드라마 왓챠하고 넷플릭스 어떤게 더 좋을지 추천 바라는 중기 34 12:16 620
158541 그외 결혼하라고 압박 받은 후기 19 12:11 1002
158540 그외 유치원에서 교사가 아이들 소리에 노이로제 걸리면 끝 아닌가 싶은 중기 9 12:07 592
158539 그외 자식있는 덬들한테 물어보고싶은게있어 15 11:58 432
158538 그외 홈쇼핑에서 파는 코트 사본덬들 어땠는지 궁금한 후기 11 11:52 471
158537 그외 와플기계 추천받고 싶은데...!! 추천 좀 해줘!! 3 11:11 289
158536 그외 외국어 할 때 목소리 톤이 달라지는지 궁금한 중기 35 11:11 763
158535 그외 윗층 드라이버 소리때문에 미치겠는 중기 11:06 111
158534 음식 피자헛 프리미엄 추천 받고 싶어하는 중기 4 10:57 196
158533 그외 옷 십년이상 입는옷이 있는지 궁금한 초기 32 10:48 873
158532 그외 정신과 다니는 덬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방법이 있는 중기 2 10:34 177
158531 그외 배우자네 김치 맛없어서 김장 갈지말지 고민하는 중기 26 10:25 1287
158530 그외 이사 자주다닌 덬 토박이가 부러운 후기 5 10:07 300
158529 그외 영어이름이든 뭐든 리디아 라고하면 어떤 느낌인지 궁금한 초기 12 09:59 427
158528 그외 영어이름 shana 3 09:50 359
158527 그외 병원의사쌤 잘못은 없지만 너무 미운 초기 19 09:36 1294
158526 그외 선물고민하는 초기 2 09:33 94
158525 그외 허리둘레 32인치에서 23인치로 줄인 초기 12 09:23 1235
158524 그외 병원 에스컬레이터에서 비키라고 눈치 주는 사람 만났던 후기 2 09:19 270
158523 그외 ENTP 30대 이상인 사람들 뭐먹고 사는지 궁금한 중기 17 09:18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