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먹으나 마나”
61,249 822
2021.07.28 18:54
61,249 822
유산균=장건강, 의학적 근거 희박


https://img.theqoo.net/sOMof



그렇다면 일반인의 생각대로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으면 질병 예방이나 치료에 효과가 있을까. 최소한 장 건강만이라도 좋아질까. 지금까지 국내외에 보고된 연구 결과를 종합하면 ‘아니요’가 답이다. 김미경 국립암센터 암역학예방연구부 박사는 “세계적으로 프로바이오틱스가 건강에 유효하다는 연구 결과는 없다. 일부 동물 실험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왔지만, 실제 사람에게 적용한 모든 임상연구는 효과가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고 밝혔다.

특히 변비 해소나 장 건강을 위해 일반인이 즐겨 찾는 유산균에 대한 연구는 무수히 많다. 그럼에도 장 건강을 위해 유산균을 처방하는 의사가 없는 이유는 ‘유산균=장 건강’ 공식을 입증할 의학적 근거가 희박하기 때문이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교수는 “유산균이 건강에 좋다는 연구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피험자 수가 적거나 연구의 질적 수준이 낮거나 유산균 제조사로부터 연구비를 받은 경우가 전체 관련 연구의 60% 이상이다. 그래서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좋은 균은 우리 건강과 관계가 있지만, 그런 균을 먹는다고 해서 건강 효과를 기대할 수는 없다는 결론이다. 그 이유는 프로바이오틱스가 사람 몸속에 정착하지 않기 때문이다. 업체들이 유산균 등 프로바이오틱스를 매일 또는 장기간 복용하라는 것도 이 때문이다. 김미경 박사는 “실제로 프로바이오틱스가 건강에 도움이 되려면, 그 균을 한 번만 먹어도 우리 몸에 정착해 증식해야 한다. 수많은 연구 끝에 프로바이오틱스는 신체 내부에 정착하지 못하고 그냥 대변으로 배출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 사회에 좋은 사람이 한 명 있다고 해서 좋은 세상이 되지는 않는 것처럼, 장에 좋은 세균을 넣었다고 해서 장내 세균총이 건강해지지 않는다. 각국에서 세균의 장내 정착화 방법을 연구 중이지만, 아직은 뾰족한 방법이 없다. 장에는 약 3000종의 세균이 사는데, 세균은 자기들끼리 복잡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어서 좋은 균을 넣어도 그 균은 대변으로 배출될 뿐이다. 기존 세균 네트워크가 깨지지 않는다는 말이다. 따라서 좋은 세균을 아무리 많이 투입해도 질병 예방·치료는 물론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프리바이오틱스보다 채소 먹은 사람이 더 건강

건강기능식품 시장에는 프리바이오틱스 상품도 등장했다. 이는 장내 유익균의 생장을 돕는 물질, 한마디로 세균의 먹이다. 먹이를 주면 좋은 세균이 더 많아진다는 상술이다. 김미경 박사는 “세균은 섬유소를 영양분으로 삼는다. 프리바이오틱스라는 게 섬유소다. 프리바이오틱스를 먹은 사람과 채소를 먹은 사람의 건강을 살펴본 연구가 있다. 그 결과, 채소를 먹은 사람이 오히려 더 건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야채에는 섬유질 외에 다른 영양소도 있어 프리바이오틱스보다 더 유익하다. 특히 한국인은 채소나 곡류를 통해 섬유소를 충분히 섭취하므로 프리바이오틱스가 따로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실제로 좋은 균을 먹어봤자 장에 정착하지 못하므로, 본래 자신의 세균총을 건강하게 만드는 방법을 찾는 연구도 진행 중이다. 예를 들면, 지방을 많이 먹으면 나쁜 균이 증가하고 채소를 즐기면 좋은 균이 늘어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강희철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프로바이오틱스에 특정 질병을 치료하거나 예방하는 효과는 없다. 따라서 건강한 사람이 유산균을 먹어도 하등의 건강상 혜택을 볼 수 없다. 오히려 섬유소를 잘 섭취하는 게 건강에 더 이롭다”며 “다만 항생제를 오래 먹어 장 건강에 이상이 생긴 사람, 특정 질병에 걸린 사람, 과민성장증후군을 앓고 있는 사람은 의사의 처방을 받아 유산균을 먹어볼 수 있다. 극히 일부에서 설사나 변비 등의 증상이 가라앉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https://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182205

기사전문은 위 링크가서 봐

유산균 사려다가 검색하다가 봤어
2019년 기사지만 도움될까 싶어 퍼옴


+
난 별 효과 못 봐서 기사 퍼왔는데
댓글에 효과본사람 많다고하네ㅠ
사람마다 다른가봐ㅠ

글삭제할까 하다가 댓글에 글삭제 하지마라고 해서
일단 삭제는 안 할게ㅠ
댓글 82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5.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69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5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1 15.02.16 36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4436 스퀘어 19) 연관검색어에 심형탁 게이 뜨게 한 움짤.gif 480 09.16 7.3만
164435 스퀘어 국내에서 50만명이 본 영화 셰이프 오브 워터 : 사랑의 모양 193 09.16 2만
164434 스퀘어 결말 반응 안좋은 방금 끝난 드라마.jpg 599 09.16 8.8만
164433 스퀘어 나덬이 SNL 코리아 인턴 기자 영상 다소 우려되었던 점 1581 09.16 6.8만
164432 스퀘어 고양이 입양 책임비 관련 포인핸드 공식 입장 91 09.16 9598
164431 스퀘어 애플워치 잘 샀다고 느끼는 순간 440 09.16 6.3만
164430 스퀘어 콜드플레이× 방탄소년단 콜라보싱글 프리오더 음반 전세계 매진 229 09.16 1.8만
164429 스퀘어 쟈니스 미남으로 유명했던 아카니시 진 오늘자 근황... 535 09.16 5.7만
164428 스퀘어 중국에서도 이건 너무 한복인데 하는 반응을 받은 중국 드라마 의상 321 09.16 5.4만
164427 스퀘어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흑요석의 디즈니 빌런 한복 ver.jpg 336 09.16 3.5만
164426 스퀘어 매달 3천만원 받고 10년동안 x스 안 하기 vs 그냥 살기 1041 09.16 4.6만
164425 스퀘어 MRI 찍은 두통환자, 문케어 시행 후 7899명→8만2082명 1201 09.16 5.7만
164424 스퀘어 [우병우근황] 우병우 끝내 실형…엘리트 검사의 불행한 마침표 437 09.16 3.7만
164423 스퀘어 무통보 일러레들관 정반대인 그저 빛인 일러레이터 분 일화 540 09.16 5.4만
164422 스퀘어 호불호 많이 갈리는 탕 .jpg 888 09.16 5.6만
164421 스퀘어 이번 일러레 사태에 용기를 얻은 사람들... 851 09.16 5.4만
164420 스퀘어 스우파 홀리뱅 영상에 허니제이 초등학교 친구가 댓글달음.jpg (눈물주의) 674 09.16 6.3만
164419 스퀘어 아이폰13 실사.jpg 638 09.16 4.7만
164418 스퀘어 일러레들이 사회성부족이라고 말나오는 이유 335 09.16 5.4만
164417 스퀘어 BTS 정국, 친형에 '40억' 용산 아파트 증여…월 관리비만 80만원 1272 09.16 6.4만
164416 스퀘어 빅이슈 작가가 "방탄소년단 정국은 천재가 아니다."라고 한 이유 256 09.16 1.7만
164415 스퀘어 어그로로 지지 않겠다는 어떤 웹툰작가의 의지.twt 519 09.16 5.3만
164414 스퀘어 눈빛 때문에 헤어지래요...txt 954 09.16 7.6만
164413 스퀘어 허벅지 불태우기 운동 618 09.16 2.7만
164412 스퀘어 서울역 KTX 5분 안에 가는 가장 빠른 방법.jpg 1355 09.16 5.3만
164411 스퀘어 투컷 "내 라이벌 방탄소년단 뷔" 발언이 못마땅한 에픽하이 타블로 153 09.16 1.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