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네이트판) 성폭행 당한 걸 엄마가 남들에게 말하고 다녀요
64,630 539
2022.01.27 12:24
64,630 539

방탈 죄송해요.
제가 어려서 이해 못 하는 건가 싶어서 인생 선배님들 많으신 이곳에 올려요.

얼마 전에 직장 동료에게 성폭행을 당했어요.
딱 그냥 죽어버리고 인생에서 지워버리고 싶은 시간을 지나면서
누구에게도 말도 못 하고 여기저기 검사 받고 조사 받으러 다니고..
건강도 많이 망가지고 정신줄을 놓은 채로 살았어요.
지금은 그나마 회복 중이고요.

어제 사정이 있어서 엄마 허락 받고 엄마 핸드폰을 보다가
카톡 왔다고 뜨는데 제 이름을 언급하길래 놀라서 들어가 봤더니 충격이었어요.
엄마가 제가 잘 알지도 못 하는 아줌마한테 제가 성폭행 당한 얘기를 했더라고요. 관련한 대화가 쭉 있었고요.

곧바로 엄마한테 이게 대체 뭐냐고, 이런 얘기를 남한테 왜 하냐고 따졌더니
도리어 저한테 자기 카톡 봤다고 화를 내더라고요.
내 이름이 떠서 봤다고, 그런 얘기 하는 거 내가 극도로 싫어하는 거 알면서 왜 굳이 하고 다니냐고 했더니
친한 사람인데 뭐 어떠냐고 하네요.
그러면서 자기 핸드폰 보는 거 기분 나쁘다고, 그것도 사생활 침해라고 하면서 제 손에서 핸드폰 낚아채 갔어요.

늘 본인은 아무 잘못 없고 항상 옳다 주의에요.
말이 안 통해요.
완전체랑 얘기하는 기분.

내 사생활 남한테 함부로 얘기하지 말라고 하니까
그럼 넌 왜 내 삶을 통제하려고 하냬요.
자기한테 그런 말하지 말라고 하는 게 자기 삶을 통제하려는 거고
누구한테 뭘 말하든 엄마 자유이고 권리래요.
너랑 상관 없대요. 그러니까 자기 잡지 말래요.

이게 저랑 상관 없는 건가요?
다른 사람 일이 아닌 제 얘기, 제 사생활인데.

정말 이해가 안 돼요.
늘 이런 식이에요.
제 바운더리를 제멋대로 침범하고서는 자기 권리라고 주장해요. 제가 화내는 게 이상하다고 해요.
자기는 누가 자기한테 그런 행동을 해도 기분 안 나쁠 텐데 제가 과민반응 보이는 거래요.

정작 어릴 때 엄마가 다른 사람들한테 엄마 얘기하지 말라고 얼마나 신신당부를 했었는지 기억나는데..
예전에 친구들한테 사소한 엄마 단점 얘기한 것 가지고도 (성폭행 이런 거랑 차원이 다름) 굉장히 기분 나빠했었고요.

엄마는 늘 “난 워낙 성격이 좋아서 그런 거 기분 안 나쁜데? 넌 성격이 이상해서 별 게 다 기분이 나쁘다” 라는 식으로 나오는데
남이 너무너무 싫어해서 하지 말라는 행동을 굳이 반복해서 하는 게 성격 파탄 아닌가요?

전 누구든 다른 사람 사생활에 대해 동의 없이 남에게 함부로 얘기하는 건 월권이고 무례하고 매너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해요.
저한테는 이게 지극히 상식적인 건데, 엄마의 정신세계는 다른가 봐요.

아니면 제가 이상한 건가요?




qcFKx.png


https://pann.nate.com/talk/364736687

댓글 53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22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54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79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7 15.02.16 44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6389 스퀘어 재미없으면 탈퇴함 (덬들이 재미없어해서 총 51명의 죄 없는 덬들이 떠남) 1294 05.19 4.4만
186388 스퀘어 尹·바이든 만찬..국립중앙박물관 휴관에 관람객 불만 쏟아져 855 05.19 4.5만
186387 스퀘어 지인 중에 자기가 마녀라는 사람 있는데 좀 웃김ㅋㅋㅋ 362 05.19 5.2만
186386 스퀘어 배이스 별로 모아놓은 한국식 K-소스 비율.jpg 126 05.19 3853
186385 스퀘어 여름 필수 숨통이 트이는 노와이어브라 추천 1897 05.19 6.7만
186384 스퀘어 아낌없이 다 퍼주는 왓챠... (주어 : 시맨틱 에러) 109 05.19 6705
186383 스퀘어 윤은혜·김종국 진짜였어? 영상 급 삭제한 '전 연인과의 추억' 뭐길래 904 05.19 9.6만
186382 스퀘어 김새론, 음주운전 인정 후 사죄…"잘못 깊게 반성" [공식입장 전문] 287 05.19 4.6만
186381 스퀘어 [단독] "방점이 빵점일 수 없다"…임영웅, KBS 라디오 선곡 기록 확인 497 05.19 3만
186380 스퀘어 김탄+유라헬 171 05.19 2.8만
186379 스퀘어 한전 적자 관련해서 전력그룹사라운지에 올라온 글.blind 636 05.19 5만
186378 스퀘어 아동혐오가 생긴 유치원 교사.jpg 1039 05.19 7.8만
186377 스퀘어 생각보다 많은 요소를 고려하는 초등학교 반배정.jpg 373 05.19 4.3만
186376 스퀘어 욕 먹은 김에 우리나라 호주제 폐지에 공헌한 교수님.jpg 608 05.19 4.5만
186375 스퀘어 [왓챠] '시맨틱에러' 스핀오프 예능...'나의 계절에게' 첫 주자는 DKZ 박재찬 335 05.19 2.3만
186374 스퀘어 본의 아니게 외국 사이트에서 대규모 싸움 만들고 온 사람 346 05.19 6.7만
186373 스퀘어 KBS 측, ‘뮤직뱅크’ 임영웅 점수 논란 해명…“선호곡 분산된 결과” 559 05.19 2.4만
186372 스퀘어 국민패널 17,609명에게 선호도 0%를 받았다는 임영웅 신곡(팩트확인) 198 05.19 2.8만
186371 스퀘어 [단독] 文정부가 올린 법인세 25%→22% 인하 추진 812 05.19 4.2만
186370 스퀘어 푸틴 혈액암, 시진핑 뇌동맥류…'잇따른 건강 악화' 외신 보도 328 05.19 2.8만
186369 스퀘어 네이버페이 24원 91 05.19 8106
186368 스퀘어 [속보] 시진핑 건강이상 "사망 우려" 뉴스위크 긴급보도 뉴욕증시 비상 540 05.19 5.7만
186367 스퀘어 우주 최고 히어로가 된, 한국계 미국인 (실존 인물) 790 05.19 6.9만
186366 스퀘어 방탄소년단 지민 - Proof of Inspiration (앨범 수록곡 스토리텔링) 732 05.19 1.8만
186365 스퀘어 여름맞이 초간단국수 레시피.jpg 736 05.19 3만
186364 스퀘어 "언어가 망가지기 시작하면 생각도 망가진다." 305 05.19 4.8만
186363 스퀘어 ‘인천공항 민영화’···MB 이어 윤석열 정부서도 재연···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인천공항 지분 일부를 민간에 팔자' 353 05.19 1.4만
186362 스퀘어 윗몸일으키기 대신 허리에 부담을 주지 않는 코어운동인 맥길 컬업 하는 법 956 05.19 4.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