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JTBC가 인터뷰 요청해서 개빡쳤던 정은궐 작가.jpg
46,400 164
2021.10.14 16:23
46,400 164

sWFVF



어렵게 JTBC가 전화 인터뷰 한적 있음





작가 스스로 인터뷰를 극히 꺼려온 데다, 개인 정보를 숨겨왔기 때문이다. 출판사 측도 입을 굳게 다물어왔다. '얼굴 없는 작가'라는 신비감만 증폭됐다.

 최근 정 작가의 연락처를 수소문해 전화로 겨우 만날 수 있었다. 수화기에선 여성의 목소리가 흘렀다. 기자의 전화를 받고 놀란 그는 처음에 "아니다"며 부인했지만 이내 "맞다"고 했다. 그에 대한 언론 첫 인터뷰는 그렇게 성사됐다. 그는 "번호는 어떻게 알았느냐"며 한숨을 내쉰 뒤 "신문에 이름에 나오는 게 싫으니 기사를 쓰지 말아달라"고 했다. 설득과 질문으로 이어진 통화는 30여 분 계속됐다. 그는 자신의 직업 등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그간 나왔던 추측성 기사는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통화가 될 줄 몰랐다.

 "원래 모르는 번호의 전화는 받지 않는다. 기다리는 전화가 있어 엉겁결에 받았다."

 -추측이 난무한다. 왜 인터뷰를 하지 않나.

 "나는 로맨스 작가다. 문학작가가 아니다. 인터뷰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문학작가가 되는 게 싫다. 내 생활이 중요하고 변화가 생기는 게 싫다. 인터뷰를 하고 유명세를 타게 되면 글 쓰는 게 힘들어진다."

 -로맨스 작가라고 하지만 소설 속 역사 고증 등이 상당한 수준이다.

 "다른 로맨스 작가나 장르 작가들도 그 정도는 다 한다. 특별하지 않다."

 - 독자의 궁금증을 풀어줘야 하지 않나.

 "소설의 인기는 드라마 후광 효과다. 엮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기자와 인터뷰하지 않을 뿐이지 독자와는 인터뷰했다."(※그는 2009년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과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에 대한 독자와의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한 적이 있다.)

 -독자와 대화를 다시 할 예정인가.

 "드라마가 끝난 뒤 잠잠해지면 생각해보겠다. 독자에게 편지를 쓸까도 생각해봤는데 나에 대한 관심이 계속되면 안 할 수도 있다."

 -꼭꼭 숨어 있을 수 있다는 게 놀랍다.

 "내 주변에는 드라마를 보는 사람이 별로 없다. 지인이나 직장 사람 사이에서 '해를 품은 달'이 크게 화제가 된 적이 없다."

 -드라마 인기가 대단하다. 가족도 모르나.

 "모른다. 말하지 않으면 모르는 것 아닌가. 그런 위험이 없다. 사실 드라마가 끝날 때까지만 참으면 잠잠해질 거라 생각했다. 오늘 통화로 그런 기대가 모두 엉망이 됐다."

 -유명 작가다. 신간이 나오면 주목을 받을 텐데.

 "나에 대한 관심은 책이 아닌 드라마 때문이다. 드라마가 끝나면 잊혀질 거다."

 -온라인에서 소설을 썼고 책을 냈다. 작가로 유명세를 염두에 뒀을 텐데.

 "정말 이렇게 될 거라고는 생각지 않았다. 로맨스 소설은 온라인의 작은 카페 등에 올렸다. 거기는 말하자면 자기가 쓴 글로 대화를 하는 곳이다. 그런데 상황이 이상하게 돌아갔다. 로맨스 소설은 의미가 다르다. 장르 소설을 쓰는 분들은 다 그럴 거다. 그게 어떤 거냐 하면 직장인이 일이 끝난 뒤 춤을 추고 운동하고, 그런 취미 중의 하나라고 할까. 그런 수준이다."

 -신간은 어떤 내용인가.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의 '잘금 4인방'의 후속 이야기는 쓰지 않는 건가.

 "독자와의 대화 때 다 이야기했다. 나는 로맨스 작가다. 잘금 4인방의 이야기는 로맨스 코드가 없다. 그래서 못 쓰겠다는 거다. 다른 내용의 역사 소설을 쓰고 있다."


댓글 16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10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9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1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7 15.02.16 38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1736 스퀘어 얘들아 이서진이 이렇게까지 하는데 봐주자 560 12.07 7.7만
171735 스퀘어 방탄소년단 지민 인스타 업뎃 241 12.07 2.1만
171734 스퀘어 같이 일하기 싫은 최악의 동료는? 557 12.07 3만
171733 스퀘어 판) 18살에 아이를 낳은게 그렇게 죄일까요. 1036 12.07 5.7만
171732 스퀘어 생리 안하면 마냥 좋을거라고 생각하는 여자들 많아서 걱정됨 생리 진짜 ㅈ같지 근데 이게 이유가 있으니까 ㅈ같아도 참는거야(본문 추가 또 추가) 684 12.07 5.6만
171731 스퀘어 연봉 갑질로 핫게갔던 유튜브 채널 또모 대표 사퇴 162 12.07 2.9만
171730 스퀘어 미국 시나리오작가조합 선정 21세기 최고의 시나리오 101편 959 12.07 2.5만
171729 스퀘어 어제자 의견 갈렸던 싱어게인2 첫 올어게인 받은 참가자.jpg 316 12.07 4.2만
171728 스퀘어 요즘 복층 원룸 근황.jpg 520 12.07 7.9만
171727 스퀘어 30살여자의 생리가 1년동안 멈춘 이유...jpg 487 12.07 10만
171726 스퀘어 BTS 뷔, 블랙핑크 제니와 무슨 사이?…'멤버 외 첫 팔로우→언팔' 1595 12.07 9.4만
171725 스퀘어 그래도 떡볶이는 밀떡이지!.jpg 771 12.07 4.5만
171724 스퀘어 티빙 내과박원장 포스터 967 12.07 8.1만
171723 스퀘어 방금뜬 2021MAMA 시상자 라인업 301 12.07 2.3만
171722 스퀘어 19) 나의 성취향 페티쉬 테스트 841 12.07 6.2만
171721 스퀘어 부모님이 혈압약 드시고 계시면 확인해봐야하는 의약품 안전성 속보 (로사르탄 성분) 1403 12.07 6.2만
171720 스퀘어 [단독] 임영웅x아이키, 대세 만남 성사…'위 아 히어로' 뭉쳤다 133 12.07 1.8만
171719 스퀘어 방탄 뷔 위버스 업데이트 : "인스타 추천 없애는 방법 없나요" 795 12.07 5.8만
171718 스퀘어 방탄 정국 따라서 아이디 바꿔버린 맥도날드 계정 240 12.07 5.6만
171717 스퀘어 '우리 식구 됐어요' 아이즈원 출신 강혜원, AB6IX 이대휘와 '결혼' 647 12.07 8.7만
171716 스퀘어 방탄소년단 뷔 인스타 셀카 업뎃 182 12.07 2.2만
171715 스퀘어 방탄 정국 "내꺼봐봐 ㅋㅋ 쩔죠" 219 12.07 4.4만
171714 스퀘어 덬들아 농협 2022 신년운세 나왔어 2885 12.07 7만
171713 스퀘어 공책 디자인때문에 선생님한테 맞았어요..제 잘못인가요? 395 12.07 7.6만
171712 스퀘어 핫게 간 방탄 정국이 "인스타 감성이 뭔데여"를 외치게 된 이유ㅋㅋㅋㅋㅋㅋㅋㅋ 291 12.07 5.3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