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장용준 영상' 법정 공개…여경에 "XX년아" 내내 욕설
31,476 264
2022.01.24 18:43
31,476 264
https://img.theqoo.net/TtTtT

래퍼 장용준(22·활동명 노엘)씨의 재판에서 당시 상황이 녹화된 경찰 바디캠 영상이 재생됐다.

재생된 영상에는 장씨가 음주측정 거부 행위를 채증하는 경찰관을 향해 욕설하는 모습, 머리로 경찰관의 머리 뒷부분을 가격한 듯한 행위 직후 경찰관이 고통을 호소하는 소리, 장씨가 수갑을 풀어달라며 항의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검찰은 증인 신문 과정에서 당시 상황이 담긴 동료 경찰관들의 바디캠 영상 등을 재생했다.

장씨는 영상에서 술에 취한 듯 비틀거리며 음주측정을 거부하고 있었고, 어눌한 발음으로 "저 운전 안 했는데요. 씨X" "비키라고 새X야"라며 경찰관을 향해 욕설을 했다.

인적사항을 묻는데도 아무 대답이 없던 장씨는 다른 경찰관이 음주측정 거부 등을 이유로 채증을 시도하자 "지워, 지우라고"라고 말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또 체포 과정에서 한 경찰관이 "여성분(동승자)이 조수석에 있다가 운전석으로 옮긴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하자 "뭘 옮겨요 씨X"이라며 재차 욕설을 했다.

이후 경찰관 두 명이 수갑을 찬 장씨를 순찰차 왼쪽 뒷자석에 태우자 이내 "아!아!" 하며 고통을 호소하는 소리가 새어나왔다. 이후 경찰관은 "공무집행방해까지 추가됐어요"라는 말이 나오며 영상이 종료됐다.

경찰차 내부 모습이 담긴 출동 여경의 바디캠 영상에선 장씨가 불편한 듯 수갑을 풀어달라며 항의하는 모습도 담겼다. 여경이 "가만히 있으라"고 말하자 장씨는 "X까세요, XX년아"라며 경찰차 안에서도 내내 욕설이 이어졌다.

장씨 측은 경찰의 체포 적법성과 피해 정도를 지적했다. 장씨 측은 "사건 당시 장씨가 위해를 가할만한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며 뒷수갑 조치의 적절성을 따져 물었다. 또 사건 이후 A경사가 병원에서 상해진단서를 발급받았음에도 치료는 받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A경사는 "장씨가 음주측정을 거부했기에 도주나 증거인멸의 우려가 높았고, 음주측정기를 대자 밀치는 등 경찰관에게 위해를 가할만한 상황이라고 판단해 체포했다"며 "병원에선 진단 결과 특이사항이 없다고 해서 치료를 받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장씨는 지난해 9월18일 오후 10시30분께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의 한 도로에서 무면허 상태로 벤츠 차량을 몰다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측정을 요구하자 27분동안 네 차례 불응하고, 순찰차에 탄 상태에서 머리로 경찰관의 머리 뒷부분을 2회 가격해 7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힌 혐의 등도 함께 받는다.

http://naver.me/5K8CDgIi


이날 법정에는 장씨로부터 폭행 당한 A경사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는 ‘장씨가 연속으로 두 번 가격했고, 고의적인 가격이라고 생각한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장씨 측은 앞서 수사기관에서 ‘수갑 때문에 손이 아파 몸부림을 치다 실수로 부딪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https://img.theqoo.net/iZFrd
댓글 26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21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5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79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7 15.02.16 44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6359 스퀘어 내가 예민한건지 함 봐주라.txt 440 05.19 6.6만
186358 스퀘어 트위터에서 케돌덬한테 20K알티넘은 트윗 441 05.19 5.6만
186357 스퀘어 대박터진 범죄도시2 첫날 박스오피스ㄷㄷㄷㄷㄷㄷㄷㄷ.jpg 343 05.19 6.5만
186356 스퀘어 네이버페이 24원 + 3원 + 1원 추가 276 05.19 1.9만
186355 스퀘어 트와이스 나연 솔로 데뷔 NAYEON The 1st Mini Album "IM NAYEON" 570 05.19 5.7만
186354 스퀘어 강다니엘(KANGDANIEL) - Don't Tell (Feat. Jessi) Track Video 301 05.19 8468
186353 스퀘어 중국 연예인치고 깡마른 몸은 아닌 판빙빙 288 05.18 7.1만
186352 스퀘어 친구가 내 뱃살 만지다가 이상하다고 해서 병원갔다가 30센치짜리 물혹 뗀 썰 푼다.twt 564 05.18 8.4만
186351 스퀘어 그 누구도 이득보지 않는 싸움을 계속 하는 방탄소년단 맏막즈 진,정국 94 05.18 4296
186350 스퀘어 방탄 정국이 마지막까지 남아 리허설하는 이유.. txt 255 05.18 1.9만
186349 스퀘어 울림 측 "골든차일드 태그, 위독한 상태 전혀 아냐…컨디션 난조로 검사"[공식입장] 724 05.18 5.7만
186348 스퀘어 '기아수준'으로 마른 중국 배우들.ytb 464 05.18 8.6만
186347 스퀘어 [유퀴즈] 못마신다 안마신다 이러면 변명해야해요 / ??? : 술에만 관대해요, 술에만! 682 05.18 6.4만
186346 스퀘어 한전 자회사 지분, 기술지분, 전기차 충전 지분 매각 764 05.18 3.2만
186345 스퀘어 존나 지랄난 여성복 사이즈 한큐에 보여주는 예시 664 05.18 9.7만
186344 스퀘어 흙수저 집안의 25가지 특징.txt 519 05.18 6만
186343 스퀘어 현시점 2022년 대학축제에서 싸이와 함께 섭외1순위라 할 수 있는 가수 626 05.18 8.2만
186342 스퀘어 요즘 10대들한테 핫하다는 짱구키링 뽑기 알...JPG 482 05.18 7.1만
186341 스퀘어 언더붑 잘 입고다니는 홍영기 967 05.18 10만
186340 스퀘어 2022년 현재까지 한국에서 천만영화인 유일한 퀴어 영화 87 05.18 1.2만
186339 스퀘어 요즘 전국 대부분 장사안되는 상가 구역 393 05.18 8.1만
186338 스퀘어 절친인 리지 김새론 평행이론 423 05.18 9.2만
186337 스퀘어 [단독] “시끄러워” 연세대 학생, 청소노동자 집회 고소 787 05.18 4.1만
186336 스퀘어 '음주운전' 김새론, 사고 당시 동승자 있었다? 254 05.18 7.5만
186335 스퀘어 [속보] '조두순 폭행' 20대 '심신 미약' 인정…징역 1년 3개월 721 05.18 4.7만
186334 스퀘어 무서운 기구를 타고 있는 내친구 손을 애인이 잡아준다면? (방탄소년단 뷔 댓글) 166 05.18 2.2만
186333 스퀘어 미숫가루 난제..JPGIF 261 05.18 2.3만
186332 스퀘어 뮤뱅피셜 라디오 안나왔다는 임영웅 신곡 412 05.18 4.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