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제 배달음식 안 먹어요” 이 정도일 줄이야…천하의 배민도 휘청.news
84,945 876
2022.05.22 22:42
84,945 876
https://img.theqoo.net/QCUso

배달앱시장이 폭락에 가까울 정도로 얼어붙었다. 업계 1위 배달의민족만 겨우 이용량을 유지하는 수준이다. 해마다 4~5월이 배달업계 비수기라고는 하지만 배달량 감소가 심상치 않다. 시장 변화를 가장 먼저 체감한 배달기사들은 다른 직업을 찾아나서고 있다.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따르면, 쿠팡이츠와 요기요의 지난달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전월 대비 각각 62만명, 90만명 줄었다. 한 달 새 이렇게 감소한 건 코로나 시국 이후 처음이다. 이달 들어서는 이용자 이탈이 더욱 뚜렷하다. 5월 첫째 주(2~8일), 둘째 주(9~15일) 주간이용자수(WAU)는 평균 415만명, 225만명 수준이었다. 지난 달 같은 기간보다 많게는 50만명가량 줄었다.

업계 1위인 배달의민족만 유일하게 버티는 모양새다. 지난달 배민의 MAU는 2020만명으로, 큰 하락세 없이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그러나 배민 역시 이달 들어 휘청이고 있다. 지난주(9~15일) 기준 WAU는 1345만명으로 집계됐다.


https://img.theqoo.net/kuEYy


거리두기가 사실상 완전히 해제되며 배달 수요가 급감한 것이다. 실제로 BC카드 신금융연구소가 식당과 주점업종의 신용카드 결제자료를 분석한 결과, 영업시간 및 인원 제한 조치가 모두 해제된 4월 18∼30일 배달 서비스를 중심으로 하는 식당 매출은 12% 감소했다. 배달과 오프라인 영업을 병행한 식당 매출은 4% 줄었다.



그러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분위기가 완전 다르다는 주장이 우세하다. 당장 주문이 없어 배달업을 접는 라이더들이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얼어붙은 배달시장을 가장 먼저 체감하는 건 배달라이더들이다. 중고거래시장에는 매일같이 배달 관련물품을 장착한 오토바이 매물이 올라오고 있다. 국내 한 바이크 커뮤니티 중고거래 게시판에는 125㏄ 이륜차 판매글이 하루에만 200개 넘게 게시됐다. 대다수가 배달통이 그대로 부착돼 있는 모습이었다.

최근 배달업을 접었다는 라이더 A씨는 “올 초부터 주문량 급감을 체감했는데, 이젠 더 버틸 수 없어 전직하기로 결심했다”며 “택배나 퀵배달로 옮기는 걸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jakmeen@heraldcorp.com


https://n.news.naver.com/article/016/0001993025
댓글 87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24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67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7.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1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5 15.02.16 45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0453 스퀘어 '나혼산', 무지개 모임의 신선한 확장..9주년에 맞이한 새로운 전성기 201 07.06 3.3만
190452 스퀘어 세븐틴 정한 인스타그램 업데이트 108 07.06 6670
190451 스퀘어 장사 안 된다 했더니.."알바생이 취소한 주문만 230만원" 사장 분통 565 07.06 8.1만
190450 스퀘어 [KBO] 현재 야구방 난리난 SSG, 신인지명 대상자 '사전접촉' 파문 402 07.06 3.3만
190449 스퀘어 가양역 실종여성 신변비관 글 발견.. 극단적 선택 가능성도 306 07.06 6.9만
190448 스퀘어 작년에 했던 샤이니 컴백쇼 시청률 203 07.06 2.3만
190447 스퀘어 남주혁 담임 증언, ‘학교폭력’ 논란…“사실 아니라는데 교사 인생 걸겠다” 720 07.06 5.1만
190446 스퀘어 요즘 관광지 얌체 캠핑족들 근황 532 07.06 6.2만
190445 스퀘어 나를 엄마라고 부르는 남자친구...jpg 284 07.06 5.7만
190444 스퀘어 미국 가수 메이시 그레이 "신체를 바꾼다고 여자가 되진 않는다" 890 07.06 6.3만
190443 스퀘어 나 갠카하는데 매일 오시는 할아버지 계시거든? 1290 07.06 8.4만
190442 스퀘어 신인남우상에 후보가 공동으로 오르고 남우조연상에 우정출연 배우가 후보에 오른, 오늘 공개된 시상식 후보.jpg 604 07.06 6만
190441 스퀘어 @: 애가 뭔가를 누리면서 자라야한다는 그 생각이 세상을 나쁘게 만드는거야. 나는 어릴때 새옷사입지도않고 학원에 가지도않고 치킨햄버거피자를 먹는일이없어서 소비를덜하고 배달음식을안시켜먹는사람이된거야. 부족하게 길러서 애가 현대사회의 윤택함에 거부감을 느끼게끔해야 사회에좋아.twt 708 07.06 5.8만
190440 스퀘어 한 유튜버가 정리한 유희열이 영향(?) 받은 or 표절의혹 있는 18곡 489 07.06 5.8만
190439 스퀘어 핫게에 시청률로 난리라 찾아본 JTBC에서 방영한 아이돌 리얼리티 시청률 666 07.06 7.2만
190438 스퀘어 엄마와 행복한 시간 보내는 허웅 (feat.허섬세월) 101 07.06 8725
190437 스퀘어 약스포) 친누나의 탑건 매버릭 한줄요약 333 07.06 6.1만
190436 스퀘어 '14살 어린' 직장상사 머리채 흔들고, 쓰레기통 뚜껑으로 '퍽' 778 07.06 7.3만
190435 스퀘어 네이버페이 10원 342 07.06 2.7만
190434 스퀘어 블랙핑크가 돌아온다…8월 컴백 확정 "녹음 작업 막바지"[공식] 132 07.06 1.6만
190433 스퀘어 소녀시대 '소시탐탐' 1회 시청률 565 07.06 7.7만
190432 스퀘어 "치이는 줄"…신호 위반 탱크로리, 횡단보도 아이 앞 뻔뻔 질주[영상] 544 07.06 4.2만
190431 스퀘어 트와이스 나연 POP! 멜론 탑백 2위 311 07.06 4만
190430 스퀘어 "저도 이사 갈래요"…손실금 탕감 소식에 서울로 몰리는 영끌 채무자들 504 07.06 6.8만
190429 스퀘어 찰리푸스 × 방탄소년단 정국 'Left & Right' 빌보드 핫100 22위 진입!! 353 07.06 2.7만
190428 스퀘어 여주한테 선 그으라고 하니깐 자기 포함해서 선 긋는 FOX 남자주인공 jpg 547 07.06 10만
190427 스퀘어 좋아했던 장르물드라마 뭐있어?.jpgif 1051 07.06 4.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