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공식] KBS 일방적 주장에 반박..김영대 측 "'학교2021' 미지급, 약속 이행無"(전문)
34,016 518
2021.07.23 19:51
34,016 518
https://img.theqoo.net/fMUIR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KBS의 일방적인 주장에 배우 김영대 측이 반박했다.

김영대의 소속사인 아우터코리아는 23일 "2020년 3월부터 지금까지 저희는 최선을 다해서 함께하고 싶었지만 여러가지 풀리지 않은 문제들로 인해 2021년 6월21일 킹스랜드에 계약 해지를 통보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김영대는 지난해 3월 제작사였던 킹스미디어와 학교2020문화산업전문회사(문전사)와 '학교2020'에 출연하기로 계약을 체결했지만, 계약서에 명시됐던대로 촬영이 진행되지 않았고 킹스미디어와 공동제작을 하기로 했던 에스알픽쳐스도 제작에서 손을 떼며 '학교2020'은 미궁으로 빠지게 됐던 바 있다. 그러나 킹스미디어는 대본작업과 배우 캐스팅을 제대로 진행하지 못하고, KBS에서도 '학교2020' 편성을 하지 않겠다고 발표했음에도 "'학교2020'이 2021년 8월에 방영 계획으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발표했고, 이에 아우터코리아는 계약 해지 의사를 2020년 말부터 2021년 초까지 여러 차례 밝혔던 바 있다.

또 김영대 측은 "킹스미디어는 저희에게 2021년 3월에는 문전사가 새롭게 설립되고 촬영이 시작되어 9월말에는 촬영이 종료될 것이며 촬영일정도 김영대 배우의 다른 작품 출연에 문제가 없도록 조율해 줄테니 걱정말라고 하였다"며 "허나, 킹스미디어 내부에는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기존의 제작 주체인 킹스미디어 라는 회사는 사라지고, 여러 배우들이 하차하였으며, 작가, 감독도 교체되면서 이때 새롭게 킹스랜드(회장은 킹스미디어 회장과 동일)라는 회사가 등장했다"고 밝혔다.

김영대 측은 "저희는 새로 등장한 킹스랜드와 재계약을 해야 할 이유도 없었고, 미팅, 대본 일정 등 이미 여러번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 경험을 하였기에 계약이 불가함을 여러차례 표명했다. 그러나 킹스랜드는 여러가지 방법으로 출연 계약을 맺을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하였고, 계약서 체결 전부터 김영대 배우가 캐스팅 되었다며 보도자료를 내고 광고주 영업도 다니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영대 측은 "저희 회사는 킹스랜드의 지속적인 종용으로 2021년 6월 1일에 킹스랜드와 출연 계약을 새롭게 체결하였다"며 "이로 인해 저희는 작품의 촬영일 지연과 불확실한 일정 등을 고려하여 2022년 상반기에 편성 예정으로 논의되던 다른 작품의 출연을 포기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작품에 출연하기로 결정했던 이상, 김영대는 선택에 후회없이 주어진 작품에 최선을 다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김영대 측은 "그러나 제작이 잘 진행될 것이라는 말과는 달리 킹스랜드는 임직원 급여, 스태프 인건비 등이 체납되어 이미 제작업계에도 소문이 났으며 이런 상황에서도 김영대 배우는 주요 배우 미팅, 대본연습도 소문이 났으며, 이런 상황에서도 김영대 배우는 주요배우 미팅, 대본연습 등에도 성실히 참여하고 작품의 성괭을 위해 힘을 모으던 중에 킹스랜드의 배우 출연료 계약금 미지급이란 사태가 발생했다. 저희 회사는 불안함에 수차례 킹스랜드 측에 배우 출연계약금 이상 없이 지급되는지 확인했고 계약금 지급 기한인 6월 18일 저녁 늦게까지 킹스랜드에 확인했지만 결국 계약금을 지급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영대 측은 또한 "즉각 킹스랜드에 항의하였고, 킹스랜드는 현재 임직원 급여 체납, 사무실 임차료 체납 등 이미 자체적으로 작품 제작이 불가능한 상황임을 인정하였으며 더 이상 외부자금 조달도 어렵다고 하여,저희에게는 다른 제작사를 찾아올테니 그 제작사와 새롭게 계약을 하면 어떻겠냐고 개선된 조건의 계약을 제안하였다"고 밝혔다.

결국 킹스랜드의 귀책사유로 인해 계약이 지속될 수 없는 상황에서 6월 21일 계약 해지를 통보했지만, 킹스랜드는 계약 해지 열흘 뒤였던 7월 1일에도 소속사를 거치지 않고 김영대에게 직접 "7월 15일 대본리딩이 예정되어 있으니 참석 스케줄을 확인하라"고 문자 메시지로 통보했다.

김영대 측은 "이후에도 저희는 몇차례 더 계약해지를 통보하였으나 킹스랜드는 오늘까지도 가부에 대한 답변이 없으며 현재 킹스랜드의 상황으로는 목표했던 6월 말일부터의 촬영은 애초부터 불가능한 상황이었다"며 "2020년 3월부터 현재까지 1년 3개월간 있었던 사실이며 이를 뒷받침하는 자료들도 있다"고 강하게 밝혔다.

김영대와 KBS, '학교2021' 측은 최근 이미 하차를 확정한 상황. 그러나 KBS는 일방적인 주장으로 김영대 측이 "하차를 통보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다음은 아우터코리아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아우터코리아 입니다.

'학교2021'과 관련된 당사 입장 전합니다.

우선 전통있는 '학교 2021' 출연기회를 주셨던 KBS와 감독님, '학교 2021'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기대와 사랑으로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께도 죄송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합니다.

결론적으로는, 2020년 3월부터 지금까지 저희는 최선을 다해서 함께하고 싶었지만 여러가지 풀리지 않은 문제들로 인해 2021년 6월21일 킹스랜드에 계약 해지를 통보하게 되었습니다.

저희는 작년 2020년 3월에 제작사인 "킹스미디어(주)" 그리고 "학교2020문화산업전문회사" (이하 '문전사') 와 "학교2020" 작품에 김영대 배우가 출연하는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계약서에 명시된 내용에 따르면 2020년 5월경부터 촬영이 시작되고, 2020년 8월에 방송 예정 이었으나 제작사인 킹스미디어의 내부 사정으로 인하여, 촬영은 진행되지 않았고,'문전사'도 진행되지 않았으며, 당시 킹스미디어와 공동제작을 하기로 했던 에스알픽쳐스도 빠지게 되었습니다.

이때 이후로 킹스미디어는 배우 캐스팅이나 대본작업 등을 전혀 진행하지 못했고 KBS에서도 공식적으로 '학교 2020' 편성을 하지 않겠다고 발표하였습니다. 그러나 킹스미디어는 언론기사를 통해 '학교2020'이 내년 2021년 8월에 방영 계획으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하였으며 저희는 더이상은 킹스미디어의 말만 믿고 기다릴 수 없는 상황이 되었고, 2020년 말부터 2021년 초까지 수차례 계약해지 의사를 킹스미디어 측에 밝혔습니다.

킹스미디어는 저희에게 2021년 3월에는 문전사가 새롭게 설립되고 촬영이 시작되어 9월말에는 촬영이 종료될 것이며 촬영일정도 김영대 배우의 다른 작품 출연에 문제가 없도록 조율해 줄테니 걱정말라고 하였습니다. 허나, 킹스미디어 내부에는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기존의 제작 주체인 킹스미디어 라는 회사는 사라지고, 여러 배우들이 하차하였으며, 작가, 감독도 교체되면서 이때 새롭게 킹스랜드(회장은 킹스미디어 회장과 동일)라는 회사가 등장하였습니다.

저희는 새로 등장한 킹스랜드와 재계약을 해야 할 이유도 없었고, 미팅, 대본 일정 등 이미 여러번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 경험을 하였기에 계약이 불가함을 여러차례 표명하였습니다. 그러나 킹스랜드는 여러가지 방법으로 출연계약을 맺을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하였고, 계약서 체결 전 부터 김영대 배우가 캐스팅 되었다며 보도자료를 내고 광고주 영업도 다니고 있었습니다.

저희 회사는 킹스랜드의 지속적인 종용으로 2021년 6월 1일에 킹스랜드와 출연 계약을 새롭게 체결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저희는 작품의 촬영일 지연과 불확실한 일정 등을 고려하여 2022년 상반기에 편성 예정으로 논의되던 다른 작품의 출연을 포기하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작품에 출연하기로 결정한 이상 선택에 후회없이 주어진 작품에 최선을 다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하지만 제작이 잘 진행될 것이라는 말과는 달리 킹스랜드는 임직원 급여, 스텝 인건비 등이 체납되어 이미 제작업계에도 소문이 났으며, 이런 상황에서도 김영대 배우는 주요배우 미팅, 대본연습 등에도 성실히 참여하고 작품의 성공을 위해 힘을 모으던 중에 킹스랜드의 배우 출연료 계약금 미지급이라는 사태가 발생한 것입니다.

저희 회사는 불안함에 수차례 킹스랜드측에 배우 출연 계약금 이상 없이 지급되는지 확인하였고 계약금 지급기한인 6월 18일 저녁 늦게까지 킹스랜드에 확인하였으나 결국 계약금을 지급받지 못했습니다.

즉각 킹스랜드에 항의하였고, 킹스랜드는 현재 임직원 급여 체납, 사무실 임차료 체납 등 이미 자체적으로 작품 제작이 불가능한 상황임을 인정하였으며 더 이상 외부자금 조달도 어렵다고 하여,저희에게는 다른 제작사를 찾아올테니 그 제작사와 새롭게 계약을 하면 어떻겠냐고 개선된 조건의 계약을 제안하였습니다.

허나, 지금까지 보면, 저희 회사는 이미 작년에도 킹스미디어와 계약했는데 이행되지 않았고, 이번에 킹스랜드와 다시 한 계약도 마찬가지로 이행되지 않았기에 "킹스랜드에서 소개하는 또 다른 제작사와 계약을 할 이유와 의무도 없고 더 이상은 피해를 감당할 수 없다. 이미 지난 1년 이상을 충분히 기다렸으며 더군다나 내년 상반기 작품도 포기하며 킹스랜드의 말을 믿고 학교 2021 계약을 했는데, 이런 상황이면 올 하반기에도 촬영이 진행되지 못할 것이고 내년 상반기까지 학교2021 계약에 묶여서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된다. 계약금 조차 이행 안 할 것이면 이후 중도금 잔금을 제대로 줄리가 없다. 배우 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들의 인생과 생계가 달려있다." 고 정중히 말씀드렸습니다.

최종적으로 이번 계약은 전적으로 제작사인 킹스랜드의 귀책사유로 인해 더이상 지속될 수 없기에 계약서에 명시된 내용에 따라 6월21일에 계약해지통보서를 직접 킹스랜드 회장께 전달하였습니다.

또한, 같은날 여러 경로를 통해 학교2021 제작 관계자분들께 현재 출연료 미지급 상황과 계약해지통보 사실을 공유했습니다. 그러나 킹스랜드는 계약해지 열흘쯤 뒤인 7월 1일에 소속사를 거치지 않고 김영대 배우에게 직접 "7월 15일에 대본리딩이 예정되어 있으니 참석 스케쥴을 확인하라"고 문자 메시지로 통보 하였으며 저희는 너무나 황당했습니다.

이후에도 저희는 몇차례 더 계약해지를 통보하였으나 킹스랜드는 오늘까지도 가부에 대한 답변이 없으며 현재 킹스랜드의 상황으로는 목표했던 6월 말일부터의 촬영은 애초부터 불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위 내용은 2020년 3월부터 현재까지 약 1년 3개월간 있었던 사실이며 이를 뒷받침하는 자료들도 있습니다. 이와 다르게 마치 배우가 일방적으로 작품을 하차한 것처럼 오해 할 수 있는 내용의 기사들이 며칠전부터 쏟아지고 있습니다.

저희는 하차 해야하는 이유와 다른 작품 스케줄에 대한 상황을 명확히 학교 측에 전달했으며 제작사는 이를 인지해 다른 배우 미팅을 진행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저희가 불투명하고 부당하게 차기작을 진행한 것처럼 비춰지도록 일방적으로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더 나아가 제작에 차질이 생긴 것이 소속사와 김영대 배우에게 책임이 있는 것처럼 호도하는 내용들이 퍼지고 있습니다.

기자님들과 기다리시는 팬 여러분들께 부탁드립니다.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인해 배우와 저희 회사 임직원은 너무 큰 시련을 겪고 있습니다만, 저희는 오늘이 있기까지 최선을 다해 함께 노력해 왔고, 김영대 배우가 이제 조금씩 여러분들께 알려지고 과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게 되어 너무나 감사한 마음입니다. 그런 소속 배우를 보호하기 위해 소속사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저희 회사와 배우는 감독님이하, 방송국과의 인연을 잘 이어가기 위해, 불안정한 제작 상황으로 주위의 염려가 많은 학교2021 출연을 선택했습니다만,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더는 받아들일 수 없는 제작사 측의 귀책사유로 어쩔 수 없이 작품에서 하차하게 된 것입니다.

이번일에 대해 KBS측에서 외주 제작사인 킹스랜드의 문제와 상황이 정확하게 파악되고 공정한 처리가 있을 때까지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바랍니다.

아무쪼록 KBS의 전통 있는 작품인 학교 시리즈가 새로운 제작사와 출연진으로 다시 잘 추진되어 전세계 많은 팬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기억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아우터코리아 대표이사 원욱, 민경환 배상

https://entertain.v.daum.net/v/20210723194102587
댓글 51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28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6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83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9 15.02.16 4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6895 스퀘어 나이 먹을수록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가 큰 것.jpg 648 05.25 7.4만
186894 스퀘어 택이 아버지 근황. 153 05.25 2.9만
186893 스퀘어 [유퀴즈] 씨엘이 얘기하는 태양 결혼식에서 조세호와의 일화 398 05.25 5.1만
186892 스퀘어 박서함 인스티즈 독방 입장문.txt 1813 05.25 9.1만
186891 스퀘어 목동학원장 인스타에 올라온 더쿠회원의 사과문. jpg 688 05.25 8.6만
186890 스퀘어 뷔-제니 제주도 목격담 최초 게시자, 사진 글 돌연 삭제…"오해 소지 있어" 1056 05.25 8.9만
186889 스퀘어 아내 카드로 명품 신발 사고 되려 짜증내는 남편 (혈압주의) 280 05.25 5.6만
186888 스퀘어 ? : 걷기 운동으론 살못빼. 그건 운동 아님 1027 05.25 9.2만
186887 스퀘어 요즘 데뷔했으면 엄청 검열 당했다 vs 오히려 더 떴다로 갈리는 걸그룹.JPG 526 05.25 7만
186886 스퀘어 한국인은 이해 못할 손흥민 공항 패션 해외 반응.jpg 576 05.25 8.1만
186885 스퀘어 '주 52시간제' 뜯어고친다…이정식 “근로시간 운용, 선택권 확대할 것” 433 05.25 2.6만
186884 스퀘어 에어컨 안 트는 집 특징 275 05.25 4.3만
186883 스퀘어 비싼 케이크 주문했는데 일회용 플라스틱 포크를 제공하는 이유 506 05.25 6.9만
186882 스퀘어 [단독]시민 안전보다 정권 눈치봤나..경찰, 결국 '안전속도 5030' 뒤집었다 725 05.25 4.6만
186881 스퀘어 방탄소년단 진의 오른쪽 얼굴과 왼쪽 얼굴 154 05.25 1.7만
186880 스퀘어 가족이 찐 갸루였다는 일본인 아이돌이 보여주는 진짜 갸루 피스 525 05.25 7.9만
186879 스퀘어 [현장] 30년 중증 장애 딸 살해한 친모, 울먹이며 "미안해" 675 05.25 4.8만
186878 스퀘어 요즘 학교서 진심으로 많이보이는 코디.JPG 692 05.25 10만
186877 스퀘어 샤이니 데뷔 14주년 기념 MD 122 05.25 1.4만
186876 스퀘어 차은우 힘 개쎈 것 같은 달글 1082 05.25 7.5만
186875 스퀘어 "푸틴, 두 달 전 죽을 뻔…암살 시도 있었지만 실패" 367 05.25 3.8만
186874 스퀘어 20대 후반만 되도 안하면 후회하는것 527 05.25 7.8만
186873 스퀘어 흔한 노랑통닭 요청사항 464 05.25 7.6만
186872 스퀘어 여자연예인 버전 병지컷이라는 히메컷.jpg 897 05.25 7.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