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故이선호씨 부친 "직원들, 숨 끊어져가던 아들 중계하듯 보고"
38,821 712
2021.05.10 11:25
38,821 712


/사진=뉴스1(이선호씨 산재사망사고 대책위원회 제공)

평택항 신컨테이너 터미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철판에 깔려 숨진 대학생 고(故) 이선호씨(23)의 아버지가 아들 죽음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회사 측의 사과를 요구했다. 유족들은 사고 이후 19일째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

선호씨는 군 전역 후 용돈을 벌기 위해 아버지가 일하는 컨테이너 검역소 하청업체에서 1년 넘게 아르바이트 중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는 지난달 22일 FRC(날개를 접었다 폈다하는 개방형 컨테이너) 나무 합판 조각을 정리하던 중 컨테이너 지지대가 무너지면서 무게 300kg에 달하는 FRC 철판 날개에 깔려 숨졌다.

사인은 외부 압력에 의한 두부 및 늑골 다발성 골절에 의한 뇌기종 및 혈흉으로 나타났다. 사고 당시 선호씨는 안전관리자와 수신호 담당자 등이 없는 현장에 배치됐고, 안전 장비도 지급받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직원들은 숨 끊어져 가던 아들 보면서 중계하듯 보고"…아버지의 호소
선호씨 아버지 이재훈씨는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사고 당일에 대해 "(제가 일하는 현장에서 벌어진 일은) 아니다. 업무를 끝내고 잠시 쉬던 중에 작업 책임자로부터 인력 1명만 보내달라는 전화가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담당자인 외국인 근로자한테 연락하면 됐는데, 장비가 있는지 몰라서 아들에게 '책임자 아저씨한테 가서 이 내용을 전달해달라'고 했다"며 "이후 아들한테 '장비가 없다'고 전화가 왔고, 아들이 장비 들고 따라갔다가 사고가 났다"고 했다.

그는 "외국인 근로자를 도우려 하다가 이렇게 됐다"며 "저도 8년간 근무하면서 컨테이너 해체 작업에 투입된 적이 없는데 (아들이 보조로 처음 투입됐다)"고 강조했다.

이씨에 따르면 이날 지게차 두 대가 등장했다. 선호씨와 외국인 근로자는 안전핀을 제거하고 철수하려던 참이었다. 이때 한 지게차 근로자가 FRC 날개 밑에 있는 쓰레기를 주우라고 지시했다. 이에 외국인 근로자가 쓰레기 안 주워도 되니 그냥 가자고 했으나, 선호씨는 지시에 따랐다.

이후 다른 지게차가 FRC 날개를 접으려고 현장에 진입했다. 그러나 날개를 접는 순간 오른쪽 날개가 땅으로 떨어졌고, 이 진동으로 인해 선호씨 앞쪽에 있던 FRC 날개가 무너지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문제는 선호씨가 사고를 당한 직후부터다. 이씨는 "(아들이 사고 당한 직후) 현장 책임자는 119에 신고하지 않고 윗선에 보고부터 했다"며 "같이 있던 외국인은 119에 신고하라면서 아들을 깔고 있던 날개를 들려고 하다가 허리를 다쳤다. 인간의 극과 극이 드러난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직원들은 현장에서 숨이 끊어져 가는 아들 모습을 중계하듯 보고했다"며 "너무 참혹하고 잔인하다. 저한테 연락했어야 했다"고 분노했다.

이씨는 사고 당시 현장 인근에 있었지만 선호씨의 사고 소식을 바로 전해듣지 못했다고 한다. 이날 119 신고 등 대응이 빠르게 이뤄지지 않았고 선호씨는 몇십분 가량 현장에 그대로 방치돼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고 이선호씨가 사고 당시 일했던 FRC 개방형 컨테이너 모습./사진=뉴스1(대책위 제공)

이씨는 회사 측의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아들이 이렇게 되기까지 직접적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분명히 있다"며 "둘 중 한 명은 용서를 구했지만, 나머지 한 사람은 (업무를 지시한 적 없다고) 발뺌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회사 측은 선호씨에게 '쓰레기를 주우라고 지시한 적 없다'는 입장이다. 이씨는 "아들이 자발적으로 들어가서 쓰레기를 주웠다고 해도 사건의 본질은 회사에서 인건비를 줄이려고 안전요원을 투입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적정 안전인원만 현장에 있었다면 쓰레기 주울 일은 없었던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씨는 끝으로 "아들을 강인하게 키워보려고 했는데, 제가 아들을 사지로 몰았다는 죄책감에 많이 힘들다"며 "더 이상의 산재 사망사고는 이번 일이 마지막이길 희망한다. 관계자들은 두 번 다시 희생자가 안 나오게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210510111332310



댓글 7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4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37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1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633 스퀘어 김선호 지인 또 번복함 503 10.21 10만
167632 스퀘어 'K-로켓' 누리호, 미완의 성공..'대한민국 우주개발' 새 역사 썼다 331 10.21 2.7만
167631 스퀘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누리호 비행시험에 앞서 기자들에게 당부한 말 429 10.21 5.5만
167630 스퀘어 누리호 결과.jpg (집캠) 245 10.21 5.6만
167629 스퀘어 누리호, 공식적 부분 성공 516 10.21 3.9만
167628 스퀘어 '걸스플래닛' 끊이지 않는 논란, 중국 연습생 폭로 "한국 스태프가 우리 차별해" 84 10.21 3763
167627 스퀘어 누리호 성공의 비결 (웃음) 379 10.21 5.3만
167626 스퀘어 이 여자 연예인 싫어하는 남자 거의 못 봄.jpg 890 10.21 8.3만
167625 스퀘어 "한국, 18개월 내 핵무장 가능" 223 10.21 3.9만
167624 스퀘어 박수치는 연구원들 969 10.21 7.4만
167623 스퀘어 수도권 사람 들어오면 안되는 글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338 10.21 5.3만
167622 스퀘어 누리호 발사 온에어 달리는 케톡러들ㅋㅋㅋㅋㅋ 516 10.21 5.3만
167621 스퀘어 누리호 발사 순간 사진 국뽕 주의 451 10.21 6만
167620 스퀘어 누리호 발사 순간 수화통역 275 10.21 4.9만
167619 스퀘어 실시간 나무위키 급상승 검색어 293 10.21 5.4만
167618 스퀘어 이 세상 꼰대 면접관들 전부 정모한 것 같은 더쿠 글 댓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jpg 289 10.21 5.6만
167617 스퀘어 이번 누리호 발사체는 미국 미사일지침 폐기후 첫 미사일 발사임 265 10.21 3.7만
167616 스퀘어 자기가 존나말랐다 생각하는애들 스펙 적고 가봐.jpg 153 10.21 2.8만
167615 스퀘어 1톤급 발사체 성공에 대한민국 7번째 이름올리게됨 271 10.21 3.3만
167614 스퀘어 위성모사체 분리 성공 - 누리호 대성공 264 10.21 2.2만
167613 스퀘어 누리호 자체가 기적인 이유.jpg 310 10.21 4.8만
167612 스퀘어 [속보] 누리호, 위성 분리하는 데 성공!!!! 808 10.21 2.9만
167611 스퀘어 이륙하는 누리호.gif 308 10.21 3.7만
167610 스퀘어 누리호 발사가 만약 잘 안되더라도 응원해 줘야 하는 이유 153 10.21 3.1만
167609 스퀘어 '오징어 게임' 잘나가니까 질투하니…일본 작가 "랭킹 조작될 수 있다" 311 10.21 2.4만
167608 스퀘어 지금까지 한 번도 실패를 경험한 적이 없는 한국 영화 감독...jpg 283 10.21 4.5만
167607 스퀘어 핫게 간 유퀴즈 빵집 사장님 평소에도 손님들에게 정말 잘 해주심 567 10.21 5.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