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故이선호씨 부친 "직원들, 숨 끊어져가던 아들 중계하듯 보고"
39,289 712
2021.05.10 11:25
39,289 712


/사진=뉴스1(이선호씨 산재사망사고 대책위원회 제공)

평택항 신컨테이너 터미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철판에 깔려 숨진 대학생 고(故) 이선호씨(23)의 아버지가 아들 죽음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회사 측의 사과를 요구했다. 유족들은 사고 이후 19일째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

선호씨는 군 전역 후 용돈을 벌기 위해 아버지가 일하는 컨테이너 검역소 하청업체에서 1년 넘게 아르바이트 중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는 지난달 22일 FRC(날개를 접었다 폈다하는 개방형 컨테이너) 나무 합판 조각을 정리하던 중 컨테이너 지지대가 무너지면서 무게 300kg에 달하는 FRC 철판 날개에 깔려 숨졌다.

사인은 외부 압력에 의한 두부 및 늑골 다발성 골절에 의한 뇌기종 및 혈흉으로 나타났다. 사고 당시 선호씨는 안전관리자와 수신호 담당자 등이 없는 현장에 배치됐고, 안전 장비도 지급받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직원들은 숨 끊어져 가던 아들 보면서 중계하듯 보고"…아버지의 호소
선호씨 아버지 이재훈씨는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사고 당일에 대해 "(제가 일하는 현장에서 벌어진 일은) 아니다. 업무를 끝내고 잠시 쉬던 중에 작업 책임자로부터 인력 1명만 보내달라는 전화가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담당자인 외국인 근로자한테 연락하면 됐는데, 장비가 있는지 몰라서 아들에게 '책임자 아저씨한테 가서 이 내용을 전달해달라'고 했다"며 "이후 아들한테 '장비가 없다'고 전화가 왔고, 아들이 장비 들고 따라갔다가 사고가 났다"고 했다.

그는 "외국인 근로자를 도우려 하다가 이렇게 됐다"며 "저도 8년간 근무하면서 컨테이너 해체 작업에 투입된 적이 없는데 (아들이 보조로 처음 투입됐다)"고 강조했다.

이씨에 따르면 이날 지게차 두 대가 등장했다. 선호씨와 외국인 근로자는 안전핀을 제거하고 철수하려던 참이었다. 이때 한 지게차 근로자가 FRC 날개 밑에 있는 쓰레기를 주우라고 지시했다. 이에 외국인 근로자가 쓰레기 안 주워도 되니 그냥 가자고 했으나, 선호씨는 지시에 따랐다.

이후 다른 지게차가 FRC 날개를 접으려고 현장에 진입했다. 그러나 날개를 접는 순간 오른쪽 날개가 땅으로 떨어졌고, 이 진동으로 인해 선호씨 앞쪽에 있던 FRC 날개가 무너지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문제는 선호씨가 사고를 당한 직후부터다. 이씨는 "(아들이 사고 당한 직후) 현장 책임자는 119에 신고하지 않고 윗선에 보고부터 했다"며 "같이 있던 외국인은 119에 신고하라면서 아들을 깔고 있던 날개를 들려고 하다가 허리를 다쳤다. 인간의 극과 극이 드러난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직원들은 현장에서 숨이 끊어져 가는 아들 모습을 중계하듯 보고했다"며 "너무 참혹하고 잔인하다. 저한테 연락했어야 했다"고 분노했다.

이씨는 사고 당시 현장 인근에 있었지만 선호씨의 사고 소식을 바로 전해듣지 못했다고 한다. 이날 119 신고 등 대응이 빠르게 이뤄지지 않았고 선호씨는 몇십분 가량 현장에 그대로 방치돼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고 이선호씨가 사고 당시 일했던 FRC 개방형 컨테이너 모습./사진=뉴스1(대책위 제공)

이씨는 회사 측의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아들이 이렇게 되기까지 직접적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분명히 있다"며 "둘 중 한 명은 용서를 구했지만, 나머지 한 사람은 (업무를 지시한 적 없다고) 발뺌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회사 측은 선호씨에게 '쓰레기를 주우라고 지시한 적 없다'는 입장이다. 이씨는 "아들이 자발적으로 들어가서 쓰레기를 주웠다고 해도 사건의 본질은 회사에서 인건비를 줄이려고 안전요원을 투입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적정 안전인원만 현장에 있었다면 쓰레기 주울 일은 없었던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씨는 끝으로 "아들을 강인하게 키워보려고 했는데, 제가 아들을 사지로 몰았다는 죄책감에 많이 힘들다"며 "더 이상의 산재 사망사고는 이번 일이 마지막이길 희망한다. 관계자들은 두 번 다시 희생자가 안 나오게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210510111332310



댓글 7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30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6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8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9 15.02.16 4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7067 스퀘어 라인업 반응 개좋은 2022 워터밤 서울 공개된 라인업.jpg 377 05.27 5만
187066 스퀘어 월급 190인데 라코스테 반팔입는 여자 어찌 보세요? 418 05.27 6.4만
187065 스퀘어 신랑이 모유맛이 궁금하대요.pann 738 05.27 6.2만
187064 스퀘어 간미연 죽이기가 추억이라는 아내...jpg 390 05.27 5.9만
187063 스퀘어 장원영 딸기 논란 BJ 소신 발언.gif 570 05.27 7.3만
187062 스퀘어 세븐틴 초동 175만장 돌파(22:00) 609 05.27 2.8만
187061 스퀘어 금손 그 자체인 인스타 다꾸러.jpg 595 05.27 7.3만
187060 스퀘어 요즘 4세대 kpop 아이돌들은 열정이 없어보이는다는 일부 해외팬들 반응 870 05.27 6.6만
187059 스퀘어 뭐 더 먹지만 않으면 살 진짜 잘 빠지는 운동 갑 607 05.27 8.4만
187058 스퀘어 르세라핌 5인 멤버별 센터에 선 모습.jpgif 959 05.27 5.2만
187057 스퀘어 브이앱중 실수한 김채원과 급히 수습하는 사쿠라 600 05.27 9.4만
187056 스퀘어 지금 중국 대학가에서 하고 있는 시위 1018 05.27 7.5만
187055 스퀘어 [BL드] 팬들반응 난리난 티빙어플에 뜬 나의별에게 시즌2 티저 304 05.27 2.9만
187054 스퀘어 이성애자 여자덬들 이 그림 공감하는지....? 632 05.27 7.1만
187053 스퀘어 광고는 역시 어그로를 잘 끌어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feat. 김연아).twt 716 05.27 5.1만
187052 스퀘어 결혼할 때 한쪽 성씨로 통일해야 한다면 517 05.27 4.6만
187051 스퀘어 어제자 말나오는 에스파 고대 축제 에타 반응.jpg 1485 05.27 10만
187050 스퀘어 주식갤에서 논쟁 중인 이벤트 당첨 후기.jpg 339 05.27 4.9만
187049 스퀘어 오늘자 르세라핌 뮤직뱅크 생라이브 1152 05.27 7만
187048 스퀘어 담주 뮤뱅 음반점수 꽤 갈려질것같은 세븐틴,갓세븐,강다니엘 초동 113 05.27 9668
187047 스퀘어 응급피임약이 필요할 때 가톨릭계열은 피해야하는 이유 126 05.27 2.9만
187046 스퀘어 과거가 싫고 미래가 막막한 사람들이 꼭 봤으면 좋겠는 글...txt 1195 05.27 5.9만
187045 스퀘어 앰버 허드의 결정적 거짓증언 실토, 이번 재판의 대략적 요약 921 05.27 6.8만
187044 스퀘어 뷔 제니 제주도 사진 당사자라고 루머 공격받은 남자 모델의 여자친구가 남긴 댓글 979 05.27 10만
187043 스퀘어 트레저 측 “방예담 음악공부-마시호 휴식, 당분간 10인조 활동” 425 05.27 5.4만
187042 스퀘어 결혼이 진짜 너무 오글거려서 못할 것 같은 달글 1115 05.27 7.5만
187041 스퀘어 스포츠 선수가 가슴축소수술을 한 결과....jpg 627 05.27 8.9만
187040 스퀘어 오은영 박사 “자주 욱하고 있다면 자존감 낮은 것” 399 05.27 2.7만
187039 스퀘어 그 개그맨 허경환 맞습니다....女일자리 챙겨 깜짝 '총리 표창' 1045 05.27 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