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단독] "정규 앨범이 7천 원?"…김희재 소속사, 수상한 앨범 판매 정황
80,026 270
2022.07.01 17:13
80,026 270

ghYCT.png

김희재의 소속사 스카이이앤엠이 앨범 공구와 관련한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4월 25일, 김희재의 공식 팬카페 측은 6월 27일 발매되는 김희재의 정규앨범 '희재(熙栽)'의 예약판매 소식을 전했다.

해당 예약 판매는 김희재의 소속사 스카이이앤엠의 관계자 A씨의 주도하에 진행됐으며, 일반 공동 구매가 아닌, '기부 모금' 형식으로 진행됐다.
 

여기서 '기부모금' 앨범 판매란, 팬덤명으로 기부용 앨범 구매를 위한 계좌를 만들어 모금 후, 대량 구매를 하는 형식이다. 모금이 완료되면 미리 선정된 기부처에 앨범을 발송하게 되며, 일반 구매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으면서도 음반차트에 반영돼 초동 확보를 위해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당시 기부 모금의 목표 금액은 정규앨범 가격 15,000원 기준 15억이었으며, 초동 15만 장을 목표로 진행됐다. 모금이 진행 중이던 5월 24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공개된 앨범의 누적 판매량 수는 36,707장이었다. 즉, 약 5억 5천 원가량의 모금액이 모인 것. 이후 모금은 5월 31일에 종료됐다.

이후 지난달 27일 김희재의 정규 앨범이 발매됐고, 지난 29일 한터차트에 따르면 음반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현재 일부 공개된 초동 누적 판매량은 약 12만 장이다.
 rnNoM.jpg


그러나 해당 초동이 공개되자, 일부 팬들은 앞서 '기부 모금' 판매로 진행된 앨범 금액에 의문을 표했다.

앞서 김희재의 '기부 모금' 앨범 판매 마감일이었던 지난 5월 31일, 김희재 팬카페 측은 '5만 장을 달성했다'며 계좌를 마감 공지를 게재했다.

이후 발매 당일(6월 27일) 오후 12시 팬카페에는 "앞서 앨범 기부 장수는 15,000원 기준 5만 장을 달성했고, 처음 계획보다 두배의 장수가 구매 가능하다. 현재 예약 판매수는 16,750장이다. 예약판매 5만 장을 위해 힘써보자"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fsaDo.jpg



 
다시 말해 '기부 모금' 앨범 판매를 위해 모였던 총 금액은 약 7억 5천만 원이며, 예약 판매량을 제외한 오직 '기부 모금'으로 판매된 앨범은 약 10~11만 장으로 계산된다. 이를 바탕으로 계산하면 '기부 모금'으로만 판매된 앨범 가격은 최대 7,500원에서 최소 6,600원가량이 되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저렴하게 구입 가능한 공동 구매의 특성을 감안하더라도 지나치게 낮은 금액인 것.

더불어 '기부 모금' 앨범 판매의 경우, 모금에 앞서 지정된 기부처를 명시하고 앨범이 정식으로 발매된 후에는 모금액이 어디, 어떻게, 얼마나 쓰였는지 고지되는 것이 기본이다. 그러나 김희재의 소속사 측은 모금 종료 한 달이 넘도록 기부금 사용과 관련한 안내를 게재하지 않고 있다. 현재 '초동 10만 장'의 기록에 대한 정확성은 물론, 기부금의 행방까지 묘연한 상황.

금액 의혹과 관련해 한 팬은 스카이이앤엠과 해당 '기부 모금' 공동구매 판매를 진행한 B쇼핑몰에 문의한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B쇼핑몰은 "기부 공구의 경우 김희재 님 앨범 발매 전까지 9,500원에 판매되어 현재는 종료됐다"고 주장했으며, "기부용과 판매용 똑같이 뜯지 않은 새 기성상품이며, 차트 집계에 반영될 예정이다. 가격적인 부분은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한 입장을 듣기 위해 톱스타뉴스는 스카이앤엠 쪽에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
유수연 기자 reporter@topstarnews.co.kr


출처 : 톱스타뉴스(http://www.topstarnews.net)


[단독] "정규 앨범이 7천 원?"…김희재 소속사, 수상한 앨범 판매 정황 - 유수연 기자 -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rEDhR.jpg



댓글 27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85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4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58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3 15.02.16 46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93872 스퀘어 ???? : 내가 퇴근하면서 보니까 벌써 다른 아파트들이 아래쪽 에 있는 아파트들이 벌써 침수가 시작되더라고 1655 15:37 7.3만
193871 스퀘어 KIA? 두산? 구단 매각설 '솔솔' 401 15:28 2.8만
193870 스퀘어 네이트판) 우리엄마 일낸듯.jpg 437 15:25 7.9만
193869 스퀘어 뽀쨕하게 점프하는 아기 범고래 225 15:18 3.9만
193868 스퀘어 (할매들 충격주의) 휴지 곽 vs 각 vs 갑 626 15:14 5.4만
193867 스퀘어 뉴진스 총괄 디렉터 민희진 인스타 근황.insta 426 15:11 7만
193866 스퀘어 [단독] 로이킴, 해병대 전역 후 2년만 가요계 컴백 339 15:10 3.7만
193865 스퀘어 비뚫고 운전해 주차하고보니 번호판이 없어졌네요;;;; 264 15:08 6.3만
193864 스퀘어 [단독]허니제이, 가수로 데뷔한다…8월 첫 앨범 발매 315 15:02 6만
193863 스퀘어 제가 당근마켓 개발잔데요;; 당근마켓에 하루에 100개씩 물건을 올리는 사람이 있어요;;; 206 14:56 5만
193862 스퀘어 스타벅스 서머캐리백 대체 제공 굿즈 공개 (3컬러 중 택1) 397 14:35 6.2만
193861 스퀘어 [단독] 서울경찰청, 관광·한강경찰대 폐지 추진.. "경찰 고유 업무 아냐" 321 14:30 3.4만
193860 스퀘어 정전시 아이돌 응원봉의 순기능 jpg 325 14:19 7.7만
193859 스퀘어 지하철 운영 민영화의 결과.twt 425 14:14 6.6만
193858 스퀘어 폭우가 쏟아져도 강서구가 물에 안 잠기는 이유 366 14:03 9.1만
193857 스퀘어 한 유튜버 형사고소했다는 공지 띄운 성형외과 527 13:55 9.3만
193856 스퀘어 티빙 <탑건 : 매버릭> VOD 공지 수정함 198 13:39 4.2만
193855 스퀘어 교육부 차관 "국민대 '김건희 여사 논문 판정' 존중" 154 13:37 1.2만
193854 스퀘어 빗물받이 청소를 해도 일주일이면 온갖 쓰레기가 유입이 됨 그 주된 원인은 >>담배꽁초<< 406 13:30 3.6만
193853 스퀘어 이번 물난리처럼 난리났을때 알아둬야할 시민안전보험 1154 13:24 5.1만
193852 스퀘어 “아크로비스타 숭강기도 침수”는 개뻥뉴스 였나봄 (딴지펌) 240 13:09 4만
193851 스퀘어 속보)검찰, 인하대 성추행 추락사 가해 남학생 살인죄 적용..jpg 746 13:05 6.8만
193850 스퀘어 여기서 몇개나 구독하나요? 1078 13:03 5만
193849 스퀘어 금융위원장 "빚 못갚았다고 바로 길거리 내쫓을 순 없어"(종합) 461 12:59 3.1만
193848 스퀘어 ???: 대통령을 제거하라 한장 주세요 300 12:52 5.7만
193847 스퀘어 윤 대통령, 폭우 때문에 현장 방문 못했다? 현직 기자가 자택 주변서 운전해봤더니 730 12:49 6.6만
193846 스퀘어 핫게간 강남 빗물펌프장 없는 이유 팩트 정정글 474 12:42 4.4만
193845 스퀘어 침수 됐다던 아크로비스타 근황 577 12:39 8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