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전문] 르세라핌 측 "김가람, 악의적 공격 대상돼..입장 명확히 밝힐 것"
50,982 1257
2022.05.19 19:14
50,982 1257
[img=https://imgnews.pstatic.net/image/076/2022/05/19/2022051901001617800109091_20220519191203731.jpg]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하이브의 첫 걸그룹 르세라핌의 멤버 김가람이 학교 폭력(학폭) 가해 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을 준비 중이다.

김가람의 소속사인 쏘스뮤직은 19일 "현재 르세라핌의 멤버 김가람과 관련하여 논란이 되고 있는 사안에는 다수 미성년자들이 관련되어 있음에도 이를 대륜(피해 주장 측 법무법인)이 일방적으로 다수의 언론에 입장을 발표한 조치에 대하여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당사는 대륜이 2018년에 실제로 발생한 사안의 일부 내용을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정리하여 발표하였기 때문에 이에 대해 빠른 시간 내에 당사의 입장을 정리하여 발표할 것임을 밝힌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논란은 데뷔가 임박한 멤버에 대한 허위사실이 유포되면서 시작되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이러한 허위사실 유포행위가 악의적이라고 판단하여 당사는 즉시 법적 조치에 착수하였으며, 현재도 이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해당 멤버가 온라인 상에서 익명성 뒤에 숨은 악의적 공격의 대상이 되었음에도 당사가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았던 것은 멤버가 중학교 1학년 때 발생했던 일에 다수의 또래 친구들이 관련되어 있고, 이들이 현재도 여전히 미성년자들이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해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쏘스뮤직은 또 "그러나, 2018년에 벌어진 이 사안의 사실관계가 현재 일방의 입장을 통해서만 전달되고 있어, 당사는 대륜의 주장에 대한 검토가 완료되는 대로 명확하게 입장을 정리하여 밝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피해를 주장하는 A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대륜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서 공개됐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결과 통보서가 진본이라고 밝히며 "피해자는 2018년 4월 말~5월 초 김가람과 그 친구들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고, 그 이후로도 계속된 집단 가해를 견디지 못하고 사건 1~2주 만에 다른 학교로 전학 갔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다음은 쏘스뮤직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하이브/쏘스뮤직 입니다

금일 (5/19) 오후 법무법인 대륜(이하 "대륜")이 언론에 배포한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의혹 관련 피해자 입장문"에 대해 당사의 입장을 밝힙니다.

우선, 현재 르세라핌의 멤버 김가람과 관련하여 논란이 되고 있는 사안에는 다수의 미성년자들이 관련되어 있음에도 이를 대륜이 일방적으로 다수의 언론에 입장을 발표한 조치에 대하여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당사는 대륜이 2018년에 실제로 발생한 사안의 일부 내용을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정리하여 발표하였기 때문에 이에 대해 빠른 시간 내에 당사의 입장을 정리하여 발표할 것임을 밝힙니다. 따라서, 언론인 여러분들께서는 한 쪽의 일방적 주장에만 기반하여 보도하시는 것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이번 논란은 데뷔가 임박한 멤버에 대한 허위사실이 유포되면서 시작되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이러한 허위사실 유포행위가 악의적이라고 판단하여 당사는 즉시 법적 조치에 착수하였으며, 현재도 이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해당 멤버가 온라인 상에서 익명성 뒤에 숨은 악의적 공격의 대상이 되었음에도 당사가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았던 것은 멤버가 중학교 1학년 때 발생했던 일에 다수의 또래 친구들이 관련되어 있고, 이들이 현재도 여전히 미성년자들이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해 온 것입니다.

그러나, 2018년에 벌어진 이 사안의 사실관계가 현재 일방의 입장을 통해서만 전달되고 있어, 당사는 대륜의 주장에 대한 검토가 완료되는 대로 명확하게 입장을 정리하여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76/0003870288
댓글 125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3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59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6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0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06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2 15.02.16 44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9863 스퀘어 자동차 길막하던 자전거 잼민이 근황 268 12:00 1.6만
189862 스퀘어 정상회담을 회식 자리로 만들어 버리는 尹 대통령 1061 10:06 5만
189861 스퀘어 현재 '시맨틱 에러'는 시즌2에 대한 시청자들의 요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여기에 대해 왓챠 측은 "일단 주연배우가 군복무 중인 만큼 전역한 후에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365 09:58 1.7만
189860 스퀘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바이든한테 패싱 당하는 尹대통령 798 09:42 4만
189859 스퀘어 115만 공무원 시대… 정부는 연금·인건비에 허리 휜다 509 09:40 1.6만
189858 스퀘어 남주혁 측, 학폭 의혹 추가 제기에 "사실무근" [공식] 226 09:38 2.1만
189857 스퀘어 부산대 응급실 방화범.gif 413 09:22 4.2만
189856 스퀘어 혐주의) 고사리 포자가 징그러워봤자 얼마나 징그럽겠어 370 09:14 3.4만
189855 스퀘어 강남서 타는 SRT, 특실부터 매진되는 이유는 270 09:06 4.5만
189854 스퀘어 [단독] '동네 한바퀴' 김영철 후임, 씨름선수 출신 이만기 낙점 363 09:02 2.4만
189853 스퀘어 사촌동생 10살인데 폰 산지 한달됐거든 ㅠㅠ .jpg 447 08:57 4.5만
189852 스퀘어 단톡방서 "여성 비하"..포스코 조직문화 '도마' 448 08:53 2.4만
189851 스퀘어 방금 공개된 임영웅 전국투어 콘서트 실황 영상 111 08:39 1만
189850 스퀘어 일주일에 한 번씩 회사에 가수 와서 노래 불러줌 주 5일제 vs 그냥 주 4일제 1182 06:35 3.6만
189849 스퀘어 남이 가져온 음식으로 체질 가스라이팅하는 옥주현 898 05:51 7만
189848 스퀘어 존나 쌉부자인 왕따친구를 사겼는데요 얘가 착한거같긴 한데...(웹툰) (놀람주의) 432 04:15 4.9만
189847 스퀘어 한국인이 많이 사용하는 음악앱 443 03:36 3.5만
189846 스퀘어 남자친구가 저랑 같이사는 자매같은 친구와 키스하는걸 목격했는데요...(ㅅㅇㅈㅇ) 160 02:56 2.3만
189845 스퀘어 당신은 무슨 요일의 아이입니까? 323 02:29 1.5만
189844 스퀘어 오른쪽이 공이다 vs 왼쪽이 공이다 549 02:11 3.2만
189843 스퀘어 방탄 지민 위버스 242 02:03 1.9만
189842 스퀘어 ㅍ루이비통에서 한 해 1억쓰면 받는 선물 234 01:25 5.5만
189841 스퀘어 다시 봐도 미친 레오 브래드 톰 리즈시절 얼굴 공격 425 01:10 2.7만
189840 스퀘어 방탄 뷔 어제 입국 기사가 억까인 이유 969 00:30 4.8만
189839 스퀘어 소름끼치게 예쁜외모 갖고 10억 받기의 현실판같은 한 배우의 일화 576 00:16 7.8만
189838 스퀘어 위너 ‘I LOVE U’ LYRIC POSTER 194 00:05 1.4만
189837 스퀘어 aespa 에스파 The 2nd Mini Album 〖Girls〗 KWANGYA Teaser - KARINA 213 00:00 1.7만
189836 스퀘어 방탄소년단 제이홉 1st Single 'MORE' 컨셉 포토2 256 00:00 1.1만
189835 스퀘어 남편한테 감히 '얘'라고 했다고 유튜브 댓글 난리남 (비정상회담 카를로스) 784 00:00 7.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