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세계 1위’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 한국서 힘 못쓰는 이유는?
39,852 304
2022.02.26 03:47
39,852 304
국내 진출한 지 1년…점유율 9위 그쳐
초기 음원 확보 미진·비싼 요금제 등 원인

0002580554_001_20220224195101143.jpg?typ
스포티파이 누리집 갈무리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는 지난 15일 한국 시장 진출 1년을 맞아 보도자료를 냈다. 이를 보면, 지난 1년간 케이(K)팝 음원은 전세계에서 월평균 80억회가량 스트리밍됐다. 스포티파이 한국 진출 전 월평균(63억회)에 견줘 27% 증가한 수치다.

케이팝의 이런 성과에도 정작 스포티파이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미미하다. 스포티파이는 지난해 2월2일 전세계에서 93번째로 한국 서비스를 시작했다. 하지만 현재 국내 점유율은 1%대에 그치고 있다.

지난 12일 앱 분석 업체 모바일인덱스가 내놓은 시장점유율 자료를 보면, 국내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1위는 멜론(37.28%)이다. 이어 지니뮤직(19.24%), 유튜브뮤직(19.22%), 플로(13.31%)가 2~4위로 중위권을 유지했다. 네이버 바이브(4.08%), 카카오뮤직(3.05%), 벅스(2.37%)가 뒤를 이었다. 스포티파이(1.46%)는 8위였다.

0002580554_002_20220224195101182.jpg?typ
멜론 누리집 갈무리

사실 스포티파이는 글로벌 1위의 스트리밍 강자다. 유료 구독자가 1억8천만명으로, 2위 애플뮤직(8천만명)을 두배 이상 앞서고 있다. 184개국에 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글로벌 점유율은 35%에 이른다. 이런 스포티파이가 지난해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자, 국내 스트리밍 시장에 지각변동을 불러올 거라는 예상이 컸다. 하지만 현재로선 연착륙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여러 분석이 나온다. 먼저 국내 서비스를 시작할 당시 국내 아티스트 음원 확보가 미진했던 점이 원인으로 지적된다. 당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지니뮤직·벅스·다날엔터테인먼트·드림어스컴퍼니가 음원 공급을 중단했다. 2016년 애플뮤직의 국내 진출 당시 수익 배분 관련 진통이 반복된 것이다. 다만 현재는 문제가 해결됐다.

0002580554_003_20220224195101231.jpg?typ
지니 누리집 갈무리

경쟁력이 떨어지는 요금제도 원인이다. 국내에선 개인 1만900원, 듀오(2계정) 1만6350원 등 두 종류의 요금제(부가세 별도)만 선택할 수 있다. 반면 다른 나라에선 학생·개인·듀오·가족 등으로 세분돼 있다. 스포티파이는 다른 나라에서 광고를 보면 무료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하고 있는데, 이는 글로벌 점유율을 크게 높이는 데 기여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이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다. 국내 스트리밍 저작권료가 미국에 견줘 3~4배 높다는 이유에서다.

0002580554_004_20220224195101268.jpg?typ
플로 누리집 갈무리

통신 요금제를 활용한 토종 플랫폼의 다양한 할인 혜택도 스포티파이에는 높은 벽이다. 케이티(KT)·엘지(LG)유플러스의 지니뮤직, 에스케이(SK)텔레콤의 플로는 모기업인 통신사에서 지원받아 통신사 할인을 제공한다. 한 통신회사 팀장은 “스마트폰을 살 때 공시지원금을 받기 위해 첫 3~6개월 동안 비싼 요금제를 사용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때 무료 혜택으로 제공되는 지니뮤직이나 플로를 사용하다 유료화된 뒤에도 계속 이용하는 고객이 많은 편”이라고 했다.

0002580554_005_20220224195101300.jpg?typ
유튜브뮤직 누리집 갈무리

유튜브뮤직이 치고 올라오는 것 역시 스포티파이엔 위협적이다. 유튜브는 프리미엄 서비스 이용자에게 무료로 유튜브뮤직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음원 플랫폼은 넷플릭스·티빙 같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와 달리 중복 이용 비율이 높지 않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광고 없이 영상을 볼 수 있는데다 음원 플랫폼도 무료로 활용할 수 있어 10~20대에서 인기다.

이에 대해 스포티파이 쪽은 “1년은 스포티파이의 긴 여정의 초기 단계여서 앞으로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한국 아티스트들을 세계와 연결하는 등 한국 시장에서 국내외 아티스트들과 함께 성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30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295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04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408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9 15.02.16 53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5264 스퀘어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붉은악마 거리 응원 규모.JPG 112 18:00 7166
205263 스퀘어 자기가 왕년엔 조규성 정도로 잘생겼다는 아저씨 410 17:54 3.7만
205262 스퀘어 천수형, 안천지라는 말 알아요? 236 17:36 3.3만
205261 스퀘어 브라질이 어느정돈지 감이 안 잡히는 덬들을 위해...pann 395 17:16 4.5만
205260 스퀘어 타임즈 스포츠 1면 . jpg 251 16:58 4.2만
205259 스퀘어 일본 AV배우들이 데뷔했을 때 가족들 반응 494 16:50 5.5만
205258 스퀘어 코리안 핫가이 그 자체인 조규성 짤.gif 257 16:49 4만
205257 스퀘어 손흥민을 실물로 처음 본 이강인 국대 첫 소집날ㅋㅋㅋㅋ 317 16:43 4.7만
205256 스퀘어 오늘자 음악중심 1위 (르세라핌 음중 첫 1위🏆) 182 16:42 1.9만
205255 스퀘어 프린세스 메이커 딸들중에 원픽은 누구? 385 16:22 1.8만
205254 스퀘어 황희찬 골 세리모니를 본 박재범 반응 223 16:18 5만
205253 스퀘어 대통령실 축전 차이 666 16:13 5.4만
205252 스퀘어 2002년 한일월드컵 4강신화 간접체험하기.JPG 230 16:05 2.3만
205251 스퀘어 손흥민 국가대표 첫소집 막내시절 짤털 410 15:49 4.4만
205250 스퀘어 어제 가나 웃겼던 장면들.gif 441 15:35 5.7만
205249 스퀘어 답답하면 지네들이 뛰던가 글을 본 안정환 + 원본영상 158 15:32 3.4만
205248 스퀘어 2022 미국 텀블러가 선정한 케이팝스타 개인 순위 119 15:26 1.4만
205247 스퀘어 네이마르, 한국전 뛸 수 있을까…브라질 팀닥터는 "가능성 있다" 410 15:24 3.4만
205246 스퀘어 명예한국인인 손흥민한테 손인사 받았던 그 애기 400 15:15 7.1만
205245 스퀘어 고기 빵 커피 선호도는? 740 15:01 2.7만
205244 스퀘어 교원평가 성희롱 피해 공론화 508 14:28 4.4만
205243 스퀘어 이쯤에서 다시 해보는 100만원vs대한민국 월드컵 우승 812 14:24 3.8만
205242 스퀘어 16강 진출 축하 메세지 273 14:22 3.3만
205241 스퀘어 기분좋게 멜론 TOP100 8위 찍은 방탄소년단 정국 Dreamers 187 14:01 1.4만
205240 스퀘어 한국-포르투갈 경기끝나고 웃겼던 장면ㅋㅋ 287 13:55 8만
205239 스퀘어 (펌)벤투 일부러 카드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장면.gif 246 13:48 5만
205238 스퀘어 밑도끝도 없이 벤투감독 인신공격했던 딘딘 847 13:44 7.4만
205237 스퀘어 쏟아지는 마이크 보고 웃는 이강인.jpg 230 13:26 7.3만
205236 스퀘어 딘딘, 韓16강 진출에 사과...'행복회로 왜 돌려' 역풍 [종합] 427 13:25 4.1만
205235 스퀘어 월드컵 전부터 이강인의 선발출전을 너무나 바라고 있던 사람들 254 13:22 5.1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