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길고양이의 참혹한 죽음으로 주민들 공황상태
79,612 904
2022.01.27 21:38
79,612 904
내가 아는 고양이인데 너무 예쁘고 사랑스러운 아이였는데 너무 고통스럽게 별이 되었어...
널리 알려져야 경찰도 적극적으로 수사해줄 것 같아서 더쿠에 글 써

덬들아 제발 범인 잡을 수 있게 도와주라
청원 글 같은 건 아직 안 쓰셨대 쓰시면 다시 공유할게

**그리고 기사에는 길고양이라고 되어있는데 길고양이 아니고
가게 주인분이 거둬서 키우고 있었고 “두부”라는 이름이 있는 보호자가 있는 아이야!!**
———————————————————————————————
기사 링크
http://www.xn--z92b13lg5f73m.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495

(사진도 있는데 너무 잔인해서 못 들고 오겠어서 안 들고 왔어
사체 모자이크 된 사진 있고 담벼락에 내리쳐서 묻은 피 사진도 있어.. 올려야 사람들이 더 관심 갖고 봐주려나 싶어서 고민도 했는데 나는 도저히 못 올리겠어..)

창원시 성산구 대방동 시내버스 종점 근처에서 길고양이가 끔찍하게 죽은 사건이 발생하였다.
지난 26일 저녁 19시 40분-20시 사이에 대방동 시네버스 종점 근처의 음식점 등 상인 및 주민들이 돌보던 길고양이가
참혹하게 죽어 길가에 사체로 쓰러져 있었던 것이다.

이날 죽은 길고양이는 평소 동네사람들을 잘 따르고 애교도 많아서 주변 상가의 상인들 및 손님들로부터 귀여움을 받았다고 한다.

이 길고양이를 돌보던 이웃주민은 고양이의 간식을 사러 다녀온 불과 10분에서 20분 사이에 와보니 길고양이가 사체로 버려진 모습을 보았고, 현재 큰 충격에 빠진 상태이다. 목격자의 말에 의하면 키 175-179cm 쯤 되는 20대 후반의 남성이 길고양이의 꼬리를 움켜쥐고 담벼락에 수차례 내려치고 있었다고 한다. 이 남성의 인상착의는 통통한 체형이며 검은 점퍼차림이었고, 손목에 고양이의 꼬리를 쉽게 잡을 목적으로 짐작되는 흰색 손목보호대 같은 것을 감고 있었다고 한다.

담벼락과 주변 주차차량에까지 고양이의 혈흔이 묻어있을 정도니 그 잔인함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하면서 주민들은 더욱 더 안타까워 하고 있는 상태이다.

당시 피해를 당한 길고양이의 비명소리가 커서 이웃 사람들이 고함을 지르자 가해 남성은 길고양이를 끔찍하게 내팽개지고 현장을 빠져나갔다고 한다.

목격자의 말에 의하면 가해 남성은 아무런 감정의 변화도 없이 고양이를 참혹하게 죽이고 있었다고 한다. 이 사건은 현재 경찰에 접수되었고, 주변의 CCTV를 분석하여 범인을 찾고 있는 중이다. 해당 길고양이를 어린시절부터 돌보아 온 주민들은 현재 공황상태에 빠져 있으며, 범인을 반드시 찾아내어 엄벌에 처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범인이 아무런 감정의 동요도 없이 꼬리를 쉽게 잡을 수 있도록 무엇인가를 손목에 감고, 고양이를 죽이는 모습으로 보아 이같은 학대행위가 처음이 아닐 것이라고 보는 것이다. 또한 추후에도 이러한 금직한 동물학대 사건이 주변에서 일어나지 말라는 법도 없기에 반드시 범인을 잡아 처벌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번 길고양이의 끔찍한 죽음을 이르게 한 잔인한 범행이 고양이를 키우는 주민들과 이웃들에게도 혹여나 가해가 있지는 않을지, 현재 주민들은 몹시 불안해 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민들은 무엇보다 길고양이가 꼬리를 잡힌 채 담벼락에 내려쳐질 당시의 고통을 생각하면, 잠도 안 오고 눈물이 나며 비통한 심정이라며, 하루속히 범인을 잡아주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 동물보호법 8조 1항: 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학대행위를 한 자는 3년이하의 징역형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댓글 90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21만
전체공지 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1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5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79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7 15.02.16 44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6449 스퀘어 소신발언... 님들아 산부인과 검진을 인권유린이라하고 의자를 굴욕의자라고 하는거 안하면 안될까... 하나도 안웃기고 병원 방문하는 진입장벽만 높인다고 생각함.... 진짜 그거때문에 안 가는 사람 꽤 봐서 하는 말임...twt 213 01:53 1.6만
186448 스퀘어 의외로 많은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대변볼때 우는 증상 260 01:01 3.3만
186447 스퀘어 여대 비대면수업 후기.manhwa 574 00:24 4.6만
186446 스퀘어 앨범 통으로 듣는 걸 좋아하는 원덬이 추천하는 남돌 앨범 9개 (말많음주의) 198 00:11 1만
186445 스퀘어 넷플릭스 N번방 다큐에 나온 자세한 내용...... 391 00:05 3.8만
186444 스퀘어 네이버페이 24원 + 4원 + 1원 추가 + 1원 추가 284 00:02 1.6만
186443 스퀘어 네이버페이 10원 247 00:00 1.7만
186442 스퀘어 방탄소년단 정국 - Proof of Inspiration (수록곡 스토리텔링)(Euphoria, 보조개) 167 00:00 5509
186441 스퀘어 [퀸덤2] Pantomime - 우주소녀 (WJSN) + 풀버전 199 05.19 9035
186440 스퀘어 경상도에 있다는 분식집 튀김.jpg 232 05.19 3.3만
186439 스퀘어 엔믹스 자컨 [PICK NMIXX] JYP 커버 라이브.ytb 324 05.19 2.1만
186438 스퀘어 김새론 인스타 업데이트 618 05.19 9.8만
186437 스퀘어 하이브 측 “르세라핌 김가람 논란, 허위사실 유포로 시작된 것…입장 정리할 것” 700 05.19 4.9만
186436 스퀘어 한국에 대놓고 존나 많은 다진청양고추 광인들.jpg 420 05.19 4.8만
186435 스퀘어 르세라핌 김가람측 모두 허위사실 주장 741 05.19 6.1만
186434 스퀘어 초등생 외손녀 10년간 성폭행한 70대 "서로 좋아서 했다" 503 05.19 4만
186433 스퀘어 아니 ㅅㅂ 우리학교 소풍 롯데월드 가기로 했는데 사람 많을 것 같다고 선생님들이 회의하더니 수산시장 가기로 함; 551 05.19 7.7만
186432 스퀘어 하이브, 김가람 '학폭' 의혹에 입 열었다.. "피해자 일방적 입장 유감"[공식] 850 05.19 4.3만
186431 스퀘어 노스포)닥스2를 본 모든 관객이 동의하는 것 389 05.19 3.7만
186430 스퀘어 '하이브 소속' 세븐틴 콘서트, 휠체어석 실태 살펴보니 451 05.19 4.9만
186429 스퀘어 르세라핌 김가람 오늘 뜬 피해자 측 학폭사실 첫 기사 제목 수정됨.jpg 320 05.19 5.1만
186428 스퀘어 내 배민 닉네임이 레몬나르고 빚갚으리오인데 613 05.19 7.3만
186427 스퀘어 르세라핌 김가람이 받은 제17조제1항의 제5호 조치 상세 내용 445 05.19 6만
186426 스퀘어 하이브 "르세라핌 김가람=미성년자, 허위사실 조심스럽게 접근 중" [공식입장] 848 05.19 3.7만
186425 스퀘어 [전문] 르세라핌 측 "김가람, 악의적 공격 대상돼..입장 명확히 밝힐 것" 1251 05.19 4.5만
186424 스퀘어 혼밥 할 때 제발 눈치 좀 가져주세요 499 05.19 6.5만
186423 스퀘어 현재 쏘스뮤직 상황. 169 05.19 6.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