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럼 베네수엘라로 가서 야구하라고 해"가 인종차별 ㄴㄴ 사이다인이유
45,294 466
2021.09.27 17:41
45,294 466
읽기 귀찮은 덬들을 위한 3줄 요약:
베네수엘라 감독이 비상식적인 개매너 행위를 리그 초반부터 꾸준히 함
상대팀에서 직접 그만해달라고 부탁함
자기는 원래 이런다고 무시함




지난 26일 잠실 두산-한화전에서 4회초 두산 투수 최원준과 포수 박세혁이 한화 더그아웃을 노려보고 양측 신경전이 벌어진 이유도 같다. 두산은 이미 25일에도 같은 상황을 겪었고 26일에는 경기 전 자제해달라고 직접 요청했으나 또 같은 상황이 나오자 폭발했다. “무관중 상태라 (상대 소리가 너무 잘 들려) 벌어진 해프닝”이라는 심판진의 이날 설명은 틀렸다. 특정 팀의 비슷한 행위에 복수의 상대들이 불쾌감을 느끼며 ‘방해받는다’고 공통된 주장을 계속 하고 있다. 반복되는 상황은 결코 해프닝이 아니다.

더그아웃의 파이팅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나 소속팀 동료들을 향한 것이어야 한다. 가끔은 기싸움을 펼치며 상대를 자극하는 야유도 필요할 때가 있다. 다만 해도 될 때와 하면 안 될 때를 지켜줘야 한다. 방해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는 순수 한 파이팅이었다고 하더라도 이미 여러 상대들이 방해받았으니 한화는 결국 방해행위를 하고 있는 것이다.

A 선수는 “얼마 전 대전에서 굉장히 심한 날이 있었다. 오죽하면 경기 뒤 한화 선수 둘이 찾아와 ‘미안하다’고 하더라”고 했다. 소속 팀 선수조차 납득하지 못하고 상대에게 대신 사과할 행동을 감독과 코치들이 하고 있는 것이다.

난생 처음보는 한화 코칭스태프의 방해 행위는 공교롭게도 ‘수베로 사단’이라 불리는 외국인 코칭스태프만 하고 있다. 무엇보다 수베로 감독은 상대 불만을 인지하고도 “나는 이렇게 해왔다”며 또 반복했다. 선수 D는 “미국에서도 과연 이런 식으로 했을까, 절대 아닐 것 같다”고 했다. 심지어 역시 외국인 사령탑인 맷 윌리엄스 KIA 감독마저도 지난 5일 대전에서 9회말 마무리 정해영의 투구 중 결정적 카운트에서 수베로 감독이 스트라이크존 항의로 흐름을 깨자 고의성을 의심해 경기가 끝났는데도 심판진에 강하게 항의한 바 있다. 선수 B는 “KBO리그를 우습게 보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같은 시선 역시 오해라면 한화 코치진은 오해받을 행동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

너무도 비상식적인 행위이기에 명문화된 규정이 KBO에는 없다. ‘경기 중 선수단 행동 관련 지침’의 ‘4. 경기 중 관객, 심판, 상대구단 선수단에게 위화감과 불쾌감을 주는 언행 금지’ 정도가 이에 해당된다. 그러나 제재규정이 없다고 ‘더티플레이’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 그라운드에서 투수, 타자, 포수가 보고 듣는 것은 심판도 보고 들을 수 있다. 경기를 공정하게 진행했다고 하려면 한화 벤치에는 분명한 제재가 필요하다.

지난해 최하위 한화는 베테랑들을 대거 정리하고 ‘육성 전문가’라며 수베로 감독과 케네디 수석· 워싱턴 타격·로사도 투수 코치까지 그 사단을 영입했다. 젊은 선수들을 좋은 재목으로 키우고 팀의 체질을 바꿔 다시 세우겠다고 했다. 그러나 몇 개월 만에 지금 많은 선수들이 한화를 “밉상”이라고 부르고 있다. 타 팀 베테랑 선수 한 명은 “한화 선수들이 전부 많이 어리다. 도대체 뭘 배우고 있을까 싶다”고도 했다.

상대를 괴롭히며 경기하고도 한화는 지금 꼴찌다. 시즌 내내 최하위를 지키면서 경기 매너로는 타 팀은 물론 소속 팀 선수에게조차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수베로의 한화는 도대체 무엇을 얻고자 하는 것일까.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144&aid=0000763925








무엇보다 수베로 감독은 상대 불만을 인지하고도 “나는 이렇게 해왔다”며 또 반복했다
무엇보다 수베로 감독은 상대 불만을 인지하고도 “나는 이렇게 해왔다”며 또 반복했다
무엇보다 수베로 감독은 상대 불만을 인지하고도 “나는 이렇게 해왔다”며 또 반복했다
무엇보다 수베로 감독은 상대 불만을 인지하고도 “나는 이렇게 해왔다”며 또 반복했다



???: 그럼 베네수엘라로 가서 야구하라고 해
댓글 46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5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43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5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8132 스퀘어 필리핀에게 한국인은 그저 돈많은 찐따였다.jpg 346 02:02 3.2만
168131 스퀘어 YGX 여진이 말하는 스우파 1화 노제씨 괜찮으세요? 비하인드 284 01:19 2.7만
168130 스퀘어 생방 체질인 듯한 스우파 엠씨 강다니엘 220 01:15 1.9만
168129 스퀘어 [스우파] 강다니엘의 4년을 기다린 복수 281 00:57 3.8만
168128 스퀘어 2018년에 이미 만났던 허니제이 강다니엘 240 00:47 2.8만
168127 스퀘어 [스우파] 오늘 파이널 누워서 보던 시청자들 일으키기 시작했다고 생각하는 무대 357 00:42 3.9만
168126 스퀘어 트위터에서 인용알티 터진 사진 1650 00:36 4.4만
168125 스퀘어 경연 대회 중에서는 역대급이라는 스우파 결승전 433 00:34 3.6만
168124 스퀘어 [스우파] 파이널 허니제이 리헤이 포옹.. 281 00:32 3.1만
168123 스퀘어 [스우파] 60초 후 결과발표에 빡친 천우희.gif 224 00:32 3.1만
168122 스퀘어 [스우파] 아이키 : 스우파 댄서들 졸라 멋있다! 325 00:29 2.5만
168121 스퀘어 [스우파] 잠시후 공개됩니다 방청석 반응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2 00:23 2.4만
168120 스퀘어 [스우파] 끝까지 라치카다웠던 가비 마지막 소감 152 00:21 1.4만
168119 스퀘어 [스우파] ❗최종우승❗홀리뱅!!!!!(최종순위) 349 00:21 2.6만
168118 스퀘어 강원도덬인 내가 타지사람들은 잘모른다고해서 놀랐던 음식 315 00:12 2.4만
168117 스퀘어 김선호 지인 주장 여자분 호빠 영상이라고 주작치다 걸림 424 00:03 4.6만
168116 스퀘어 스우파 기어코 또 찢어버린 홀리뱅 결승 2차 무대 443 10.26 2.6만
168115 스퀘어 [스우파] 라치카 메인무대 의미(+무대).twt 373 10.26 2.5만
168114 스퀘어 훅 스우파 결승 무대 200 10.26 2.2만
168113 스퀘어 중국 석탄 수입 재개하고 결국 정점 찍은 오늘 미세먼지 현황.jpg 351 10.26 3만
168112 스퀘어 스우파 홀리뱅 결승 무대 264 10.26 2.1만
168111 스퀘어 [노태우 사망] "제 과오들에 깊은 용서 바란다" 유언 공개 354 10.26 3.1만
168110 스퀘어 마블 <이터널스> 크레딧에 이름 올리는 방탄소년단 지민(살짝스포) 217 10.26 2.5만
168109 스퀘어 생리컵 개인적으로 단점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 같은 후기 1872 10.26 5.9만
168108 스퀘어 최태원 SK그룹 회장, 내일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조문 484 10.26 2.5만
168107 스퀘어 스우파 리헤이 인스타스토리 339 10.26 5만
168106 스퀘어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엄마 곁으로 간 남매 504 10.26 6.3만
168105 스퀘어 중국 느낌 나는 제목만으로 중국 웹툰/만화를 거르면 안되는 이유.jpg 323 10.26 3.7만
168104 스퀘어 오늘 난리난 용산 아이맥스 관크 당한사람 후기 446 10.26 5.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