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남친과 칼부림도 벌였다..10대 래퍼 지인 9명 죽인 '악마약'
79,987 528
2022.06.27 11:02
79,987 528
https://m.youtu.be/7DKWMCRq_iA

“잇몸 시림. 식욕 저하. 구토. 오한. 피부 바로 밑에서 벌레가 기어 다니는 느낌. 열흘 넘게 화장실에 갈 수 없는 변비. 발작. 심정지 4번….”

2019년 19세였던 래퍼 사츠키(본명 김은지)가 아편(Opioid)계열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에 중독되면서 지난해 7월까지 겪었다는 금단현상이다.

https://img.theqoo.net/wrbFj
(2022년 6월 23일 래퍼 사츠키(본명 김은지)가 서울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중독재활센터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10대 마약공화국②] 10대 때 펜타닐 중독…래퍼 사츠키 인터뷰

펜타닐은 10대 사이에서 유행하는 마약류 중 하나다. 펜타닐은 주사약뿐만 아니라 패치 등 다양한 형태로 의사의 처방이 있으면 구입이 가능한 의약품으로 판매되고 있다. 향정신성의약품 펜터민(암페타민)이 주성분인 식욕억제제 디에타민과 더불어 지난해 검거된 10대 마약류 사범을 역대 최대인 450명에 이르게 한 주요 원인으로도 지목된다.

사츠키는 지난 23일 서울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중독재활센터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펜타닐의 금단현상은 한마디로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자는 ‘좀비’가 되는 건데 다시 펜타닐을 하면 거짓말처럼 괜찮아진다”라며 “하지만 괜찮은 건 잠시, 곧 지옥 같은 고통이 찾아온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펜타닐은 사탄, 악마”라고 했다.

펜타닐 중독의 고통은 그만의 몫이 아니었다. 사츠키는 평소 돈독했던 어머니에게 “내 약 어디 있냐”라며 화를 내다 욕을 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함께 펜타닐을 했던 래퍼 남자친구와 다투다가 칼부림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한다. 실제 사츠키의 왼팔에는 흉기에 베인 듯한 흉터가 20곳가량 남아 있다. 그는 인터뷰 중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적 있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2019년은 서울 지역 힙합 래퍼와 주변인들 사이에서 펜타닐이 빠르게 유행한 시기다. 사츠키는 “래퍼 중에서 유명할수록 펜타닐을 안 한 사람을 찾기가 어려웠다”라며 “당시 래퍼들 사이에서 마약은 하나의 문화로 인식됐다”라고 말했다.


“펜타닐 한 래퍼, 대부분 죽거나 교도소…내 주변서만 9명 사망”

사츠키는 “펜타닐은 꾸준히 하면 2년 안에 죽는 약 같다”라며 “한 달 만에 죽는 친구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의 주변에서만 9명이 사망했다고 한다. 사츠키는 “난 펜타닐을 한 1세대 래퍼인 셈인데, 사실상 나 혼자 사회에 살아남았다”라며 “나머지는 죽거나 교도소에 가 있다”라고 했다.

“래퍼 친구가 펜타닐을 하다 얼굴이 노래지고 입술이 퍼렇게 변하며 쓰러진 적 있어요. 제가 119를 불렀고 다행히 깨어났습니다. 그날 ‘오늘은 펜타닐 하지 마’라고 했는데, 친구는 그 말을 듣지 않고 바로 펜타닐을 했다가 죽어버렸어요.”

2020년 7월 펜타닐 복용 직후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에서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인천에 유기한 사건도 사츠키의 지인들이 관련됐다고 한다. 사츠키는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아는 사람이고, 다 내 공연에 왔었다”라고 말했다.

사츠키는 자신에게 처음 펜타닐을 권했다는 A 래퍼를 원망한다. A 래퍼는 “마약이 아니고 합법적인 진통제인데, 생리통과 마음의 고통을 없애주는 거다”라며 펜타닐 복용을 부추겼다는 것이다. 그 말에 사츠키가 펜타닐 연기를 한 모금 마셨고, 돌아온 대답은 “잘 가”였다고 한다.

(후략)

https://img.theqoo.net/rbFuC

(전체기사)
https://news.v.daum.net/v/20220627050120225

"잘 가"
댓글 52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06.17 300만
전체공지 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32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08만
전체공지 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411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20 15.02.16 53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5623 스퀘어 개지랄 시작한 엠넷...최애만뽑아 그룹만드는 퀸덤 퍼즐 예정...jpg 386 08:36 3.9만
205622 스퀘어 J와 P의 컴퓨터 배경화면 383 08:34 3.1만
205621 스퀘어 월드컵을 마무리한 이강인은 "내 첫 월드컵을 점수를 책정하기도 힘든 것 같다"라면서 "포르투갈전 끝나고 슬라이딩 세리머니는 그냥 넘어진거다"라고 회상했다. 157 08:31 2.2만
205620 스퀘어 황인범 인스타 업데이트 230 08:20 3.7만
205619 스퀘어 우리 선수들한테 그런식으로 비난하지 말라고 인터뷰 하는 손흥민 278 08:18 6.1만
205618 스퀘어 손흥민 “국민들 기대에 못 미쳐 죄송하다” 310 08:13 2.7만
205617 스퀘어  ‘4년 동행 마친’ 벤투의 작별인사 “죽을 때까지 한국 못 잊어 " 226 07:52 4.5만
205616 스퀘어 🌨❄🌨❄전국의 눈특파원 여러분 지금 상황이 어떻습니까?❄🌨❄🌨 361 07:52 2.3만
205615 스퀘어 김진수 “죄송하다. 어떻게든 막으려 했는데 몸이 움직이지 않았다” 279 07:25 6.5만
205614 스퀘어 이강인한테 유니폼 교환하자고 하는 네이마르 123 07:23 3.2만
205613 스퀘어 경기 후 이강인과 유니폼 교환하자고 한 네이마르 294 07:08 8만
205612 스퀘어 축구 레전드들의 질타..."브라질, 춤 세리머니 韓 모욕. 왜 감독까지 춤 추냐" 218 07:07 5.8만
205611 스퀘어 [속보] 16강 올려놓은 벤투 감독 "한국 감독직 재계약 안 한다" 89 06:58 1.6만
205610 스퀘어 한국 vs 브라질. 골키퍼 교체에 대한 말이 나오는 이유 363 06:46 8.8만
205609 스퀘어 손흥민이 죄송하다고 하는 이유.jpg 470 06:42 8.5만
205608 스퀘어 [카타르 현장]'8강 좌절' 벤투 떠난다 "9월 이미 거취 논의, 일단 쉬겠다" 190 06:40 4.5만
205607 스퀘어 브라질전 참패'에 日 반응 "한국 착각하고 있어, 일본처럼 해야지" 437 06:33 5.8만
205606 스퀘어 아름다운 카타르 월드컵 16강 한국 vs 브라질 패스맵 비교 110 06:25 3.6만
205605 스퀘어 경기 끝난 후 손흥민과 브라질 골기퍼 알리송 gif. 307 06:25 7.5만
205604 스퀘어 브라질 8강 진출에 큰 공을 세운 MOM 215 06:20 7.6만
205603 스퀘어 인터뷰 중 우느라 말 못하는 황희찬ㅠㅠ.twt 341 06:19 8만
205602 스퀘어 손흥민 인터뷰 및 얼굴 부상 상황 358 06:09 7.6만
205601 스퀘어 우리나라 진짜 경기 잘했다는 거 느껴지는 점 229 06:08 7.8만
205600 스퀘어 오늘자 상대팀에게 존중이 없다고 말나오는 브라질 세레머니.gif 797 06:04 8.2만
205599 스퀘어 대한민국-브라질전 팩트 188 06:01 7.5만
205598 스퀘어 대한민국🇰🇷 1-4 🇧🇷브라질 | 지난 4년간, 단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쉼 없이 달려온 벤투호 이제 벤투호의 월드컵 여정은 여기서 마무리하려 합니다. 507 05:58 4.3만
205597 스퀘어 우루과이전과 브라질전의 주심이였던 “클레망 튀르팽(40·프랑스) 심판” 237 05:56 4.7만
205596 스퀘어 브라질 4 : 1 대한민국 (경기종료) 172 05:55 1.7만
205595 스퀘어 오늘자 한소희 게티이미지 233 05:47 4.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