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최근에 본 앨범 땡스투 중에 제일 인상깊었던 방탄 rm 땡스투.jpg
13,640 159
2020.02.21 23:09
13,640 159
시간은 부지런히 갑니다.

다른 모든 것들이 멈춰도 시간만 참 부지런히도 갑니다.
가장 오랜텀을 두고 나오게 된 저희의 기록입니다. 스쳐간 발자국의 응어리요 잠시 얼어있는 소리들 입니다.

이름부터 특별한 이 해에, 다른 어떤 수식어도 없이 저희 일곱의 이름표를 붙이게 되어 참 마음이 새롭습니다.

앨범이 나올때마다 늘 버릇처럼 마음을 쓸어내리지만, 수많은 차원의 수많은 경우의 수들을 넘어 안전하게 또 하나의 스테이지에 당도한 우리 일곱과, 이 또 한 권의 책에 감사합니다.
황송하게도 이렇게 또 한 번 저는 행운을 거머쥡니다.
감사합니다.

그러나 전 이제, 언제나 서는 까만 텅 빈 무대 위에서도 저희 일곱만이 있지 않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역사를 함께해준 모든 분들의 형체가 이 무대 위에 조금씩 보입니다.
때론 아주 낮은곳에, 때론 닿을 수 없을 듯 높은 하늘에도 떠 있습니다.
7년을 달려온 끝에 제가 진실로 알게 된 것은 고작 이런 것이 아닌가 합니다.

여전히 저는 제가 감사한 모든 분들의 이름을 다 알지 못합니다. 다 적을 수도 없을겁니다.
그분들은 때로 가족이기도, 친구이기도, 방탄이기도, 빅히트이기도, '스태프분들'이기도, 업계 관계자들이기도, 아니면 짧은 이름 모를 응원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때때로 다른 이름표를 달고 서로를 만나겠지만, 제가 여기 웃으며 이런말을 적을 수 있는 것은 저와 사랑으로 스쳐간 그 모든 분들의 덕분이라 하겠습니다.

그러나 이 짧은 책의 마지막에 와야 할 이름표는 언제나 정해져 있었습니다. 그것은 당연히 '아미' 일 것입니다.
아미-라고 가만히 불러보면 한글 같기도, 영어 같기도, 꼭 스페인어 같기도 합니다.
이 자그마한 행성 곳곳에서 보내준 모든 분들의 얼굴이 그 이름표 위에 있습니다.
저는 오늘도 쏟아진 별똥별 같은 그 많은 명찰들을 품에 안고 잠이 듭니다.
좋은 꿈을 꾸고 일어나, 기분 좋게 달려보겠습니다.
사랑은 아마 이런 모습이겠지요?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또 하나의 기록을 바치며


-남준

https://img.theqoo.net/YtytC

평소에 책을 많이 읽는듯
댓글 15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공지 더쿠 이용 규칙 [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82만
전체공지 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68만
전체공지 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17 15.02.16 2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5471 스퀘어 써브웨이 알바 요약.jpg (스압주의) 83 20:48 3784
115470 스퀘어 SM이 유일하게 난해함, 마이너함으로 밀고 나가는 아이돌 2팀 86 20:37 3873
115469 스퀘어 선배 약혼녀 성폭행.. 247 20:33 1.2만
115468 스퀘어 고양이 때문에 파혼 286 19:57 1.4만
115467 스퀘어 제작사와 작가의 허락 없이 대본집을 만들고 있는 드라마 덕후 296 19:46 2.4만
115466 스퀘어 1년 넘게 사귄 남자친구가 저 몰래 지난주에 다른 여자와 결혼을 하였습니다 추가글입니다.(판) 132 19:30 7650
115465 스퀘어 1년 넘게 사귄 남자친구가 저 몰래 저번주에 다른 여자와 결혼을 하였습니다 636 19:09 2.5만
115464 스퀘어 굽있는 신발 신으니 기럭지가 미쳐날뛰는 장원영 259 19:03 1.7만
115463 스퀘어 박민영에게 아삭이고추김치받은 엑소세훈 151 18:35 1.1만
115462 스퀘어 요즘 애들이 점점 연장네일을 하는 추세라는 중학생 296 18:35 1.8만
115461 스퀘어 오빠 4명이랑 여행간 미성년자의 최후 432 18:34 3.2만
115460 스퀘어 갓세븐 영재 인스타 (feat.사생(=스토커)) 260 18:16 2만
115459 스퀘어 돈까스 바삭하게 튀겨주세요에 대한 사장님의 답변 189 17:36 2만
115458 스퀘어 죽을것 같은데 무조건 빠지는 팔뚝 홈트 1570 17:29 2.3만
115457 스퀘어 [펌]대장 난치병 환자의 유산균 선택기.txt 837 17:20 1.9만
115456 스퀘어 상사의 성매매를 와이프에게 익명으로 알린게 잘못인가요?.jpg 1311 16:43 3.7만
115455 스퀘어 인생에 도움이 되는 상담사의 트윗 767 16:34 1.7만
115454 스퀘어 파맛첵스 먹지마라.jpg 303 16:28 3.4만
115453 스퀘어 [단독] 피자나라치킨공주 “송대익 선처없다, 내일 중 고소장 접수” 410 16:15 2.7만
115452 스퀘어 촌지만큼 기괴했던 과거 초등(국민)학교 문화 460 16:10 3만
115451 스퀘어 핫게 갔던 작가 뒷담화하다 걸린 출판사 직원 출판사 입장문 314 15:48 3만
115450 스퀘어 깜짝))주식충 좆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jpg 746 15:17 4.1만
115449 스퀘어 DM으로 성희롱 당한 연예인들 435 15:04 3.9만
115448 스퀘어 (정보) 외국사는 홍콩시민이 아닌 사람도 홍콩 밖에서 홍콩 보안법 위반하면 처벌받음 502 14:52 1.9만
115447 스퀘어 외모지상주의가 무엇인지 보여줬던 영화 443 14:44 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