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실제경험담 (펌) 귀신보는 할머니 인터뷰
1,912 7
2020.03.29 09:31
1,912 7

대략 5년 전쯤. 부산 연산동 소재 유명했던 할매가 있었슴다. 


한 6년 정도 신점을 보다가 그 효능이 다해
(신점 보는 분들도 신이 왔다갔다한다더군요) 

그만두셨지만 산 근처 살면서 공양기도 올리고 

소일거리로 심심풀이 점봐주던 분이었습니다.. 

아 귀찮으니 음슴체 갈테니 용서하실 바람. 

암튼 그때 한참 하던일도 쟛같이 안되고 해서 주역이나 관상 한참 볼때. 

(이땐 내가 관상, 주역은 진짜 미래를 보는 학문이라 생각함. 지금은 아니지만. 그땐 마이 어리석었음. 돈=행복 이라 부르짖었으니.) 

뭐 그래서 그 할매를 찾아감. 

어렵게 수소문 해서 옛날에 점볼 당시 집전번 구해서 갔음. 

연산 몇동인지 모르겠는데
(연산동은 8동까지 있음. 겁나게 큼) 

택시타고 여차여차 사잇길로 가니까 산 입구 근처에 집을 찾음. 

마침 할매가 없는거임. 

무작정 기다림. 

한 2시간 기다렸음. 

할매 옴

그때 부터 '할매님 나 복채 3만원 드릴테니 내 점 말고 귀신본다카는데 그거 이야기좀.....' 

할매가 막 깔깔 웃음. 후덕하게 생기셨던데 좀 무서움. 한쪽눈이 사팔이...암튼 겁났음 

할매님이 일단 들어오라함. 갔더니 무슨 차를 줬는데 쓴게 맛 없었지만 맛있는척 했음. 

근데 할매가 날보더니 

'맛없으면서 있는척 마러.............' 

섬뜻하게 쳐다보며 말함. 

내가 '헉 할매님 내 마음도 읽으심?' 그라니까 

할매가 '으미 나도 이거 맛음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나 빵터짐 
암튼 그 때부터 귀신에 대해 말해줌. 

그때 인터뷰 했던 수첩 쪼가리를 방정리 하다 발견.. 휘갈겨 쓴거 내용 정리 해서 올림 





(노트에 휘갈긴것 정리 했음. 틀린문장 이상한 문장 양해 바람) 


귀신은 존재하는가. 
- 있다. 그런데 없다. 이말인즉 우리가 생각하는 눈코임 다달린 귀신은 없다. 
그런데 분명 사람이 죽으면 혼백이라 는것이 있는데 혼은 죽은 자리에 남고 백은 우주로 자연으로 떠돈다. 



그럼 원한을 가진 귀는 무엇인가. 
- 그대로다. 가령 억울하게 사고를 당해 즉사한 사람. 이 자리엔 꼭 혼이 그곳에 붙들려 있다. 
백은 원하는 곳으로 떠돈다. 이것이 현생의 모습 그대로. 나타날 때가 있다. 
나같은 점받이 들에겐 그런 형태가 가끔 보인다. 



귀신중에 좋은귀신 나쁜귀신 있나. 
-대체로 조상귀신이 나쁜것들. 생전 못한걸 자손 괴롭혀 해하는것들이 많다. 



이유는 무엇인가 
- 생전에 깨닫지 못해서다. 



무엇을 깨닫는다는 건가 
- 죽고 사는건 하늘의 뜻. 설령 억울이 죽어도 팔자인거. 죽음도 인생의 일부다. 




할매는 귀신점 보는가? 그럼 귀신이 몸안에 오는가? 
- 그건 무당이다. 난 빙의는 되는데 거진 백이 내 곁에서 속삭이듯. 내 눈에 이미지가 보인다. 




귀신은 무조건 무서워해야 함? 
- 100 명의 백이 있고 그 백명이 각각 죽고 묻힌 100군데 깃든 혼 중에 사람 해치려는건 2~3개 뿐이다. 이들은 단지 존재를 몰라주니 해꼬지 하는거지 해치려는게 아니다. 
행여 혼백이 눈에 보이는 사람들.. 기가 쎄서 그런거다. 무서워 마라. 살아생전 인간들이다. 



테레비보면 뭐 퇴마하고 하던데. 
- 그거 잘못된거다. 쫒아낼려면 더 발악하는게 혼,백 이다. 
달래줘야 된다. 



할매는 귀신을 보니까 대화도 마니 하나? 
- 내가 신당차리고 아침저녁 술올리는건 오다가다 갈 곳 못찾는 혼백들 위로 하는거. 
그럼 그들도 편하고 나도 씌어 아플이 없다 



귀신에게 덕을 푼다는 거 일반인도 가능하나. 
- 큰 길가 4거리. 어두운 골목길, 공사터, 이곳엔 꼭 있다. 
거기 술한잔 정성스레 뿌리는 것도 기도의 일종이다. 차 고사 지내는거랑 같다.



귀신이랑 친해 질 수 있나. 
- 절대 친해지지 마라. 큰일난다. 내 대가 아닌 후손대에 큰일 치른다. 



자살 한 사람. 사고사 당한 사람들은 원귀가 되나 
- 원귀가 아니다. 단지 그 혼백들은 억울해서 하소연하는거다. 나쁜 귀신은 조상귀 말고는 없다 봐라. 



근데 테레비 보면 흉측한 모습으로 나오는데. 
- 곱게 죽어야하는 이유가 그거다. 혼백은 죽은 그때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는거다.  
니가 깨져 죽었다면 니 혼은 깨진 모습. 그 깨진 흉측한 니모습보고 넌 없는 고통 만들어내고 사람들한테 울부짖게 된다. 
그래서 자살하지 말라는거다. 



귀신들은 자신들이 귀신인지 아나. 
- 모른다. 거의 100에 80은 지 죽은지 모른다. 
알면 우주로 가든지 한다. 



우주라니. 할매가 그러니 좀 신기하다. 
- 사람 몸자체가 우주다. 책을 봐라. 



할매님 공부 많이 하신것 같다. 
- 43살에 신병 크게 앓고 절에 들어갔다. 그 때부터 13년을 책을 보았다. 
그렇다고 내가 맞는것도 아니고. 그냥 눈에 보이고 하니 말하는 거다. 



그럼 지 죽은지 모르는 귀신은 뭐하나 
-죽은 모습 그대로 혼과 백이 떠돈다. 우리네 일반이 말하는 소위 '귀신, 원귀' 영화에 나오는 흉측한거. 그거다. 



대구지하철 참사, 삼풍백화점 그런거 보면 그자리에 많이 혼백이 있나. 
- 함부로 입밖에 내지마라. 그 혼백들 전국을 떠돈다. 
위령제. 아무 소용없다. 그 각기 사연이 얼마나 구구절절하나. 



그게 무슨 말인가. 
- 낮에도 혼백은 우리 사람들 행동,말 다 본다. 
언놈이 술처먹고 가다가 대구에 사고로 죽은사람들 욕해봐라. 
십중팔구 혼백이 해꼬지한다. 술먹고 가는데 차로로 밀든, 지갑잃어버리든.. 



착하게 살아야 겠다. 
- 착하게 살면 길신들이 돕는다. 길가에 혼백들. 착할일 하면 그런 재수도 생긴다. 



겁난다. 내 주변에 있다는게 
- 지금 니 뒤에도 있다. 



그게 누군가. 나쁜가? 
- 걱정마라 어떤 할매인데 훗날 사고 날때나 돌봐줄 할매다. 
(실제 고속도로서 3년 후 뒤에서 4중 추돌로 쳐박혔음. 내가 마티즈 탔었음. 
차량 80% 파손. 정말 다행이 내가 엎드린 모양대로 찌그러져 타박상만 입었었음. 
나 박은 트럭 기사 튀어져 나와 중상. 그 뒤 소나타 옆에 탄 사람 사망. 암튼 큰 사고였음) 



돈마니 벌게 해주진 않나 ㅋㅋㅋㅋ 
- 무엄하다. 입조심 해라. 



종교이야기 좀 하겠다. 기독교,천주교,불교 에서도 귀신을 믿는 입장인듯. 하느님, 부처님의 차이가 뭐냐. 
- 사람들이 착각하는데 불교엔 귀신이 없다. 이건 내가 정확히 안다. 
깨달음의 종교이다. 민간신앙과 인도의 신앙이 합쳐진거라 귀신의 존재가 나온다. 
석가여래, 미륵불도 그렇다. 고타마시타르타 깨선 깨닫음을 얻으시고 현자가 되신거다. 



고타마시타르타가 누구신가 
- 너가 잘 아는 부처님. 부처라는 것은 형상이 없다. 신선처럼 날아가는게 아니다. 
깨닫으면 그만큼 신선처럼 가벼워지는 걸 은유적으로 표현한거. 



그럼 할매도 산에서 깨닫음을 구하지 왜 내려왔는가
- 난 내가 잘안다. 난 무식해서 연을 끊지 못한다. 



그럼 기독교,천주교는.. 설명부탁. 
- 기독교와 천주교에서 말하는 하느님은 귀신의 대장이다. 엄청 기가 쎄다 
잡귀가 아닌 신이다. 그래서 교회,천당 다니면 조상귀도 다 빠져나간다. 



정말 하느님이 존재하는가. 
- 존재 유무가 문제가 아니다. 세상 만인이 떠받들고 있다고 믿으면 그 믿음자체가 신을 존재케 한다. 



뭔가 의미심장하다. 
- 종교는 자기가 믿어서 자기에게 맞는게 제일이다. 



이제 1시간이 좀 넘었다. 할매가 봤을때 내 미래는 어떨까. 
- 31살부터 풀린다. 사업하지마라 망한다. 
니가 생각하는 그게 전부가 아니다. 난 이말말곤 할게없다. 



잘산단 말인가? 
- 욕심내지 마라. 집한채 못가질 사람, 굶어죽을 사람도 많이 봤다. 
50부터 이름떨친다. 30년간 공부 많이해라. 필시 크게 이름떨친다 



암튼 귀신이란것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할매님 감사하다. 
- 어디가서 내가 한말일랑 말하되 그것말 말해줘라 
겁내지말고 자연의 한부분. 너도나도 죽으면 혼백이고 우주다. 
자살하면 엄청 고달파진다. 지옥으로 떨어진다는게 아니다. 
자살한 귀들은 우주로 가지도 못하고...애달프다. 제발 자살은 말아라. 



잘 알겠다. 과학자들이나 귀신을 안믿는 사람에게 한마디 하자면? 
-믿기 싫은데 어쩌란 말이냐, 나도 혼백을 보지만 죽고나야 알겠제. 
있다 없다가 중요 한게 아니라고 몇 번 말하나. 
우주의 순리대로 살다가면서 서로 아옹다옹 어불려 살아가는거. 
'돈,욕심' 때문에 사람 해치지 않고 서로 나누면서 사는거..
돈 명예 권력, 다 부질없다. 
많이 가진 사람들 죽으면 더 원귀가 될 가능성 크다.
아깝고 깨닫지 못했거든. 넌 그러지마라 



고맙다. 마지막으로 할매 할말 있는가 
-차나 한잔 더 해라. 사람들 많이 도와라. 
술 많이 먹지마라. 넌 술이 문제다. 
술쳐먹고 헬렐레 거리고 다니면 생전 술좋아했던 혼백들이 친구하자고 해꼬지 한다. 
농 아니다. 진짜다. 
술쳐먹고 바다, 산에 가지마란 이야기가 농이 아니다.


댓글 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 5)항목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42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04/23 스크랩 분류 기능 적용] 19.05.21 45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4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5 15.02.16 253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8520
모든 공지 확인하기()
4237 잡담 나 이상한 카페 찾았어 (펑할수도있음) 5 13:03 264
4236 잡담 마음가짐의 문제일수도 있는데 부적말이야 4 10:45 142
4235 실제경험담 이불 속 사람손이 닿았던것 같아(별로 안무서움) 10:06 62
4234 잡담 레딧 놀이공원 후기 (아주 약ㅅㅍ) 3 01:20 193
4233 잡담 어느순간부터 무서운이야기를 안모으게된이유 3 00:53 370
4232 실제경험담 가벼운 아파트공포썰 00:35 150
4231 잡담 레딧 놀이공원 결말 강력스포 4 05.27 179
4230 잡담 뒷북 놀이공원 레딧 다본 후기 1 05.27 111
4229 괴담/미스테리 남편이 가위를 5개월 넘게 눌리고 있습니다. 7 05.27 327
4228 실제경험담 나 전에 잡담으로 혹시 약간 영매(?) 신끼(?) 이런거 있는 사람있어? 질문했던 무묭인데! 18 05.27 538
4227 잡담 꿈 속에서 또 꿈 꾼 적 있어? 1 05.27 63
4226 잡담 어린시절 아플때마다 꾸는 꿈(진짜 안무서움 어른이들은 보면 귀여울 꿈) 4 05.27 170
4225 잡담 꿈에서 나온 공간 다른 꿈에서도 그대로 나온적 있어? 2 05.27 82
4224 잡담 꿈노트 쓴거! (무서운거 거의 없음) 2 05.27 148
4223 잡담 혹시 웹툰 제목 좀 물어봐도 될까? 2 05.27 301
4222 잡담 신점보러 갔는데 이런데 오지 말라고 하는거 6 05.27 705
4221 실제경험담 군대에서 간부가 실제로 겪은 이야기 몇개(이해용 안무서운사진) 5 05.26 346
4220 잡담 잡담주의 내가 공포방 댓글 잘 못다는 이유 5 05.26 553
4219 잡담 성남이나 강남 서울쪽에 신점 잘보는곳 아는데 있니?ㅠ 05.26 92
4218 실제경험담 꿈이야기 (별로안무서움.노잼)2 1 05.26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