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괴담/미스테리 [Reddit] 악마와의 거래
1,304 5
2019.09.16 09:38
1,304 5
거래는 간단했어.
우리는 그에게 몇가지 질문을 해야했고, 그도 우리에게 몇가지 질문을 하는 거였지.
뭔가 물어본다니 약간 이상했어.
도대체 악마가 우리한테 뭘 알고 싶어하냐고?
나도 말해줄수가 없어.

"천국은 실제하나요?"
난 물었어.

"실제해." 그는 대답했다.
그의 목소리는 마치 화톳가에 꺼져가는 불꽃 같았다.
"그리고 지옥도 존재하지."

"누가 천국에 가나요?"

"신이 그 곳에 있기를 바라는 누구든지."

"​그건 우리에게 너무 애매한 대답이라 좀 두렵네요."

"그게 뭐지?"
그는 눈을 들어올리며 물어봤어.

"네?"

"두렵다는게 뭐지?"

잠깐 혼란스러웠지만, 난 최선을 다해 공포라는 감정을 묘사하려고 했어.
내 설명은 약간 서툴렀지만, 그는 내 설명에 만족한것처럼 보였어.

"근데 왜 이걸 알고싶어하는데요?"
난 물었어.

"왜냐하면 신이 나를 만들때, 나한테 두려움을 느끼는 능력을 주지 않았거든. 난 많은걸 느낄수가 없어."

"그럼 뭘 느낄수 있는데요?"

"고통"

난 다시 하던 얘기로 돌아갔어.

"아까 했던 질문의 대답에 좀 더 덧붙여줄수 있나요? 천국에 대해서요."

"물론이지. 천국은 모든 신의 창조물에게 열려있단다. 그 창조물이 무엇을 하든지 말야."

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어. 내가 불렸을때, 담당자는 인류가 어떻게 해야 천국에 갈수 있는지에 관한 정보를 확보하는게 내 가장 중요한 목적이라고 얘기했거든.
그것과 함께 나머지로 얻는건 보너스였어.

"당신도 그럼 천국에 가나요? 당신도 신이 만드셨잖아요?"
난 물었어.

"갈 순 있지만, 가지 않아,"
그가 대답했어.

"왜요?"

"왜냐하면 난 가장 지독한 죄를 저질렀으니까. 난 신만이 하셔야만 할 일을 해버렸거든."

"그게 뭔데요?"

"난 천사를 만들려고 했어. 하지만 실패했지. 내 천사들은 내 이미지로 만들어진거니, 난 비난받아 마땅해.
그들이 하는건 고통과 파괴만 일으키는거 뿐이야.
그래서 신은 그들이 영원히 고통을 받기 위해 지옥으로 가야된다고 했어."

"악마들을 말이요?"

"그래, 아무래도 그런것 같애. 내가 만든 피조물들이 고통을 받는동안, 난 천국에 갈수 없어. 그래서 난 그 때가 오면, 지옥으로 떠나 그들과 같이 고통받을거야."

"왜죠?"

"왜냐하면 난 그들을 사랑하니까."

난 시간을 살펴보았다.

"시간이 거의 다 됐네요."

"그러네."
그가 대답했다.

"전 이제 돌아가서 들은걸 보고해야 겠네요."
난 시설을 떠날 채비를 하며 말했다.
"이 희소식을 들으면 모두들 기뻐할거에요."

"뭐 때문에 말이지?"

"우리가 어떻게 하든간에, 저희는 천국에 갈테니까요."

"하지만 넌 천국에 가지 못할텐데, 다른 그 누구도 말야."

"하지만,"
목소리가 떨리고 있었다.
"당신이 방금...."

"그래, 너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알겠어, 내 아이야. 하지만 넌 신의 피조물이 아니야."

내가 알지 못했더라면, 난 그의 목소리가 슬퍼하는 것이라 오해했을지도 모른다.



"넌 내 거야."








원문 : https://www.reddit.com/r/shortscarystories/comments/62dlxz/a_deal_with_the_devil/

출처 : https://m.blog.naver.com/threetangz/220989268884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00:16 2.5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27 16.06.07 471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1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6093
모든 공지 확인하기()
3860 잡담 사주나신점이나타로본덬들아 6 10.13 365
3859 실제경험담 고대 학부생 시절 수업 들었던 건물에 살던 귀신이 나 살려준 것 같음 9 10.12 948
3858 잡담 지금 안자는 공포방덬있으면 2 10.12 514
3857 잡담 올해 신년운세보러 친구들이랑 사주 보러갔었는데 찝찝한게있어 1 10.11 580
3856 괴담/미스테리 영화같은 배틀로얄 꿈 괴담 이야기 6 10.11 560
3855 공포심장주의 우리 집에 귀신 들렸대 14 10.09 2140
3854 잡담 공포글 블로그? 모아놓은 게시글 아는사람ㅠㅠ 2 10.09 881
3853 잡담 바다거북스프게임 - 연인 99 10.08 1138
3852 실제경험담 이상하게 집에서 엄마의 귀신목소리, 엄마 귀신형태를봤어 2 10.08 731
3851 잡담 이름을 지어서도 불러서도 존재하지도 않아야 할 것<-이 괴담 제목 진짜 잘 지은거 같아 3 10.07 1142
3850 잡담 물건에 함부로 이름지어주면 안된다는 미신 믿어? 22 10.06 2055
3849 잡담 더쿠에서 유명한 신도림 신점? 사주? 잘 맞아?? 4 10.06 1038
3848 잡담 꿈일기 쓰면 꿈이 점점 잘 기억나고 현실적이 되가는 거 같음 3 10.05 792
3847 공포심장주의 쫄보방 최신 공포작은 솔직히 이거아니냐(심약덬주의-미방함) 25 10.04 2638
3846 괴담/미스테리 온더훅 나폴리탄 11 10.04 1689
3845 잡담 공포수준은 아닌데 타로 공부 다시 하게된 계기 ㅋ.. 7 10.03 1722
3844 실제경험담 나 유치원때 꽃 꺾는 귀신 붙었구나 싶었던 경험(원덬이 억울함 주의) 7 10.02 1683
3843 괴담/미스테리 한국식 분신사바 춘향이놀이 11 10.01 2346
3842 잡담 길몽이야기 하면 복 나간단 이야기 있자나 9 10.01 1547
3841 실제경험담 최근에 아빠 아프셨던 이야기 8 10.01 1332